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금요일엔 시골집으로 퇴근합니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미리
서명 / 저자사항
금요일엔 시골집으로 퇴근합니다 / 김미리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휴머니스트,   2022  
형태사항
261 p. : 천연색삽화 ; 20 cm
총서사항
자기만의 방 = Room ;107
ISBN
9791160808773
일반주기
평범한 직장인, 시골에 집을 짓다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25191
005 20220818091101
007 ta
008 220817s2022 ulka 000c kor
020 ▼a 9791160808773 ▼g 03810
035 ▼a (KERIS)BIB000016376384
040 ▼a 211064 ▼c 211064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김미리 금
100 1 ▼a 김미리
245 1 0 ▼a 금요일엔 시골집으로 퇴근합니다 / ▼d 김미리 지음
260 ▼a 서울 : ▼b 휴머니스트, ▼c 2022
300 ▼a 261 p. : ▼b 천연색삽화 ; ▼c 20 cm
490 1 0 ▼a 자기만의 방 = ▼a Room ; ▼v 107
500 ▼a 평범한 직장인, 시골에 집을 짓다
830 0 ▼a 자기만의 방 ; ▼v 107
830 0 ▼a Room ; ▼v 107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김미리 금 등록번호 11186804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관계에 치이고 도시 생활에 지친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꿈꿔봤을 시골 생활. ‘언젠가’, ‘나중에’라는 말로 미루지 않고 일주일에 5일은 도시, 2일은 시골에서 보내는 ‘5도 2촌’ 생활과 함께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 회사 일에 지쳐 번아웃에 빠져 있던 어느 날 덜컥 시골 폐가를 사버린 저자는 금요일마다 시골집으로 퇴근하며 자신의 일상 또한 단단하게 돌보게 된다. 이 책은 시골집에서 보낸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사계절 일상에 대한 기록이자, 막연한 시골살이에 대한 로망을 현실로 차근차근 이루어가는 평범한 직장인의 분투기다.

책에는 에세이와 함께 나만의 시골집을 찾고 고치는 팁과 노하우는 물론, 시골집 매매 체크리스트와 시공과정까지 알차게 수록했다. 실제 저자가 가장 많은 질문을 받은 5도 2촌 생활의 Q&A 또한 꼼꼼하게 정리해 담았다. 당장 회사를 그만둘 수도, 아예 도시를 떠날 수도 없는 우리들을 위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금요일은 시골집으로 퇴근합니다>를 통해 도시 생활을 포기하지 않고 시골 생활을 무리하지 않고, 평일의 나도 주말의 나도 행복해지는 이야기를 만나보자.

“언젠가는 시골집에서 살아볼 거야, 에서 ‘언젠가’를 빼버리기로 했다.”

평일엔 도시 × 주말엔 시골
매일 여행하는 마음으로, 금요일엔 시골집으로 퇴근합니다

“떠나고 싶었다. 복잡한 도시를. 치열한 일의 세계를.
어느 날 갑자기 시골 폐가를 사겠다고 마음먹은 것은 그런 이유에서다.”


복잡하고 빠르게 굴러가는 도시의 삶은 즐겁기도 하지만 때로는 지치기도 합니다. 누구나 한 번쯤 멈추고 싶고, 쉬고 싶고, 도시를 떠나 살고 싶어 하지요. 그러나 잠깐 휴가나 여행을 다녀와도 스트레스와 피로는 그대로일 때가 많아요. 그것은 일시적인 것일 뿐, 우리의 생활이 되어주지 못하니까요. 나만의 리틀 포레스트를 꿈꾸지만 먼 나중의 일처럼 느껴진다면, 당장 회사를 그만두고 시골로 아예 떠날 수 없는 상황이라면, ‘금요일엔 시골집으로 퇴근하는 삶’은 어떠세요?

“평범한 직장인, 시골에 집을 짓다!
‘5도 2촌’이라는 새로운 시골 라이프스타일


혹시 ‘5도 2촌’이라는 단어를 들어보신 적 있나요. 5도 2촌은 일주일 중 5일은 도시, 2일은 시골에 사는 라이프스타일을 뜻해요. 이 책의 저자인 김미리 작가님은 회사 일로 지쳐 번아웃에 빠진 어느 날, 덜컥 시골 폐가를 사버리고 말았습니다.

““대체 내가 왜 이러지, 하면서도 가슴속에 뜨거운 무언가가 사그라들지 않았다. 아무래도 마음이 고장난 것 같았다. 더이상 괜찮지 않았다. 그날 밤, 집에 돌아와서 분노조절장애, 정신과 상담, 심리 상담 같은 단어를 검색해보았다. 한 달 살기, 휴직, 퇴사 같은 단어들도. 그 검색의 마지막이 ‘시골집 매매’였다.”
p.37 <괜찮지만 괜찮지 않은> 中


5도 2촌 생활은 귀촌과 달라요. 귀촌이 완전히 시골에 옮겨와 정착하는 것이라면, 5도 2촌은 기존의 도시 생활을 기반으로 꿈꾸던 시골 생활을 병행하는 삶이거든요. 매일 반복되는 일상에서 벗어나 도시에서 시골로, 시골에서 또 도시로, 매주 ‘집에서 집으로 떠나는 멋진 여행’인 것이죠.

“시골집과 나를
살피고 돌보며 기록한 사계절


이 책은 봄, 여름, 가을, 겨울 총 4부로 구성되어 있어요. 시골집에서 만난 다정한 이웃과 마당에 놀러오는 동물 친구들, 시골집 밥상과 텃밭 가꾸기 등 시골생활의 소소한 에피소드가 계절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 있답니다. 사계절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감성적인 사진과 글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한적한 시골집 툇마루에 앉아 있는 듯한 느낌이 들 거예요.

그렇다고 전원생활의 꿈과 로망만을 이야기하는 책은 아니에요. 사실 현실의 시골살이는 불편한 일투성이고, 때맞춰 해야 하는 일들이 넘쳐나거든요. 봄에는 겨울을 나느라 고생한 집 안팎을 살피느라 바쁘고, 여름에는 온갖 벌레와 잡초가 창궐하고, 가을에는 수확에, 김장에, 월동 준비에 쉴 틈이 없습니다. 그리고 시골집의 겨울은 춥고, 춥고, 춥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가님에게 이 생활은 꼭 필요한 것이었다고 해요. 왜일까요?

““물론 지금도 월요병에 시달리고 여전히 주말을 손꼽아 기다리지만, 주말이 평일의 도피처가 아니라 오롯한 쉼을 위한 시간이 되었다는 것은 분명하다. 쓰러져가는 폐가가 내 손을 거쳐, 몰랐던 나의 취향과 선호를 담은 공간이 되어가는 과정은, 나를 알아가는 과정이기도 했다. 공사는 끝났지만, 집을 돌보고 그 안에서 사는 나를 돌보며, 나는 나와 점점 더 좋은 사이가 될 것 같다.”
p.41 <시골 폐가를 덜컥 사버렸다> 中


이 책은 낡고 불편한 구석이 있지만 시간의 흐름을 간직한 시골집에 대한 이야기이자 도시의 모든 것에서부터 멀어지고 싶었던 평범한 직장인이 자신을 살피고 돌봐온 기록이에요.
도시의 삶을 온전히 놓을 수도 없고, 온전히 누릴 수도 없을 때, 작가님은 주말 시골살이를 통해 일상을 살아갈 힘을 다시 얻으셨다고 해요. 땅도 쉬어가야 더 비옥해지듯, 봄이 오려면 겨울나기를 하듯, 자연에서 재충전하며 얻은 삶의 태도와 시골에서 찾은 작고 소중한 행복을 여러분께도 전하고자 합니다.

“시골 텃세? 두 집 살림? 난방비? 시공 과정?
나만의 시골집 찾고 고치는 법과
5도2촌 Q&A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수록!


평범한 직장인이 처음 시골집을 고쳐 살겠다고 결심하려면 모든 것이 막막하게 느껴질 거예요. 어떤 것을 살펴봐야 하는지, 또 무엇을 피해야 하는지, 어디서 상담해야 할지 등 몰라서 막막하고 힘든 일이 많죠.

작가님이 직접 시골집을 오가는 과정과 시골집을 찾는 노하우, 리모델링 시공 팁과 알찬 정보까지 책에 가득 담았어요. 시골집을 구할 때 알아두면 좋은 체크리스트, 시공 계획 세우는 법, 시골 생활을 꿈꾸는 분들이 실제로 작가님께 많이 하는 다양한 질문을 모아 작가님의 노하우와 답을 한눈에 Q&A로 정리했습니다.

도시생활을 포기하지 않으면서, 시골생활을 내 삶에 들여놓는 삶. 이런 삶을 우리도 살아볼 수 있지 않을까요? ‘언젠가 시골집에서 살아볼 거야’에서 ‘언젠가’를 빼보는 것은요? 평일의 나도 주말의 나도 잘 살고 싶다면, 『금요일엔 시골집으로 퇴근합니다』에서 5도 2촌 생활을 만나보세요. 일주일이 행복해지는 삶이 기다리고 있을 거예요.

““월요일인 내일부턴 서울로 돌아가 출근을 할 것이다. 그리고 금요일이 되면 다시 돌아와 시골 사람이 될 것이다. 누군가는 이렇게 사는 것을 멋지다고 하고, 누군가는 헛되다고 한다. 전에는 그런 말에 마음의 평온이 쉽게 깨어지곤 했다. 그러나 지금은 이렇게 말할 수 있다. 멋질 수도 헛될 수도 있지만, 나는 지금 여기서 행복하다고. 그리고 내일이, 다음 계절이 무척이나 기대된다고.”
p.219 <에필로그> 中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미리(지은이)

평일에는 서울 사는 직장인, 주말에는 시골 사는 자연생활자. 몇 년 전 쓰러져가는 시골 폐가를 덜컥 사버린 후, 서울과 시골을 오가며 살고 있다. 평일엔 서울에 발붙이고 바삐 살다, 금요일이 되면 시골집으로 퇴근해 천천히 산다. 장래희망은 매일 아침 마당을 쓰는 노인처럼 사소한 꾸준함을 가진 사람이 되는 것. 현재는 <오늘의집>에서 이커머스 MD로 일하며, 틈틈이 시골집의 사계절을 글과 사진으로 기록 중이다. 어느 계절을 가장 좋아하냐는 질문에 봄에는 봄이, 여름에는 여름이 가장 좋다고 답하는 사람. 주말 시골집 인스타그램 @suful415 평일 직장인 인스타그램 @merrymiry

정보제공 : Aladin

목차

Prologue. 고치고 돌보며 기록한 사계절
[밀착취재] 집에서 집으로

1. 봄
-괜찮지만 괜찮지 않은
-시골 폐가를 덜컥 사버렸다
-텃밭에서 충전 중
-내향형 인간의 시골 적응기
-할머니가 좋아서
-나의 작은 소망은,

2. 여름
-걷기의 발견
-담을 넘는 호박들
-갑자기 담장이 무너졌다
-“여기, 사람 있어요”
-찰나의 행복
-주방이 물바다가 되었다
-여름에 맺히며, 여름을 맺으며

3. 가을
-땅도 쉬어가는데
-읍내에서 번개를 했습니다
-맥가이버는 아니더라도
-마당이 있는 집에 산다는 것
-모종에서 김치까지
-계절의 사이에서

4. 겨울
-양파가 매운 이유
-중간이 편한 사람의 집
-나의 이직 이야기
-다정도 연습하다 보면
-수풀집 밥상
-알겠어, 알겠어
-미정으로 두는 것들

Epilogue. 다시, 사계절
[첫 번째 편지] 시골집을 찾고 있는 당신에게
[두 번째 편지] 시골집을 고치려는 당신에게
[Q&A] 5도2촌,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