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임술년도 조선통신사 봉행매일기 번각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田阪正則, 편저 이재훈, 편저
서명 / 저자사항
임술년도 조선통신사 봉행매일기 번각 = 天和信使奉行每日記翻刻 / 다사카 마사노리, 이재훈 편저
발행사항
서울 :   경진출판,   2022  
형태사항
360 p. ; 23 cm
총서사항
경희대학교 글로벌류큐·오키나와연구소 동아시아자료총서 ;002
ISBN
9788959969913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9229
005 20220624092340
007 ta
008 220621s2022 ulk 000a kor
020 ▼a 9788959969913 ▼g 9383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0 ▼a kor ▼a jpn
082 0 4 ▼a 951.902 ▼2 23
085 ▼a 953.056 ▼2 DDCK
090 ▼a 953.056 ▼b 2022
245 0 0 ▼a 임술년도 조선통신사 봉행매일기 번각 = ▼x 天和信使奉行每日記翻刻 / ▼d 다사카 마사노리, ▼e 이재훈 편저
260 ▼a 서울 : ▼b 경진출판, ▼c 2022
300 ▼a 360 p. ; ▼c 23 cm
490 1 0 ▼a 경희대학교 글로벌류큐·오키나와연구소 동아시아자료총서 ; ▼v 002
546 ▼a 본문은 한국어, 일본어가 혼합수록됨
700 1 ▼a 田阪正則, ▼e 편저
700 1 ▼a 이재훈, ▼e 편저
830 0 ▼a 경희대학교 글로벌류큐·오키나와연구소 동아시아자료총서 ; ▼v 002
900 1 0 ▼a 다사카 마사노리, ▼e 편저
900 1 0 ▼a Tasaka, Masanori, ▼e 편저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6 2022 등록번호 11186602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1682년에 일본에 파견된 7번째 조선통신사가 쓰시마번을 출발하고 다시 쓰시마번으로 돌아오는 3개월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에, 통신사의 경호를 비롯하여 음식부터 탈것까지 전반적인 모든 것을 관리하던 실무책임자 봉행이 쓴 매일기로, 통신사행에서의 의식, 복장, 통신사의 요구사항, 각종 갈등과 사건 사고 등이 소상히 기록되어 있다.

1682년 임술년 일본에 파견된 조선통신사

통신사를 맞이했던 실무책임자인쓰시마번(対馬藩)의 봉행(奉行)이 쓴 매일기를 번각하다


이 책은 1682년에 일본에 파견된 7번째 조선통신사가 쓰시마번을 출발하고 다시 쓰시마번으로 돌아오는 3개월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에, 통신사의 경호를 비롯하여 음식부터 탈것까지 전반적인 모든 것을 관리하던 실무책임자 봉행이 쓴 매일기로, 통신사행에서의 의식, 복장, 통신사의 요구사항, 각종 갈등과 사건 사고 등이 소상히 기록되어 있다.

임진왜란 이후 일본에 파견된 12차례의 통신사 가운데 7번째에 해당하는 1682년의 임술사행은, 총책임자인 삼사(三使)들의 기록이 한 권도 남아 있지 않은 유일한 사행에 해당한다. 다행히 역관들의 기록이 남아 있어 사행이 돌아가는 흐름은 충분히 살필 수는 있으나, 당대의 모든 사행록들이 그러하듯이 역관들이 하루에 일어난 모든 것을 기록에 남기지는 않았다. 이 때문에 당시의 사행록을 재구성하려면 필연적으로 일본 측 사료를 빌리지 않으면 안 된다.
이 책은 당시 부산을 출발한 조선통신사들이 대마도의 행정수도였던 후추(府中)에 들렀다가 에도로 가 국서를 전달하고 다시 후추에 들러 조선으로 돌아가는 4개월 남짓의 여정을 담았는데, 이를 구체적으로 나누어보면 7월 2일부터 26일까지 후추를 출발하여 배를 타고 오사카로 향하는 일을 담은 ≪参向信使奉行船中毎日記≫, 뒤이어 7월 26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오사카에서 머무르는 일을 담은 ≪参向信使奉行京大坂在留中毎日記≫, 8월 7일부터 21일까지 육로로 에도로 향하는 ≪参向信使奉行道中毎日記≫, 그리고 9월 12일까지 에도에 머무르던 일을 담은 ≪信使奉行在江戸中毎日記≫, 귀로에 들어 육로를 통해 오사카까지 돌아오는 9월 26일까지의 일이 담긴 ≪下向信使奉行江戸ゟ京都迄毎日記≫, 뒤이어 10월 4일까지 오사카에서 머문 9일간이 일을 기록한 ≪下向信使奉行京大坂在留中毎日記≫, 그리고 다시 10월 16일 후추에 도달하기까지의 해로의 일을 기록한 ≪下向信使奉行船中毎日記≫의 도합 7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문은 기본적으로 개조식으로 작성되어 있으며, 매일매일의 기록이 날씨, 장소, 접대처, 접대담당자, 특별식으로 보내는 음식, 선물 등이 빠짐없이 적혀 있다. 기록하는 데에 많은 지면을 할애하는 경우에는 별도 책자를 이용하며 이를 본문에 남겨 참고로 삼을 수 있다.
이후에 작성된 사행록의 매일기들과 비교하여 내용이 건조하고 종사하는 인원의 리스트를 기술하는 데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이후의 사행들이 본인들의 치부가 될 만한 이야기까지 쓰며 대화를 거의 그대로 통째로 옮겨오는 듯하게 상세하게 기술하는 것과는 큰 차이를 보인다. 이는 임술년도에 들어 통신사의 기록이 시작되었기 때문에 생겨나는 특징이다.
그러나 내용 자체가 건조하고 타 사행에 비해 간략한 편이라고 하더라도 군관, 제술관, 학사, 통사, 삼사의 기록에서는 볼 수 없는 마상재의 기술이름이라든가, 의원들의 활약상, 필담창화를 준비하거나 화원에게 그림을 부탁하면 편액을 갖고 오는 모습 등 다양한 신분들의 활동 내역을 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다사카 마사노리(지은이)

선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부교수. 고려대학교 일반대학원 국어국문학과 비교문학 전공,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쓰시마번의 종가문서를 통해 조선 후기 조일 관계, 특히 문화교류 면에 관해 연구하고 있다. 논문으로는 “ハングル写本��崔忠伝��と��新羅崔郞物語��”, “1747년(英祖23) 問慰行을 맞이한 對馬藩의 동향”, “1746년 관백승습고경차왜 접대: 종가문서로 보는 다례 이후”, “무진년 통신사행 절목 중 구관백전(舊關白前) 예단 및 배례 강정에 관한 고찰”, “무진년 통신사행 절목 중 집정 인원수 강정에 관한 고찰” 등이 있다.

이재훈(지은이)

동의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연구교수.경희대학교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 진학해 석사・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전공은 일본근세문학으로 쓰시마번의 종가문서를 활용하여 조선 후기 통신사를 입체적으로 재현하는 데에 관심이 있다. 논문으로는 “기해사행의 당상역관: 대마도 종가문서에서 등장양상을 중심으로”, “통신사와 화재: 화재의 양상과 일본 측의 대비”, “호소이 하지메 초역본 ��해유록��: 그 번역 양상을 중심으로”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머리에

제1부 임술사행의 봉행매일기
임술사행과 종가문서(다사카 마사노리, 이재훈)

제2부 천화신사 봉행매일기 번각(天和信使奉行?日記?刻)
?向信使奉行船中?日記
?向信使奉行京大坂在留中?日記
?向信使奉行道中?日記
信使奉行在江?中?日記
下向信使奉行江??京都??日記
下向信使奉行京大坂在留中?日記
下向信使奉行船中?日記

엮은이 소개

관련분야 신착자료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1)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1)
박경숙 (2021)
공주시지편찬위원회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