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더 문법하고 싶은 문법 : 국어 교사와 예비 교사를 위한 국어 문법 즉문즉답

더 문법하고 싶은 문법 : 국어 교사와 예비 교사를 위한 국어 문법 즉문즉답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신승용 안윤주, 저
서명 / 저자사항
더 문법하고 싶은 문법 : 국어 교사와 예비 교사를 위한 국어 문법 즉문즉답 / 신승용, 안윤주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역락,   2021  
형태사항
322 p. : 천연색삽화 ; 26 cm
기타표제
문법 교수와 국어 교사가 옥신각신 펴낸 읽기 쉬운 문법 Q&A
ISBN
9791162445648
서지주기
참고문헌: p. 317-32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21989
005 20220726141239
007 ta
008 220722s2021 ulka b 000c kor
020 ▼a 9791162445648 ▼g 93710
035 ▼a (KERIS)BIB000015863379
040 ▼a 241027 ▼c 241027 ▼d 211009
082 0 4 ▼a 495.75 ▼2 23
085 ▼a 497.5 ▼2 DDCK
090 ▼a 497.5 ▼b 2021z5
100 1 ▼a 신승용
245 1 0 ▼a 더 문법하고 싶은 문법 : ▼b 국어 교사와 예비 교사를 위한 국어 문법 즉문즉답 / ▼d 신승용, ▼e 안윤주 지음
246 0 3 ▼a 문법 교수와 국어 교사가 옥신각신 펴낸 읽기 쉬운 문법 Q&A
260 ▼a 서울 : ▼b 역락, ▼c 2021
300 ▼a 322 p. : ▼b 천연색삽화 ; ▼c 26 cm
504 ▼a 참고문헌: p. 317-322
700 1 ▼a 안윤주, ▼e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497.5 2021z5 등록번호 111867233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10-15 예약 예약가능(1명 예약중)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문법은 사실을 밝히는 과정이기 때문에 당연히 학문적으로 이견이 있고, 논쟁이 있다. 그렇기에 가르치는 사람은 이견이 되는, 논쟁이 되는 지점 자체를 이해하고서 가르치는 것이 중요하다. 이견이 있고, 논쟁이 되는 지점 자체를 이해하고 해당 내용을 가르칠 때, 학생들로 하여금 문법에 흥미를 가지게 할 수 있다.
또한 그럴 때 학생들에게 탐구할 수 있는 지점을 제시할 수 있고, 그러다 보면 학생들도 문법이 암기 과목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 이 책은 이견이 있거나 논쟁이 되는 내용은, 왜 이견이 있고 어떤 부분에서 논쟁이 되는지를 설명하려고 노력하였다.

국어 교사에게 문법을 가르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39가지의 즉문즉설 형식으로 서술한 문법 교육 길잡이


문법은 정답이 있는 것은 아니다. 실제적 사실을 밝히기 위한 공부이고, 그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과정이다. 그런데 학교문법 속에 규범이 어설프게 섞여 들어오면서, 마치 문법이 정답이 있는 것처럼 인식되는 경향이 있다.
문법은 사실을 밝히는 과정이기 때문에 당연히 학문적으로 이견이 있고, 논쟁이 있다. 그렇기에 가르치는 사람은 이견이 되는, 논쟁이 되는 지점 자체를 이해하고서 가르치는 것이 중요하다. 이견이 있고, 논쟁이 되는 지점 자체를 이해하고 해당 내용을 가르칠 때, 학생들로 하여금 문법에 흥미를 가지게 할 수 있다. 또한 그럴 때 학생들에게 탐구할 수 있는 지점을 제시할 수 있고, 그러다 보면 학생들도 문법이 암기 과목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
이 책은 이견이 있거나 논쟁이 되는 내용은, 왜 이견이 있고 어떤 부분에서 논쟁이 되는지를 설명하려고 노력하였다.

내용 소개

‘선릉’은 왜 [선능], [설릉] 두 가지 모두로 발음되나요?

[한마디로 설명]
음운 변동이 꼭 한 가지 방식으로만 일어나야 하는 것은 아니다. 음운 변동이 일어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인데, 하나는 구조적인 제약을 해소하기 위해서, 다른 하나는 발음의 경제성을 추구하는 것이다. 발음의 경제성은 발음을 하는 데 드는 노력을 최소화하려는 경향을 말하는데, 발음을 쉽고 편하게 하려는 경향도 발음의 경제성에 해당한다.
구조적인 제약을 해소하기 위해서든 발음의 경제성을 추구한 것이든 음운 변동이 꼭 단일한 방식으로만 일어나야 하는 것은 아니다. 그 방식이 한 가지밖에 없다면 한 가지 방식의 음운 변동만 일어난다. 하지만 그 방식이 복수라면, 복수의 방식으로 음운 변동이 일어나기도 한다. ‘선릉’이 바로 이러한 경우이다. ‘선릉’을 [선릉]으로 발음하는 것보다는 유음동화를 적용한 [설릉]과 후행하는 /ㄹ/을 /ㄴ/으로 바꾸어서 발음하는 [선능]이 발음하기가 더 편하다. 즉 ‘선릉’을 편하게 발음하는 방식은 한 가지가 아니라 두 가지가 가능하다. 그래서 화자에 따라서 [설릉]으로 발음하기도 하고, [선능]으로 발음하기도 한다. 참고로 표준 발음은 [설릉]이다.
발음의 경제성을 추구하는 대표적인 음운 변동이 동화이다. ‘첨가, 축약’도 큰 틀에서 보면 발음의 경제성 추구라는 틀 안에서 해석될 수 있다. 다만 발음의 경제성 추구는 의미 변별을 손상시키지 않는 범위 안에서 일어나는 것이 일반적이다.

[자세히 설명]
음운 변동 중에는 동일한 조건 환경에서 예외 없이 항상 동일한 음운 변동이 일어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동일한 조건 환경에서 두 가지 이상의 방식으로 음운 변동이 일어나는 경우도 있다. 학교문법에서 다루고 있는 음운 변동 중에는 많은 경우가 전자에 해당하지만, 후자의 경우도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신승용(지은이)

서강대학교 학사, 석사, 박사 국립국어원 &lt표준국어대사전&gt 사전 편찬 편수원 ‘남북한 언어 비교 사전’ 용역 사업 수행 서강대학교 대우전임강사 이화여자대학교 BK21 연구교수 영남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 교수(2004~현재) 주요 저서 『학교문법산책』(2010), 『국어음운론』(2013), 『국어학개 론』(2013), 『문법하고 싶은 문법』(2020, 신승용·안윤주 공저), 『더 문법하고 싶은 문법』(2021, 신승용·안윤주 공저) 외 논저 다수.

안윤주(지은이)

경북기계공업고등학교 국어교사(현재) 영남대학교 학사, 석사 영남대학교 국어교육학과 문법교육전공 박사과정 재학 중(현재) 미래엔 국어 교과서 교사용 자료집 집필(2017~2020) (사)미래교실네트워크 이사(현재) 대구 거꾸로교실 전문학습공동체 운영위원(2016~현재) 대구중등협력학습지원단(2017~2021) 주요 저서 『문법하고 싶은 문법』(2020, 신승용·안윤주 공저), 『더 문법하고 싶은 문법』(2021, 신승용·안윤주 공저)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음운과 음운 변동에 대한 Q&A

1.1. /ㅎ/은 거센소리인가요, 예사소리인가요?
1.2. 음절의 끝소리 규칙과 평파열음화가 같은 것인가요?
1.3. ‘괴’와 ‘궤’는 다른데 왜 발음이 같은가요?
1.4. 도대체 ‘교체’는 뭐고 ‘대치’는 또 무엇인가요?
1.5. ‘선릉’은 왜 [선능], [설릉] 두 가지 모두로 발음되나요?
1.6. 왜 ‘잣을’은 [자슬]로 발음하고, ‘잣알’은 [자달]로 발음하나요?
1.7. ‘내가 만들 빵은~’의 ‘만들[만들]’에서는 무엇이 탈락했나요?
1.8. ‘깻잎[깬닙]’에 ‘사잇소리 첨가’가 있지 않나요?


형태소와 단어에 대한 Q&A

2.1. ‘갔다’를 형태소 분석하면 ‘가+ㅆ+다’인가요, ‘가+았+다’인가요?
2.2. ‘공부시키다’가 사전에 없는데, 그러면 단어가 아닌가요?
2.3. 사동사는 모두 타동사이고, 피동사는 모두 자동사인가요?
2.4. ‘주세요’의 ‘요’가 보조사인데 어떻게 ‘-세요’가 어미일 수 있나요?
2.5. ‘착하다’의 어근 ‘착’을 사전에서 찾으면 ‘품사 없음’이라고 나오는데, 이게 무슨 말인가요?
2.6. ‘이게 뭐야’에서 ‘뭐’는 준말인데 왜 ‘이게’는 준말이 아닌가요?
2.7. 명사, 동사라고 하면 되지 왜 쓸데없이 체언, 용언이라고도 하나요?
2.8. 동사 ‘감다’는 형태가 변하지 않는데 왜 가변어인가요?
2.9. ‘먹지 못하다’와 ‘옳지 못하다’의 ‘못하다’는 같은 ‘못하다’인데,
왜 보조 동사, 보조 형용사로 품사가 서로 다른가요?
2.10. ‘크다’는 품사 통용인데 왜 ‘높이’는 품사 통용이 아닌가요?
2.11. 두 어근이 ‘동사+형용사’인 합성어는 없나요?


활용과 곡용, 문장 구조에 대한 Q&A

3.1. 마침표가 없으면 문장이 아닌 건가요?
3.2. ‘부사어’는 없어도 되는데 ‘필수적 부사어’는 왜 꼭 있어야 하나요?
3.3. ‘넌 이제 큰일 났다.’는 미래 시제인가요, 과거 시제인가요?
3.4. “너 뭐 해?”는 설명 의문문인가요, 판정 의문문인가요?
3.5. ‘비가 소리도 없이 내린다.’는 부사절을 안은 안은문장인가요?
3.6. ‘오늘 날씨가 좋다.’는 홑문장인가요, 겹문장인가요?
3.7. ‘나는 네가 늘 건강하기를 원해.’에서 목적어는 무엇인가요?
3.8. ‘나는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는 명사절을 안은 안은문장인가요,
관형사절을 안은 안은문장인가요?
3.9. ‘나는 신발을 신고 밖에 나갔다.’는 이어진문장인가요, 안은문장인가요?
3.10. ‘곰과 호랑이가 손을 잡고 걸어간다.’에서
주격 조사 ‘가’는 ‘곰과 호랑이’에 결합한 거 맞나요?


의미에 대한 Q&A

4.1. ‘장끼’는 ‘꿩’을 전제하나요, 함의하나요?


국어사에 대한 Q&A

5.1. 8자가족용법은 소리대로 적은 표기법이 아니라는데, 왜 그런가요?
5.2. ‘놉???’은 재음소화가 아니라 단지 오분석한 오표기의 하나일 뿐이라고 하는데,
이게 무슨 말인가요?
5.3. 왜 ‘암병아리’가 아니고 ‘암평아리’인가요?
5.4. 중세국어에서는 주격 조사가 ‘이 ~ ㅣ ~ ø’ 세 개였나요?
5.5. 의도법 어미와 대상법 어미는 같은 건가요, 다른 건가요?
5.6. ‘王이 니??샤??’에서의 ‘샤’와 ‘海東六龍이 ????샤’에서의 ‘샤’는 같은 것인가요?
5.7. ‘가던 새 본다’(「청산별곡」)가 왜 의문문인가요?
5.8. ‘그는 그것은 소문이라고 말했다.’에서 ‘소문이다’가 왜 ‘소문이라’로 바뀌었나요?
5.9. ‘나의 살던 고향’에서 ‘살다’의 주어가 ‘내가’ 아니라 왜 ‘나의’인가요?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