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소로스 투자 특강 : 인간사를 이해하라, 돈은 그 결과일 뿐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Soros, George, 1930- 이건, 역 홍진채, 해제
Title Statement
소로스 투자 특강 : 인간사를 이해하라, 돈은 그 결과일 뿐 / 조지 소로스 지음 ; 이건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에프엔미디어,   2021  
Physical Medium
246 p. : 도표 ; 20 cm
Varied Title
The Soros lectures : at the Central European University
ISBN
9791188754502
General Note
해제: '투기꾼' 편견에 가려진, '열린 사회'를 향한 열정 / 홍진채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International finance Financial crises Capitalism Political ethics
Subject Added Entry-Geographic Name
United States --Economic conditions --21st century
주제명(개인명)
Soros, George   Political and social view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7880
005 20220620134921
007 ta
008 220614s2021 ulkd 000c dkor
020 ▼a 9791188754502 ▼g 03320
035 ▼a (KERIS)BIB000015976794
040 ▼a 211029 ▼c 21102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332.042 ▼2 23
085 ▼a 332.042 ▼2 DDCK
090 ▼a 332.042 ▼b 2021z1
100 1 ▼a Soros, George, ▼d 1930- ▼0 AUTH(211009)73751
245 1 0 ▼a 소로스 투자 특강 : ▼b 인간사를 이해하라, 돈은 그 결과일 뿐 / ▼d 조지 소로스 지음 ; ▼e 이건 옮김
246 1 9 ▼a The Soros lectures : ▼b at the Central European University
246 3 9 ▼a Soros lectures
260 ▼a 서울 : ▼b 에프엔미디어, ▼c 2021
300 ▼a 246 p. : ▼b 도표 ; ▼c 20 cm
500 ▼a 해제: '투기꾼' 편견에 가려진, '열린 사회'를 향한 열정 / 홍진채
600 1 0 ▼a Soros, George ▼x Political and social views
650 0 ▼a International finance
650 0 ▼a Financial crises
650 0 ▼a Capitalism
650 0 ▼a Political ethics
651 0 ▼a United States ▼x Economic conditions ▼y 21st century
700 1 ▼a 이건, ▼e
700 1 ▼a 홍진채, ▼e 해제
900 1 0 ▼a 소로스, 조지, ▼e
945 ▼a ITMT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32.042 2021z1 Accession No. 11186557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현존하는 최고의 펀드매니저’로 꼽히는 조지 소로스의 투자 이론과 세계관을 함축한 책. 소로스가 2009년 10월 자신이 세운 중부유럽대학에서 닷새에 걸쳐 강연한 내용을 엮었다. 지금은 구순을 넘긴 그에게 사실상 ‘마지막 강의’였던 셈이다.

소로스는 강연에서 오류성와 재귀성 등에 따른 ‘인간 불확실성의 원리’가 인간사의 핵심적인 특징이며, 불확실성의 범위 역시 불확실해서 때로는 무한히 커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시장이든 사회든 사람이 개입된 일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은 무의미한 일. 단지 상황에 따라 충실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사람들이 시장 상황을 예측하려고 노력할 때 소로스는 오히려 불확실성 속에서 기회를 잡았다.

1강과 2강에서는 ‘소로스식 사고의 틀’의 바탕인 오류성과 재귀성 개념을 설명하고, 이를 적용해 금융시장과 금융위기를 분석했다. 또한 3강과 4강에서는 열린 사회에 대한 소신을 밝힌 뒤, 시장 가치와 사회 가치 사이에서 생기는 갈등과 도덕성 문제를 다뤘다. 마지막 5강에서는 금융시장을 역사의 산물로 파악하며 국제 정치와 경제의 과거와 현재를 통찰하고 미래를 내다보는 한편, 날로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중국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국내에서도 최근의 주식 투자 붐 덕에 ‘역동적 불균형 상태’를 접한 투자자가 많아지면서 소로스의 메시지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의사결정을 앞두고 고민할 때마다 소로스가 정립한 ‘사고의 틀’을 적용하며 변화에 대처했다”고 밝혔다. 홍진채 라쿤자산운용 대표는 “소로스의 ‘사람의 믿음이 바뀌면 현실도 바뀐다’는 단순한 명제는 단지 자본시장뿐 아니라 사회 문제의 해독제가 될 가능성도 지니고 있다”고 덧붙였다.

균형이 깨질 때가 기회다!
오류와 불확실성에 투자하라!
돈을 벌고 싶으면 ‘인간’을 통찰하라!


‘현존하는 최고의 펀드매니저’로 꼽히는 조지 소로스의 투자 이론과 세계관을 함축한 책. 소로스가 2009년 10월 자신이 세운 중부유럽대학에서 닷새에 걸쳐 강연한 내용을 엮었다. 지금은 구순을 넘긴 그에게 사실상 ‘마지막 강의’였던 셈이다.

소로스는 강연에서 오류성와 재귀성 등에 따른 ‘인간 불확실성의 원리’가 인간사의 핵심적인 특징이며, 불확실성의 범위 역시 불확실해서 때로는 무한히 커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시장이든 사회든 사람이 개입된 일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은 무의미한 일. 단지 상황에 따라 충실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사람들이 시장 상황을 예측하려고 노력할 때 소로스는 오히려 불확실성 속에서 기회를 잡았다.

1강과 2강에서는 ‘소로스식 사고의 틀’의 바탕인 오류성과 재귀성 개념을 설명하고, 이를 적용해 금융시장과 금융위기를 분석했다. 또한 3강과 4강에서는 열린 사회에 대한 소신을 밝힌 뒤, 시장 가치와 사회 가치 사이에서 생기는 갈등과 도덕성 문제를 다뤘다. 마지막 5강에서는 금융시장을 역사의 산물로 파악하며 국제 정치와 경제의 과거와 현재를 통찰하고 미래를 내다보는 한편, 날로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중국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국내에서도 최근의 주식 투자 붐 덕에 ‘역동적 불균형 상태’를 접한 투자자가 많아지면서 소로스의 메시지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의사결정을 앞두고 고민할 때마다 소로스가 정립한 ‘사고의 틀’을 적용하며 변화에 대처했다”고 밝혔다. 홍진채 라쿤자산운용 대표는 “소로스의 ‘사람의 믿음이 바뀌면 현실도 바뀐다’는 단순한 명제는 단지 자본시장뿐 아니라 사회 문제의 해독제가 될 가능성도 지니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로스식 ‘이기는 사고’와 ‘인간 생태론’의 결정판
50년 투자 역정의 경험과 지혜, 꿈을 5일 5강으로 펼치다


《소로스 투자 특강》은 ‘현존하는 최고의 펀드매니저’ 조지 소로스가 평생의 경험과 지혜, 꿈을 진솔하게 털어놓은 소로스식 ‘이기는 사고’와 ‘인간 생태론’의 결정판이다. 소로스는 책 머리에서 “독자적인 ‘사고의 틀’을 개발한 덕분에 돈을 벌 수 있었다”며 “인간사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사고의 틀을 제공하는 것이 이 책의 목표”라고 밝혔다. 사람들은 ‘돈 버는 방법’을 알고 싶어 소로스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만, 정작 그는 ‘인간의 오류와 불확실성’을 꿰뚫어 볼 수 있어야 투자나 사업은 물론 삶 자체를 성공으로 이끌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책은 소로스가 중부유럽대학에서 닷새에 걸쳐 강연한 내용을 엮은 것으로, 초판 《이기는 패러다임》(2010년)과 개정판 《억만장자의 고백》(2014년)이 절판된 것을 아쉬워하는 독자들의 요청에 따라 국내 투자 전문가들의 해설을 더해 다시 선보였다.

1강과 2강에서는 ‘소로스식 사고의 틀’의 바탕인 오류성과 재귀성 개념을 설명하고, 이를 적용해 금융시장과 금융위기를 분석했다. 3강과 4강에서는 열린 사회에 대한 소신을 밝힌 뒤, 시장 가치와 사회 가치 사이에서 생기는 갈등과 도덕성 문제를 다루며 정치권력에 대한 견해도 내놓았다. 마지막 5강에서는 금융시장을 역사의 산물로 파악하며 국제 정치와 경제의 과거와 현재를 통찰하고 미래를 내다보는 한편, 날로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중국에 대한 시각을 덧붙였다.

돈을 벌고 싶으면 ‘인간’을 통찰하라

소로스식 ‘사고의 틀’의 바탕은 ‘오류성’이다. 이 개념은, 생각하는 사람이 어떤 상황에 속해 있을 때, 그 사람이 세상을 보는 관점은 항상 부분적이고 왜곡될 수밖에 없다고 전제한다. 사람이 이해하기에는 세상이 너무 복잡한 데다 ‘우리 자신’까지 포함해서 파악해야 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복잡한 현실을 단순화하는 과정에서 자주 착각을 일으키며, 착각은 시장은 물론 역사의 흐름까지 좌지우지한다는 것이다.

오류성은 소로스 사고의 핵심인 ‘재귀성’으로 이어진다. 이는 사람의 사고와 현실 사이의 양방향 관계에서 비롯된 개념이다. 사람의 왜곡된 생각은 현실에 영향을 주고, 현실의 흐름은 다시 사람들의 관점에 영향을 미치는 피드백 고리가 연속적으로 순환한다. 이로 인해 사람의 의도와 행동, 행동과 결과 사이에 차이가 벌어져 실제 현실이 어떻게 진행될지 불확실해진다.

소로스는 오류성와 재귀성 등에 따른 ‘인간 불확실성의 원리’가 인간사의 핵심적인 특징이며, 불확실성의 범위 역시 불확실해서 때로는 무한히 커질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에 따르면 시장이든 사회든 사람이 개입된 일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은 무의미한 일이다. 단지 상황에 따라 충실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는 셈. 결국 사람들이 시장 상황을 예측하려고 노력할 때 소로스는 오히려 불확실성 속에서 기회를 잡았다.

50세 무렵, 소로스에게도 슬럼프가 찾아왔다. 가족이 넉넉하게 쓸 돈을 벌었는데도 소모적이고 스트레스가 심한 헤지펀드 운영이 가치 있는 일인지 스스로 회의에 빠졌다. 이때 소로스는 ‘열린 사회’를 촉진하는 일에 이바지하기로 결심하면서 중년의 위기를 극복했고, 이는 글로벌 규모의 자선 사업으로 이어졌다.

소로스가 평생 스승으로 받든 칼 포퍼의 철학에서 가져온 ‘열린 사회’ 개념은 누구도 궁극의 진리를 알 수 없다는 인식에 바탕을 두고 있다. 열린 사회는 사람들의 다양한 견해와 자유로운 비판이 수용되며 이를 통해 오류를 개선해나갈 수 있는 사회를 뜻한다. 그 안에서 개인의 자유를 바탕으로 하는 민주주의의 가치가 제대로 작동하는 더 나은 세계로 나아가자는 것이다.

열린 사회의 적, 시장근본주의

“주식시장에서 그렇게 큰돈을 번 것에 죄책감을 느끼지 않습니까?” 소로스는 청중의 이 같은 질문에 대해, 자신이 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유명 인사가 되기 전까지는 의사결정 과정에서 도덕성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는 비(非)도덕성과 구별되는 시장 기능의 초(超)도덕성을 강조한 말. 그는 오히려 시장근본주의가 초도덕적인 시장 기능에 도덕성을 부여함으로써 사리 추구를 진실 추구와 같은 시민의식으로 바꿔놓은 게 문제라고 설파한다.

소로스는 자신이 펀드매니저였을 때는 법 안에서 자신의 이익을 극대화하려고 노력했으나, 이제는 개인의 이익에 해가 되더라도 헤지펀드 규제 등 법을 개선하는 데 찬성한다고 밝힌다. 시장과 달리 정치는 도덕이 없으면 제대로 기능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같은 시장 가치와 사회 가치의 차이에서 비롯된 도덕성 개념을 자신의 사고를 이루는 주요 개념으로 설명하며, 그는 현재 자신이 가진 특권적 지위를 선용해야 한다는 도덕적 의무를 느낀다고 말한다. 정치에 참여할 때의 기능과 시장에 참여할 때의 기능을 구분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면 민주주의의 기능이 개선되리라 믿는다며.

기부금 총액 세계 2위의 ‘행동하는 사상가’

소로스에 대한 평가는 ‘냉혹한 자본주의의 악마’에서부터 ‘박애주의 자선사업가’에 이르기까지 극단적으로 엇갈린다. 언론이 주목하는 것은 ‘투기의 제왕’이 다음에 공격할 대상이 어디일까 하는 것뿐이다. 그를 거물의 반열에 올려놓은 1992년 파운드화 매도 사건은 그의 오른팔이던 스탠리 드러켄밀러가 입안한 계획이었다. 그 시점에 소로스는 이미 일상적인 펀드 운용에서 손을 떼고 동유럽의 민주화에 매진하고 있었다.

국내에선 ‘IMF의 주범’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1998년 1월 소로스는 김대중 대통령 당선자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했고, 한국에 대한 투자를 약속한 다음 실제로 서울증권을 인수하는 등 위기에 빠진 한국에 자금을 투입하는 행보를 보였지만 그런 사실은 잊힌 지 오래다. 그 사건을 기억하는 사람도 그가 한국에도 ‘투기의 손길’을 뻗쳐서 수백억 원을 ‘털어갔다’고 묘사할 뿐이다.

그러나 “소로스만큼 유명하면서도 저평가된 인물은 드물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그가 세운 ‘열린 사회 재단’이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에 이어 기부금 총액 세계 2위의 재단이라는 사실, 소련 몰락 이후 동구권의 민주주의 정착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다는 점, 환경 문제에 대한 관심과 규제 강화를 지지하는 시각 등은 그다지 주목받지 못한다.

소로스의 인생과 철학에 대한 평가는 독자들의 몫이다. 다만 적어도 이 책을 통해서 본 소로스는 자기 소신을 꿋꿋하게 지키면서 평생을 살아온 비범한 인물이다.

“포퍼보다 더 포퍼답게 사는 사람”

독설가로 유명한 니콜라스 탈렙이 《행운에 속지 마라》에서 소로스를 평가한 대목도 주목할 만하다. 탈렙은 소로스가 단지 다른 지성인들로부터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에, 돈을 벌어 우월한 지위를 얻으려 했던 것이라고 깎아내렸다. 그러나 비판은 이 정도로 ‘가벼운’ 수준에서 그쳤고, 소로스 덕분에 자신이 진정으로 존경하는 유일한 철학자 칼 포퍼를 재발견하게 되었다고 말하며 소로스에 대해 칭찬까지 늘어놓았다. (탈렙에게 칭찬받은 사람은 매우 드물다.)

“소로스는 운을 다루는 방법을 알고 있었다. 그는 항상 지극히 개방적인 마음 자세를 유지했으며, 조금도 거리낌 없이 자신의 견해를 바꿨다. 그는 항상 자신이 오류에 빠지기 쉽다고 인정했는데, 바로 그 이유로 대단히 강력한 존재였다. 그는 포퍼를 이해했다. 단지 글을 보고 소로스를 판단해서는 안 된다. 그는 포퍼와 같은 인생을 살았다. 극단적으로 자기 비판적인 조지 소로스가 오히려 포퍼보다도 더 포퍼답게 살고 있다.”

소로스의 오류성과 재귀성 개념 등은 학계에서 널리 수용된 것이 아니고 이해하기 쉬운 것도 아니다. 그러나 이 책을 읽고 나서 항상 자신이 오류에 빠지기 쉽다는 점을 깨닫고 투자를 포함해 어떤 결정을 할 때마다 다시 한번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면, 이 책은 그 값을 제대로 한 것이다. 소로스가 진정한 강자가 된 것은 자신 또한 언제든 틀릴 수 있다고 겸허하게 인정했기 때문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조지 소로스(지은이)

현존하는 최고의 펀드매니저로 꼽히는 소로스는 1930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태어났다. 나치즘과 공산주의를 겪고 1947년 영국에 가서 런던정경대학에서 공부한 뒤 1956년 미국으로 이주했다. 1973년 소로스 펀드 매니지먼트를 출범해 퀀텀 펀드, 쿼터 펀드, 퀘이사 펀드 등 세계 최대의 헤지펀드를 일구었다. 그는 1979년, 동구권의 개방 지원과 자선사업을 목적으로 ‘열린 사회 재단(The Open Society Foundations)’을 설립했다. 1991년에는 부다페스트에 중부유럽대학교를 세워 비판적 사고를 일깨우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열린 사회 재단은 현재 100개국 이상에서 독재와 인종주의, 불관용에 맞서 열린 사회, 언론의 자유, 인권을 지지한다. 소로스는 320억 달러 이상을 재단에 기부했고, 2018년에는 ‘자유 민주주의와 열린 사회의 전달자’로서 〈파이낸셜 타임스〉 ‘올해의 인물’로 선정되었으며, 지금도 더 책임감 있고 투명하며 민주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헌신한다. 《소로스 투자 특강(The Soros Lectures)》, 《금융의 연금술(The Alchemy of Finance)》, 《금융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The New Paradigm for Financial Markets)》을 비롯해 여러 베스트셀러를 냈다.

이건(옮긴이)

투자 분야 전문 번역가.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캘리포니아대학교에서 유학했다. 장기신용은행, 삼성증권,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등에서 일했다. 지은 책으로 《워런 버핏 바이블 2021》(공저), 《대한민국 1%가 되는 투자의 기술》이 있고, 옮긴 책으로 《워런 버핏의 주주 서한》, 《워런 버핏 바이블》, 《워런 버핏 라이브》, 《현명한 투자자》, 《증권분석》 3판, 6판, 《월가의 영웅》 등 50여 권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추천사 _ 두 얼굴의 투자 구루 | 윤지호
머리말

첫 번째 강연. 불확실성의 원리
인간사를 이해하라, 돈은 그 결과일 뿐

두 번째 강연. 금융시장
오류와 불확실성에 투자하라

세 번째 강연. 열린 사회
‘풍부한 오류’의 시대를 넘어

네 번째 강연. 자본주의냐, 열린 사회냐
누가 진실을 무시하고 여론을 조작하는가

다섯 번째 강연. 나아갈 길
시장은 세계적인 규제가 필요하다

역자 후기 _ 운을 다루는 방법을 아는 사나이 | 이건
해제 _ ‘투기꾼’ 편견에 가려진, ‘열린 사회’를 향한 열정 | 홍진채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김광석 (2022)
Price, Deborah L.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