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일본 중소기업 진화생존기 : 100년 기업의 지혜, Deep경영!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오태헌, 吳泰憲, 1965-
서명 / 저자사항
일본 중소기업 진화생존기 : 100년 기업의 지혜, Deep경영! / 오태헌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삼성글로벌리서치,   2022  
형태사항
263 p. : 삽화 ; 21 cm
ISBN
9788976331182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45-263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9162
005 20220623105917
007 ta
008 220621s2022 ulka b 000c kor
020 ▼a 9788976331182 ▼g 03320
035 ▼a (KERIS)REQ000056186211
040 ▼a 211040 ▼c 211040 ▼d 211009
082 0 4 ▼a 658.0220952 ▼2 23
085 ▼a 658.0220952 ▼2 DDCK
090 ▼a 658.0220952 ▼b 2022
100 1 ▼a 오태헌, ▼g 吳泰憲, ▼d 1965- ▼0 AUTH(211009)116233
245 1 0 ▼a 일본 중소기업 진화생존기 : ▼b 100년 기업의 지혜, Deep경영! / ▼d 오태헌 지음
260 ▼a 서울 : ▼b 삼성글로벌리서치, ▼c 2022
300 ▼a 263 p. : ▼b 삽화 ; ▼c 21 cm
504 ▼a 참고문헌: p. 245-263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58.0220952 2022 등록번호 11186595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일본의 작고 오래된 기업들 이야기이다. 이들은 긴 시간 불황에 시달리며 되살아날 듯 말 듯 저공비행을 거듭하고 있는 일본 경제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나라에 추월당하지 않는 이유가 되고 있다. 모든 역량을 오롯이 한 분야에 쏟아붓는 ‘깊은 경영’, 즉 ‘딥(DEEP)경영’을 추구하는 일본의 강소기업 28개 이야기를 통해 일본 경제를 지탱해온 힘의 비밀을 엿볼 수 있는 책이다.

오래 전부터 꾸준하게 일본의 강소기업들을 찾아내 소개하고 그들의 지혜를 통찰하는 데 힘을 쏟아온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일본의 작지만 오래가는 기업들이 공통적으로 가진 요소를 4가지로 응축한다. 일본의 강소기업들은 오로지 한 분야에 매진하며 기업의 모든 역량을 그 분야의 진화를 위해 오롯이 쏟아붓는 ‘깊은 경영’을 한다는 것인데, 저자는 이중성(Duplicity), 전문성(Expertise), 확장성(Expandability), 영속성(Permanency)을 이러한 ‘딥(DEEP)경영’의 4요소로 꼽는다.

“기업으로 태어났으면 어떻게든 살아남아야 한다.”
영속을 기업의 진수라 여기는, 작지만 강인한 일본의 기업들.
그들은 여전히 일본의 미래다!


● 테이크아웃 전성시대에 정반대의 ‘옛날식 다방’을 추구함으로써 사라져가는 것들을 아쉬워하는 소비자를 공략한 ‘고메다커피’
● “제품은 일류이지만 매뉴얼은 조크”라는 평을 받아온 일본에서 산업용 기계 매뉴얼 제작이라는 ‘세상에 없던 사업’을 성공시켰을 뿐 아니라 30년간이나 지속성장해온 ‘그레이스 테크놀로지’
● 대기업이 모방할 만한 제품을 내놓아 시장을 키우는 전략을 구사하며 5대를 이어 식초만을 만들어온 ‘이이오양조’
● 마이크로파를 활용해 대량생산에 성공함으로써 지난 100년간 기술의 진화가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던 화학 제조 분야에서 큰 한 걸음을 내디딘 ‘마이크로파화학’
● ‘물 없는 인쇄’를 도입해 대표적 사양산업으로 꼽히는 인쇄업에서 새로운 길을 찾아낸 ‘닛세이PR’
● 세계 제일이 아니면 과감히 포기한다는 원칙을 지켜 의료기 시장의 독보적 존재로 인정받게 된 ‘마니’
● 퇴직한 직원들을 다시 불러 모아 젊은 직원들과 팀을 이루게 함으로써 인기가 하락한 과거의 히트상품을 새로운 완구로 탄생시키는 데 성공한 ‘타카라토미’
● 봉제선 없이 니트를 짤 수 있는 편물기를 개발해 세상에 없어선 안 되는 기업이 되겠다는 목표를 실천하고 있는 ‘시마세이키제작소’
● 분업화로 목공 분야에서 점차 사라져가는 다능공(多能工) 장인들을 사내 도제 시스템으로 길러냄으로써 명문대학 졸업생들이 스스로 찾아가는 기업이 된 ‘헤이세이건설’
● 빵을 캔에 넣어보자는 놀라운 발상으로 세계 최초의 빵통조림을 개발해 갑작스러운 재난에 대비하고 희망을 비축할 수 있게 된 ‘빵 아키모토’
● 하나의 기업이 도산하는 것은 단순히 기업이 무너지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좋은 제품, 좋은 기술이 사장되는 것임을 알았기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회사를 재건할 수 있었던 ‘엠다이아’
● 액체로 냉동시키는 획기적인 기술을 개발해 맛과 영양의 파괴를 최소화하고 신시장을 개척한 ‘테크니칸’
● 평범한 브로콜리 대신 암 예방 효과가 있는 성분을 함유한 브로콜리 등 기능성 채소를 재배해 업계의 새로운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는 ‘무라카미농원’



모두 일본의 작고 오래된 기업들 이야기이다. 이들은 긴 시간 불황에 시달리며 되살아날 듯 말 듯 저공비행을 거듭하고 있는 일본 경제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나라에 추월당하지 않는 이유가 되고 있다. 모든 역량을 오롯이 한 분야에 쏟아붓는 ‘깊은 경영’, 즉 ‘딥(DEEP)경영’을 추구하는 일본의 강소기업 28개 이야기를 통해 일본 경제를 지탱해온 힘의 비밀을 엿볼 수 있는 책이다.
일본 경제를 지켜온 작은 기업들의 굳세고 파란만장한 스토리 속의 4가지 비밀!
세상의 이목은 플랫폼 기업이나 신산업 분야의 떠오르는 기업으로 쏠려가기 마련이지만 이런 때일수록 묵묵하게 한길을 가며 제자리를 지키는 기업들의 소중함을 되새겨보는 것도 필요한 일일 것이다. 이미 오래 전부터 꾸준하게 일본의 강소기업들을 찾아내 소개하고 그들의 지혜를 통찰하는 데 힘을 쏟아온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일본의 작지만 오래가는 기업들이 공통적으로 가진 요소를 4가지로 응축한다. 일본의 강소기업들은 오로지 한 분야에 매진하며 기업의 모든 역량을 그 분야의 진화를 위해 오롯이 쏟아붓는 ‘깊은 경영’을 한다는 것인데, 저자는 이중성(Duplicity), 전문성(Expertise), 확장성(Expandability), 영속성(Permanency)을 이러한 ‘딥(DEEP)경영’의 4요소로 꼽는다.
지금 하는 일도 나중에는 전통이 되기 때문에 혁신을 곧 또 다른 전통을 만드는 일이라고 여기는 이중성, 시험을 통과하거나 선발 과정을 거쳐 탄생하는 전문가가 아니라 그 사회가 인정하고 함께 일하는 구성원의 존경을 받는 전문가가 되어야 함을 의미하는 전문성, 여러 개의 가지를 키우고 만들어내지만 하나의 견실한 뿌리 덕분에 나가고자 하는 지향점이 분명한 확장성, 그리고 기업가치를 키워 높은 값에 매각하거나 힘들다고 사업을 접는 일은 피하는 것이 기업을 영위하는 사람의 도리라고 보며 ‘영속이야말로 기업의 진수’라 여기는 영속성, 이 4가지 렌즈를 통해 일본의 작은 기업들을 살펴본다면 그들이 가진 강인함의 원천을 들여다볼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다.
일본 경제의 마지막 보루라 불리는 이들 작은 기업들이 저마다 다른 수많은 위기를 극복하고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살아남은 파란만장한 스토리를 따라가다 보면 마음 한편으로 그들을 응원하게 되는 동시에 미래를 헤쳐 나갈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오태헌(지은이)

도쿄대학교 경제학 석사와 박사 과정을 졸업했다. 대우경제연구소 연구위원, 동 연구소 도쿄사무소 소장 및 노무라총합연구소 서울지점 부지점장으로 근무했으며, UC 버클리 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방문학자를 지냈다. 현재 경희사이버대학교 일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성장 시대에 맞서 중소기업들의 생존 전략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한일 중소기업 간 협력에 이바지할 수 있는 길을 찾고자 분투해왔다. 저서로 《기초부터 배우는 일본 경제》, 《일본 중소기업 경쟁력》, 《Only One 일본기업 50》, 《일본 바로보기》, 《일본 중소기업의 본업사수경영》 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일본의 건설산업》, 《재미있고 엉뚱하게》, 《도요타 혼》, 《도요타 생각》 등이 있다. khcujapan@gmail.com

정보제공 : Aladin

목차

Prologue

Part 1. 이중성
전통과 혁신의 공존
01 옛날식 다방의 재발견 | 고메다커피
02 매뉴얼의 진화 | 그레이스 테크놀로지
03 약자의 승리 공식 | 이이오양조
04 술 마시는 방법을 바꾸다 | 하쿠스이샤
05 100년 만의 진화 | 마이크로파화학
06 가면 안 된다는 길을 갔다 | 닛세이PR
07 일본 카레 1호의 생존 전략 | 하치식품
08 세계 제일이 아니면 안 한다 | 마니

Part 2. 전문성
사회가 함께 만드는 전문가
09 퇴직 직원을 다시 모셔라! | 타카라토미
10 좁고 깊게 판다 | 나가이레벤
11 없다고? 만들자! | 시마세이키제작소
12 두 번의 실패는 없다 | 시바기켄
13 모두가 스페셜리스트 | 헤이세이건설
14 물 위에 뜨는 전기차 | 펌
15 정상의 자리를 지키는 방법 | 아타고

Part 3. 확장성
제품 ㆍ 서비스의 지속적 확장
16 홍차의 힘 | 와이즈 티 네트워크
17 캔 속으로 들어간 빵 | 빵 아키모토
18 미래형 중소기업 | 하마노제작소
19 없어지면 안 되는 기술 | 엠다이아
20 수첩회사가 살아남은 방법 | 레이메이 후지이
21 냉동기술의 신기원 | 테크니칸
22 꼬리에 꼬리를 무는 미용실 | 오쿠시

Part 4. 영속성
눈에 보이지 않는 가치에 대한 존중
23 기본기로 업계 1위 | 조지루시
24 변하지 않기 위해 변해야 한다 | 페리칸
25 비결은 ‘지식의 탐색’ | 미쓰보시 게이토
26 일본 한방의학의 선구자 | 쓰무라제약
27 건축자재 업계의 이단아 | 산와컴퍼니
28 위기를 벗어나는 결단력 | 무라카미농원

Epilogue
참고문헌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정현 (2021)
곽영식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