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朝鮮新文學思潮史

朝鮮新文學思潮史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백철, 白鐵, 1908-1985
서명 / 저자사항
朝鮮新文學思潮史 / 白鐵
발행사항
[서울] :   韓國學資料院,   [2022]  
형태사항
2책 ; 24 cm
ISBN
9791168870901 (세트)
일반주기
영인본  
내용주기
上. 近代篇 (4, 421 p.) -- 下. 現代篇 (6, 413 p.)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23658
005 20220808153156
007 ta
008 220805r20221948ulk r 000c kor
020 1 ▼a 9791168870901 (세트)
035 ▼a (KERIS)BIB000016291090
040 ▼a 211046 ▼c 211046 ▼d 211009
082 0 4 ▼a 895.7/09003 ▼2 23
085 ▼a 897.09005 ▼2 DDCK
090 ▼a 897.09005 ▼b 2022
100 1 ▼a 백철, ▼g 白鐵, ▼d 1908-1985 ▼0 AUTH(211009)58156
245 1 0 ▼a 朝鮮新文學思潮史 / ▼d 白鐵
260 ▼a [서울] : ▼b 韓國學資料院, ▼c [2022]
300 ▼a 2책 ; ▼c 24 cm
500 ▼a 영인본
505 0 0 ▼n 上. ▼t 近代篇 ▼g (4, 421 p.) -- ▼n 下. ▼t 現代篇 ▼g (6, 413 p.)
534 ▼p 원본출판사항: ▼c 서울 : 首善社, 1948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09005 2022 1 등록번호 11186773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09005 2022 2 등록번호 1118677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상·하 2권으로 되어 있다. 상권 근대편이 1947년에 수선사(首善社)에서, 하권 현대편이 1949년에 백양당(白楊堂)에서 각각 간행된 뒤 1969년에 『백철문학전집(白鐵文學全集)』을 신구문화사(新丘文化社)에서 출판할 때 광복 후의 개관을 약간 추가하여 전집 제4권으로 다시 간행하였다.

이 책은 한국 근대문학사로는 단행본으로 출간된 최초의 저서이며, 문학사의 배경으로 사상과 사조를 중시한 방법론으로 기술한 책이다.

백철(白鐵)이 지은 한국 근대문학사.

상·하 2권으로 되어 있다. 상권 근대편이 1947년에 수선사(首善社)에서, 하권 현대편이 1949년에 백양당(白楊堂)에서 각각 간행된 뒤 1969년에 『백철문학전집(白鐵文學全集)』을 신구문화사(新丘文化社)에서 출판할 때 광복 후의 개관을 약간 추가하여 전집 제4권으로 다시 간행하였다.

이 책은 한국 근대문학사로는 단행본으로 출간된 최초의 저서이며, 문학사의 배경으로 사상과 사조를 중시한 방법론으로 기술한 책이다.

내용

책의 내용을 목차에서 살펴보면, 서론 근대사조와 신문학, 제1장 개화사조와 신소설, 제2장 민족주의와 신문학의 초창기, 제3장 문예사조의 혼류와 순문학운동, 제4장 퇴폐적으로 문학이 병든 시대, 제5장 노만주의 화려한 시절, 제6장 신문학의 수준과 자연주의의 위치, 제7장 주조 밖에 선 제경향의 문학(이상 상권 근대편)으로 되어 있다.

하권 현대편에서는 제1장 조선신문학의 재출발기 신경향파의 등장, 제2장 프롤레타리아문학 10년간의 제패와 민족파·절충파 등 문단춘추시대, 제3장 파시즘의 대두, 세계의 위기와 현대문학사조의 분기화, 제4장 위기! 1936년 이후 주조상실과 문학지상시대, 제5장 제2차대전의 열풍과 조선현대문학사상의 암흑기, 제6장 해방 후 2대 사조의 와류 중 신출발한 문학운동의 개관으로 되어 있다.

위의 초간 내용이 『백철문학전집』 4권에서는 제1편 신문학의 태동기, 제2편 초기의 신문학, 제3편 신문학의 갈림길, 제4편 암흑기의 문학과 해방 등으로 다시 정리되어 번다한 목차의 분장과 제목이 정리된 것을 알 수 있다.

의의와 평가

많은 자료의 인증으로 자료사적인 측면과 함께 서구의 문예사조를 준거로 한 방법론상의 문제점은 또다른 사대주의적 문학사관을 초창기 문학사연구에 침투시킨 부정적 평가도 없지 않다. 신문학의 사적 연구에 임화(林和)의 『신문학사』와 박영희(朴英熙)의 『문단측면사』와 함께 귀중한 업적으로 평가된다.

조선신문학사조사 [朝鮮新文學思潮史]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백철(지은이)

1908년 3월 18일 평안북도 의주군 월화면 정산동에서 소지주인 백무근의 아들로 태어났다. 본명은 세철(世哲). 향리 서당에서 열두 살 때까지 한학을 배웠다. 어머니와 형 백세명이 천도교도여서 백철은 어릴 때부터 민족주의 성향을 지니게 되었다. 3·1운동에 적극 가담한 형 때문에 어머니가 일본 헌병에게 끌려가 치도곤으로 호되게 맞아 이때부터 일본에 대한 저항심을 갖게 되었다. 1921년 신의주공립보통학교 6학년으로 편입하여 다음 해에 졸업했다. 신의주고등보통학교에 입학해 5년 동안 줄곧 수석을 했다. 1927년에 졸업하고 일본 동경고등사범학교에 입학했다. 교지에 습작시 <입술>, <K 양에게> 등을 발표했다. 1929년부터 1930년까지 시동인지 ≪지상낙원(地上樂園)≫에서 활동하면서 <우박이 내리던 날> 외 여덟 편의 시를 발표했다. 김용제 등과 교류하면서 계급주의문학에 경도되어 나프의 일원이 된다. 이후 동인지 ≪전위시인(前衛詩人)≫에 <나는 알았다, 삐라의 의미를>과 <9월 1일>을, ≪프롤레타리아시≫에 <다시 봉기하라> 외 네 편의 시를 발표한다. ≪지상낙원≫에 평론 <프롤레타리아시의 현실 문제에 대하여>(1930. 5)와 <프롤레타리아시론의 구체적 검토>(1930. 6)를 발표한다. 1931년 동경고사를 졸업하고 귀국하여 천도교계 잡지인 ≪개벽≫지의 기자로 근무한다. ≪조선일보≫에 평론 <농민문학 문제>를 발표하면서 국내에서 평론 활동을 시작하는데 한동안 신경향파적인 글을 발표한다. 1934년에 제2차 카프(KAPF) 검거 사건에 연루되어 전주 형무소에 1년 반 동안 수감된다. 1935년 12월에 집행유예로 석방되자마자 <비애의 성사>를 ≪동아일보≫에 발표하면서 마르크스주의와의 결별을 선언한다. 7년 동안 유물변증법 창작 방법론에 입각하여 작품을 써 온 백철은 교도소에서 도식주의적 이념 주입에 회의를 품게 되었던 것이다. 그 공백 지점에 찾아든 것이 인간에 대한 탐구 혹은 휴머니즘문학론이다. 그는 1930년대 후반부터는 정치의식과 사회의식을 내세운 문학이 간과하기 쉬운 문학의 독자성을 옹호하고 순수한 인간성을 탐구하는 문학관의 전파에 힘을 쏟게 된다. 1939년 ≪매일신보≫ 문화부장에 취임하고 1940년 중편소설 <전망(展望)>을 ≪인문평론≫에 발표한다. 1942년, 일제의 협조 강요를 피해 북경 특파원을 자청, 중국 북경에 간다. 광복 직전에 귀국하여 광복 후 중앙신문사 편집국 차장으로 잠시 근무하다가 10월에 서울여자사범대학 교수로 취임한다. 해방 공간의 어수선함 속에서 성실하게 비평 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1947년부터 ≪조선 신문학 사조사≫ 집필에 들어가 1949년에 상·하권으로 간행한다. 많은 문인이 월북하고 이념 대립이 첨예화될 때 백철은 대립의 현장에서 물러나 후학을 키울 결심을 한다. 1948년 서울대 사범대 교수로 취임했다가 다음해 동국대학으로 옮긴다. 1952년 서울대 문리대 및 동 대학원 강사를 역임하고 1955년 중앙대학교 문리대학장으로 취임한다. 1956년 영국 국제펜클럽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가하는데 이때부터 세계적인 문인들과 교류하며 한국문학의 위상 제고에 진력한다. 1957년 미국 예일대학과 스탠퍼드대학 교환교수로 가 있게 된 이후 뉴크리티시즘 이론을 국내에 활발히 소개한다. 1960년 4·19혁명이 일어나자 <轉換의 美學>을 발표, 문단의 자각을 촉구한다. 그해 브라질 국제펜클럽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가하고 1961년에는 국제펜클럽 한국 본부 위원장에 취임한다. 이해에 서울시문화상을 수상한다. 1965년 유고슬라비아 국제펜클럽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가하고 1966년 예술원 회원으로 선임된다. 1968년 ≪백철 문학 전집≫(4권)을 출간한다. 1969년에 프랑스 국제펜클럽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가하고 1970년에는 서울에서 열린 제37차 국제펜클럽대회에서 대회장을 맡는다. 1971년 대한민국예술원상을, 1972년에 국민훈장모란장을 수상한다. 1972년 중앙대 대학원장이 되고 1973년에 중앙대학교를 정년퇴임한다. 1975년 자서전 ≪진리와 현실≫(2권)을 발간하고 1977년 한국펜클럽 회장을 사임한다. 1985년 10월 13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자택에서 영면한다. 유족은 부인 최정숙 여사와 4남 3녀가 있으며 15일 문인장으로 장례식이 거행되었다. 유해는 충남 예산군 덕산면 낙산리에 안장되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상권 - 근대편
하권 - 현대편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