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익숙한 것을 낯설게 바라보기 : 지그문트 바우만의 마지막 인터뷰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Bauman, Zygmunt, 1925-2017 Haffner, Peter, 1953-, 인터뷰어 김상준, 1995-, 역
서명 / 저자사항
익숙한 것을 낯설게 바라보기 : 지그문트 바우만의 마지막 인터뷰 / 지그문트 바우만 [인터뷰이] ; 페터 하프너 글[실은 인터뷰어] ; 김상준 번역
발행사항
세종 :   마르코폴로,   2022  
형태사항
182 p. ; 22 cm
원표제
Das Vertraute unvertraut machen : ein Gespräch mit Peter Haffner
ISBN
9791192667027
일반주제명
Sociologists --Poland --Interviews Civilization, Modern --20th century Sociology --Philosophy
주제명(개인명)
Bauman, Zygmunt,   1925-2017   Interview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3865
005 20221111150528
007 ta
008 221110s2022 sjk 000c dkor
020 ▼a 9791192667027 ▼g 03300
035 ▼a (KERIS)BIB000016555314
040 ▼a 211029 ▼c 211029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0 ▼a 301.092 ▼2 23
085 ▼a 301.092 ▼2 DDCK
090 ▼a 301.092 ▼b 2022
100 1 ▼a Bauman, Zygmunt, ▼d 1925-2017 ▼0 AUTH(211009)36349
245 1 0 ▼a 익숙한 것을 낯설게 바라보기 : ▼b 지그문트 바우만의 마지막 인터뷰 / ▼d 지그문트 바우만 [인터뷰이] ; ▼e 페터 하프너 글[실은 인터뷰어] ; ▼e 김상준 번역
246 1 9 ▼a Das Vertraute unvertraut machen : ▼b ein Gespräch mit Peter Haffner
246 3 9 ▼a Vertraute unvertraut machen
260 ▼a 세종 : ▼b 마르코폴로, ▼c 2022
300 ▼a 182 p. ; ▼c 22 cm
600 1 0 ▼a Bauman, Zygmunt, ▼d 1925-2017 ▼v Interviews
650 0 ▼a Sociologists ▼z Poland ▼v Interviews
650 0 ▼a Civilization, Modern ▼y 20th century
650 0 ▼a Sociology ▼x Philosophy
700 1 ▼a Haffner, Peter, ▼d 1953-, ▼e 인터뷰어
700 1 ▼a 김상준, ▼d 1995-, ▼e
900 1 0 ▼a 바우만, 지그문트, ▼e 인터뷰이
900 1 0 ▼a 하프너, 페터, ▼e 인터뷰어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1.092 2022 등록번호 111871230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3-02-22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지그문트 바우만이 지난 2017년 1월 9일에 사망한 소식에 전세계는 충격에 휩싸였다. 폴란드계 영국인 사회학자가 사망했을 때 91세였지만 그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었다. 1980년대 중반부터 세계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한 그의 사회학적 삶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스위스의 저널리스트인 페터 하프너가 2016년, 영국 리즈의 자택으로 찾아가서 그와 함께 지내면서 바우만의 내면에서 출렁이는 인식의 파도를 세밀하게 그려내었다.

<익숙한 것을 낯설게 바라보기>라는 제목의 이 책에서 바우만은 인생의 황혼에서 자신의 삶을 천천히 돌이켜본다. 이 책에서 주제의 다양성은 무척이나 폭넓다. 무엇보다도 두 사람은 사랑과 젠더, 유대교와 양면성, 권력과 정체성, 종교와 근본주의에 대한 아이디어를 교환한다. “바우만에게 학문의 경계는 존재하지 않았다. 철학적 사고에는 한계가 없었기 때문이다.” 바우만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고민했던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말이 어떻게 행동이 되는가“라고 간결하게 대답했다.

지그문트 바우만이 지난 2017년 1월 9일에 사망한 소식에 전세계는 충격에 휩싸였다. 폴란드계 영국인 사회학자가 사망했을 때 91세였지만 그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었다. 1980년대 중반부터 세계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한 그의 사회학적 삶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스위스의 저널리스트인 페터 하프너가 2016년, 영국 리즈의 자택으로 찾아가서 그와 함께 지내면서 바우만의 내면에서 출렁이는 인식의 파도를 세밀하게 그려내었다.

<익숙한 것을 낯설게 바라보기>라는 제목의 이 책에서 바우만은 인생의 황혼에서 자신의 삶을 천천히 돌이켜본다. 이 책에서 주제의 다양성은 무척이나 폭넓다. 무엇보다도 두 사람은 사랑과 젠더, 유대교와 양면성, 권력과 정체성, 종교와 근본주의에 대한 아이디어를 교환한다. “바우만에게 학문의 경계는 존재하지 않았다. 철학적 사고에는 한계가 없었기 때문이다.” 바우만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고민했던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말이 어떻게 행동이 되는가“라고 간결하게 대답했다.

1925년 폴란드의 포즈난에서 태어난 바우만은 전체주의적 공포가 반영된 이곳에서의 삶을 되돌아본다. 스탈린 전후 폴란드의 정보 장교로, 1953년 아버지의 ‘서방’과의 접촉으로 인해 해고되었고 마침내 1968년 반유대주의 ‘숙청’ 과정에서 바르샤바 대학에서 사회학 교수로 재직하던 그는 강제 추방되었다. 이스라엘에 잠시 머물던 바우만은 1971년에 영국 리즈 대학교에서 자리를 제안 받았다. 여기서 그는 <모더니즘과 홀로코스트>처럼 우리시대의 고전이 된 수많은 책을 저술했다.

이 대담집은 바우만이 죽기 직전에 이루어졌기 때문에 삶에서 죽음쪽으로 기울어져 있다. 요컨대 바우만은 계몽적인 언어로 세상에 영향을 미치려는 관심이 실패했다고 보았기 때문에 전체적인 톤이 우울과 몽상 사이에서 흔들린다. 그는 포이어바흐에 관한 맑스의 11번째 테제를 인용하지 않았지만 그 역시 세계를 해석하기보다는 세계를 ‘변화’시키기를 원했다. 그가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삶의 마지막에도 “세상은 더 이상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바우만은 모더니즘의 잔해 속에서 새로운 희망을 보았다. 우리는 포스트모더니즘의 페허 위에서 여전히 희망의 깃발을 휘두르고 있다.

20세기의 가장 중요한 사회학자이자 사상가 중 한 사람으로, 무엇보다도 덧없는 근대성(Fleeting Modernity)이라는 용어를 만든 사람이다. 많은 이들에게 ‘세계화 반대자들의 머리’이자 ‘포스트모더니즘의 예언자’로 묘사된 학자는 인문학 세계에서 외따로 떨어진 섬과 같은 존재였다. “정치적인 것과 개인적인 것은 분리될 수 없다. 우리가 사랑하는 능력을 잊어버리거나 도덕적 판단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에 대해 그 자신의 삶을 날줄로 그리고 타인들의 삶을 씨줄로 해서 의미의 그물망을 만든다.

그는 하프너와의 대화에서 자본가와 노동조합(산업) 노동자 간의 고정된 관계가 사라진 지 오래인 오늘날의 종속 관계를 어떻게 설명할 수 있습니까?라는 질문에도 주저없이 자신의 견해를 밝히고 있다. 모호한 추상적인 질문보다는 삶에 대한 진지한 성찰을 통해 세계와 세계 사이의 그 작은 틈새를 낮게 비행했던 바우만은 “당신에게 중요한 것이 있다는 것을 아는 기쁨”이 얼마나 가치 있는 것인지 우리에게 말해준다. 이 멋진 마지막 책은 그가 남겨 놓은 유산이자 선물이다.

지그문트 바우만(Zygmunt Bauman)
1925년 폴란드 포즈난에서 태어난 지그문트 바우만은 전세계적인 사회 사상가 중 한 사람이다. 홀로코스트에 대한 그의 선구적인 작업, ‘액체 근대성’의 본질, 소비자 자본주의의 함의는 현대 사회에서 사회와 문화가 발전한 방식에 대한 우리의 전체 이해를 형성하는 데 결정적이었다. 사랑, 관료, 종교에서부터 세계화와 이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문제를 다룬 바우만의 학식과 저술의 범위는 그의 사상을 사회학, 정치학, 철학, 문화학 등 전 분야에 걸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게 만들었다. 1960년대 후반 반유대주의 숙청으로 폴란드를 떠나 1970년대부터 리즈 대학교에서 근무했으며 사회학과 명예교수를 지냈다. 2017년 1월에 영국 리즈의 자택에서 숨을 거두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페터 하프너(지은이)

1953년에 스위스 취리히에서 태어난 페터 하프너는 취리히 대학교에서 철학과 역사를 공부했다. 스위스, 독일, 오스트리아 신문의 프리랜서 기자로 일했으며 1991년부터 2002년까지 노이에 취리히 차이퉁의 월간 잡지(NZZ Folio)의 편집자로 일했다.

김상준(옮긴이)

1995년생. 한국외국어대학교 독일어과 졸업. 밀양에서 태어났고, 부산에서 유년기를 보냈다. 위기에 대한 감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투쟁적인 자세로 매일을 살아가면서도, 흥미로운 일에 집중하며 일상의 여유를 잃지 않고자 한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1. 사랑과 성
2. 경험과 기억
3. 유대교와 양가감정
.
.
.
10. 행복과 도덕

출전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