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채널을 돌리다가 : SF 보는 법, 읽는 법, 만드는 법 : 곽재식 에세이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곽재식, 1982-
서명 / 저자사항
채널을 돌리다가 : SF 보는 법, 읽는 법, 만드는 법 : 곽재식 에세이 / 곽재식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열린책들,   2022  
형태사항
385 p. : ; 21 cm
ISBN
978893292249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6875
005 20220527100302
007 ta
008 220525s2022 ggk 000ce kor
020 ▼a 9788932922492 ▼g 03680
035 ▼a (KERIS)BIB000016216598
040 ▼a 211015 ▼c 211015 ▼d 211009
082 0 4 ▼a 895.745 ▼2 23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곽재식 채
100 1 ▼a 곽재식, ▼d 1982- ▼0 AUTH(211009)70918
245 1 0 ▼a 채널을 돌리다가 : ▼b SF 보는 법, 읽는 법, 만드는 법 : ▼b 곽재식 에세이 / ▼d 곽재식 지음
260 ▼a 파주 : ▼b 열린책들, ▼c 2022
300 ▼a 385 p. : ; ▼c 21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47 곽재식 채 등록번호 15135959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M

컨텐츠정보

책소개

SF 소설가이자 과학자, 괴물 작가, 괴심 파괴자로 활발히 집필 활동을 이어 가고 있는 곽재식. 어린 시절부터 영화광이었던 그가 바야흐로 SF의 시대를 맞아 유쾌한 시선으로 SF 극장의 문을 연다. 세상에서 가장 큰 괴물부터 한국 SF의 기원, <곽재식 속도>가 가능한 글쓰기 원리까지 술술 풀리는 이야기를 따라다가 보면, SF라는 장르에 대한 이해와 애정이 차곡차곡 쌓여 나갈 것이다. SF를 알아 가려는 입문자부터 다양한 지식을 입체적으로 정리해 보고자 하는 마니아까지 한 권의 책으로 SF의 과거와 현재를 만나 볼 수 있다.

SF 소설가, 과학자, 괴물 작가, 괴심 파괴자
곽재식의 SF 극장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SF 소설가이자 과학, 역사, 글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왕성한 필력을 보여 주는 곽재식. 어린 시절부터 영화광이었던 그가 바야흐로 SF의 시대를 맞아 유쾌한 시선으로 SF 극장의 문을 연다. 소설가의 입담에 창작의 원리, 과학 지식이 결합된 SF 영화 에세이 『채널을 돌리다가』가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그와 나란히 앉아서 채널을 돌리다 보면, SF라는 장르에 대한 이해와 애정이 차곡차곡 쌓여 나갈 것이다.
곽재식은 어린 시절부터 희귀한 영화를 구해 보거나 한국 자막이 없는 영화를 몇십 번씩 돌려 보던 영화광이다. 이런 관심은 집필에 영향을 미쳐 2006년 단편소설 「토끼의 아리아」가 MBC 「베스트극장」에서 영상화되며 본격적인 집필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2000년대 초반부터 영화와 TV 시리즈에 관한 글을 꾸준히 기고해 왔다. <곽재식 속도>라고 표현될 만큼 왕성한 상상력과 창작 에너지의 원천이 된 것이다.
『채널을 돌리다가』는 그중에서도 그의 전문 분야라고 할 만한 SF 영화에 집중했다. 팬데믹과 기후 위기를 겪으며 전 세계적으로 SF가 각광받고 있다. SF가 장르를 넘어서 새로운 세계를 상상하는 렌즈로 작동하는 시대에 이 책은 SF를 소개하는 충실한 가이드이자 창작 입문서로도 읽힌다. SF 영화에 나온 괴물들을 하나씩 살펴보면서 역사상 가장 큰 괴물을 찾아본다든지,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SF 영화 속에서 글쓰기의 원리를 되짚어 본다. SF와 판타지를 다루는 미국의 TV 시리즈 「환상특급」의 에피소드들을 소개하면서 반전 만드는 법을 알려 주기도 한다.

반전과 클리셰, 우주 괴물과 인공 지능, 세대 우주선과 초공간 도약
영화로 만나는 SF의 새로운 맛


한국의 SF 작가들 사이에 회자되는 <곽재식 속도>라는 말이 있다. 반년간 단편소설 네 편을 써내는 속도이다. 픽션과 논픽션을 넘나드는 곽재식의 왕성한 필력을 표현한 말이다. 『채널을 돌리다가』에는 이러한 곽재식의 글쓰기 비결뿐만 아니라 SF 창작의 구체적이고 유익한 팁들이 담겨 있다.
그는 「백 투 더 퓨처 3」에서 걸작보다는 가능한 수준을 목표로 두고 계속해 나가는 자신의 글쓰기 원칙을 발견한다. 원효 대사가 SF 활극인 「토탈 리콜」을 보았다면 그 줄거리를 노래로 만들어 부르고 다니며 사람들에게 불교 철학을 소개했을 거라고 상상하기도 한다. 또한 「프랑켄슈타인」으로부터 시작된 전형적인 과학자상을 통해 사람의 관심과 재능을 문과형, 이과형으로 단절하는 세태를 유쾌하게 꼬집는다. 그러면서 SF를 쓰고 만들 때 빠지기 쉬운 고정 관념이나 통념을 넘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이 책에서는 SF를 보는 법, 읽는 법, 만드는 법으로 나누어 구체적인 사례와 방법을 제시한다. 그 가운데 하나인 반전 만드는 법을 소개해 본다.
첫 번째는 <붉은 청어> 수법이다. 붉은 청어란 관객을 오해하게 하려고 등장시키는 인물이나 소재를 말한다. 누가 봐도 범인일 것 같은 사람은 붉은 청어일 뿐, 진짜 범인은 꼭꼭 숨어 있다. 이 수법을 역으로 이용해서 범인일 것 같던 인물이 진짜 범인이라는 식의 반전도 가능하다.
두 번째는 <좋은 일일까, 나쁜 일일까?>이다. 미다스는 손을 대는 것은 무엇이든 황금으로 바꾸는 능력을 얻고 기뻐한다. 사랑하는 사람마저 황금으로 변해 버리기 전까지는……. 선과 악, 좋은 일과 나쁜 일의 분명치 않은 경계를 이용하면 재미난 반전을 만들 수 있다.
세 번째는 <이게 다 꿈이었다> 방식이다. 아주 잘 사용해야만 효과적이다. 특히 초반부나 중반부에 지혜롭게 활용하면 이야기를 색다르게 꾸밀 수 있다. 영화 「매트릭스」를 떠올려 보자.
네 번째는 <기본 합의 뒤집기>이다. 주인공은 다 선한 사람일까? 산 넘고 물 건너 탈출한 곳도 우주선 안이라면? 관객이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기본 합의를 공격하면 예상치 못한 반전이 된다.
이외에도 클리셰의 유형, 특수 촬영 기술, 재생 매체 변천사, 한국 SF의 기원과 기술 발전의 속도까지 SF를 둘러싼 풍성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제 막 SF를 알아 가려는 입문자부터 다양한 지식을 입체적으로 정리해 보고자 하는 마니아까지 한 권의 책으로 SF의 과거와 현재를 만나 볼 수 있다.

『채널을 돌리다가』를 여행하는 독자를 위한 안내서

1장 에서는 스포일러, 반전, 클리셰, 그리고 SF 속 괴물들을 다룬다. 어릴 때 고전을 읽어야 하는 이유, 영화와 TV 시리즈로 풀어내는 반전과 클리셰 만드는 법이 SF를 읽는 시야를 넓혀 준다.
2장은 을 제시한다. 시간 여행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 가는 방식, 기술과 미술 그리고 음악의 아름다움으로 재미를 구현하는 방법, 뛰어난 연기 못지않게 잘 맞는 배역이 적절했던 사례, SF 영화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인 특수 촬영 기술까지 SF를 만드는 데 필요한 기술을 꼼꼼히 짚어 준다.
3장은 이다. VHS 비디오테이프부터 OTT 플랫폼으로 이어지는 재생 매체의 변천사를 따라 특이한 옛 영화와 고전 영화, 한국 SF의 시작이라고 할 만한 영화까지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어렵던 작품들을 동시 상영한다.
4장은 이다. SF가 상상한 미래와 거기에 도달한 현재를 비교해 가며 기술 발전의 속도를 점검해 본다. SF 속의 과학자와 사회 비판, 실패한 미래 예측을 하나하나 되짚으며 우리 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확인해 본다.
5장 에서는 인공 지능과 생명 공학, 우주선과 우주 공학, 좀비 생물학 등 과학 기술의 세계가 펼쳐진다. 2000년대 초반 한국 SF의 분투기부터 비행접시에서 세대 우주선에 이르는 우주 여행 변천사를 통해 술술 읽히는 과학 지식을 전달해 준다. 고구려와 아이티의 닮은꼴 역사에서 출발해 좀비를 둘러싼 과학계의 인식을 고찰하는 이야기는 곽재식 글쓰기의 재미를 느끼게 해준다.
또한 이 책의 말미에는 본문에 언급된 150여 편의 SF 영화, TV 시리즈, 소설 등의 목록을 수록하여 SF를 보고 읽고 만드는 데에 첫걸음이 될 만한 가이드를 제공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곽재식(지은이)

2006년 단편 〈토끼의 아리아〉가 MBC TV에서 영상화된 이후 소설가로도 꾸준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쓴 책으로는 소설 《고래 233마리》, 《지상최대의 내기》, 《신라 공주 해적전》, 《빵 좋아하는 악당들의 행성》과, 글 쓰는 이들을 위한 책 《항상 앞부분만 쓰다가 그만두는 당신을 위한 어떻게든 글쓰기》, 한국 전통 괴물을 소개하는 《한국 괴물 백과》, 과학 논픽션 《지구는 괜찮아, 우리가 문제지》, 《곽재식의 세균 박람회》 등이 있다. MBC 〈심야괴담회〉,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 등 대중매체에서도 활약 중이다. 공학박사이며, 현직 숭실사이버대학교 환경안전공학과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

1장. SF 읽는 법
미리니름의 세계
반전의 기술
거대한 괴물들
클리셰

2장. SF 만드는 법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영화
기술, 미술, 음악의 아름다움
멋진 연기의 위력
컴퓨터 그래픽만이 할 수 있는 것
영화 이상의 연출

3장. SF 보는 법
SF를 가장 재미있게 보는 방법
신비한 명대사
이상한 SF들
한국 SF의 시작

4장. SF와 사회
기술 발전의 속도
사회 비판과 SF
SF 속의 과학자
인구 폭발과 인구 소멸

5장. SF와 과학 기술
인공 지능
생명 공학
외계인
우주선
좀비 생물학

SF를 보고 읽고 만들기 위한 목록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