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일상이 아픔이 되지 않도록 : 심리상담이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조한새
서명 / 저자사항
일상이 아픔이 되지 않도록 : 심리상담이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 조한새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채륜,   2022  
형태사항
182 p. ; 18 cm
ISBN
9791190131131
서지주기
참고문헌: p. 18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4958
005 20221124111221
007 ta
008 221123s2022 ulk b 000c kor
020 ▼a 9791190131131 ▼g 03180
035 ▼a (KERIS)BIB000016559083
040 ▼a 244009 ▼c 244009 ▼d 211009
082 0 4 ▼a 158.3 ▼2 23
085 ▼a 158.3 ▼2 DDCK
090 ▼a 158.3 ▼b 2022z12
100 1 ▼a 조한새
245 1 0 ▼a 일상이 아픔이 되지 않도록 : ▼b 심리상담이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 ▼d 조한새 지음
260 ▼a 서울 : ▼b 채륜, ▼c 2022
300 ▼a 182 p. ; ▼c 18 cm
504 ▼a 참고문헌: p. 182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8.3 2022z12 등록번호 1118718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많은 매체에서 소재로 다루는 덕분인지 심리상담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 하지만 그에 비해 실제로 심리상담을 받아본 사람의 수는 많지 않다. 그만큼 심리상담을 어렵게 느낀다는 뜻일 텐데, 잘 모르는 분야에 대한 불안과 환상이 한 요인일 거라 생각한다.

이 책은 사람들이 심리상담에 대한 마음의 거리를 좁히고 심리상담을 개인의 치유와 성장을 돕는 방법으로 생각하길 바라며 쓰였다. 우리가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일상 속 다양한 문제에 상담 이론을 적용하여 접근하는 방식이다. 작가가 상담심리학을 공부하며 습득한 이론과 그동안의 다양한 경험을 아울러 풀어냈기에, 읽는 사람이 쉽게 이해하며 공감할 수 있는 심리상담 교양서로 태어날 수 있었다.

“당신의 마음이 괜찮았으면 좋겠습니다.”
심리적 어려움 극복에 도움을 줄 ‘심리상담’ 교양서

많은 매체에서 소재로 다루는 덕분인지 심리상담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 하지만 그에 비해 실제로 심리상담을 받아본 사람의 수는 많지 않다. 그만큼 심리상담을 어렵게 느낀다는 뜻일 텐데, 잘 모르는 분야에 대한 불안과 환상이 한 요인일 거라 생각한다.
이 책은 사람들이 심리상담에 대한 마음의 거리를 좁히고 심리상담을 개인의 치유와 성장을 돕는 방법으로 생각하길 바라며 쓰였다. 우리가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일상 속 다양한 문제에 상담 이론을 적용하여 접근하는 방식이다. 작가가 상담심리학을 공부하며 습득한 이론과 그동안의 다양한 경험을 아울러 풀어냈기에, 읽는 사람이 쉽게 이해하며 공감할 수 있는 심리상담 교양서로 태어날 수 있었다.
작가 역시 우울증이라는 심리적 어려움을 심리상담의 도움으로 치유한 경험이 있는 만큼, 비슷한 괴로움을 안고 사는 누군가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길잡이가 되리라 생각한다.

‘찾아가 보고 싶지만 선뜻 용기가 나지 않아서…’

심리상담은 심리적 어려움을 근본적으로 치유하는 데 큰 도움
오해를 풀고 마음의 거리를 좁히는 게 중요

물질은 풍요로운 시대라 하지만, 그와 반대로 마음은 점차 가난해지고 있다. 그래서인지 세상에는 심리적 어려움 때문에 괴로워하는 사람이 정말 많다. 하지만 의지박약으로 치부하는 타인의 시선, 별거 아니라는 자신의 판단 때문에 이를 근본적으로 치유하지 못한 채 그냥저냥 살아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요즘에는 ‘나를 먼저 살피자’는 사회 기조와 심리상담 장면이 등장하는 다양한 매체의 영향으로 심리적 어려움이 찾아올 때 심리상담을 떠올리는 사람이 많아졌다. 하지만 막상 실행에 옮기려니 왠지 망설여진다. 실제로 마음의 고통 때문에 심리상담소에 발을 들여본 사람이 몇이나 될까? 아마 잘 모르는 분야에 대한 불안과 환상이 심리상담과 멀어지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일 것이다.
분명한 건 심리상담이 마음의 아픔을 덜어내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다. 단순히 속 이야기를 털어낸 후 마음을 정화하는 것을 넘어, 심리적 어려움을 근본적으로 치유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 이는 치료가 필요할 만큼 심각한 상태가 아니어도 유효하다. 이런 심리상담의 도움을 받으려면 오해를 풀고 마음의 거리를 좁히는 일이 우선이다. 그러면 먼저 심리상담이 무엇인지 제대로 알아야 하지 않을까?

우리의 일상과 상담 이론을 잘 아우른 20여 개의 글
마음의 아픔을 덜어내고 싶은 분에게 추천합니다

작가는 사람들이 심리상담에 대한 불안과 오해 그리고 환상을 내려놓고 심리상담을 자신의 치유와 성장을 위한 도움으로 삼기를 바라며 이 책을 썼다고 한다. 우리를 심리적 어려움 속에 빠지도록 하는 일상의 다양한 문제에 상담 이론을 적용하여 접근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다루는 주제도 흥미롭다. 글 제목을 보면, ‘힐링 글의 함정’ ‘독심술사는 없다’ ‘담배는 왜 끊기 어려운가?’ ‘시작부터 아픈 사랑은 아니었음을’ ‘MBTI교 신자들’ ‘착한 사람은 없다’ 등 가족 문제, 연인과의 이별, 직장 스트레스, 금연 등 우리의 하루를 채우는 고민들을 상담 이론적 관점으로 풀어냈다. 누구나 과거 한 번쯤, 아니면 이 시간에도 겪고 있을 심리적 어려움에 관한 이야기를 꺼내며 공감의 폭을 넓히고 있다. 작가가 상담심리학을 공부하며 습득한 이론과 그동안의 다양한 경험을 아울러 정리했기에, 읽는 사람이 쉽게 읽고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심리상담 교양서로 태어날 수 있었다.
상담 이론을 제시하는 부분 역시 잘 읽힌다. 독자의 이해를 돕고자 상담 이론을 간략화하고 일상에서 흔히 쓰이는 단어들을 사용하여 제시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실제 상담 이론과는 내용과 표현 면에서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어려운 이론들이 무리 없이 잘 읽히고 이해되므로 작가가 독자에게 가까운 시선으로 글을 쓰기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작가 역시 우울증이라는 심리적 어려움을 심리상담의 도움으로 치유한 경험이 있는 만큼, 심리적 어려움으로 괴로워하고 있는 누군가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길잡이가 되리라 생각한다. 특히 SNS에서 ‘소름 끼친다’는 심리학 관련 콘텐츠를 읽고, 혹은 TV 프로그램 속 심리상담 장면을 보고 그것이 심리상담의 전모일거라 생각한 사람이 있다면. 그리고 그런 콘텐츠가 말하는 기준에 맞춰 자기 비난을 해본 적 있는 사람이 있다면 꼭 추천하고 싶다.
이 책을 읽은 뒤 독자분들에게 심리상담이 조금 더 친숙하게 느껴진다면 좋겠다. 그래서 심리적 어려움이 찾아왔을 때 심리상담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 나아가 궁극적으로는 심리적 어려움을 잘 다스려 당신의 매일이 아프지 않았으면 정말로 좋겠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조한새(지은이)

JEY(Just Enjoy Yourself) 이제는 압니다. 나의 상처를 통해 다른 사람의 상처를 이해할 수 있음을. SNS 인스타그램 @tmt_jey 브런치 brunch.co.kr/@tmtjey 작가 겸 강연가 영어학원 강사 국가 공인 직업상담사 2급 전)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근무 한양대학교 상담심리대학원 상담심리 전공 석사 재학 문학사(타전공) 심리학사 학위 취득 한양대학교 경제금융학부 학사 졸업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작가의 변명
프롤로그

1장 심리상담은 마술이 아니다
주요 상담 이론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미안해 나도 같은 사람인지라
독심술사는 없다
우는 것만이 치유는 아니다
힐링 글의 함정

2장 일상이 아픔이 되지 않도록
태어났으니까 산다?
생각이 치유를 만든다
나는 내가 가둔다
실수해도 괜찮아
당신이 담배를 끊지 못하는 이유
말 한마디에 천 냥 빚도 갚는다
시작부터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그렇게 봄은 또 온다
그러려니 저러려니

3장 그럼에도 나의 마음은 나의 것이다
MBTI교 신자들
네가 뭔데 나를 판단해
그럼에도 나의 감정은 나의 것이니까
우니까 사람이다
착한 사람은 없다
미안해 사실은 널 미워해
왜 우리의 절반은 우울한가?
상처받고 싶지 않은 당신에게
피는 물보다 진할까?
불편해도 변하지 않는 것이 편하니까

에필로그
참고문헌

관련분야 신착자료

곽연선 (2022)
박경애 (2022)
심윤기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