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0원으로 사는 삶 : 나의 작은 혁명 이야기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정미
서명 / 저자사항
0원으로 사는 삶 : 나의 작은 혁명 이야기 / 박정미 지음
발행사항
파주 :   들녘,   2022  
형태사항
454 p. : 삽화 ; 21 cm
ISBN
979115925911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5359
005 20221201111850
007 ta
008 221130s2022 ggka 000ce kor
020 ▼a 9791159259111 ▼g 03810
035 ▼a (KERIS)BIB000016560862
040 ▼a 224010 ▼c 224010 ▼d 211009
082 0 4 ▼a 895.745 ▼2 23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박정미 영
100 1 ▼a 박정미
245 1 0 ▼a 0원으로 사는 삶 : ▼b 나의 작은 혁명 이야기 / ▼d 박정미 지음
260 ▼a 파주 : ▼b 들녘, ▼c 2022
300 ▼a 454 p. : ▼b 삽화 ; ▼c 21 cm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47 박정미 영 등록번호 1118719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살인적인 방세와 높은 물가로 손꼽히는 영국 런던. 이 책은 런던에서 생활하다 돈을 쓰지 않고 살겠다는 저자의 결심에서 시작한다. 저자가 처음부터 무지출이라는 행위에 어떤 중요한 의미를 담아 영향력을 미치고자 0원살이를 시작한 것은 아니다.

문득, 저자는 스스로의 인생과 시간, 존재가 '돈을 벌기 위해' 쓰이고 있음을 알아챘다. 돈을 벌지 않아도 살아야 하는 이유를 찾기 위해, 돈이 없어도 살 방법을 찾기 위해, 살아 있는 그 자체로 살아야 하는 이유를 찾고 싶어 저자는 결심했다. 돈을 쓰지 않기로.

저자는 영국 웨일스에 있는 자급자족이 원칙인 유기농 농장 '올드 채플 팜'부터 남서부 서머싯의 친환경 공동체 '팅커스 버블', 자전거의 도시 브리스틀의 자전거 수리 전문 카페 '롤 포 더 소울', 중부 우스터를 지나 런던에 돌아왔다. 노동력 교환 커뮤니티에 장기간 머물 수도 있었지만, 저자는 단순한 생존에서 나아가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기로 한다.

영국을 떠나 독일과 폴란드, 리투아니아에서도 여정은 이어진다. 헝가리에서는 히피들과 함께 지내며 생존과 사랑을 초월한 세계를 만난다. 세르비아에서 난민들을 만나고, 마케도니아, 그리스를 거쳐 저자는 평화의 열쇠를 찾기 위한 흐름에 자신을 맡긴다.

우리는 돈 없이 살 수 있을까?

(돈 없이) 어디서 자지?
(돈 없이) 무엇을 먹지?
(돈 없이) 어떻게 가지?


살인적인 방세와 높은 물가로 손꼽히는 영국 런던. 이 책은 런던에서 생활하다 돈을 쓰지 않고 살겠다는 저자의 결심에서 시작한다. 저자가 처음부터 무지출이라는 행위에 어떤 중요한 의미를 담아 영향력을 미치고자 0원살이를 시작한 것은 아니다. 매일같이 존재의 이유를 증명하고자 열심히 일하고, 인정받기 위해 애쓰고, 돈을 벌기 위한 노동을 이어가고, 사랑받고 관심받으려 치장하고 소비하는 사이, 불안은 커지고 삶은 노동과 소비의 굴레에 철저히 맞춰졌다. 숨을 쉬며 방안에 누워있는 순간에도 집세가 새어나간다. 문득, 저자는 스스로의 인생과 시간, 존재가 ‘돈을 벌기 위해’쓰이고 있음을 알아챘다. 돈을 벌지 않아도 살아야 하는 이유를 찾기 위해, 돈이 없어도 살 방법을 찾기 위해, 살아 있는 그 자체로 살아야 하는 이유를 찾고 싶어 저자는 결심했다. 돈을 쓰지 않기로.
저자는 영국 웨일스에 있는 자급자족이 원칙인 유기농 농장 ‘올드 채플 팜’부터 남서부 서머싯의 친환경 공동체 ‘팅커스 버블’, 자전거의 도시 브리스틀의 자전거 수리 전문 카페 ‘롤 포 더 소울’, 중부 우스터를 지나 런던에 돌아왔다. 노동력 교환 커뮤니티에 장기간 머물 수도 있었지만, 저자는 단순한 생존에서 나아가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기로 한다. 도시에서도 0원살이를 이어가기로 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보트, 카라반에 사는 모바일 리빙부터 버려진 창고나 공장을 거처로 삼는 웨어하우스 리빙, 빈 건물을 점거하는 스 퀏팅까지. 대안 주거 공간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은 삶의 방식과 거주 방법 자체를 변화시키고자 실천한다. 일반적이지는 않지만 다양한 주거 방식 자체가 주거 문제에 대한 저항이 되는 셈이다.
영국을 떠나 독일과 폴란드, 리투아니아에서도 여정은 이어진다. 헝가리에서는 히피들과 함께 지내며 생존과 사랑을 초월한 세계를 만난다. 세르비아에서 난민들을 만나고, 마케도니아, 그리스를 거쳐 저자는 평화의 열쇠를 찾기 위한 흐름에 자신을 맡긴다.

진짜 혁명은 화염병을 던지며 시위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하지 않는 생활 습관에서 시작된다.


‘0원살이’여정은 두 가지 질문에서 시작됐다. ‘어떻게 먹고살지?’‘어떻게 해야 사랑받을 수 있지?’그리고 이 두 질문은 생존과 사랑이라는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두 가지 욕구에서 비롯되었다. 저자는 작고, 적고, 흐르는 삶에서 ‘자연’과 ‘자유’‘행복’이라는 세 가지 보물을 찾았다. 돈을 쓰지 않고 살아가려던 결심의 새로운 결실이다.
몸을 써서 식사를 해결하고, 버려진 음식을 먹고, 중고 의류를 입어도 저자는 외롭지 않다. 도리어 ‘충분’해진다. 불안과 경쟁으로 가득찬 사회에서 인류의 생존과 지속가능성을 위한 삶의 방식을 찾아가며 저자는 진리를 찾았다.
이 책은 자본주의와 세계화된 경제구조 자체를 거부하자고 외치지 않는다. 다만 저자는 인류의 생존과 지속가능성을 위해 소비가 ‘진화’하기를 바란다. 깊은 산속이든, 도시이든, 농장이든, 장소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생명을 기반으로 하는 ‘삶’을 창조하는 노동이라면 기꺼울 것이다.

소박한 근본으로 가자

“저는 오늘부터 소비를 그만둡니다.”
저자는 한국에 와서도 빈집을 고쳐 살고 있다. 지금은 지리산 자락 외딴 숲속에 있는 오두막에 산다. 저자의 산책 코스는 지난 6년간 바다에서 논두렁으로, 산으로 바뀌었지만 삶의 방식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고정된 돈벌이를 하지 않고, 최소한의 소비만 하며 산다. 그러나 소비를 위한 삶을 살지 않는다. 돈에 대한 거부감도, 엄격한 규칙도 없다.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흐름에 맡긴다. 저자의 삶에서 가능성이란 돈의 유무와 상관없이 흐른다. 독자는 저자의 여정에 함께하며 ‘소비’와 ‘환경’그리고‘진리’를 이어볼 수 있다.
자신의 소비와 삶의 양식을 결정할 권리는 누구에게나 있다. ‘무소비’, 이 작은 혁명은 자유와 평화, 사랑으로 인류를 작금의 위기에서 구할 것이다.
저자는 묻는다.“당신의 소비는 세상을 구하고 있습니까? 당신의 소비와 노동은 자발적입니까?

* 표지 일러스트 곽명주 ilwolmokju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정미(지은이)

그렇게 찾아 헤맸는데 아직도 ‘나’를 찾아다닌다. 그러니 ‘나’의 소개는 늘 어렵다. 떠들고 나대는 게 본성인 듯싶었는데 지금은 조용히 숲속에 산다. 그래도 반려견 심심이, 한가 덕에 웃을 일은 넘친다. 역마살을 타고난 떠돌이처럼 보이지만, 콕 박혀 있을 ‘집’만 찾아다니는 집순이다. ‘곰돌이 푸’ 도사님의 가르침대로 애쓰지 않는 삶을 수행 중이지만, 가장 잘하는 짓이 ‘노력’이다(노력하지 않고 살고자 온 노력을 다한다!). 성질이 급해 물이 다 끓기도 전에 차를 우려내지만, 세상 누구보다 느긋하게 ‘때’를 기다릴 줄도 안다(이 책을완성하기까지 6년이 걸렸다!). 좋고 싫음이 분명한 내게 사람들은 분별하지 말라고 한다. 그러나 모든 ‘호불호’를 다 버린다고 해도 마지막까지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좋은 것’이 있다. 사는 것이 참 좋다. 지금 당장 죽어도 여한이 없을 만큼 충만한 삶을 살았지만, 남은 삶도 모조리 다 즐겁게 살아내고 싶다. 0원으로 살아갈 방법을 찾다 ‘영원’의 길을 만난 덕분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이야기를 시작하며: 세계의 확장
빈집살이 * 먹고살기 * 가슴이 원하는 일 * 돈이 사라진 세계
I 시스템에서 자연으로
1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돈이 없으면 삶도 없는가
먹을 것과 지낼 곳이 필요해 * 돈 없이 먹고 자고|하루의 시작과 끝|중요한 것|충분하다
사랑받고 싶어서
이동수단: 선행이라는 나비를 타고
0원살이를 선포하다
0원살이 프로젝트 규칙
2 무엇이 더 이상한 세상인가
팅커들의 숲
이곳에서는 나 혼자만 불편했다
세상 가장 아름답고 조화로운 집
팅커스 버블의 원칙
‘없음’과 ‘부족함’
필요한 것과 원하는 것의 차이
경고! 오지 마십시오.
소지품 검사
의심해야할 것: 먹거리 * 농업|축산업|어업|가공식품과 패스트푸드
크리스의 철학 * 인간의 존재 양식|소비로 소모하는 인생|사랑이 뭘까
3 런던에서 쓰레기로 생존하기
급진적 주거 네트워크 * 경솔한 자찬|보트 피플|월세 보트살이
스퀏팅: 버려진 집 빌려 살기 * 무소비 커플의 데이트|제이-메이 아지트|노숙자 말고 스퀏터
스킵 다이빙: 돈 없이 주린 배를 채우는 방법 * 쓸모 있는 쓰레기통에 풍덩!|사람들의 시선|버려진 음식을 구조하는 스킵 다이버|먹고도 굶어 죽는다
다시 태어나는 자전거: 버려진 자전거 재조립하기
프리건: 자유로운 무소비주의자 * 정통 프리건|낭비 제로, 제이-메이 아지트|불매 투쟁|믿음과 용기
4 자연으로
시끄러운 것은 마음: 7일간의 도전 * 단식 No Food|캠핑 No Shelter|노잼 No Fun|자연의 최면|블루벨 계곡에서|빛으로 가득 차올라
퍼머컬처: 자연을 닮은 집, 자연을 닮은 삶 * 자연을 섬기는 삶|자연을 닮게 하라|관찰하라|다양성:자연이 일하는 방식|연결|야생은 야생으로 내버려두라
생태건축, 흙집 * 자연 재료|심미감:흙의 모양과 쓸모|내 손으로 만드는 집
자연에서 생존과 사랑을 구하다
II 자연에서 우주로, 웰컴 홈
1 집으로
영국을 떠나다: 독일, 폴란드 * 새로운 ‘집’을 찾아|집에 온 걸 환영해요|베를린 고! 히치하이킹|믿기로 한 마음, 히치하이키즘|흐르는 여정
벌거벗은 자연인의 숲: 리투아니아 * 웰컴 홈, 시스터|레인보우 개더링|레인보우 지침 하나: 촬영 금지|레인보우 지침 둘: 화학 제품 사용 금지|레인보우 지침 셋:내 똥은 내가 가리자|레인보우 지침 넷: 그것이 바로 당신의 일|레인보우 타임, 시간과 기다림이 존재하지 않는 곳|알몸과 성|살아있는 진동, 레인보우의 음악|불필요한 인사치레가 필요 없는 곳|연결의 주문
지혜로운 사람과의 대화: 슬로바키아 * 나의 세계|넵튠과의 대화, 해방|흐름에 맡기고
2 저절로 일어나는 일
히피들의 움직이는 성에 올라타: 헝가리 * 레인보우 패밀리|히-피: 언제가 될지 아무도 몰라|땅 위의 천국
합법체류자: 세르비아로 가자 * 경찰서 소동|합법 체류 축하 의식|시리아 난민 가족|저항과 순응|걱정하지 않는 사람들|물 마시는 로지
정화 과정 * 천상의 계곡|안녕, 우리들의 움직이는 성이여|묵언 인터뷰|치유 의식
생존과 사랑을 초월한 세계
3 우주는 모든 것을 준비해 놓았다
흐름을 믿는 연습: 세르비아 * 피난민이 아닌 자만 보호받는다|분리된 세상, 평화의 열쇠를 찾아서|경계 없는 세상
고생과 기적은 함께 온다: 마케도니아
아무것도 하지 않는 하루: 그리스 * 비건 공동체 프리 앤 리얼|완전 채식
곰돌이 푸의 일상
무전살이 1주년, 그 이후 * 재탄생 기념일|귀향 여정
마치며: 내가 사는 세계
무소비 여정은 계속된다 * 무소비주의자|우리는 모두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신’의 증거 자연, ‘신’의 도구 마음
모든 위기는 연결되어 있다 * 전염병|전쟁|식량 위기|에너지 위기|최악의 위기는 최고의 기회
소비를 멈추자
자급자족 생계
깨어남
책을 만들며 도움 받은 것들
다큐멘터리: 채식, 음식산업, 기후위기 관련 | 책 | 이 외에 영감을 준 영화와 책 | 무전여행에 유용한 사이트 및 단체
주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