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사실은 내가 가장 듣고 싶던 말 : 따듯한 목소리 현준에세이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현준
서명 / 저자사항
사실은 내가 가장 듣고 싶던 말 : 따듯한 목소리 현준에세이 / 현준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더퀘스트,   2022  
형태사항
246 p. ; 18 cm
ISBN
9791165219987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5031
005 20221124112408
007 ta
008 221124s2022 ulk 000a kor
020 ▼a 9791165219987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현준 사
100 1 ▼a 현준
245 1 0 ▼a 사실은 내가 가장 듣고 싶던 말 : ▼b 따듯한 목소리 현준에세이 / ▼d 현준 지음
260 ▼a 서울 : ▼b 더퀘스트, ▼c 2022
300 ▼a 246 p. ; ▼c 18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신착도서코너/ 청구기호 897.87 현준 사 등록번호 15136223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현준입니다." 2년 동안 한결같은 인사로 잠 못 드는 밤을 책과 함께 토닥여온 유튜버 '따듯한 목소리 현준'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따뜻한' 열감보다는 '따듯한' 포근함이 느껴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편안한 목소리를 통해 약 2백 권의 책을 소개해온 그가 이번에는 자신의 이야기를 한 권의 책에 담았다. 역시 마음이 편안해지는 온도로 말이다.

2천만 조회수나 46만 명의 구독 등 겉면의 소란과, 주홍빛 등을 켜고 나직이 안부를 나누는 따듯한 목소리 현준의 세계는 어쩐지 한 발짝 떨어져 있는 듯하다. <사실은 내가 가장 듣고 싶던 말>은 그의 평소 소통처럼 당신이 마음을 쉬어갈 수 있도록 조용한 자리를 내어준다. 멈춰가고 싶은 사람에게 쉬어도 괜찮다고, 남모르게 애써온 당신에게 참 수고했다고, 오래 아파야 했던 당신에게 이젠 행복을 걸어갈 수 있다고 손을 잡아주고 마주 바라보며 위로한다.

이러한 위로를 저자는 자신의 진솔한 이야기와 함께 들려준다. 불면증으로 인해 기절 베개, 경추 배게, 우유 배게를 전전한 치밀한 여정이나 전국노래자랑의 첫마디를 위해 구슬땀을 흘린 일화, 당근마켓의 구매 후기엔 푸스스 웃음이 난다. 그러면서도 고위험 코인 투자상품에 전 재산을 넣어 식은땀을 흘린 아찔함, 이어폰을 꽂고 다녔지만 사실은 집단에서 겉돌았던 외로움, 좋아하는 사람의 돌아오지 않는 문자의 저릿함처럼, 우리와 많이 다르지 않은 일상의 모습들에서도 그만의 통찰을 펼쳐낸다.

웃음을, 기쁨을, 슬픔을, 외로움을, 당신의 밤에 차마 짐이 되지 않도록 부담스럽지 않은 무게로 조심스럽게 적어 내려갔다.

46만 명의 밤을
편안하게 해준 그 목소리

사실은 내가 가장 듣고 싶던 말,
오래도록 당신께 주고 싶던 말.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현준입니다.” 2년 동안 한결같은 인사로 잠 못 드는 밤을 책과 함께 토닥여온 유튜버 ‘따듯한 목소리 현준’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따뜻한’ 열감보다는 ‘따듯한’ 포근함이 느껴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편안한 목소리를 통해 약 2백 권의 책을 소개해온 그가 이번에는 자신의 이야기를 한 권의 책에 담았다. 역시 마음이 편안해지는 온도로 말이다.

2천만 조회수나 46만 명의 구독 등 겉면의 소란과, 주홍빛 등을 켜고 나직이 안부를 나누는 따듯한 목소리 현준의 세계는 어쩐지 한 발짝 떨어져 있는 듯하다. 《사실은 내가 가장 듣고 싶던 말》은 그의 평소 소통처럼 당신이 마음을 쉬어갈 수 있도록 조용한 자리를 내어준다. 멈춰가고 싶은 사람에게 쉬어도 괜찮다고, 남모르게 애써온 당신에게 참 수고했다고, 오래 아파야 했던 당신에게 이젠 행복을 걸어갈 수 있다고 손을 잡아주고 마주 바라보며 위로한다.

이러한 위로를 저자는 자신의 진솔한 이야기와 함께 들려준다. 불면증으로 인해 기절 베개, 경추 배게, 우유 배게를 전전한 치밀한 여정이나 전국노래자랑의 첫마디를 위해 구슬땀을 흘린 일화, 당근마켓의 구매 후기엔 푸스스 웃음이 난다. 그러면서도 고위험 코인 투자상품에 전 재산을 넣어 식은땀을 흘린 아찔함, 이어폰을 꽂고 다녔지만 사실은 집단에서 겉돌았던 외로움, 좋아하는 사람의 돌아오지 않는 문자의 저릿함처럼, 우리와 많이 다르지 않은 일상의 모습들에서도 그만의 통찰을 펼쳐낸다.
웃음을, 기쁨을, 슬픔을, 외로움을, 당신의 밤에 차마 짐이 되지 않도록 부담스럽지 않은 무게로 조심스럽게 적어 내려갔다.

조건 없이 내 편이 되어주는
밤의 문장들


선물이나 배려, 사랑과 같은 따뜻한 것들을 우리는 오직 타인에게만 주고 있는 게 아닐까? 《사실은 내가 가장 듣고 싶던 말》을 읽는 밤만큼은 스스로에게 가장 다정한 시간이기를 바란다.
눈 감으면 지친 머리를 쓰다듬는 손길처럼 다정한 이야기, 혼자가 싫어 밤 창문을 열고 귀 기울이는 사람들의 이야기, 무척 아름다운 꿈을 꾼 듯 나지막이 들려주는 깊은 사랑 이야기, 발길을 서성일 때마다 별빛처럼 용기가 되어준 이야기들이 책에는 가득하다.
속으로만 울어야 했던 낮을 보낸 후 꼬리에 무는 생각으로 적신 밤을 보낸 모든 이에게, 이 책은 사실은 가장 듣고 싶었던 말을, 오래도록 주고 싶던 말들로서 따스히 건넨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따듯한 목소리 현준(지은이)

부끄러움이 많고, 타인의 시선을 많이 의식하지만 부단히 마음이 원하는 길을 걷는 사람입니다. 유튜브 ‘따듯한 목소리 현준’에서 46만여 명의 구독자 분들과 깊은 밤의 한 조각을 나눠오고 있습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Chapter 1. 눈 감으면 지친 머리를 쓰다듬는 손길처럼
아무런 의욕이 생기지 않는 날
어두운 밤, 길을 잃은 당신에게
서점으로 간다
나만의 케렌시아
따듯한 목소리
나만의 꽃을 피울 수 있다면
내가 들 수 있는 가방의 무게
교감(交感)
잠시 멈추어 서야 할 때
우울과 밤
계속 걷게 하는 것들
다소 느린, 밤 열한 시
우주
베개 유목민

Chapter 2. 혼자가 싫어 빗방울이 두드리는 밤창문을 열고
이해할 수 없는 장면
꼭 그렇게 말해야 했을까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는 당신에게
나를 싫어하는 사람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
모든 사람들에게 친절할 필요는 없지만
고마운 사람
처음은 어디일까?
비싸게 사서 싸게 파는 호구
말 줄임표
좋은 사람이 되는 가장 쉬운 방법

Chapter 3. 간밤엔 당신이라는 무척 아름다운 꿈을 꿨어요
꽃집에 들렀습니다
사랑이 나에게 질문을 던질 때
초록의 숲
몰래 쓴 편지
벚꽃잎
괜찮아
어쩌면, 여기보다 더 나은 곳
문득 너의 향이
밤편지
너는 나의 세상이었다

Chapter 4. 발길을 서성일 때 별빛이 되어준 이야기
당신에게 꽃송이를
그렇게 말해주고 싶다
마음이 원하는 길
별에게
편안함을 유지하기 위하여
쉬운 질문부터
누군가의 말 한마디
열린 마음
절대 해낼 수 없는 일
혼자가 편하다는 것
방의 마음
생각에도 매듭이 필요해
힘들다고 말해도 돼요
긴 슬럼프를 겪고 깨달은 두 가지

에필로그_ 그대, 잠든 그대로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