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민족지의 신화

민족지의 신화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채백, 蔡白, 1957-
서명 / 저자사항
민족지의 신화 / 채백 지음
발행사항
서울 :   Culture Look,   2022  
형태사항
379 p. : 삽화 ; 23 cm
총서사항
컬처룩 미디어 총서 ;026
ISBN
9791192090108 9791185521060 (세트)
서지주기
참고문헌(p. 363-371)과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8615
005 20230110132646
007 ta
008 230110s2022 ulka b 001c kor
020 ▼a 9791192090108 ▼g 94300
020 1 ▼a 9791185521060 (세트)
035 ▼a (KERIS)BIB000016405761
040 ▼a 011001 ▼c 011001 ▼d 211009
082 0 4 ▼a 302.23 ▼2 23
085 ▼a 302.23 ▼2 DDCK
090 ▼a 302.23 ▼b 2014z16 ▼c 26
100 1 ▼a 채백, ▼g 蔡白, ▼d 1957- ▼0 AUTH(211009)44911
245 0 0 ▼a 민족지의 신화 / ▼d 채백 지음
260 ▼a 서울 : ▼b Culture Look, ▼c 2022
300 ▼a 379 p. : ▼b 삽화 ; ▼c 23 cm
490 1 0 ▼a 컬처룩 미디어 총서 ; ▼v 026
504 ▼a 참고문헌(p. 363-371)과 색인수록
536 ▼a 이 저서는 2021년 대한민국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인문사회분야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g (NRF-2021S1A5A2A01064142)
830 0 ▼a 컬처룩 미디어 총서 ; ▼v 026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2.23 2014z16 26 등록번호 11187405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일제 강점기 <동아일보>와 <조선일보>의 역사를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이 신문들은 과연 ‘민족지’인가? 한국 언론의 역사에 대해 오랫동안 연구해 온 언론학자 채백 교수(부산대학교 명예교수)의 신간 ≪민족지의 신화≫는 이 문제를 ‘신화’라는 개념으로 파헤친다. ≪민족지의 신화≫에서는 두 신문에 대한 인식이 민족지에서 친일지로 굴절된 배경을 이른바 ‘민족지 신화’에서 찾는다.

민족지 신화는 어디로?
어려울 때일수록 옆을 보고, 뒤를 돌아보아야 한다.
어려움을 이겨낼 지혜는 과거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
모든 역사적 문제의식은 현재에서 출발하여 현재로 귀결된다.

일제 강점기 <동아일보>와 <조선일보>의 역사를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이 신문들은 과연 ‘민족지’인가? 한국 언론의 역사에 대해 오랫동안 연구해 온 언론학자 채백 교수(부산대학교 명예교수)의 신간 ≪민족지의 신화≫는 이 문제를 ‘신화’라는 개념으로 파헤친다. ≪민족지의 신화≫에서는 두 신문에 대한 인식이 민족지에서 친일지로 굴절된 배경을 이른바 ‘민족지 신화’에서 찾는다.

신화는 어떻게 만들어지고 변형되었나

‘민족지 신화’는 일제 강점기에 존재했던 두 신문의 과거사를 ‘민족지’라는 개념으로 평가하는 인식을 말한다. 구체적으로는 일제 강점기의 두 신문이 식민 지배의 가혹한 탄압에 저항하며 민족의 이익을 대변하며 투쟁한 역사라고 평가하는 인식이다. 해방 이후 반민특위가 해산된 직후부터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는 스스로 민족지 신화를 만들어 냈다. 일제 강점기 동안 정간 및 폐간당한 역사를 들어 저항하다 탄압을 받은 면으로 부각시켜 스스로를 민족 대표 신문으로 명명해 온 것이다. 그러한 역사는 1970년대 이후까지 이어졌다. 그러나 오늘날 두 신문은 더 이상 민족지라는 이름을 사용하지 않는다. 이 책은 창간 100주년이 넘는 <조선일보>, <동아일보>의 역사를 비롯해, 광복 이후에 두 신문의 역사에 대한 논의가 전개되어 온 과정을 분석한다. 일제 강점기 민간지의 역사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이루어졌지만, 역사적 평가의 변천 과정은 거의 연구되지 못했다. 친일 청산 문제는 여전히 지지부진한 오늘날 민족지 신화가 생성되고 굴절되는 과정을 분석하는 이 책은 이론적 및 실천적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고도 의미 있는 작업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채백(지은이)

서울대학교 신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부산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로 근무하다 2022년 8월 정년 퇴직하였으며, 현재 동 학과의 명예교수이다. 한국 언론의 역사에 대한 다수의 논문과 저서를 발표하였다. 주요 저서로는 ≪조선 시대 백성들의 커뮤니케이션≫, ≪한국의 공동체와 미디어≫(공저), ≪한국 언론사≫, ≪부산 언론사 연구≫, ≪한국 신문의 사회문화사≫(공저), ≪사라진 일장기의 진실≫, ≪독립신문 연구≫, ≪한국 언론 수용자 운동사≫, ≪출판학≫, ≪미국의언론 개혁≫, ≪세계 언론사≫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장 서론
1. 두 장면: 신화의 몰락?
2. 일제 강점기 민간지의 간추린 역사

2장 민족지 신화의 태동
1. 미군정기의 친일 청산 논의
2. 반민특위의 출범에서 해산까지
3. 민족지 신화의 태동

3장 민족지 신화의 생성
1. 창간 기념호를 통한 〈동아일보〉의 민족지 신화 생성
2. 창간 기념호를 통한 〈조선일보〉의 민족지 신화 생성

4장 민족지 신화의 확산과 정착
1. 일제 강점기 민간지 역사에 대한 언론학계의 논의
2. 사사를 통한 민족지 신화의 강화
3. 언론인의 회고와 전기를 통한 민족지 신화의 강화
4. 민간지 주체들의 전기를 통한 민족지 신화의 강화
5. 다른 신문들에 나타난 일제 강점기 언론에 대한 인식
6. 각급 학교 교과서를 통한 민족지 신화의 정착
7. 일반인의 일제 강점기 언론에 대한 인식

5장 민족지 신화에 대한 비판
1. 최민지의 《일제하 민족언론사론》
2. 학계의 비판적 연구 활성화

6장 민족지 신화의 굴절
1. 1985년의 ‘민족지’ 논쟁
2. 6월 항쟁 직후의 민족지 신화 비판
3. 시민 사회의 활성화와 민족지 신화의 굴절
4. 〈동아일보〉와 〈조선일보〉의 태도 변화

7장 민족지 신화는 어디로?
1. 민족지 신화의 어제와 오늘
2. 민족지 신화는 어디로?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원제 (2023)
Bail, Christopher (2023)
Bernstein, William J (2023)
한국언론진흥재단 (2022)
Shifman, Limor (2022)
劉海龍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