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누군가의 꿈속으로 호출될 때 누구는 내 꿈을 꿀까 : 정영선 시집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영선, 1949-
서명 / 저자사항
누군가의 꿈속으로 호출될 때 누구는 내 꿈을 꿀까 : 정영선 시집 / 정영선
발행사항
고양 :   파란,   2022  
형태사항
151 p. ; 21 cm
총서사항
파란시선 ;0106
ISBN
979119189730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29883
005 20221006172331
007 ta
008 221005s2022 ggk 000cp kor
020 ▼a 9791191897302 ▼g 03810
035 ▼a (KERIS)REQ000056862551
040 ▼a 011001 ▼c 011001 ▼d 211009
082 0 4 ▼a 895.714 ▼2 23
085 ▼a 897.16 ▼2 DDCK
090 ▼a 897.16 ▼b 정영선 누
100 1 ▼a 정영선, ▼d 1949- ▼0 AUTH(211009)81737
245 1 0 ▼a 누군가의 꿈속으로 호출될 때 누구는 내 꿈을 꿀까 : ▼b 정영선 시집 / ▼d 정영선
260 ▼a 고양 : ▼b 파란, ▼c 2022
300 ▼a 151 p. ; ▼c 21 cm
490 1 0 ▼a 파란시선 ; ▼v 0106
830 0 ▼a 파란시선 ; ▼v 0106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정영선 누 등록번호 11186981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존재와 삶의 이토록 많은 구멍들 때문에 정영선은 시인이 되었다. 정영선의 시에서 ‘구멍’은 결코 메울 수 없는 결핍과 부재의 별칭이다. 또한, ‘없는’ 형태로 지금 여기에 존재하는 무언가와 누군가, 알 수 없는 것들과 말할 수 없는 것들의 총칭이기도 하다.

구멍은 비어 있음을 내용물로 하는 공동(空洞)의 형식이며, 지금 여기에 있는-없는 존재들이 함께 사용하는 공동(空同)의 형식이다. 인간 역시 이 형식을 빌려 존재한다. 텅 빈 구멍은 인간 존재의 본질적 질료와 형상을 구성하고 있으며, 인간은 살아-죽어 가면서 어떤 형태로든 ‘구멍의 불가피하고 불가해한 여정’을 거쳐야 한다.

정영선의 시에 의하면, 이 구멍의 기원은 타자, 욕망, 사랑, 눈물, 믿음, 꿈, 노력, 고통, 상처, 상실 등 삶을 추동하는 동시에 훼손하는 것들이다. 구멍은 본래의 내용물이 사라진 자리에서, 본래의 내용물이 엄연히 여기 있었다는 듯이, 텅 빈 형태로 자신의 과거와 현재를 드러낸다.

구르는 돌은 지구의 눈물이다

[누군가의 꿈속으로 호출될 때 누구는 내 꿈을 꿀까]는 정영선 시인의 네 번째 신작 시집으로, 「나비가 기억되는 방식」, 「석고 캐스트」, 「재를 긁는 여자」 등 63편의 시가 실려 있다. 정영선 시인은 1995년 [현대시학]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으며, 시집 [장미라는 이름의 돌멩이를 가지고 있다] [콩에서 콩나물까지의 거리] [나의 해바라기가 가고 싶은 곳] [누군가의 꿈속으로 호출될 때 누구는 내 꿈을 꿀까]를 썼다.

존재와 삶의 이토록 많은 구멍들 때문에 정영선은 시인이 되었다. 정영선의 시에서 ‘구멍’은 결코 메울 수 없는 결핍과 부재의 별칭이다. 또한, ‘없는’ 형태로 지금 여기에 존재하는 무언가와 누군가, 알 수 없는 것들과 말할 수 없는 것들의 총칭이기도 하다. 구멍은 비어 있음을 내용물로 하는 공동(空洞)의 형식이며, 지금 여기에 있는-없는 존재들이 함께 사용하는 공동(空同)의 형식이다. 인간 역시 이 형식을 빌려 존재한다. 텅 빈 구멍은 인간 존재의 본질적 질료와 형상을 구성하고 있으며, 인간은 살아-죽어 가면서 어떤 형태로든 ‘구멍의 불가피하고 불가해한 여정’을 거쳐야 한다. 정영선의 시에 의하면, 이 구멍의 기원은 타자, 욕망, 사랑, 눈물, 믿음, 꿈, 노력, 고통, 상처, 상실 등 삶을 추동하는 동시에 훼손하는 것들이다. 구멍은 본래의 내용물이 사라진 자리에서, 본래의 내용물이 엄연히 여기 있었다는 듯이, 텅 빈 형태로 자신의 과거와 현재를 드러낸다.
‘구멍’이 정영선의 시 쓰기의 기원이라는 것은 그녀의 삶과 시가 동심원의 관계에 있음을 암시한다. 정영선은 ‘삶의 구멍’을 ‘구멍의 시’로 필사하고, 구멍 난 삶을 향해 구멍을 품은 시로 응답한다. 그도 그럴 것이 살아가는 것은 매 순간 삶의 총량이 줄어드는 일이며 예측할 수 없는 수많은 구멍과 맞닥뜨리는 일이다. 시간이 흐를수록 구멍이 늘어나는 것에 반비례해 삶의 에너지는 줄어든다. 그러나 이 진술은 절반만 타당하다. 정영선은 ‘구멍’이 상실한 삶을 응시하게 하는 부재의 입구인 동시에, 새로운 삶을 향해 나아가는 출구가 될 수 있음을 발견하고 성찰한다. 정영선의 삶과 시는 구멍과 구멍 사이에서, 입구와 출구 사이에서, 없음과 있음 사이에서 필사적으로 살아 내고 사랑하고 슬퍼하는 과정이 된다. (이상 김수이 문학평론가의 해설 중에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영선(지은이)

1995년 [현대시학]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다. 시집 [장미라는 이름의 돌멩이를 가지고 있다] [콩에서 콩나물까지의 거리] [나의 해바라기가 가고 싶은 곳] [누군가의 꿈속으로 호출될 때 누구는 내 꿈을 꿀까]를 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시인의 말

제1부 구르는 돌은 울음이다
얼굴의 문장 - 11
귤나무 - 12
이해력 - 14
슬픈 짐승 - 16
구르는 돌은 울음이다 - 18
석고 캐스트 - 19
모순 - 22
극락조 - 24
파묻힌 사람 - 26
거품들 - 28
지우개 - 30
문지기 - 32
불임의 돌 - 34
재를 긁는 여자 - 36
창고 세일 - 38

제2부 나를 지나가는 문을 잡는다
구명환 - 43
유치원 마당 - 44
나를 지나가는 문을 잡는다 - 46
흑화 - 47
호박밭의 미학 - 50
증언 - 52
폐허의 방식 - 54
동의어 - 56
언 강을 보러 갔다 - 58
밤은 잠을 수거해서 어디다 모으는가 - 60
이사 - 62
시간의 문 - 64
귤껍질 - 66
짧은 그림자 - 68

제3부 나비가 기억되는 방식
부유하는 시간 - 71
아름다움이 우리를 구원할 때 - 72
봉인 - 74
흙내 - 76
백 일을 건너는 건 너만이 아니다 - 78
집 - 80
갈대숲에 나를 두고 왔다 - 82
스타벅스와 꽃집 사이 - 84
나비가 기억되는 방식-오즈로 가는 길에서 1 - 86
과수원-오즈로 가는 길에서 2 - 88
이것은 항아리 이야기가 아니다-오즈로 가는 길에서 3 - 89
수치의 기둥-오즈로 가는 길에서 4 - 91
원통 유리 집-오즈로 가는 길에서 5 - 93
실종-오즈로 가는 길에서 6 - 95
유리 다리-오즈로 가는 길에서 7 - 96
누군가의 꿈속으로 호출될 때 누구는 내 꿈을 꿀까-오즈로 가는길에서 8 - 98
물방울-오즈로 가는 길에서 9 - 100

제4부 가을이면 제 노랑 존재를 드러낸다
손바닥선인장 - 105
밤의 분수 - 106
격리 - 108
로스코식 색채 - 110
모딜리아니의 여자처럼 - 112
도둑의 딸 - 113
거미 - 114
생몰 연대 - 116
용담호 - 118
연금술 - 120
우는 토끼 - 122
전시 - 124
당신, 비자나무 - 126
소금호수 -128
짐 - 130
파랑새 - 132
마그네틱 카드 - 134

해설
김수이 구멍과 돌멩이로 빚어진 ‘나’ 혹은 모두의 이야기 - 136

관련분야 신착자료

황영미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