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아르키메데스와 우리 : 니클라스 루만 대담집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Luhmann, Niklas, 1927-1998 김건우, 역
서명 / 저자사항
아르키메데스와 우리 : 니클라스 루만 대담집 / 니클라스 루만 ; 김건우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읻다,   2022  
형태사항
304 p. : 초상화 ; 20 cm
총서사항
반향 시리즈 ;1
원표제
Archimedes und wir : Interviews
ISBN
9791189433567 9791189433154 (세트)
일반주기
"니클라스 루만 연보" 수록  
일반주제명
Sociologists --Germany (West) --Interviews Sociology --Miscellanea
주제명(개인명)
Luhmann, Niklas,   1927-1998   Interview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5753
005 20221205102513
007 ta
008 221202s2022 ulkc 000a kor
020 ▼a 9791189433567 ▼g 04000
020 1 ▼a 9791189433154 (세트)
035 ▼a (KERIS)REQ000057929166
040 ▼a 223009 ▼d 223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4 ▼a 301.01 ▼2 23
085 ▼a 301.01 ▼2 DDCK
090 ▼a 301.01 ▼b 2022z2
100 1 ▼a Luhmann, Niklas, ▼d 1927-1998 ▼0 AUTH(211009)57936
245 1 0 ▼a 아르키메데스와 우리 : ▼b 니클라스 루만 대담집 / ▼d 니클라스 루만 ; ▼e 김건우 옮김
246 1 9 ▼a Archimedes und wir : ▼b Interviews
260 ▼a 서울 : ▼b 읻다, ▼c 2022
300 ▼a 304 p. : ▼b 초상화 ; ▼c 20 cm
490 1 0 ▼a 반향 시리즈 ; ▼v 1
500 ▼a "니클라스 루만 연보" 수록
600 1 0 ▼a Luhmann, Niklas, ▼d 1927-1998 ▼v Interviews
650 0 ▼a Sociologists ▼z Germany (West) ▼v Interviews
650 0 ▼a Sociology ▼v Miscellanea
700 1 ▼a 김건우, ▼e
830 0 ▼a 반향 시리즈 ; ▼v 1
900 1 0 ▼a 루만, 니클라스, ▼e
945 ▼a ITMT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1.01 2022z2 등록번호 111872437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3-03-10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301.01 2022z2 등록번호 1118729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01.01 2022z2 등록번호 121261299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3-01-30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01.01 2022z2 등록번호 15136277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1.01 2022z2 등록번호 111872437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3-03-10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301.01 2022z2 등록번호 1118729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01.01 2022z2 등록번호 121261299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3-01-30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01.01 2022z2 등록번호 15136277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독일의 사회학자이자 사회이론가 니클라스 루만(Niklas Luhmann, 1927~1998)의 대담집 《아르키메데스와 우리》가 읻다의 대담집 시리즈 ‘반향’ 첫 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루만은 복잡하고 불확실한 세계에서 체계이론을 통해 사회를 관찰하고 기술하며 이론화하는 작업을 평생 지속했으며, 50권이 넘는 저서와 350편 이상의 논문을 남겼다.

열 편의 대담을 묶은 《아르키메데스와 우리》는 루만 생전에 출간된 유일한 대담집이다. 이 책에서 루만은 사회라는 지평 속에서 정치, 경제, 사랑, 예술, 생태, 근대, 학문, 지식인 그리고 인간과 사회에 관해 여러 이야기를 나눈다. 대담자들은 사회학자, 독문학자, 매체와 문학 이론가, 철학자, 정치학자 등으로 저마다 다양한 관심을 가지고 논의를 진행하며, 루만은 모든 대화에 차분하고 솔직하게 임하며 깊은 내용을 어렵지 않게 전달하고자 노력한다. 대담집은 장마다 다른 주제로 구성되어, 어느 대담을 골라 읽더라도 루만 고유의 문제의식이 드러난다.

수수께끼 같은 사회학자
니클라스 루만이 구축한
난공불락의 사회학적 ‘이념 요새’를
대담집으로 만나다

독일의 사회학자이자 사회이론가 니클라스 루만(Niklas Luhmann, 1927~1998)의 대담집 《아르키메데스와 우리》가 읻다의 대담집 시리즈 ‘반향’ 첫 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루만은 복잡하고 불확실한 세계에서 체계이론을 통해 사회를 관찰하고 기술하며 이론화하는 작업을 평생 지속했으며, 50권이 넘는 저서와 350편 이상의 논문을 남겼다. 열 편의 대담을 묶은 《아르키메데스와 우리》는 루만 생전에 출간된 유일한 대담집이다. 이 책에서 루만은 사회라는 지평 속에서 정치, 경제, 사랑, 예술, 생태, 근대, 학문, 지식인 그리고 인간과 사회에 관해 여러 이야기를 나눈다. 대담자들은 사회학자, 독문학자, 매체와 문학 이론가, 철학자, 정치학자 등으로 저마다 다양한 관심을 가지고 논의를 진행하며, 루만은 모든 대화에 차분하고 솔직하게 임하며 깊은 내용을 어렵지 않게 전달하고자 노력한다. 대담집은 장마다 다른 주제로 구성되어, 어느 대담을 골라 읽더라도 루만 고유의 문제의식이 드러난다.

20세기를 대표하는 전방위 사회이론가 니클라스 루만

루만은 사회적인 것을 모두 포괄하는 일반 체계이론을 펼친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정치, 경제, 사랑, 종교, 교육, 법, 학문, 위험, 생태, 도덕, 윤리 등 사회의 주요 영역을 탐구했다. 루만은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에서 법학을 공부한 뒤 뤼네부르크에서 행정 직원으로, 첼레에서 법률 사무직으로, 니더작센주 문화교육부에서 고등 사무관으로 재직했다. 퇴근 후에는 철학, 문학, 사회학, 문화인류학 등의 학문을 파고들었다. 1960년 루만은 하버드 대학교로 연구 휴가를 떠나 탤컷 파슨스와 깊이 교류한 뒤 본격적으로 사회학이론에 몰두하여 저작과 논문을 발표한다. 1968년 루만은 빌레펠트 대학교의 사회학 교수로 임명되는데, 이는 독일어권 최초의 사회학 교수 자리였다. 당시 대학에 제출한 연구 계획이 바로 “대상: 사회이론, 기간: 30년, 비용: 없음”이다. 1993년 정년 퇴임 때까지 루만은 이곳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연구에 매진했다.

사회를 파악하는 유일하고 효과적인 시도, 체계이론

“체계이론은 더 이상 사회를 단순하게 자본주의의 관점에서 보는 대신 누군가에게 위해인 것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생생한 위험으로 간주되는 사실을 고려하면서 사회를 파악할 수 있는, 현재로서 유일하고 효과적인 시도입니다.”(152쪽)

《아르키메데스와 우리》 초판이 출간된 1987년은 사회학계에서 사회학 및 사회학이론의 위기가 거론되던 때였다. 세계와 사회는 날로 복잡해지고 설명하기 어려워지는데, 사회학 안팎의 이론적 자원을 통일적으로 구축하는 이론이 부재하다는 진단이 제기되었다. 이 시기 루만은 체계이론을 제시하여 고전적인 주체-객체 개념을 깨트렸다. 사회가 더 이상 계급이나 재산으로 나뉜 개인들의 집단이 아니라고 본 것이다. 대신 루만은 커뮤니케이션 개념으로 체계와 환경을 파악한다. 그에 따르면 사회는 경제, 정치, 법, 예술과 같은 사회 체계의 커뮤니케이션 유형으로 구성된다. 그는 체계와 인간이 대립한다고 보지 않았다. 루만에게 커뮤니케이션에 기반을 둔 체계이론은 사회를 분석하기 위해 새로운 가능성을 제공하는 것이었다.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그의 이론은 사회적인 것의 단면이 아니라 전체를 다룬다는 점에서 보편적이다. 루만은 거대한 구조들의 자기적응 능력을 믿었다.

루만과 사회학에 다가서는 실험적인 진입로

“대담은 매번 새롭고 우연한 질문을 가능하게 할 뿐 아니라, 답변 역시 참된 지식을 전수하거나 보장하는 대신, 이미 주어진 형식을 새로운 형식이 될 수 있도록 자극하는 ‘조형적인 질료’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비대칭성이 대칭성으로 전도되고, 전도된 대칭성은 다시 새로운 형식이 되어 비대칭화되는 자기지시적인 순환 관계에 놓인다.”(287쪽)

니클라스 루만은 ‘이념 요새’라고 불리는 인물이다. 사회학이론에서 난공불락의 요새를 쌓은 사회학자라는 뜻을 담은 별명이다. 가 구축한 이론은 마치 거대하고 견고한 성채와 같다. 방대한 저술 자료와 더불어 이론의 추상성과 복잡성 그리고 난해함은 독자의 접근을 어렵게 한다. 그러나 이 대담집은 루만과 그의 이론에 다가서는 수월한 진입로가 되어준다. 질문과 답변으로 이루어진 대담에서는 독자에 대한 저자의 우월성이 전복될 수 있다. 글로 설계된 문장에서는 찾기 어려운 우발적인 말들이 예측하지 못한 순간에 나타나며, 이는 생기를 유발하는 동시에 암시를 자라게 한다. 독자는 루만의 이론서를 곧장 읽는 대신, 대담 진행자와 루만의 상호 작용을 관찰하며 오히려 저작의 핵심으로 직진할 수 있다. 대담집이 루만과 사회학으로 다가서는 “실험적인 진입로” 역할을 하는 것이다.

생산성의 비결은 메모 카드
장인이나 선지자가 아닌 관찰자의 자세로

《아르키메데스와 우리》에는 니클라스 루만의 작업 방식도 숨김없이 드러난다. 루만은 이론의 깊이와 넓이뿐 아니라 방대한 저술 작업을 가능하게 한 생산성에 관해서도 궁금증을 자아내는 인물이다. 그는 이 생산성의 비결로 ‘메모 상자’를 꼽는다. 루만은 아이디어를 적을 수 있는 메모지를 언제나 소지했으며, 평생 9만 장이 넘는 메모 카드를 기록하고 보관했다. 루만은 1950년대 초부터 메모 상자로 작업을 했고, 번호를 매겨 메모끼리 연결하는 독창적인 참조 방식을 만들었다. 그는 종종 책을 쓸 때보다 메모 상자 작업에 훨씬 많은 시간과 공을 들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대담 진행자의 물음에 망설임 없이 답하는 루만의 어조는 건조하고 추상적으로 느껴지지만, 그렇기에 더욱 선명하고 명료하다. 학자로서 학문을 대하는 철저함과 성실성이 곳곳에 드러나기도 한다. 그는 자신을 가리켜 사회를 이론화하는 학파의 장인이나 사회가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 방향을 잘 아는 사람이 아니라고 단정한다. “저는 […] 기껏해야 어떻게 변화가 지속되는지 관찰하고 이론에서 부족한 부분을 찾는 사람일 뿐입니다.”(145쪽) 독자는 이처럼 변화를 관찰하고 올바른 질문을 던지는 루만의 시선과 사상을 거듭하여 관찰하면서 읽고 생각하며 비판할 수 있다. 이 대담집을 읽으며 독자는 관찰자를 관찰하는 풍부한 체험을 하게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니클라스 루만(지은이)

독일 뤼네부르크 근교에서 태어났다. 당시 대다수 젊은이들과 마찬가지로 시대의 숙명을 피할 수 없었던 그는 제2차 세계대전의 막바지에 공군보조병으로 복무하다 미군의 포로가 된다. 1946년부터 1950년까지 법학을 공부한 후 고향에서 판사를 지냈고 니더작센 주 문화부에서 공직생활을 했다. 1960년부터 하버드 대학교에서 수학하면서 파슨스와 운명적인 만남을 통해 사회체계이론의 설계에 착수한다. 공직으로 돌아온 루만은 잠시 슈파이어 행정대학교 강사를 거쳐 도르트문트 대학교 사회학 연구소장으로 부임한다. 박사학위와 교수자격 학위를 취득한 루만은 독일 사민당의 교육대중화 정책의 결실인 빌레펠트 대학교의 창설과 함께 1969년 사회학과 창립교수로 초빙되었다. 1993년에 정년퇴임한 후에도 왕성한 활동을 하면서 전 세계의 유수한 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받았다. 그는 사회학 이론의 완성에 꼬박 30년을 바쳤고 매체과학, 정치학, 법학, 철학, 언어학, 인공지능 연구, 심리학과 교육학 그리고 환경과 생태학에까지 연구의 스펙트럼을 넓혀 무려 70여 권의 저서를 남겼다. 특히『사회적 체계들: 일반이론의 개요』(이하『사회체계이론』)는 그가 생애를 바쳐 정립하려던 ‘사회학 이론’의 결정판이었다. 체계이론에 대한 기초단계로 저술된 저작으로는『형식적 조직들의 기능과 성과』 『권력』 『사회적 커뮤니케이션 체계의 변화와 대중매체』 『사회구조와 의미론』, 하버마스와의 공저인 『사회이론 또는 사회공학』과 당대 이론가들과의 논쟁을 담은『사회학적 계몽주의』가 있다. 총론격인『사회체계이론』의 각론으로 집필된 『법사회학』 『예술체계이론』 『사회의 법』 『사회의 예술』 『사회의 경제』 『사회의 과학』 등 황금기의 노작과 아울러 통섭담론으로의 완성기에『열정으로서의 사랑』에 이어『대중매체의 현실』, 사후에 출간된『사회의 정치』 『사회의 종교』 『사회의 교육체계』등 ‘사회체계이론’의 각론을 완성하는 방대한 저작을 내놓았다.

김건우(옮긴이)

서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과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독일 빌레펠트 대학교에서 니클라스 루만의 사회학이론과 독일의 국가사회학을 공부하며 민주주의와 헌법에 대한 사회학적인 이론화 작업으로 박사 논문을 쓰고 있다. 《교수신문》과 《대학지성》의 독일 통신원이었고 몇 편의 논문과 서평을 썼다. 페르디난트 퇴니스의 논문 〈법치국가와 복지국가〉와 니클라스 루만의 논문 〈야만을 넘어서〉, 책 《근대의 관찰들》을 우리말로 옮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편집자 서문 ㆍ 조형적인 비대칭 ㆍ 디르크 베커ㆍ게오르크 슈타니체크

1장 ㆍ 정치적인 것의 개념 ㆍ 안젤로 볼라피
2장 ㆍ 저는 카를 마르크스를 택하겠습니다 ㆍ 발터 판 로숨
3장 ㆍ 인간의 삶에 관하여 ㆍ 매릴레나 카마르다ㆍ알레산드로 페라라ㆍ주세페 시오르티노ㆍ알베르토 툴루멜로
4장 ㆍ 시칠리아에서의 인터뷰 ㆍ 델리아 파리넬로
5장 ㆍ 그러므로, 사랑 ㆍ 디르크 베커
6장 ㆍ 중단의 어려움 ㆍ 게오르크 슈타니체크
7장 ㆍ ‘1984’, 로베르트 융크와의 논쟁 ㆍ 알폰스 피셔
8장 ㆍ 트로이의 목마 ㆍ 하이디 렌크ㆍ마르코 브룬스
9장 ㆍ 전기, 태도, 메모 카드 ㆍ 라이너 에르트ㆍ안드레아 마이호퍼
10장 ㆍ 아르키메데스와 우리 ㆍ 프랑코 볼피

주
옮긴이 해제 ㆍ 아르키메데스의 점과 자기관찰의 변형적 능력
니클라스 루만 연보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