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키워드 한국 현대사 기행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손호철
서명 / 저자사항
키워드 한국 현대사 기행 / 손호철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이매진,   2022-  
형태사항
책 : 삽화(일부천연색) ; 23 cm
ISBN
9791155311332 (v.1) 9791155311325 (세트)
내용주기
1. 제주·호남·영남 (360 p.)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7913
005 20220621134648
007 ta
008 220614m20229999ulka 000c kor
020 ▼a 9791155311332 (v.1) ▼g 04300
020 1 ▼a 9791155311325 (세트)
035 ▼a (KERIS)BIB000016255996
040 ▼a 211021 ▼c 211021 ▼d 211009
082 0 4 ▼a 951.903 ▼2 23
085 ▼a 953.06 ▼2 DDCK
090 ▼a 953.06 ▼b 2022z4
100 1 ▼a 손호철
245 1 0 ▼a 키워드 한국 현대사 기행 / ▼d 손호철 지음
260 ▼a 서울 : ▼b 이매진, ▼c 2022-
300 ▼a 책 : ▼b 삽화(일부천연색) ; ▼c 23 cm
505 1 0 ▼n 1. ▼t 제주·호남·영남 ▼g (360 p.)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6 2022z4 1 등록번호 1118656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한국 현대 정치를 연구하고 가르쳐온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학교 명예교수가 쓴 현대사 기행. 한국 현대사에서 중요한 사건이나 인물에 관련된 장소 150곳을 골랐다. 저자는 평생 한국 정치를 연구하고 가르친 정치학자이지만 이번에는 책보다 길 위에서 더 많이 배웠다. 뿌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니 다 다른 지역에서 벌어진 사건과 그 속의 사람들이 들려준 진실에 다다를 수 있었다.

한국은, 분단된 한반도의 남쪽은, 가슴 아픈 현장이 곳곳에 자리한 열린 박물관이다. 길 위의 정치학자 손호철은 현장성, 사실, 관점, 서사라는 화두를 붙잡고 팬데믹과 고통스런 삶에 신음하는 이 땅을 톺아본다. 사건 현장을 두 번 세 번 발로 찾아가고, 진영 논리가 아니라 사실에 기반하되, 진보적인 시각과 관점에서 사건과 사람을 바라보며, 역사적 사실을 나열하는 전통적 서술을 넘어 이해하기 쉽게 이야기를 풀어가려 노력한다.

길 위의 정치학자 손호철,
뿌리의 소리를 찾아
역사의 현장을 가다!


102개 키워드로 읽는 한국 현대사 ― 길 위의 정치학자 손호철의 한국 현대사 기행
한국 현대사에서 중요한 사건이나 인물에 관련된 장소 102곳을 골랐다. 가야 할 현장은 점점 늘어나 모두 150여 곳이 됐다. 찾아가기 쉽거나 벌써 유명한 곳은 솎아내고 짐을 꾸렸다. 우리 땅 곳곳은 역사의 아픔을 간직한 ‘열린 박물관(open air museum)’이었다. 승리와 환희보다는 패배와 죽음에 연관된 현장이 많은 탓에 우울증에 시달렸다. 현대사의 격랑 속에 이름 없이 스러진 민초들 덕분에 지금 우리가 이런 정도 삶을 누리고 있다는 사실도 깨달았다.
《키워드 한국 현대사 기행 1》은 한국 현대 정치를 연구하고 가르쳐온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학교 명예교수가 쓴 현대사 기행이다. 라틴아메리카, 중국, 쿠바, 이탈리아 등 세계 곳곳을 여행하고 에세이를 낸 ‘길 위의 정치학자’ 손호철이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힌 틈을 타 한국을 탐사했다. 2020년 6월부터 1년 넘게 전국 방방곡곡 150여 곳을 찾아 3만 5000킬로미터를 달렸고, 길을 나서기 힘든 이들에게 보여주려 사진을 찍었다. 차를 타고, 길을 걷고, 산을 올랐다. 서울과 부산을 40번 넘게 왕복한 셈이었다. 여러 전문가들이 도와준 덕분에 잘 안 알려진 역사적 장소를 중심으로 오늘의 발자국을 남겼다. 역사적 사실을 설명하는 데 무게를 두기보다는 사회과학 이론으로 한국 현대사의 주요 사건과 인물을 설명했다.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는 에드워드 할렛 카의 저 유명한 말을 실감한 여정이었다.
《키워드 한국 현대사 기행》은 모두 두 권이다. 한 권으로 담을 수 없는 만큼 많은 곳에 발자국을 남겼고, 해야 할 이야기도 넘쳐흘렀다. 먼저 나온 1권은 48개 키워드를 중심으로 동백꽃이 아름다워 더 슬픈 제주에서 시작해 호남과 영남을 아우른다. 곧이어 여름에 나올 2권은 54개 키워드를 중심으로 충청, 강원, 경기, 서울을 종횡으로 훑으며 뿌리의 소리를 들으러 굴곡진 한국 현대사의 현장을 찾아간다.

뿌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기 ― 다 다른 지역과 사건과 사람들이 다다른 진실
손호철은 평생 한국 정치를 연구하고 가르친 정치학자이지만 이번에는 책보다 길 위에서 더 많이 배웠다. 뿌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니 다 다른 지역에서 벌어진 사건과 그 속의 사람들이 들려준 진실에 다다를 수 있었다. 제주에서 ‘이재수의 난’을 시작으로 ‘4․3’과 ‘국민보도연맹’, ‘5․16도로’와 ‘조작 간첩’, 그리고 ‘강정 해군 기지’를 살펴본 뒤, 육지에 올라 ‘다산초당과 사의재’를 찾았다. 동학농민혁명의 잊힌 주인공 ‘김개남’을 만나고 소작 쟁의가 벌어진 신안 ‘암태도’와 ‘노동자 자주관리운동’의 현장 화순탄광을 거쳐 ‘여순 사건’과 ‘이현상’의 흔적을 좇았다. 좌익이 우익을 학살한 역사적 사실을 반성하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현장을 지나 ‘팽목항’을 거쳐 개발과 환경 사이 길 잃은 ‘새만금’을 빠져나왔다. ‘10월 항쟁’의 현장이자 ‘인혁당 재건위’의 중심 무대인 ‘진보 도시 대구’를 중심으로 ‘여성 무장 독립 투쟁’을 비롯해 영남 지방 곳곳에 남은 저항의 역사를 돌아보고, 한국전쟁 시기 ‘민간인 학살’의 아픔과 인권 유린의 현장 ‘형제복지원’의 공포에 공감하며, 지금 여기에서 ‘부마 항쟁’과 1987년 ‘노동자 대투쟁’이 지닌 의미를 생각했다. ‘박정희’와 전두환이 고향 영남에 산업화의 혜택을 집중시켰다지만, ‘페놀 사태’와 ‘사드 사태’를 보면 힘없는 사람들의 처지는 어느 곳에 살아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가공된 지역감정을 넘어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뿌리들’이 연대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피, 땀, 눈물 ― 역사를 만든 사람들을 찾아가는 ‘열린 박물관’ 기행
한국은, 분단된 한반도의 남쪽은, 가슴 아픈 현장이 곳곳에 자리한 열린 박물관이다. 길 위의 정치학자 손호철은 현장성, 사실, 관점, 서사라는 화두를 붙잡고 팬데믹과 고통스런 삶에 신음하는 이 땅을 톺아본다. 사건 현장을 두 번 세 번 발로 찾아가고, 진영 논리가 아니라 사실에 기반하되, 진보적인 시각과 관점에서 사건과 사람을 바라보며, 역사적 사실을 나열하는 전통적 서술을 넘어 이해하기 쉽게 이야기를 풀어가려 노력한다. 지금 우리의 역사를 만든 사람들이 흘린 피, 땀, 눈물이 또다시 왜곡되면 안 되기 때문이다. 이제 손호철의 발자국을 따라 역사를 만든 사람들을 만나러 가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손호철(지은이)

화가를 꿈꾸다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로 진학했다. 선배를 잘못 만나 운동권이 됐고, 제적, 투옥, 강제 징집을 거쳐 8년 만에 졸업했다. 어렵게 기자가 됐지만, 신군부가 저지른 ‘1980년 광주 학살’에 저항하다 유학을 가야 했다. 귀국한 뒤 서강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로 일하며 사회과학대 학장과 대학원장 등을 지냈다. 2018년 정년을 마친 뒤 서강대학교 명예 교수로 있으면서 정의당 정의정책연구소 이사장을 맡고 있다. 한국정치연구회 회장, 복지국가연구회 회장, 《진보평론》 공동대표,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상임의장, 국정원 과거사건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국정원 진실위) 위원, 간행물윤리위원회 좋은책 선정위원 등을 지내며 진보적 학술 활동과 사회운동을 펼쳐왔다. 《국가와 민주주의》, 《한국과 한국 정치》, 《촛불혁명과 2017년 체제》등 이론서, 《유신 공주와 촛불》, 《빵과 자유를 위한 정치》 등 정치평론집, 《즐거운 좌파》라는 에세이를 냈다. 여행과 사진 찍기를 좋아해 《마추픽추 정상에서 라틴아메리카를 보다》, 《카미노 데 쿠바 ― 즐거운 혁명의 나라 쿠바로 가는 길》, 《물속에 쓴 이름들 ― 마키아벨리에서 그람시까지, 손호철의 이탈리아 사상 기행》, 《레드 로드 ― 대장정 15500킬로미터, 중국을 보다》 등 역사 기행서와 《슈팅 이미지》(공저)라는 사진집을 냈으며, ‘제1회 포토코리아 사진전’에 초대 작가로 참여해 ‘대륙의 꿈’이라는 사진전을 열었다. 마키아벨리와 그람시 로드를 시작으로 로자 룩셈부르크 로드, 레온 트로츠키 로드 등 진보 사상 기행을 준비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며|우리의 뿌리를 찾아서

1부 제주

1. 서귀포|이재수의 난 정당한 항쟁인가 천주교 탄압인가
2. 제주|4·3 사건 세계에서 가장 큰 행불자 묘역
3. 서귀포|국민보도연맹 “죄를 지을지 모르니 미리 죽인다!”
4. 제주|5·16도로와 국토건설단 아름다운 숲 터널과 강제 노동 수용소
5. 제주|조작 간첩 만들어진 간첩이 만든 ‘수상한 집’
6. 제주|의인 김만덕 ‘변방’에서 만난 나눔의 여성 시이오
7. 서귀포|강정 해군 기지 ‘뿌리의 소리’를 들으며 생각하는 자주국방

2부 호남

8. 강진|다산초당과 사의재 정약용, 마키아벨리, 로베스피에르
9. 정읍|동학농민혁명 죽창 든 개미들의 짓밟힌 꿈
10. 정읍·고창|전봉준과 김개남 19세기 조선의 변혁론 논쟁
11. 정읍|무성서원과 의병 숭고하지만 때늦은 애국
12. 군산·목포|부잔교와 동척 ‘색맹’ 뉴라이트의 환상과 착취 유산
13. 신안|암태도 한 자루의 감자들, 뭉쳐서 승리하다
14. 광주|광주학생독립운동 “조선의 학생 대중이여 궐기하라!”
15. 화순|노동자 자주관리운동 너릿재에서 생각하는 산업 민주주의
16. 여수·순천|‘여순 사건’ 항쟁과 반란 사이, ‘아, 여순이여!’
17. 남원|이현상과 빨치산 ‘다름 알기’와 공존의 가르침
18. 구례|화엄사 토벌대의 두 얼굴, 차일혁과 김종원
19. 여수·영암·영광|좌익의 우익 학살 우익이 흘린 피도 붉다
20. 함평|함평 고구마 항쟁 유신을 뒤흔든 고구마 한 자루
21. 해남|김남주 유신의 심장을 쏘려 강도가 된 시인
22. 광주|5·18광주민주화운동 ‘탈진실 시대’의 5월
23. 영광|핵발전소 반대 운동 굴비 말고 반핵
24. 진도|팽목항 우리들의 불안하고 위험한 미래, 세월호
25. 부안|새만금 개발과 환경 사이 길 잃은 갯벌

3부|영남

26. 경주|최부자댁 갑질 챌린지와 노블레스 오블리주
27. 안동|혁신 유림과 독립운동 유림의 중심, 독립운동의 성지
28. 진주|형평사 저울처럼 공평한 사회를 향해
29. 밀양·부산·영양|의열단과 여성 무장 독립 투쟁 역사가 된 싸우는 여성들
30. 함양·경산|보광당과 결심대 죽창 들고 싸운 ‘원조 빨치산’
31. 대구·경산|10월 항쟁 ‘진보 도시’ 대구의 추억
32. 대구|2·28 민주운동 한국 민주 혁명의 진짜 원조?
33. 대구|인혁당 재건위 18시간 만에 저지른 ‘사법 살인’
34. 대구|박정희와 전두환 지역주의가 만든 보수 텃밭
35. 영천|국민방위군 예산 빼돌려 12만 명 죽인 희대의 부정부패
36. 산청|정순덕 마지막 빨치산이 된 문맹의 산 소녀
37. 산청·함양·거창|민간인 학살 ‘작전 명령 5호’로 시작된 피비린내
38. 부산|부산 정치 파동 임시 수도에서 시작된 의회 정치 압살
39. 부산|부마 항쟁 돌아와요 부산항에, 그리운 내 ‘민주’여
40. 부산|미문화원 방화 사건 반미 무풍지대에서 움튼 반미 태풍
41. 창원|3·15 의거와 부마 항쟁 하나가 된 두 도시 이야기
42. 울산|산업화 피, 땀, 눈물, 그리고 노동자
43. 울산|노동자 대투쟁 87년 7·8ㆍ9 투쟁을 동지여 기억하는가
44. 통영|윤이상과 동백림 사건 ‘상처받은 용’이 잠든 곳
45. 구미|박정희 죽은 박정희 살려내는 개혁 정부들?
46. 부산|형제복지원 운 없으면 끌려간 사설 강제 노동 수용소
47. 구미·김천|페놀 사태 페놀 없는 낙동강은 얼마나 깨끗한가
48. 성주|사드 사태 참외의 땅에서 미친 짓을 참회하라

관련분야 신착자료

박경숙 (2021)
공주시지편찬위원회 (2021)
須川英德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