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조선시대 국왕의 행행 연구 : 왕실 능행을 중심으로

조선시대 국왕의 행행 연구 : 왕실 능행을 중심으로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왕무, 李旺茂, 1967-
Title Statement
조선시대 국왕의 행행 연구 : 왕실 능행을 중심으로 / 이왕무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성남 :   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2022  
Physical Medium
350 p. : 삽화 ; 23 cm
Series Statement
장서각한국사강의 ;26
기타표제
한자표제: 조선시대 국왕의 行幸 연구
ISBN
9791158666934 9791186178072 (세트)
General Note
총서명이 '장서각조선사강의'에서 '장서각한국사강의'로 바뀌었음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p. 345-350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6147
005 20221207150630
007 ta
008 221207s2022 ggka b 000a kor
020 ▼a 9791158666934 ▼g 94910
020 1 ▼a 9791186178072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2 ▼2 23
085 ▼a 953.05 ▼2 DDCK
090 ▼a 953.05 ▼b 2015z13 ▼c 26
100 1 ▼a 이왕무, ▼g 李旺茂, ▼d 1967- ▼0 AUTH(211009)38551
245 1 0 ▼a 조선시대 국왕의 행행 연구 : ▼b 왕실 능행을 중심으로 / ▼d 이왕무 지음
246 0 ▼i 한자표제: 조선시대 국왕의 行幸 연구
260 ▼a 성남 : ▼b 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c 2022
300 ▼a 350 p. : ▼b 삽화 ; ▼c 23 cm
490 1 0 ▼a 장서각한국사강의 ; ▼v 26
500 ▼a 총서명이 '장서각조선사강의'에서 '장서각한국사강의'로 바뀌었음
504 ▼a 참고문헌: p. 345-350
536 ▼a 이 책은 2018년도 한국학중앙연구원 21세기 장서각 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830 0 ▼a 장서각한국사강의 ; ▼v 26
830 0 ▼a 장서각조선사강의 ; ▼v 26
945 ▼a ITMT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05 2015z13 26 Accession No. 11187237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조선시대 국왕의 행행은 수백 년간 이어진 장기지속적인 통치 행위의 하나로서 의례적으로 정착하였다. 이는 곧 정치적으로는 역대 국왕의 권위를 강화해주었으며, 사회적으로는 신료를 비롯한 민인에 이르기까지 계층적인 질서 체계를 인식하게 하는 매개로 작용하였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조선 왕조의 유교 의례로써의 ‘행행(行幸)’
조선 왕조는 1891년(고종 28)에 개국 500주년을 맞이하던 장기간 지속된 역사를 가진 국가이다. 역대 국왕들은 ‘유교’를 국가 통치 이념으로 삼아 국왕과 신료, 민인의 삼각관계가 계서적(階序的) 신분에 맞추어 자발적으로 작동하는 통치 구도를 지향했다. 이를 위해 왕조 초기부터 유교 의례를 적극 수용하고자 국왕의 행차라고 할 수 있는 행행(行幸)을 수시로 거행하였다. 이는 왕실의 전통적인 이어(移御) 문화와도 맞닿아 있다. 왕실의 행행 의례는 조선 후기로 갈수록 반복되고 증가하는 양상을 보인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선대왕과 왕비의 묘소를 참배하러 가는 능행(陵幸)이다. 왕실의 상장례가 후대로 갈수록 증가하고, 그에 따른 능원묘의 조성은 왕족의 행차를 정기적으로 진행하게 하여 능행이 행행 의례의 대표적인 의례가 되는 배경이 되었다. 이와 같이 능행처럼 시간이 흐를수록 대상과 범위가 확대되던 의례는 보이지 않는다. 능행처럼 의례의 참여 인원이 증가되고 동원하던 의장과 기물이 추가된 의례도 잘 나타나지 않는다. 능행처럼 왕조 국가의 구성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상대를 바라보고 확인하는 경우도 없었다. 능행처럼 조선 왕조가 지향한 유교 덕목인 효를 현실에서 재현해 보이는 경우도 드물었다. 바로 이렇게 항상적으로 반복되는 의례의 성격으로 인해 민인들이 자발적으로 왕조 권력 구조를 인정하게 하고, 스스로 자신의 사회적 위치를 수긍하게 만들었다.

정조가 생각한 행행의 의미

“행행이라는 것은 백성이 거가(車駕)의 행림(行臨)을 행복하게 여긴다는 것이다. 거가가 가는 곳에는 반드시 백성에게 미치는 은택이 있으므로 백성들이 다 이것을 행복하게 여기는 것이다. 이제 내 거가가 이곳에 왔으니, 저 백성이 어찌 바라는 뜻이 없겠는가? 옛사람이 이른바 행행의 의의를 실천한 뒤에야 마음에 부끄러움이 없다고 하였으니, 경들은 각각 백성을 편리하게 하고 폐단을 바로잡을 방책을 아뢰라.”
-『승정원일기』1446책 중-

정조는 1779년 가을에 여주 영릉으로 능행을 가면서 연로에 운집해 나온 민인들을 보고 행행의 의미를 관료들에게 이와 같이 설명해주었다. 즉, 국왕의 행차가 민인들에게 행복을 전해준다는 말이다. 실제 국왕의 행차가 지나는 지역에서는 도로의 수리부터 행궁의 수선, 관원의 숙식까지 부역으로 감당해야 했다. 이에 해당 지역에는 세금 감면, 과거 설행, 민원 해결과 같은 각종 혜택이 주어졌고, 민인들도 국왕의 어가 앞에서 평소의 소원을 읍소할 수 있었기에 행행을 즐겨 맞이할 수 있었다.

군민 소통의 공간
대개 통치자의 행차는 절제되고 통제된 공간 속에서 규격화된 의식에 따라 진행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중국 황제와 일본 쇼군의 행차가 정확하게 그런 모습이었다. 행차의 주재자부터 동원 인원, 군중에 이르기까지 정적인 모습 위주의 권위와 복종의 관계를 나타냈다. 반면 조선의 국왕과 왕실의 행차는 상이한 모습을 보였다. 중국과 일본의 민인들이 고개를 숙이고 군주를 쳐다보지 못하면서 정적으로 있어야 했다면, 동시대 조선의 민인들은 남녀노소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해 국왕과 왕족들을 ‘구경’할 수 있었다. 이는 국왕이 궁궐 외부로 행차하여 민인들에게 행복을 나누어준다는 행행의 의미를 민인들이 인식하고 있었으며, 동시에 군주를 위해 자신의 희생을 마다하지 않는 유교적 도덕 국가의 완성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조선 왕조가 왕조 초기부터 진행한 군민 소통의 완결성을 이루어낸 모습이기도 하다. 이처럼 조선시대 국왕의 행행은 수백 년간 이어진 장기지속적인 통치 행위의 하나로서 의례적으로 정착하였다. 이는 곧 정치적으로는 역대 국왕의 권위를 강화해주었으며, 사회적으로는 신료를 비롯한 민인에 이르기까지 계층적인 질서 체계를 인식하게 하는 매개로 작용하였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왕무(지은이)

경기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에서 『조선후기 국왕의 능행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경기대학교 인문대학 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정조대왕 능행차를 중심으로 조선시대 왕실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장서각과 궁내청 자료를 중심으로 조선왕공족에 대한 종합적 연구를 수행 중이다. 『조선 국왕의 군대 사용법』(공저), 『일제강점기 이왕직 연구』(공저), 『조선왕실의 군사의례』, 『한양의 삼군영』(공저) 등의 저서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책머리에
1장. 머리말
1. 연구 배경과 목적
2. 연구 동향과 방향
2장. 왕조 국가 의례와 왕실 행차
1. 행행 의례의 유래와 기원
2. 오례의 체제와 행행 의례의 구축
3. 능행 반차의 형식과 행렬 구조
4. 왕실 상장례와 능행 의례의 정비
3장. 행행 의례의 재편과 능행
1. 군영 체제와 행행 의례의 변화
2. 시위 체제의 구조와 편성
3. 의례서의 정비와 능행 의례의 재편
4. 사친추숭과 능행 대상의 확대
4장. 능행 의례의 지속과 전환
1. 능행 반차 의장의 정비와 정형화
2. 능행로의 정비와 행궁의 상설화
3. 관광민인과 군민 소통의 공간화
5장. 맺음말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김학철 (2023)
제주양씨병사공파종중 (2022)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