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정리, 절약, 낭비 문제를 즉시 해결하는) 사지 않는 생활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筆子, 1959- 노경아, 盧鏡娥, 역
서명 / 저자사항
(정리, 절약, 낭비 문제를 즉시 해결하는) 사지 않는 생활 / 후데코 지음 ; 노경아 옮김
발행사항
파주 :   Snowfox,   2022  
형태사항
251 p. : 천연색삽화 ; 20 cm
원표제
買わない暮らし。 : 片づけ、節約、ムダづかい…シンプルに解決する方法
ISBN
9791191769241
일반주제명
Finance, Personal --Popular works Thriftiness --Popular works Budget --Popular works Simplicity Compulsive shopping Consumption (Economics) --Psychological aspect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6106
005 20230106163604
007 ta
008 221207s2022 ggka 000c kor
020 ▼a 9791191769241 ▼g 03190
035 ▼a (KERIS)BIB000016567026
040 ▼a 241026 ▼c 241026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332.024 ▼2 23
085 ▼a 332.024 ▼2 DDCK
090 ▼a 332.024 ▼b 2022z31
100 0 ▼a 筆子, ▼d 1959- ▼0 AUTH(211009)148934
245 2 0 ▼a (정리, 절약, 낭비 문제를 즉시 해결하는) 사지 않는 생활 / ▼d 후데코 지음 ; ▼e 노경아 옮김
246 1 9 ▼a 買わない暮らし。 : ▼b 片づけ、節約、ムダづかい…シンプルに解決する方法
246 3 ▼a Kawanai kurashi : ▼b katazuke, setsuyaku, mudazukai...shinpuru ni kaiketsu suru hōhō
260 ▼a 파주 : ▼b Snowfox, ▼c 2022
300 ▼a 251 p. : ▼b 천연색삽화 ; ▼c 20 cm
650 0 ▼a Finance, Personal ▼v Popular works
650 0 ▼a Thriftiness ▼v Popular works
650 0 ▼a Budget ▼v Popular works
650 0 ▼a Simplicity
650 0 ▼a Compulsive shopping
650 0 ▼a Consumption (Economics) ▼x Psychological aspects
700 1 ▼a 노경아, ▼g 盧鏡娥, ▼e▼0 AUTH(211009)114740
900 0 0 ▼a 후데코, ▼e
900 0 0 ▼a Fudeko, ▼e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2.024 2022z31 등록번호 11187245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모든 것을 사 모으는’ 것에 익숙한 현대인의 물건 중독에 대한 책이다. 이미 충분히 사 모은 물건들로 가득한 집에 살고 있지만 디자인이 다르거나 기능이 조금 다르기만 해도 새로운 물건으로 인식해 사는 습관에 중독된 우리에게 경각심을 갖게 해 주는 책이다.

책의 저자는 무심코 모든 물건을 사들이는 행동에 새로운 관점을 제시했고 이는 대중에게 큰 반항을 일으켰다. 다양하고 디테일한 물건이 많은 일본과 한국, 중국의 상품들은 물건을 더 많이, 더 자주 사게 만들고 있다고 저자는 지적한다, 더불어 더 많이 가져야한다는 무의식이 부족한 마인드에서 기인한다고 해석했다.

무엇이든 더 좋아 보이는 물건, 화려하거나 기능이 더 많은 물건들을 보며 내가 갖고 있지 않는 새로운 물건으로 인식하는 일련의 쇼핑 중독 상태를 말하고 있다. 결국 지금 우리 대다수는 쓰지도 않은 물건을 집안에 쌓아두며 그것을 유지하는데 집을 할애하고 있는 셈 일뿐 아니라 잠시 머물다 처치 곤란이 될 물건에 소중한 돈을 쓰고 있다는 것이다. 한 번 물건을 사는 습관이 생기면 ‘저건 사야 한다’라고 즉각적으로 반응하게 된다고 경고한다.

누구나 똑같은 기능, 똑같은 디자인의 물건을 사지 않는다. 하지만 같은 기능을 조금씩 다르게 만들어 판매하는 상술에 거의 무의식적으로 반응해 왔다는 점에 저자는 주목할 것을 강조한다.

그 물건 정말로 필요한가요?
물건과 돈, 시간과 통장,
삶을 살찌우는 25가지 방법.


이 책 『사지 않는 생활』은 ‘모든 것을 사 모으는’ 것에 익숙한 현대인의 물건 중독에 대한 책이다. 이미 충분히 사 모은 물건들로 가득한 집에 살고 있지만 디자인이 다르거나 기능이 조금 다르기만 해도 새로운 물건으로 인식해 사는 습관에 중독된 우리에게 경각심을 갖게 해 주는 책이다.
책의 저자는 무심코 모든 물건을 사들이는 행동에 새로운 관점을 제시했고 이는 대중에게 큰 반항을 일으켰다. 다양하고 디테일한 물건이 많은 일본과 한국, 중국의 상품들은 물건을 더 많이, 더 자주 사게 만들고 있다고 저자는 지적한다, 더불어 더 많이 가져야한다는 무의식이 부족한 마인드에서 기인한다고 해석했다.
무엇이든 더 좋아 보이는 물건, 화려하거나 기능이 더 많은 물건들을 보며 내가 갖고 있지 않는 새로운 물건으로 인식하는 일련의 쇼핑 중독 상태를 말하고 있다. 결국 지금 우리 대다수는 쓰지도 않은 물건을 집안에 쌓아두며 그것을 유지하는데 집을 할애하고 있는 셈 일뿐 아니라 잠시 머물다 처치 곤란이 될 물건에 소중한 돈을 쓰고 있다는 것이다. 한 번 물건을 사는 습관이 생기면 ‘저건 사야 한다’라고 즉각적으로 반응하게 된다고 경고한다.
누구나 똑같은 기능, 똑같은 디자인의 물건을 사지 않는다. 하지만 같은 기능을 조금씩 다르게 만들어 판매하는 상술에 거의 무의식적으로 반응해 왔다는 점에 저자는 주목할 것을 강조한다.
1장은 이렇게 무심코 무엇이든 사고 있는 지금에 문제의식을 일깨우며 시작된다. 지금 나의 쇼핑 습관은 어떤지, 왜 계속 물건을 사게 되는지, 무엇을 채우려는 것인지에 대해 언급한다. 2장과 3장은 실제 물건을 사지 않을 수 있는 사람으로 변화될 수밖에 없는 현실적인 내용이다. 대량구매가 정말 득이 되는지, 충동구매를 막는 16가지 방법, 니즈와 원츠를 구별하는 법부터 지금 갖고 있는 물건을 모두 점검하고 정리하는 방법을 제시하며 오늘부터 사지 않는 생활에 돌입할 수 있는 다양한 실용안을 모두 담았다.

‘사지 않는 생활이야말로 절약의 열쇠다.’

돈이 없다.’,‘돈이 더 많았으면 좋겠다.’,‘더 절약해야 한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세상에 넘쳐난다. 생활의 모든 면에서 허리띠를 바싹 졸라매고 절약에 힘쓰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사실 그렇게 억지로 참으며 힘들게 절약할 필요가 없다. 사지 않아도 될 물건을 자꾸 사들이는 현재의 쇼핑 습관을 고치기만 하면 된다. 그러면 자연스레 여윳돈이 생기게 된다.
지출을 줄여야겠다고 항상 생각하면서도 사지 않아도 될 화장품, 식료품, 잡화를 계속 사들이고 있지만 사실 자신이 그러고 있다는 것조차 전혀 눈치 채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지출을 줄인다고 하면서도 대부분 고정 식비를 줄이는 것으로 국한되고 말 때가 많다.
“아뇨 저는 낭비하지 않아요. 아무리 생각해 봐도 더는 줄일 게 없거든요.”
혹시 당신도 이렇게 말하고 싶은가? 하지만 사람들 대부분 ‘이건 꼭 사야 해’라고 자신을 설득하지만 실제로는 필요 없는 물건을 사들이고 있다.
세정제를 예로 들어 보자. 개인위생에 관한 것만 해도 세안용, 모발용, 전신용 등 여러 종류가 있다. 가정용 세정제도 청소용 세제, 식기용 세제, 의류용 세제로 각각 나뉜다. 심지어 청소용 제정도 바닥용, 욕실용으로 나뉘며 화장실 전용 스프레이, 얼룰 제거용 스프레이까지 따로 있다.
사실 이렇게 다양한 세정제를 전부 마련하지 않아도 몸과 집은 얼마든지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다. 쓰지 않아도 되는 물건, 없어도 생활에 지장이 없는 물건을 아무 의심 없이 사들이는 사람은 너무 많다. 이런 습관만 고치면 힘들게 절약하지 않아도 돈에 여유가 생겨 저축을 점점 더 많이 할 수 있다. 어쩌면 당신은 단순한 삶을 지향하며 매일 정리 정돈에 힘쓰고 있는가? 하지만 그렇다고 방심하면 안된다. 그런 사람도 무심코 쓸데없는 물건에 지속적으로 돈을 쓰고 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아래의 패턴이 자신의 패턴과 얼마나 일치하는지 잘 살펴보자.

1. 집에 입을 옷이 많지만 예쁘고 저렴한 옷이 눈에 띄어 구입한다. 2.몇 번 입는다. 그러나 다른 옷도 많아서 몇 번 열심히 입고 난 뒤 원래 있던 옷들과 섞여 있다. 3. 입지 않는 옷이 많지만 언젠가 입게 될지 모른다는 생각에 버리지 못한다. 집에 옷이 계속 쌓인다. 4. 서랍이 꽉 차서 수납 케이스나 행거, 작은 장 하나를 더 산다. 하지만 그것도 이내 가득 찬다. 5. 예쁘고 저렴한 옷을 보니 또 갖고 싶어서 산다. 옷은 점점 더 쌓여간다. 큰 맘 먹고 옷을 정리한다. 가장 오래된 옷부터 처분하기로 한다. 6. 요즘 돈이 너무 부족해서 지금보다 더 돈을 준다는 일자리를 구한다. 7. 그래도 새롭게 얻은 직장인데 보기 좋은 옷 몇 벌 정도는 필요할 것 같아 다시 구매한다.

물건을 쉽게 사는 습관이 한 번 자리 잡으면 무엇이든 계기가 생길 때마다 ‘일단은 이것과 저것을 사야겠다’라는 생각부터 떠오르게 된다. 이제부터 당신은 사지 않은 생활 입문자다.

오늘 당신이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후데코(지은이)

1959년 아이치(愛知)현 출생. 1996년 3월 중반에 캐나다로 이주, 반년 만에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캐나다가 마음에 들어 20년 넘게 살고 있다. 30대 직전까지도 물건에 집착하여 부록이나 덤, 샘플을 버리지 못했지만 어느 날 문득 집에 쌓여 있는 물건에 질려서 단순한 삶으로 전환한다. ‘사지 않는 생활이야말로 절약의 열쇠다’라는 사실을 깨닫고 그 깨달음을 삶으로 실천하고 있다. 2015년부터 ‘후데코 저널’이라는 블로그를 운영, 매일의 생활과 해외 미니멀리스트들의 철학을 소개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블로그 독자들에게서 ‘어떻게 하면 쇼핑을 그만둘 수 있나요?’, ‘쓰지 않을 물건을 사지 않는 방법은 무엇일까요?’라는 질문을 받는다. 그들의 고민에 답하기 위해 이 책을 집필했다. 저서로 『1주일 안에 80% 버리는 기술(1週間で8割捨てる技術)』, 『그게 필요해?(それって、必要?)』, 『매일 조금씩 쓰고 버린다(書いて、捨てる!)』가 있다. 블로그 <후데코 저널> https://minimalist-fudeko.com

노경아(옮긴이)

한국외대 일본어과를 졸업하고 대형 유통회사에서 10년 가까이 근무하다가 오랜 꿈이었던 번역가의 길로 들어섰다. 번역의 몰입감, 마감의 긴장감, 탈고의 후련함을 즐길 줄 아는 꼼꼼하고도 상냥한 일본어 번역가.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의 출판기획 및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 『일 어떻게 할 것인가』, 『태도가 능력이 될 때』, 『월급쟁이 초보 주식투자 1일 3분』 외 75종의 번역서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 환상과 희망 뒤에 가려진 진짜 시크릿을 찾아서

1장. 당신의 쇼핑 습관은 어떻습니까?
1. 당신의 쇼핑 습관은 어떻습니까?
2. 왜 계속 사는 걸까?
3. 쇼핑으로 채우려는 것들
4. 쇼핑 중독 후데코의 이야기
5. 대량 구매가 정말 이득일까?
6. 돈이 한 번만 나가는 것이 아니다

2장. 쇼핑 습관을 바꾸는 방법
1. 이렇게 바꿔보자
2. 도전
3. 충동구매를 막는 열 다섯 가지 방법
4. 행사가, 할인가에 불나방처럼 달려드는 심리
5. 목적의식을 갖고 쇼핑한다
6. 니즈와 원츠를 구분한다

3장. 물건을 정리, ‘사지 않는 생활’의 시작
1. 버리기에 있는 이점들
2. ‘버리기’는 절약이다
3. 버리고 나면 비로소 생기는 여유들
4. 그래도‘버리기’가 어렵다면
5. 버릴 물건을 더 찾아주는 여섯 가지 질문

4장 돈보다 중요한 것
1. 돈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2. 머니 셰임을 깨닫자
3. 부족한 마인드 vs 충분한 마인드
4. 돈 이외의 자원
5. 돈보다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6. 정말로 돈이 가장 중요할까
7. 우선순위를 정한다
이야기를 맺으며
매일조금씩쌓아올리는것이무엇보다중요하다

관련분야 신착자료

강인철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