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트웬티 파이버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병기, 저 김영은, 저 김영태, 저 김지연, 저 김지원, 저 김지혜, 저 김혜미, 저 송동향, 저 안소영, 저 유수현, 저 이지윤, 저 전용선, 저 정선월, 저 정은애, 저 장선영, 저 전주영, 저 최선영, 저 최경옥, 저 하민혜, 저 홍송은, 저
서명 / 저자사항
트웬티 파이버스 = 25ers / 박병기 [외]지음
발행사항
[용인] :   뉴저널리스트 투데이 :   거꾸로미디어,   2022  
형태사항
275 p. : 삽화 ; 22 cm
ISBN
9791192334011
일반주기
공저자: 김영은, 김영태, 김지연, 김지원, 김지혜, 김혜미, 송동향, 안소영, 유수현, 이지윤, 전용선, 정선월, 정은애, 장선영, 전주영, 최선영, 최경옥, 하민혜, 홍송은  
서지주기
참고문헌 수록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3452
005 20221107142014
007 ta
008 221107s2022 ggka b 000a kor
020 ▼a 9791192334011 ▼g 0307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070.4 ▼2 23
085 ▼a 070.4 ▼2 DDCK
090 ▼a 070.4 ▼b 2022z3
245 0 0 ▼a 트웬티 파이버스 = ▼x 25ers / ▼d 박병기 [외]지음
246 3 1 ▼a Twenty-fivers
260 ▼a [용인] : ▼b 뉴저널리스트 투데이 : ▼b 거꾸로미디어, ▼c 2022
300 ▼a 275 p. : ▼b 삽화 ; ▼c 22 cm
500 ▼a 공저자: 김영은, 김영태, 김지연, 김지원, 김지혜, 김혜미, 송동향, 안소영, 유수현, 이지윤, 전용선, 정선월, 정은애, 장선영, 전주영, 최선영, 최경옥, 하민혜, 홍송은
504 ▼a 참고문헌 수록
700 1 ▼a 박병기, ▼e
700 1 ▼a 김영은, ▼e
700 1 ▼a 김영태, ▼e
700 1 ▼a 김지연, ▼e
700 1 ▼a 김지원, ▼e
700 1 ▼a 김지혜, ▼e
700 1 ▼a 김혜미, ▼e
700 1 ▼a 송동향, ▼e
700 1 ▼a 안소영, ▼e
700 1 ▼a 유수현, ▼e
700 1 ▼a 이지윤, ▼e
700 1 ▼a 전용선, ▼e
700 1 ▼a 정선월, ▼e
700 1 ▼a 정은애, ▼e
700 1 ▼a 장선영, ▼e
700 1 ▼a 전주영, ▼e
700 1 ▼a 최선영, ▼e
700 1 ▼a 최경옥, ▼e
700 1 ▼a 하민혜, ▼e
700 1 ▼a 홍송은, ▼e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4 2022z3 등록번호 1118711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뉴저널리스트 아카데미(NJA)에는 미래사회에서 선한 영향력을 주도하기 위한 사람들이 모였다. 아카데미의 원장인 박병기 교수는 우리를 ‘트웬티 파이버스(25ers)’라 칭하며 새 시대 준비자들을 이끌고 모험의 세계로 인도한다고 했다. 뜻을 함께하며 하나가 되어 우리는 많은 변화를 경험했다. 그저 답답한 마음으로 현실에 적응하면서 나와 가족을 위해서만 살아오다가 더 큰 영향력을 위해 작은 실천을 하면서 삶의 의미를 느끼게 됐다. 우리는 우리 자신과 가족뿐만이 아닌 우리나라의 미래와 인간의 미래까지 생각을 확장하게 되었다.

박병기 교수께서 보여준 큰 그림은 답답한 우리의 마음에 청량음료 같은 역할을 했다. 답을 알았더라도 우리는 혼자서는 힘들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우리는 디지털 도구를 활용해 뜻을 함께하는 이들과 더 쉽게 연결될 수 있었다. 뉴저널리스트 아카데미는 인생을 뜻깊게 해주고 더불어 살아가는 홍익인간의 정신을 실천할 수 있게 장을 펼쳐 준다. 약 20명으로 시작했지만 이는 200명 2000명으로 늘어날 것이고, 우리가 살아가는 지구생태계가 건강해지도록 할 것이다. 이런 우리의 염원을 이 책에 담았다.

뉴저널리스트 투데이&거꾸로미디어, ‘트웬티 파이버스’ 출간

뭐지? 뭐지? 뭐지?

이렇게 질문하다가 나온 책 '트웬티 파이버스'. 신개념의 언론사 뉴저널리스트 투데이(newjournalist.today)와 거꾸로미디어가 공동 출간한 책이다.

이 책의 저자는 무려 20명이다. 이들은 웹 3.0, 블록체인, NFT 이런 내용을 배우러 뉴저널리스트 아카데미(NJA)에 입학했다가 ‘2025년’에 붙잡힌 30~50대 여성 18인과 남성 1인이다. 이들은 확신과 의문이라는 갈등 속에 뉴저널리스트 투데이지의 편집장인 박병기 교수(미국 Bakke Graduate University 한국어 프로그램 주임)와 공동으로 이 책을 저작했다.

트웬티 파이버스?

영어로 쓰면 25ers이다. 다르게 쓰면 Twenty Fivers. 무슨 말인가? 신조어인가? 그렇다. 신조어다. 박병기 교수가 만들어낸 신조어다.

2025년에서 25는 영어로 Twenty Five다. 여기에 -ers를 붙이면 ‘사람들’을 의미한다. 굳이 해석하자면 Twenty Fivers는 '25년의 사람들'이다.

이는 무엇을 의미할까? 박병기 교수는 2025년을 매우 중요한 해로 보았다. 웹 3.0 시대가 본격적으로 펼쳐지는 해로 간주한 것. 박 교수를 포함해 2025년을 티핑 포인트(극적 전환점)의 해로 보는 전문가들이 많다. 트웬티 파이버스는 이 2025년을 준비하는 사람이라는 의미다. 또한, 2025년의 주인공이라는 의미로 트웬티 파이버스라는 이름이 나온 것이다.

2025년 그리고 그 이후를 어떻게 준비할까? 코딩을 배워야 할까? 프로그래밍을 배워야 할까? 로봇공학을 배워야 할까?

이 분야의 전공자가 아닌 30~50대 여성(또는 남성)들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박병기 교수는 '나를 아는 것'을 가장 중요한 것으로 보았다. 새 시대를 배우러 뉴저널리스트 아카데미(NJA)에 야심차게 입학한 여성(+1인 남성)들은 의아해했다. 그래서 나온 질문. “뭐지?”

연신 질문이 쏟아졌다.

뭐지? 갑자기? 왜?

박병기 교수는 미래저널을 쓰라고 했다. 미래저널은 매일 '나는 누구인가?' '나는 왜 사는가?' 등의 질문을 성찰하며 쓰도록 하는 책이다. 그는 참가자들이 자신만의 빅데이터를 날마다 쌓아가게 했다.

이전에 우리는 나만의 빅데이터를 쌓는 것이 별 의미가 없게 느껴졌을지 모른다. 미래사회에는 그런데 나의 빅데이터가 너무나 중요하다. 나의 깊은 성찰을 매일 적어 넣는 것은 자의식을 가진 AI(인공지능)도 감히 따라갈 수 없는 그 무엇이다. 이런 데이터가 쌓이면 AI는 인간에게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다.

AI의 빅데이터가 정보의 축적이라고 할 때 사람이 쌓은 성찰의 빅데이터는 정보의 차원을 넘어선 그 무엇이고 이는 자의식이 있는 AI라면 머리를 조아릴 수밖에 없는 데이터가 된다.

뉴저널리스트 아카데미에서는 또한 지정의 학습을 강조한다. 지정의(知情意) 학습은 깨닫게 된 것, 느끼게 된 것, 실천에 옮길 것 등을 쓰는 것인데 이는 아직은 AI가 쫓아오기 힘든 학습법이다. AI는 정보를 쌓고 정보를 분석하고 해석하는 것은 잘하지만 아직까지는 느끼거나, 실천에 옮기는 것은 힘들다. 물론 미래에는 그것이 가능할 수도 있겠지만 당분간은 깨닫고 느끼거나 실천에 옮기는 것이 인공지능에게 쉬운 일은 아니다.

뉴저널리스트 아카데미(NJA)에서는 이런 내용을 기초로 가르치면서 최대한 많은 디지털 도구를 사용하도록 한다. 원우들은 ‘이건 또 뭐지?’라고 질문을 했다. 세상에 나온 온갖 디지털 도구를 모두 사용했으니 말이다.

다음은 이 책의 공동 저자이자 뉴저널리스트 아카데미 1기 참가자인 전주영 님의 글이다.

“뉴저널리스트 1기 1단계가 끝나고 수료식에 참석하기 전에는 솔직히 2단계는 나에게 맞지 않는 길이라 생각했다. 고민 끝에 2단계에 참여했고 2단계가 시작되면서 박병기 교수는 더 깊은 것들을 알려주고 노션,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클래스룸, 블로그, 디스코드에 과제링크와 글을 올리라고 했다. 그는 협업지성 저널리즘을 하는 것을 과제로 내어주었다. 한 가지 주제에 대해 다양한 생각과 자료들이 모이면 더 완벽한 저널리즘이 된다고 그는 강조했다. 실제 그랬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읽으며 공감하고 내가 생각지 못한 것을 깨달으며 우리의 생각이 확장됐다. 그리고 전에는 듣도 보지도 못한 과제를 했다. 책을 거꾸로 읽기, 왼손(오른손 잡이인 경우)으로 저널링 하기 등을 과제로 내어주셔서 이를 시도해보니 새로웠고 나의 뇌의 다른 회로가 움직이는 것을 느꼈다. 인공지능 시대가 왔고 앞으로 어떤 세상이 올지 상상하기 무서웠지만, 가만히 기다리는 것보다는 이렇게 준비할 수 있는 것이 감사했다. 무엇보다 인공지능과 공존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고 프런티어 정신으로 세상에 이바지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고 설ㅤㄹㅔㅆ다.”

뉴저널리스트 아카데미에서 2025년을 어떻게 준비했는지 궁금하지 않은가. 이 책을 여러분에게 강력히 권한다.

• 저자 소개:

◇ 박병기: 요람에서 시작해서 무덤에 들어갈 때까지 미래교육이 가능하다고 믿는 자
◇ 김영은: 문제 해결과 창의성이 강점인 뇌가 말랑말랑한 트웬티 파이버
◇ 김영태: 미래 교육은 미래에 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해야, 미래를 현실로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자
◇ 김지연: 청지기 정신과 서번트 리더십을 고루 갖춘 참다운 인재가 미래의 희망임을 믿는 자
◇ 김지원: 웹 3.0 속에서 배움과 나눔으로 앞장서는 리더가 되고자 하는 자
◇ 김지혜: 사람들과 함께 성장하고 사람과 연결하며 더 나은 세상과 미래를 창조해 나가는 자
◇ 김혜미: 미래교육을 통해 새 시대의 새 질서가 선점으로 세워질 것이라 믿고 나아가는 자
◇ 송동향: 선한 영향력으로 웹 3.0 시대를 선점해 나아가는 선구자
안소영: 길을 찾아 헤매지 않고 길을 갈고 닦고 만들어 모든 이를 안내하는 자
◇ 유수현: 미래교육이 진정 인간을 인간답게 살게 한다고 세상에 외치는 자
이지윤: 배움과 소통으로 미래를 디자인하고 선한 생태계를 개척하고 싶은 자
◇ 전용선: 지속적인 배움과 경험을 토대로 사람들과 함께 성장하며 미래를 만들어가는 자
◇ 정선월: 웹 3.0 시대에 이웃과 더불어 세상을 선하게 만들어갈 프런티어
◇ 정은애: 웹 3.0 공간에서 '미래저널과 미래리딩'을 실천할 트웬티 파이버
◇ 장선영: 모험과 도전으로 원하는 미래를 만드는 창조자
◇ 전주영: 다가올 미래를 대비해 선점하며 준비하는 트웬티 파이버
◇ 최선영: 미래교육을 직접 경험하며 새 시대에는 미래교육이 필수라고 믿는 자
◇ 최경옥: 진정한 자기다움을 꽃 피우며 능력을 한계짓지 않는 자
◇ 하민혜: 선한 선점으로 미래를 설계하고 앞서 이끄는 자
◇ 홍송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 교육을 믿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병기(지은이)

요람에서 시작해서 무덤에 들어갈 때까지 미래교육이 가능하다고 믿는 자

김영은(지은이)

문제 해결과 창의성이 강점인 뇌가 말랑말랑한 트웬티 파이버

김영태(지은이)

미래 교육은 미래에 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해야, 미래를 현실로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자

김지연(지은이)

청지기 정신과 서번트 리더십을 고루 갖춘 참다운 인재가 미래의 희망임을 믿는 자

김지원(지은이)

웹 3.0 속에서 배움과 나눔으로 앞장서는 리더가 되고자 하는 자

김지혜(지은이)

사람들과 함께 성장하고 사람과 연결하며 더 나은 세상과 미래를 창조해 나가는 자

김혜미(지은이)

미래교육을 통해 새 시대의 새 질서가 선점으로 세워질 것이라 믿고 나아가는 자

송동향(지은이)

선한 영향력으로 웹 3.0 시대를 선점해 나아가는 선구자

안소영(지은이)

길을 찾아 헤매지 않고 길을 갈고 닦고 만들어 모든 이를 안내하는 자

유수현(지은이)

미래교육이 진정 인간을 인간답게 살게 한다고 세상에 외치는 자

이지윤(지은이)

배움과 소통으로 미래를 디자인하고 선한 생태계를 개척하고 싶은 자

전용선(지은이)

지속적인 배움과 경험을 토대로 사람들과 함께 성장하며 미래를 만들어가는 자

정선월(지은이)

웹 3.0 시대에 이웃과 더불어 세상을 선하게 만들어갈 프런티어

정은애(지은이)

웹 3.0 공간에서 '미래저널과 미래리딩'을 실천할 트웬티 파이버

장선영(지은이)

모험과 도전으로 원하는 미래를 만드는 창조자

전주영(지은이)

다가올 미래를 대비해 선점하며 준비하는 트웬티 파이버

최선영(지은이)

미래교육을 직접 경험하며 새 시대에는 미래교육이 필수라고 믿는 자

최경옥(지은이)

진정한 자기다움을 꽃 피우며 능력을 한계짓지 않는 자

하민혜(지은이)

선한 선점으로 미래를 설계하고 앞서 이끄는 자

홍송은(지은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 교육을 믿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자

정보제공 : Aladin

목차

TABLE OF CONTENTS
FORWORD BY Dr. H.K. Kim 06
Prologue 우리는 문명사회에 살고 있다 12
PREFACE We are Twenty Fivers 22
Chapter I 웹 3.0 시대가 원하는 기본 철학 50
Chapter II 연결하라 80
Chapter III 컨텍스트와 25ers의 레볼루션 94
Chapter IV AI시대의 독창성과 초월성 140
Chapter V 웹 3.0시대의 아우라를 찾아서 168
Chapter VI 웹 3.0과 AI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216
에필로그 뉴저널리스트들께 264
참고문헌 276

관련분야 신착자료

Pettegree, Andrew (2022)
김선호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