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남매의 여름밤 : 각본집 / 2판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윤단비, 1990-
서명 / 저자사항
남매의 여름밤 : 각본집 / 윤단비 지음
판사항
2판
발행사항
파주 :   플레인아카이브,   2021  
형태사항
221 p. : 삽화(일부천연색) ; 22 cm
ISBN
9791190738064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27384
005 20220913113119
007 ta
008 220908s2021 ggka 000c kor
020 ▼a 9791190738064 ▼g 03680
035 ▼a (KERIS)BIB000015935730
040 ▼a 241005 ▼c 241005 ▼d 211009
082 0 4 ▼a 791.4372 ▼2 23
085 ▼a 791.4372 ▼2 DDCK
090 ▼a 791.4372 ▼b 2021z4
100 1 ▼a 윤단비, ▼d 1990-
245 1 0 ▼a 남매의 여름밤 : ▼b 각본집 / ▼d 윤단비 지음
250 ▼a 2판
260 ▼a 파주 : ▼b 플레인아카이브, ▼c 2021
300 ▼a 221 p. : ▼b 삽화(일부천연색) ; ▼c 22 cm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91.4372 2021z4 등록번호 1118690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평단과 관객 모두의 극찬을 받으며 한국 영화계에 힘찬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윤단비 감독의 ‘남매의 여름밤’이 각본집으로 전격 출간된다. ‘벌새’ 김보라 감독, ‘우리집’ 윤가은 감독을 잇는 놀라운 재능의 신예로 주목 받고 있는 윤단비 감독의 영화 ‘남매의 여름밤’은 누구나 한번쯤 겪어보는 유년기의 반짝이는 슬픔과 아련한 기쁨, 잊을 수 없는 상실을 그리고 있는 영화다.

이번 각본집에는 ‘남매의 여름밤’을 좀 더 깊이 있게 뜯어볼 수 있는 각본 전문은 물론 윤단비 감독이 문장이 영상으로 바뀌면서 새롭게 피어오른 장면을 에세이로 풀어낸 포토 코멘터리, 김기현 촬영감독의 단상, 옥주와 동주 역을 맡은 두 배우 최정운과 박승준의 자필 편지가 담겨 있다. 영화 바깥에서 ‘남매의 여름밤’을 더욱 깊이 있게 즐길 수 있는 안내자가 되어 주는 필자들의 글도 주목할 만하다.

윤단비 감독과 같은 90년대생 여성 작가이자 실제 남매이기도 한 ‘일간 이슬아’의 이슬아 작가는 이 영화를 보고 남동생과 보낸 유년 시절의 한 조각을 떠올리게 된 관객으로서 써 내려간 에세이를 실었다. 최원준 숭실대 건축학부 교수는 이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이기도 한 오래된 2층 양옥집과 그 양옥집을 보금자리로 삼는 가족의 모습을 건축가이자 시네필의 시각으로 해설해준다.

영화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김혜리 씨네21 기자의 윤단비 감독 인터뷰도 빠뜨릴 수 없다. 봉준호, 박찬욱 감독 등 세계적 감독들을 인터뷰 해 온 김혜리 기자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남매의 여름밤’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 이제 시작하는 윤단비 감독의 작품 세계를 더욱 기대해야 하는 이유를 그만의 문장으로 책에 옮겼다.

우리의 어린 시절, 다정했던 그 여름밤을 기억하나요?

놀라운 신예 윤단비 감독의 각본과 김혜리 씨네21 기자의 인터뷰,
이슬아 작가의 영화 에세이와 최원준 교수의 건축 에세이까지
올해 가장 반짝이는 데뷔작 ‘남매의 여름밤’의 모든 것!


평단과 관객 모두의 극찬을 받으며 한국 영화계에 힘찬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윤단비 감독의 ‘남매의 여름밤’이 각본집으로 전격 출간된다. ‘벌새’ 김보라 감독, ‘우리집’ 윤가은 감독을 잇는 놀라운 재능의 신예로 주목 받고 있는 윤단비 감독의 영화 ‘남매의 여름밤’은 누구나 한번쯤 겪어보는 유년기의 반짝이는 슬픔과 아련한 기쁨, 잊을 수 없는 상실을 그리고 있는 영화다.

영화는 남매 ‘옥주’와 ‘동주’가 여름 방학 동안 아빠와 함께 할아버지의 오래된 2층 양옥집에서 지내게 되며 시작된다. 오래 소원하게 지내던 할아버지의 집에서 남매 옥주와 동주는 조금은 어색하고 어쩌면 조심스럽게 여름을 시작하지만, 그 여름 안에서 서로에게 담담하고 솔직하게 마음을 열어가게 된다. 그리고 그 과정은 많은 이들이 사랑해 온 오즈 야스지로, 고레에다 히로카즈, 에드워드 양과 허우샤오시엔의 가족 영화가 선사한 바 있던 길고 부드러운 여운을 떠올리게 한다.

이번 각본집에는 ‘남매의 여름밤’을 좀 더 깊이 있게 뜯어볼 수 있는 각본 전문은 물론 윤단비 감독이 문장이 영상으로 바뀌면서 새롭게 피어오른 장면을 에세이로 풀어낸 포토 코멘터리, 김기현 촬영감독의 단상, 옥주와 동주 역을 맡은 두 배우 최정운과 박승준의 자필 편지가 담겨 있다. 영화 바깥에서 ‘남매의 여름밤’을 더욱 깊이 있게 즐길 수 있는 안내자가 되어 주는 필자들의 글도 주목할 만하다. 윤단비 감독과 같은 90년대생 여성 작가이자 실제 남매이기도 한 ‘일간 이슬아’의 이슬아 작가는 이 영화를 보고 남동생과 보낸 유년 시절의 한 조각을 떠올리게 된 관객으로서 써 내려간 에세이를 실었다. 최원준 숭실대 건축학부 교수는 이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이기도 한 오래된 2층 양옥집과 그 양옥집을 보금자리로 삼는 가족의 모습을 건축가이자 시네필의 시각으로 해설해준다. 영화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김혜리 씨네21 기자의 윤단비 감독 인터뷰도 빠뜨릴 수 없다. 봉준호, 박찬욱 감독 등 세계적 감독들을 인터뷰 해 온 김혜리 기자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남매의 여름밤’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 이제 시작하는 윤단비 감독의 작품 세계를 더욱 기대해야 하는 이유를 그만의 문장으로 책에 옮겼다.

직접 영화를 만든 이들의 목소리, 기억, 건축과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로 풍성하게 구성된 ‘남매의 여름밤’ 각본집은 감정과 추억, 슬픔과 기쁨의 따스하고 너른 파장 속에서 독자와 만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윤단비(지은이)

1990년 겨울, 광주에서 나고 자랐다. 열아홉 살에 서울로 오기 전까지는 줄곧 광주 극장에서 영화를 봤다. 영화가 끝나도 인물들이 스크린 밖 어딘가에 살아갈 것만 같은 인상을 남길 수 있는 작품을 만들고 싶다. 단편 〈불꽃놀이〉를 비롯하여 장편 〈남매의 여름밤〉 등 여러 편의 영화를 연출했으나 아직까지 겨울을 배경으로 한 영화를 만든 적이 없다.

김기현(지은이)

김혜리(지은이)

이슬아(지은이)

최원준(지은이)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 감독의 말
2. 남매의 여름밤 각본
3. 스크린 위로 피어난 순간들
: 윤단비 감독 포토 코멘터리
4. 기억과 영화의 교차로
: 김기현 촬영감독의 장면, 단상
5. 남매가 들려주는 여름밤 이야기
: 최정운, 박승준 배우의 편지
6. 기쁘고 슬픈 여름
: 이슬아 영화 에세이
7. 사라져가는 주거의 형식, 그리고 그 안의 가족
: 최원준 건축 에세이
8. 그해 여름 우리는
: 김혜리 씨네21 기자의 윤단비 감독 인터뷰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