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중국의 팽창에 대한 전략 : 한국·일본·대만·미국·자유주의 동맹

중국의 팽창에 대한 전략 : 한국·일본·대만·미국·자유주의 동맹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복거일, 卜鉅一, 1946-
서명 / 저자사항
중국의 팽창에 대한 전략 : 한국·일본·대만·미국·자유주의 동맹 / 복거일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지식발전소 :   자유기업원,   2022  
형태사항
326 p. : 삽화 ; 22 cm
ISBN
9788984292505
서지주기
참고문헌: p. 316-32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3341
005 20221107152655
007 ta
008 221107s2022 ulka b 000c kor
020 ▼a 9788984292505 ▼g 03300
035 ▼a (KERIS)BIB000016553575
040 ▼a 241047 ▼c 241047 ▼d 211009
082 0 4 ▼a 327.519051 ▼2 23
085 ▼a 327.53051 ▼2 DDCK
090 ▼a 327.53051 ▼b 2022z1
100 1 ▼a 복거일, ▼g 卜鉅一, ▼d 1946- ▼0 AUTH(211009)116795
245 1 0 ▼a 중국의 팽창에 대한 전략 : ▼b 한국·일본·대만·미국·자유주의 동맹 / ▼d 복거일 지음
260 ▼a 서울 : ▼b 지식발전소 : ▼b 자유기업원, ▼c 2022
300 ▼a 326 p. : ▼b 삽화 ; ▼c 22 cm
504 ▼a 참고문헌: p. 316-322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7.53051 2022z1 등록번호 11187100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7.53051 2022z1 등록번호 11187182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중국의 몸집이 커져가고 있다. 경제 규모가 팽창하면서 국력도 빠르게 늘어났다. 우리나라와의 관계도 바뀌며 한국은 일방적으로 불리한 입장이 됐다. 한반도에만 한정되는 일은 아니다. 중국은 공격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미국의 군사적 위협에 맞서는 모습을 보였듯, 모든 분야에서 세계를 휘어잡으려고 할 것이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지속적인 공격을 이어갈 수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동북아시아에서도 일어나게 될 수도 있다. 이러한 중국 공산당의 폭주와 독재를 사전에 차단하기위해 한국·일본·대만·미국은 초월적 협력관계를 맺어야한다. 자유주의 연대로, 아시아에 어둠의 그림자를 드리우는 중국 공산당의 전체주의를 차단해야한다. 이 책은 바뀌어가는 중국과의 관계를 새로운 국제 질서 속에서 살피고 있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동북아시아의 현재 상황을 크게 흔들지 않으면서도 중국의 폭주를 막아낼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 사회평론가 복거일 작가의 신간
-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동북아의 일이 될 수 있다


작가이자 사회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는 복거일작가의 신간 <중국의 팽창에 대한 전략>이 출간됐다. 경제 규모가 팽창하면서 국력을 키워가고 있는 중국이 세계 주요 국가들을 어떻게 무너뜨리려 하는지를 이야기한다. 그리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주변국을 흡수하려는 중국 공산당을 저지하기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중국은 2000년대 초부터 빠른 기술발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는 가파른 경제 성장으로 이어졌다. 세계적인 기업들로부터 영업기밀과 비밀기술을 훔친 덕분이었다. 중국은 그렇게 네트워크 분야의 선두주자로 달리던 노텔(Nortel)을 무너뜨리고 화웨이를 알렸다. 중국이 훔치는 것은 기술뿐만이 아니다. 2014년, 중국 해커들은 미국 연방정부의 인사관리처에서 2천만명이 넘는 공무원 및 공무원 지망생들의 신상자료를 훔쳤고, 2015년엔 미국 보험회사에서 8000만명에 달하는 고객들의 신상을 탈취했다. 이를 이용해 중국이 다른 나라를 침략하려 하는 것은 시간문제일 수도 있다.

올해 초 발발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동북아시아에서도 벌어질 수 있다고 작가는 말한다. 중국과 러시아 사이에는 이번 침공에 관해 긴밀한 협의가 있었고, 미국이 강력한 제재를 경고하지 않았다면 중국은 러시아에 무기와 물자를 지원했을 것이다. 언제 그 화살이 동북아시아로 방향을 바꿀지 알 수 없다. 중국을 중심으로 러시아와 북한이 가담한 전체주의 세력을 막기 위해 한국·일본·대만과 미국으로 이어지는 자유주의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 현재의 상황을 흔들지 않으면서도 대만해협을 감쌀 수 있는 비군사 동맹이 필요하다. 자유주의를 구성 원리로 삼으며 정통적 시장경제를 유지해온 이념동맹을 모색해야할 것이다.

이 책은 <01. Nortel의 몰락>을 시작으로 <16. 동북아시아 자유주의 동맹>까지 총 16개의 챕터로 구성되어 있다. 중국 해커들의 기술탈취를 설명하며 끊임없는 중국의 사이버 공격과 이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공산당의 야욕을 이야기한다. 동북아시아 뿐 아니라 전세계 주요 국가들에 전방위적 진격에 대응할 전략을 고민하는 독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복거일(지은이)

1987년 장편소설 ‘비명(碑銘)을 찾아서’를 발표하며 문단에 데뷔했다. 소설가이자 비평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대체 역사 소설’ 이라는 장르를 개척했다. 문학 창작 활동뿐만 아니라 우리 시대의 짚어야 할 문제들에 주목하여 ‘우리 시대의 논객’으로 불리면서 사회평론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장편소설 『비명을 찾아서』 『내 몸 앞의 삶』 『역사 속의 나그네』 『한가로운 걱정들을 직업적으로 하는 사내의 하루』, 시집 『그리운 해.왕.성』 『삶을 견딜 만하게 만드는 것들』 『오장원(五丈)의 가을』 , 문학평론집 『세계환상소설 사전』, 사회평론집 『현실과 지향』 『진단과 처방』 『소수를 위한 변명』 산문집 『아무것도 바라지 않은 죽음 앞에서』 『현명하게 세속적인 삶』 등이 있으며, 최근작으로 『낭만적 애국심』 『분노의 절약』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언

01. Nortel의 몰락

02. 중국의 기술 발전
화웨이의 성공
중국의 기술 수준

03. 중국의 전방위 침투
FBI 국장의 경고
콕스 보고서(Cox Report)
중국의 세계적 영향력

04. 오웰적 국가
공산주의 사회의 권력구조
오웰적 국가의 출현
중국의 제국주의
압제적 정권의 삼난(trilemma)

05.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의 경과
저쟁의 원인
세계 시민들의 전쟁
전쟁의 영향

06. 중화민국의 역사
서양 문명의 도래
중화민국의 성립
중일전쟁

07. 중국 공산당의 역사
홍군의 장정(壯丁)
국공합작

08. 미국 안의 붉은 첩자들
붉은 십년대
루스벨트 정권의 붉은 첩자들
벤틀리 사건
하원반미행위위원회의 조사
베노나 사업

09. 태평양문제연구회의 암약
태평양문제연구회의 내력
조르게의 활약
눈 작전
오웬 래티모어의 역할

10. 태평양문제연구회의 2차 목표
IPR 인맥
스틸웰의 행적
충칭의 음모
헐리의 고군분투

11. 국공내전의 재발
마셜의 중재
국공내전의 경과

12. 태평양문제연구회의 3차 목표
중국 백서
중화민국과 대한민국의 협력
IPR의 궁극적 목표
위태로운 중화민국과 대한민국

13. 매카시의 외로운 투쟁
아메라시아 사건
매카시의 상원 연설
북한의 남한 침공
매카시의 업적
매카시의 인품
매카시의 마셜 공격 연설
매카시의 조사 활동
아이젠하우어와의 불화
몬머스 기지 문제
매카시에 대한 상원의 견책
매카시의 유산
매카시에 대한 평가

14. 대만의 중화민국
대만의 역사
2.28 사건
대만 시기 중화민국의 연표(Time line)
대만 사회의 발전

15. 중화민국에 대한 역사적 평가
“하나의 중국” 원칙

16. 동북아시아 자유주의 동맹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
자유주의 국가들의 이념 동맹

참고문헌
후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Costigliola, Frank (2023)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 (2022)
문병철 (2022)
국립고궁박물관 (2022)
동의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2022)
동북아역사재단 (2022)
원광대학교. 한중관계연구원.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2022)
원광대학교. 한중관계연구원.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