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제식으로서 미디어 : 인류의 시작부터 고대까지

제식으로서 미디어 : 인류의 시작부터 고대까지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Faulstich, Werner, 1946- 김성재, 1957-, 역
서명 / 저자사항
제식으로서 미디어 : 인류의 시작부터 고대까지 / 베르너 파울슈티히 지음 ; 김성재 옮김
발행사항
파주 :   커뮤니케이션북스,   2022  
형태사항
xiv, 424 p. : 삽화 ; 23 cm
총서사항
미디어문화사 ;1
원표제
Das Medium als Kult : von den Anfängen bis zur Spätantike
ISBN
9791128863868
서지주기
참고문헌: p. 411-424
일반주제명
Communication --Religious aspects --History --To 1500 Religions --History --To 1500
주제명(지명)
Greece --Religion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30839
005 20221018175115
007 ta
008 221017s2022 ggka b 000a kor
020 ▼a 9791128863868 ▼g 933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4 ▼a 302.23 ▼2 23
085 ▼a 302.23 ▼2 DDCK
090 ▼a 302.23 ▼b 2022z8
100 1 ▼a Faulstich, Werner, ▼d 1946- ▼0 AUTH(211009)34612
245 1 0 ▼a 제식으로서 미디어 : ▼b 인류의 시작부터 고대까지 / ▼d 베르너 파울슈티히 지음 ; ▼e 김성재 옮김
246 1 9 ▼a Das Medium als Kult : ▼b von den Anfängen bis zur Spätantike
246 3 9 ▼a Medium als Kult
260 ▼a 파주 : ▼b 커뮤니케이션북스, ▼c 2022
300 ▼a xiv, 424 p. : ▼b 삽화 ; ▼c 23 cm
490 1 0 ▼a 미디어문화사 ; ▼v 1
490 1 0 ▼a 뉴스통신진흥총서 ; ▼v 36
504 ▼a 참고문헌: p. 411-424
536 ▼a 이 책은 뉴스통신진흥자금을 지원받아 번역·출간되었음
650 0 ▼a Communication ▼x Religious aspects ▼x History ▼y To 1500
650 0 ▼a Religions ▼x History ▼y To 1500
651 0 ▼a Greece ▼x Religion
651 0 ▼a Rome ▼x Religion
700 1 ▼a 김성재, ▼d 1957-, ▼e▼0 AUTH(211009)11292
830 0 ▼a 미디어문화사 ; ▼v 1
830 0 ▼a 뉴스통신진흥총서 ; ▼v 36
900 1 0 ▼a 파울슈티히, 베르너, ▼e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2.23 2022z8 등록번호 11187018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2.23 2022z8 등록번호 51105725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인류의 시작부터 고대까지 약 4만년의 미디어 문화의 역사를 조명했다. 여성, 사제, 샤먼, 사냥꾼, 무희, 음유 시인, 교사 같은 ‘인간 미디어’, 석비와 피라미드 같은 ‘조형 미디어’, 편지와 두루마리 같은 ‘기록 미디어’를 다룬다. 이때 인간 미디어는 사회를 조화롭게 조종하고, 미래를 걱정하는 민중에게 행동 방향을 제시하며, 불안한 사회를 안정시키는 데 기여했다. 이 책은 초기 인류의 삶과 고대 문명을 창조했던 조상들의 휴머니즘적 사유 체계와 공동체 정신을 발굴한 획기적 기획이다.

기원전 4만년부터 기원 후 8세기까지
누구도 주목하지 않았던 미디어 문화의 역사

인간과 신의 커뮤니케이션을 수행한 제식도구로서 인간 미디어 조명
미디어 문화사는 높은 강도로 세분화된 개별 과학에 맞선 메타 과학

독일의 미디어학자 베르너 파울슈티히는 인류의 시작부터 서기2000년까지 존재했던 미디어의 문화적 핵심 의미를 다섯 권으로 서술했는데 이 책은 그 중 첫 번째다. 1권은 인류의 초기 즉 기원전 4만년부터 기원후 8세기까지 미디어 발달 과정을 다루었다. 지리적 범위는 유럽 문화권을 뛰어넘어 4대 문명 발상지인 수메르, 이집트, 인더스, 황하 문명을 포함하고, 북·중·남아메리카와 동북아시아(한국, 일본) 고대 문명에까지 이른다.

그동안 미디어문화사적 접근은 개별 미디어의 역사와 일반적인 커뮤니케이션의 역사라는 두 가지 형식으로 존재했다. 전자는 개별 미디어의 탄생과 발전 과정을 다른 미디어와의 상관관계 속에서 파악하지 못했고, 후자는 상이한 커뮤니케이션과 미디어 개념-언어, 문자, 영화 등-을 상호 호환성 없이 다루었다. 이러한 방법론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저자는 개별 미디어 역사와 일반적인 커뮤니케이션 역사 사이를 오가며 미디어의 역사를 재구성한다. 여기서 미디어문화사는 개별 미디어 역사의 연대기적 나열이 아니라, 서로 망으로 연결된 체계로서 모든 미디어의 역사를 의미하며 개별 문화과학과 마주한 일종의 메타 과학이다.

이 책에서 미디어는 특별한 기능에 따라 조직된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작동하는 복합적이고 제도화된 체계다. 크게 세 가지로 분류된 약 20개 미디어로 다룬다. 여성·히에로스 가모스·제물 의식·축제·춤·사제·샤먼·마술사·예언자·아오이데·음유시인·연극배우·교사·편지·드루이드 사제로 대표되는 ‘인간 미디어’, 토큰·셈 나무·피라미드·오벨리스크·부조·조각·석비와 같은 ‘조형 미디어’ 그리고 동굴벽·파피루스 두루마리·판·오스트라콘·제본·책으로 등장하는 ‘기록 미디어’가 그것이다. 인간 미디어는 인간과 번식·화해·속죄·황홀경 등을 주관하는 각종 신과의 커뮤니케이션을 매개했다. 조형 미디어는 고대의 고도문화 사회에서 이승과 저승 간의 교량을 놓는 기능을 수행했다. 기록 미디어는 중세까지 상징 권력 형성과 사회 지배 수단으로 작용했다. 이 세 가지 미디어는 공통적으로 제식(祭式, 제례 의식)에 사용된 미디어로 사회 조종, 인간 행위의 방향 제시, 사회 질서의 안정화 기능을 담당했다.

지금까지 미디어는 일반적으로 인간들 간의 커뮤니케이션 수단 또는 상징체계로서 코드가 작동하는 구조로 파악되었다. 그러나 이 책에서 던진 질문은, “미디어가 사회 속에서 어떤 기능을 하는가?” 아니면 “어떤 미디어가 사회 공동체 유지를 위한 당면한 과제를 가장 잘 해결하는가?”이다. 이에 대한 답변은 미디어의 기능과 분화를 이해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인류 초창기에 인간 미디어인 여성이 가장 잘 할 수 있었던 것은 인간을 포함한 생물의 번식을 주관하는 여신과의 커뮤니케이션이었다. 또 여러 신들과 교감하는 사제의 기능은 제식과 제물 의식을 수행하는 것이었다. 이때 인간 미디어는 사회를 조화롭게 조종하고, 미래를 걱정하는 민중에게 행동 방향을 제시하며, 불안한 사회를 안정시키는 데 기여했다.

전 지구적으로 디지털 시대의 전형적인 사회적 미디어로서 스마트폰이 지배적인 위상을 누리고 있지만, 우리는 네트워크형 개인주의를 극복하고 인간성 회복과 공동체 정신을 지향하는 포스트디지털 시대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여성, 사제, 샤먼, 사냥꾼, 무희, 음유 시인, 교사와 같은 ‘인간 미디어’, 석비와 피라미드 같은 ‘조형 미디어’, 그리고 편지와 두루마리 같은 고대의 ‘기록 미디어’에 대한 재인식이 필요한 때다. 이 책은 인류의 시작과 고대 문명을 창조했던 조상들의 휴머니즘적 사유 체계와 공동체 정신을 깊이 들여다볼 수 있게 하는 획기적 기획이기 때문이다. 초기 인류의 흔적을 아흔 세 장의 그림으로도 만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베르너 파울슈티히(지은이)

(1946-2019) 독일 프랑크푸르트대학에서 독어독문학, 영어영문학, 미국문학, 철학, 신학을 공부했고, 1973년 ‘베스트셀러’에 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1년 튜빙엔대학에서 ‘매체미학’을 다룬 논문으로 미디어학과 영국철학을 가르칠 수 있는 교수 자격을 취득했다. 1987년부터 시겐대학 교수로 활동하다 1989년부터 뤼네부르크대학에서 미디어학 정교수로 재직하면서 대학 내 응용미디어연구소(IfAM) 소장을 역임했다. 그는 미디어 기본 지식, 미디어학 개론, 여론 작업, 영화 분석 기본 코스, 미디어 문화, 미디어 이론 등과 관련한 40여 권의 교과서와 연구서를 펴냈지만, 그의 연구 중점은 미디어 역사와 20세기 문화사다. 미디어와 미디어 현상에 대한 그의 접근법은 문화 과학이다. 그에게는 항상 포괄적인 맥락, 현재와 전통의 전형적인 응축, 그리고 가치와 관련된 것이 중요했기에 그는 비교적 넓은 의미에서 미디어 구상을 제시했다.

김성재(옮긴이)

조선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다. 커뮤니케이션 이론, 매체철학, 매체미학을 연구·강의하고 있다. 연세대학교에서 사실주의 독문학을 공부했고, 독일 뮌스터대학교 언론학과에서 논문 “유행과 반유행”(1992)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중앙대학교 강사를 거쳐 1994년부터 조선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한국지역언론학회장, 한국미디어문화학회장, 한국지역사회학회장, 독일 바이로이트대학 객원교수를 지냈다. 현재 (사)광주연구소 소장이다. ≪플루서, 미디어 현상학≫(2013), ≪한국의 소리 커뮤니케이션≫(2012), ≪상상력의 커뮤니케이션≫(2010), ≪피상성 예찬≫(2004, 역저), ≪코무니콜로기≫(2001, 역저), ≪매체미학≫(1998, 편저), ≪체계이론과 커뮤니케이션: 루만의 커뮤니케이션 이론≫(1998, 2005 증보판), Mode und Gegenmode: Sozialwissenschaftliche Ansatze zu einer Kommunikationstheorie der Offentlichkeit(1993) 등 17권이 넘는 책을 쓰고 50편이 넘는 논문을 발표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역자 서문  
서문  

도입: 문화사 혹은 미디어  

1장 개괄: 인류 초기 문화  
1.1. 최초 도시 문화를 거쳐 거석문화에 이르는 원시 역사와 초기 역사에 대하여  
1.2. 동아시아(중국, 일본)와 인디아의 문화  
1.3. 메소포타미아와 이집트 문화  
1.4. 중동과 유라시아의 문화  
1.5. 고대 그리스·로마의 문화  
1.6. 북·중·남아메리카의 문화  
1.7. 켈트족과 게르만족의 문화: 유럽 문화의 탄생  
1.8. 결론  

2장 선사 시대 미디어로서 여성  
2.1. 태초에 여자가 있었으니: 모계 사회의 미디어사적 중요성  
2.2. 모성과 모권  
2.3. 성인식과 히에로스 가모스  

3장 가부장적 의식들  
3.1. 미디어 역사에서 가부장제의 중요성에 대하여  
3.2. 사냥꾼들의 제물 의식  
3.3. 성스러운 결혼식의 아테네풍 축제로의 기능 전환  

4장 미디어로서 춤과 그 기능  
4.1. 신성한 춤과 종교적인 춤  
4.2. 보여 주는 춤, 합창단 춤, 사교춤: 오락으로서 춤  

5장 초기 역사 시대의 미디어로서 동굴 벽  
5.1. 채색된 동물 그림: 사냥 토템 - 종족의 역사 - 가치 반영  
5.2. 새겨진 자국: 우주적 공간과 순환적인 시간  
5.3. 요약  

6장 이집트 문화의 조형 미디어와 기록 미디어  
6.1. 이집트의 고도문화로 넘어가는 과도기의 저장 미디어  
6.2. 조형 미디어  
6.3. 기록 미디어  

7장 사제, 샤먼, 마법사, 예언자: 고대 지배 미디어의 발전에 대해  
7.1. 사제  
7.2. 샤먼  
7.3. 여 치료사들, 남 의술사들, 마법사들  
7.4. 예언자와 선지자  

8장 아오이데에서 음유 시인까지  

9장 디오니소스 제식에서 고대 연극까지  
9.1. 디오니소스 종교와 디오니소스 축제  
9.2. 고대 연극의 특징들: 비극과 희극  

10장 교사와 교과‘서(書)’  

11장 두루마리에서 제본까지: 미디어 ‘책’의 초기 역사에 대해  
11.1. 낱장의 종이 미디어와 두루마리  
11.2. 고대의 두루마리와 두루마리 거래  
11.3. 제본으로서 책  
11.4. 전망: 비잔티움의 책, 중국의 두루마리  

12장 편지의 기원에서 “속달 운송” 체계의 붕괴와 칼리프들의 국가 우체국까지  
12.1. 이집트인, 페르시아인, 그리스인들의 편지  
12.2 로마 제국의 편지: “속달 운송 체계”  
12.3. 칼리프와 술탄의 우편 제도  

13장 역사의 마지막 순수 인간 미디어로서 고대 켈트족의 드루이드 사제  
13.1. 고대 켈트족의 특성  
13.2. 드루이드 사제  

14장 요약: 제식으로서 미디어  

그림 출처  
참고문헌

관련분야 신착자료

Shifman, Limor (2022)
채백 (2022)
劉海龍 (2022)
Lockwood, Christi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