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조선 최초의 전문 산악인 창해 정란 : 조선의 산야를 누비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재원 지음
서명 / 저자사항
조선 최초의 전문 산악인 창해 정란 : 조선의 산야를 누비다 / 이재원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책이라는신화,   2022  
형태사항
359 p. : 천연색삽화, 지도 ; 23 cm
기타표제
滄海逸士 鄭瀾
ISBN
9791197749957
서지주기
참고문헌: p.356-357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4743
005 20221122112444
007 ta
008 221121s2022 ulkab b 000a kor
020 ▼a 9791197749957 ▼g 039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2 ▼2 23
085 ▼a 953.058 ▼2 DDCK
090 ▼a 953.058 ▼b 2022z1
100 1 ▼a 이재원 지음
245 1 0 ▼a 조선 최초의 전문 산악인 창해 정란 : ▼b 조선의 산야를 누비다 / ▼d 이재원 지음
246 1 3 ▼a 滄海逸士 鄭瀾
260 ▼a 파주 : ▼b 책이라는신화, ▼c 2022
300 ▼a 359 p. : ▼b 천연색삽화, 지도 ; ▼c 23 cm
504 ▼a 참고문헌: p.356-357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58 2022z1 등록번호 15136219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조선 후기에 그저 산이 좋아서 한평생을 유람한 선비가 있었다. 그의 이름은 창해일사 정란. 그는 산수를 향한 열망에 매료돼 과거 공부를 접고 여행을 떠났다. 꿈만 앞세운 탓에 비난받기도 했으나 굴하지 않았고, 그의 발자국은 마침내 예술이 되었다. 글과 그림으로 체험기를 남긴 조선 최초의 전문 산악인 정란, 그의 눈에 그려진 조선 천지의 풍경이 펼쳐진다.

“남이 가지 않는 길을 평생 걸어온 사람에게
달리 어떤 찬사가 필요하겠는가?
창해, 자네야말로 썩어 없어지지 않는 존재라네.”
―정조의 시대를 대표했던 정승, 번암 채제공

“천하는 마음을 얻은 자의 몫이니
부끄러움은 잠시 접어두고
조선 천지에 내 발자국을 남기겠노라!”

##산에 미친 서생(書生), 정란은 누구인가?

창해 정란은 산수에 관한 열정 하나로 평생을 여행에 바친 선비다. 경상도 군위 사람으로 양반가의 여느 자제처럼 과거를 공부하다 어느 날 다른 길을 걷기 시작했다. 금강산, 백두산, 한라산 등 명승지 곳곳을 돌아다니고 체험한 내용을 글과 그림으로 남겼다. 여행이 유행하던 시기였지만, 여행이 삶의 전부인 사람은 정란이 유일했으리라.
※ 창해일사 정란(滄海逸士 鄭瀾): ‘푸른 바다로 달아난 선비’ 정란

##산이 좋아 산에 가노라네
조선의 선비들은 산을 좋아했다. 지혜로운 자는 물을 좋아하고, 어진 자는 산을 좋아한다(智者樂水 仁者樂山)는 말도 있지 않은가. 영・정조 시대에는 양반들 중 명문가 집안의 권섭과 양반 가문의 이중환, 신광하가 산천을 유람하는 일을 좋아했다. 대학자로 꼽히는 퇴계는 청량산을, 조식은 두류산(지리산)을, 서산대사는 묘향산을 마음속에 품고 살았다. 그러나 감히 산에 ‘미쳤다’고 할 수 있는 인물은 많지 않았다. 아니, 주변에는 한평생 자기 고향을 벗어나지 못하고 살거나 주위 산천조차 둘러보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었다.
이에 비해 정란은 과거 공부를 접고 등반 여행에 인생을 걸었다. 당연하게도 가족은 뒷전이었고 10대 후반의 아들 정기동이 가장으로서 집안을 지탱해야만 했다. 어린 자식이 가족의 끼니를 책임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란이 꿈을 계속 좇을 수 있었던 것은, 가족 역시 정란의 꿈을 응원해주었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았다면 18세의 나이에 세상을 뜬 아들의 무덤 앞에서 그는 등반의 뜻을 완전히 접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다시 길을 떠났고, 자신의 행적이 사람들의 비난을 뛰어넘을 가치를 얻을 수 있도록 더욱 힘썼다.

##남들과 다르게 홀연히 자연과 교감한 대장부
—산수병에 걸려 가족을 내팽개치고 산하를 유람한다고 손가락질을 받아가며 이 길을 걸었습니다. 길 위에서 싸우고 다투는 건 결국 저 자신이자 제 내면의 흥이었습니다. 흥이 깨지면 갈 곳조차 잃어버릴 것 같습니다. 누구의 도움도 없이 혼자 힘으로 등정했을 때 온몸에 흐르는 짜릿한 쾌감이 또 다른 미지의 세상을 꿈꾸게 했습니다. 저만 누리는 보상입니다. 제게 있어 산행의 첫 번째 원칙은 ‘혼자의 힘으로 맞서자’였습니다. _216쪽

당시 양반들은 노비가 태워주는 가마에 올라 기생과 악사를 끼고 인솔자와 하인을 부리며 산에 올랐다. 호화롭고 소란스러운 등반이었다. 그러나 정란은 오로지 청노새 한 마리와 어린 종 하나만 대동한 채 두 발로 산을 올랐다. 고독하게 자연과 마주한 것은 스승 청천 신유한의 가르침을 따르는 길이기도 했다. 호연지기를 키워주는 자연, 사람에게서 기댈 수 없는 한 톨의 한까지도 넉넉히 받아주는 위대한 자연이 참된 스승이라 배운 것이다. 그렇기에 정란은 산행을 통해 턱 밑으로 떨어지는 땀방울을 보며 쌀을 거두는 농부의 보람을 느꼈다.
정란은 산행의 도반 청노새 청풍을 대하는 태도도 남달랐다. 이별을 앞둔 청풍을 위해 마지막으로 떠난 여행에서 함께 바닷가의 풍경을 눈에 담은 것이다. 그는 청풍이 죽자 제사를 지내 애도했는데 제문을 읽는 애절한 소리에 사람들이 감복해 청노새가 죽어 묻힌 곳을 청려동(靑驢洞, 청노새 동네)이라고 부를 정도였다. 또 지인 남경희에게 청풍을 위한 제문까지 받았다. 이렇듯 정란은 자연과, 동물과 교감하며 배운 감동의 순간 하나하나를 글과 그림으로 남겼다.

##예술이 된 정란의 발자국 《불후첩》
정란은 산을 다녀오는 것은 물론, 산에서 체험한 내용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것에도 주목했다. 그는 평소 교유했던 화가와 문장가에게서 산행을 하는 자신을 주제로 한 작품들을 받아 첩으로 엮었는데, 그것이 바로 《불후첩》이다. 번암 채제공이 “자네는 썩어 없어지지 않는 존재라네”라고 찬문한 것에서 썩어 없어지지 않는다는 말인 ‘불후(不朽)’를 첩의 이름으로 붙였다.
《불후첩》에 어떠한 작품들이 엮였는지 세상에 드러나지 않은 지금 우리의 눈으로 확인할 길은 없다. 그러나 정란이 앞서 거론한 이용휴는 물론 강세황, 최북, 김홍도, 허필 등 수많은 예인과 교유한 기록은 전해지고 있다.
이용휴의 시와 최북의 작품 <기려행려도>, <금강산전도>, <풍설야귀인도> 그리고 김홍도의 작품 <단원도>, 아들 정기동을 위한 묘비명, 성대중의 글(『청성집』 제발) 등 다양한 기록 속에서 정란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 그가 후세에 남기고자 했던 뜻이 면면히 전해지고 있음을 이 책을 통해 새삼 깨닫게 되는 것만으로도 그의 발자국은 의미가 있을 것이다.

사람들에게 조롱당하고 멸시받던 사람이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허구인지 혀끝으로만 놀린다면 그 흉허물이 어디로 가겠는가? 내 진정성은 발끝에 있었음을 먼저 밝힌다. (…) 산행의 가치는 산에 대한 진정성이다. 거들먹거리거나 속되지 않았을 때 비로소 자연이 베푸는 생명수를 맛볼 수 있다. 그 달콤한 맛을 옮겨줄 방법이 없기에, 다만 세상과 빗대어 내 생각을 적을 뿐이다. 모든 사람이 안주하는 세상은 너무나 비좁아 늘 다툼이 많다. 하나 눈과 마음을 밖으로 돌리면 확 트이고 활기찬 세상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을, 내 조국 팔도가 얼마나 아름답다는 것을, 자연 속 천지 만물이 진정한 스승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평생 내가 지키고자 했던 뜻이다. _312쪽

오래전부터 선비들이 사랑했던 그 풍경,
산 정상에서 내려다보는 조선 시대,
사대부에서 예인·상인·약초꾼을 가리지 않고 나눈 산수에 관한 열정!
역사의 물밑에, 기록의 행간에 발자국을 남긴
창해 정란의 삶이 궁금한 당신을 위한 책장

##역사 속 인물들에게 생명력을 불어넣는 작가 이재원

저자 이재원은 그동안 다산 정약용, 단원 김홍도, 인목대비 등 역사저술가로서 역사 속 인물의 삶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일에 집중해왔다. 그는 단원 김홍도의 삶을 들여다보다가 정란을 알게 되었다.
김홍도가 그린 <단원도>에는 거문고를 타는 김홍도와 부채질하는 강희언 그리고 그 옆에 앉아 있는 정란의 모습이 등장한다. 세 사람은 변하지 말고 서로 본받자는 의미로 모임에 ‘진솔회(眞率會)’라는 이름을 붙였다. 세 사람이 함께했던 시간이 그림, 기록에만 머물렀다면 진솔회 다음 해에 세상을 등진 강희언의 이야기를 우리는 알지 못했을 것이다. 광기로 유명해 ‘조선의 고흐’라고 불리는 최북의 작품과 일생 속에 자리한 정란의 존재를 눈치채지 못하고 지나쳤을지도 모른다. 전 재산을 풀어 제주도 백성들을 구한 제주도의 여자 거상 김만덕의 이야기는 과연 알고 있었을까?
실제 역사적 흐름과 다소 차이를 보이지만, 저자의 소설적 상상력 아래에서 이름난 사람은 물론 목장 관리인, 약초꾼, 매사냥꾼, 승려 등 당시 조선의 시대상을 보여주는 주변 사람들까지 한데 엮였다. 길거리에서 들려 오는 나랏일 걱정까지도 조선 시대의 숨결이 묻어난다. 극적인 효과를 위해 각색한 부분이 어디인지 살펴보는 것도 한 재미일 것이다.
무엇보다 그 중심에는 창해 정란이 있다. 무언가에 미쳐 최고에 오른 사람은 지금 시대에도 드물다. 그런데 조선 시대에 산에 미쳐 최고가 된 이가 있었다. 그는 역사의 행간에서만 조용히 머무를 사람이 아니었다. 저자는 이 사실에 주목했고 기록에 근거해 정란에게 새 생명을 불어넣었다.

##산 지도와 사진, 그림 자료 등으로 살펴보는 조선의 풍경
이 책은 정란의 행적을 살펴보고 조선의 풍경을 짐작할 수 있도록 돕는 자료가 많이 들어갔다. 면지 2쪽에는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위에 백두대간·정맥을 표시한 지도가, 면지 3쪽에는 정란의 다녀간 곳으로 추정되는 곳을 포함한 주요 산 지도가 실렸다. 또한 김홍도의 <평양감사향연도>를 통해서는 검무가 유행했던 당시 풍경을 엿볼 수 있고, 금오산 삼층석탑, 월천서당 등 실제 사진으로 생생하게 몰입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강화이북해역도>, <북방강역도>와 같은 고지도에서 우리나라의 모습이 어떻게 그려졌었는지 살펴볼 수도 있다.
부록으로 인물, 용어 풀이와 일부 저작물에 관한 해설이 있다. 창해 정란 연표와 조선 시대사 연표까지 있어 한눈에 흐름을 살펴볼 수도 있어, 이러한 여러 자료를 통해 조선 팔도 여행을 책으로 다녀오는 재미를 맛볼 수 있다.

##등반과 예술 그리고 《불후첩》과 《와유첩》
조선 최초의 전문 산악인, 정란. 여기에서 ‘최초’라는 말이 정말일지 궁금한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 표현은 철저히 기록에 의한 것이다. 정란은 산을 다녀와 체험한 내용을 남기기 위해 교유했던 화가와 문장가의 작품을 받아 첩으로 엮었다. 그것이 두 개의 그림첩 《불후첩》과 《와유첩》이다. 지난 2004년에는 서울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는 정란의 그림첩인 《와유첩》을 전시한 바 있다. 이후 소장자가 자취를 감추었으나 200여 년 만에 허필, 강세황, 최북의 그림과 글을 통해 정란의 발자국이 우리 앞에 다시 나타난 셈이다. 창해 정란 이전에 전국의 산을 다 돌아본 이가 있을 수도 있으나 이렇게 증인의 문장과 그림이 기록으로 전해지는 경우는 없다. 정란 자신이 남긴 기록, 지도 등은 전해지지 않으나 정란과 교유한 많은 이들이 그의 행적을 칭송한 기록이 있고, 정란처럼 자신의 꿈을 실천하려는 의지를 밝히며 다닌 이가 없으므로 창해 정란의 여행 기록에는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대동여지도> 김정호와의 연결 고리 가능성
한 세대를 넘어 창해의 일생이 고산자 김정호에게 그대로 전해져, 그 또한 산하를 누비며 불세출 〈대동여지도〉를 만들게 한 동기는 아닐지……. 뛰는 심장과 끓는 피로 조선 팔도 산야에 발자국을 남긴 두 사람은 같은 DNA의 자유인들이었다. _341쪽 「글을 마치며 • 외로운 술잔을 가득 채워준 인연은 또다시 이어진다」

창해 정란이 평생을 유람할 수 있었던 것은 당대의 평화도 한몫했다. 전쟁이 없던 18세기 중흥기였기에 정란은 조선 곳곳을 누빌 수 있었을 것이다. 다만 그는 기회가 닿지 않아 외국으로 나갈 기회가 없었다. 지금처럼 해외여행이 자유로운 시기였디면 그의 꿈은 어디까지 펼쳐졌을까? 산수를 향한 정란의 열정은 지금 우리에게도 놀라움을 선사한다. 당시에는 더욱 기이하고 대단하게 받아들여졌을 것이다. 그렇기에 어쩌면 역사의 물밑에 찍힌 그의 발자국을 발견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일지도 모른다.
정란의 평생지기 조술도의 조부 조덕린의 신원 회복에는 채제공의 입김이 있었다. 어쩌면 조술도를 위해 정란이 채제공에게 도움을 요청했을 것이다. 열셋의 나이 차이와 신분을 떠나 호형호제했던 최북의 작품에도, 금강산 사행길을 오른 김홍도 일행이 그린 그 작품들에도, 곁에 함께 있었던 정란이 그림에 보탤 산행기를 들려주었을지 모른다. 그리고 산하를 누비며 <대동여지도>를 만든 김정호에게도 창해 정란의 열정이 전해졌을지 모른다. 그리고 어쩌면, 지금 다시 산과 자연을 좋아하는 이들에게로 이어지고 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정란은 분명 시대를 앞서간 선각자였으나 시대적 무심에 너무 오래 묻혀 있었다. 조선 최고 등반 여행가의 긴 꿈과 함께한 나의 노력에 대한 성과가 주어지길 바란다. 정란과 함께한 여정에 많은 분의 도움을 받았다. 평생 보답해야 할 내 몫이다. 내 강토 내 강산을 아끼고 사랑하는 분들과 제2의 창해일사를 꿈꾸는 이 땅의 수많은 등반가에게 이 책을 바친다. _25쪽 「책을 펴내며 • 조선 후기 팔도를 주유하던 창해 정란을 만나다」 중에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재원(지은이)

그의 지적 상상력이 질주하기 시작하면 역사적 인물들이 살아 돌아온다. 조선의 최고 화원이었던 단원 김홍도가 그랬고 실학자 정약용도 그랬다. 인목대비와 광해군에 얽힌 비밀을 푼 소설은 또 어떠했는가. 그런 열정들이 이번에는 300여 년 전, 조선의 풍경으로 우리를 데려간다. 조선의 대표적인 여행가이자 천생 산악인 ‘창해 정란’. 그는 산수에 관한 열정 하나로 평생을 여행에 바치며 백두에서 한라까지 조선 팔도를 섭렵했다. 양반가의 여느 자제처럼 과거를 공부하던 그가 산수를 유람하게 된 까닭은 무엇일까. 사대부에서 예인·상인·약초꾼을 가리지 않고 교유하며 조선 곳곳에 발자국을 남긴 그의 삶이 소설처럼 펼쳐진다. 정란의 삶을 복원한 그는 KBS 한국방송에서 원주국장을 지냈으며, 지금은 역사저술가로서 강연과 집필을 병행하고 있다. 저서로는 『천년의 향기 편지로 남다』 『정약용과 혜장의 만남』 『조선의 아트저널리스트 김홍도』, 역사소설 『인목대비』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을 펴내며 조선 후기 팔도를 주유하던 창해 정란을 만나다
주요 등장인물

제1부 산수병에 걸릴 숙명
시절인연
태몽
불운한 천재, 김시습
꺼지지 않는 등불 스승이시여!
호형호제의 연
찬란한 문장 속의 빛
과거 급제 박탈
조선 팔도를 읽다
두물머리와 등신탑
신의 한 수, 마릉

제2부 길 위의 인연
조선왕조 시조묘
생명을 다시 얻다
휘파람 소리에 까마귀 날다
인재를 품어내는 묘향산
미안하고 미안하다
《송도기행첩》의 산수를 찾아가다
제발 집으로 돌아오라

제3부 조선의 바람 백두산을 뒤덮다
손안에 조선을 담다
다시 도진 불치병
사냥꾼과 백두산
화선지 위 오방색 먹빛
큰 산을 품고 왔네

제4부 발자국에 고인 빗물
진솔회가 열리다
단원, 묵은 약속을 지키다
제주 거상 김만덕
썩어 없어지지 않는 존재
이별 여행을 떠나다
《불후첩》을 남기노니
해후
조덕린의 신원 회복
나 이제 가련다

글을 마치며 외로운 술잔을 가득 채워준 인연은 또다시 이어진다

여행길에 만난 인연들
역사 용어 풀이와 저작물
참고한 책들
창해 정란 연표 | 조선 시대사 연표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이종욱 (2022)
김학철 (2023)
제주양씨병사공파종중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