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안시내
서명 / 저자사항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 안시내 지음
발행사항
서울 :   푸른향기,   2022  
형태사항
264 p. : 천연색삽화 ; 19 cm
ISBN
978896782160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6740
005 20220607094858
007 ta
008 220525s2022 ulka 000c kor
020 ▼a 9788967821609 ▼g 03810
035 ▼a (KERIS)BIB000016215975
040 ▼a 211044 ▼c 211044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안시내 어
100 1 ▼a 안시내
245 1 0 ▼a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 ▼d 안시내 지음
260 ▼a 서울 : ▼b 푸른향기, ▼c 2022
300 ▼a 264 p. : ▼b 천연색삽화 ; ▼c 19 cm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87 안시내 어 등록번호 12126007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여행과 사랑과 떠남의 굴레 속에서 혼란스러운 20대를 마치며 안시내 작가가 길어 올린 아리고, 슬프고, 애틋하고, 유쾌한 일상의 조각들.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것이 대체 무엇일까. 작가는 그 답을 때로는 인도에서, 때로는 히피들의 축제에서, 때로는 일상에서 찾는다.

작가는 사랑을 이야기하는 것에 진심이다. 이성간의 사랑뿐만 아니라, 모든 대상에서 사랑을 찾는 일에 진심이다. 작가의 눈길은 어느 것 하나 허투루 지나치지 않는다. 순간을 세심하게 살피고 그 안으로 걸어 들어가 젊음과 늙음에 대해 사유하고, 외로움과 고독을 들여다보며 삶과 죽음을 통찰한다.

여행과 사랑과 떠남의 굴레 속에서 혼란스러운 20대를 마치며
안시내 작가가 길어 올린 아리고, 슬프고, 애틋하고, 유쾌한 일상의 조각들

여행작가 안시내가 신작 에세이를 들고 독자들 곁으로 다시 찾아왔다. 이제 갓 서른이 된 작가는 이십 대에 겪은 여행과 사랑, 그리고 떠남에 관한 이야기를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에 담았다. 독자는 혹 궁금해할지도 모른다.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것이 대체 무엇일까. 작가는 그 답을 때로는 인도에서, 때로는 히피들의 축제에서, 때로는 일상에서 찾는다. 매번 답을 찾는 것은 아니지만, 그 과정이 너무도 진지해서 아리고, 슬프고, 애틋하고, 유쾌하다. 이 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순서대로 읽을 필요는 없다. 글에 진심과 다정함이 담겨서, 어린아이 같은 무구함이 담겨서, 페이지마다 마음을 꼭꼭꼭 붙잡아주는 사랑이 묻어 있어서, 책의 어디를 펼쳐 들든 깊이 빠져들게 하는 매력이 있다. 진심이 담긴 글은 힘이 세므로.

어디서든 사람을 발견하고 그 안의 온기를 찾아내는 일, 그 따듯하고 그윽한 목소리
꼭꼭꼭 마음을 잡아주는 문장들, 진심이 담긴 글은 힘이 세다

작가는 사랑을 이야기하는 것에 진심이다. 이성간의 사랑뿐만 아니라, 모든 대상에서 사랑을 찾는 일에 진심이다. 특히 엄마와의 관계는 진심을 넘어서서 애틋하기까지 하다. 모녀간의 애증이 안타까움에서 안쓰러움으로, 사랑으로 승화되는 것을 지켜보며 누군가는 서먹해진 엄마나 아빠를 떠올릴지도 모른다. 작가의 눈길은 어느 것 하나 허투루 지나치지 않는다. 순간을 세심하게 살피고 그 안으로 걸어 들어가 젊음과 늙음에 대해 사유하고, 외로움과 고독을 들여다보며 삶과 죽음을 통찰한다. 어릴 적 흙냄새 나는 무릎을 빌려 눕곤 했던 외숙모와의 추억(「엄마와 외숙모」), 옥탑방 시절 아래층 주인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이야기(「주인집 할아버지」, 「외로와서, 외로와서, 내가 외로와서」), 동네 목욕탕에서 만난 할머니들의 쪼글한 살갗을 이야기할 때(「껍데기들에 관하여」), 그것은 결코 가벼운 이야기가 아님을 눈 밝은 독자는 알게 될 것이다.(‘노인의 생기 없이 부드러운 손가락들이 살갗에 닿자, 노인은 다시 노인이 된다. 나는 이번에는 나이 든 손에 내 몸을 바친다. 노인은 내 젊음을 자꾸만 만진다.’)

류승룡(배우), 박민우(작가), 김동식(소설가), 정혜윤(작가)이 반한 글
‘디지털과 아날로그를 동시에 담은 따듯하고 그윽한 성장기’(류승룡 배우), ‘모든 게 진심이라 어쩐지 아슬아슬한, 한없이 가벼운 듯 보이지만, 묵직한 한방이 있는 글들’(박민우 작가), ‘여행을 다니며 사람을 많이 만나면 그만큼의 세상에 대한 경험치가 쌓이는 걸까. 내 삶을 살아서는 경험해 보지 못했을 이야기들이 가득하다.’(김동식 소설가), ‘작가는 어떤 장면 속에서도 사람을 발견하고, 그 안의 온기를 기어코 찾아내 우리에게 전해준다.’(정혜윤 작가)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안시내(지은이)

느린 삶을 사는 사람. 여행과 사람, 사랑에 관한 글을 씁니다. 『악당은 아니지만 지구정복』 『우리는 지구별 어디쯤』 『멀리서 반짝이는 동안에』를 펴냈습니다. Instagram : sinaeannn sculpture0512@daum.net

정보제공 : Aladin

목차

Prologue | 여전히 나는 작고 유약하기에

버찌
껍데기들에 관하여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자정의 남자
바보 같은 아난
손바닥과 손바닥 사이에는
바다 소년, 칸
뒤늦은 답장
불행은 어른이고 어른은 시인이다
그곳에 흐르는 느린 아침과 밤의 외로움을 사랑했다
엄마와 외숙모
주인집 할아버지
여느 이별
오후 3시 48분의 대화
사랑이 어려운 어느 화요일
외로와서, 외로와서, 내가 외로와서
열한 번의 장례식
보통의 하루
사랑의 점수
세상에서 가장 긴 십 분
흉터
열 개에 만 원짜리 면 팬티를 입는 사람
두고 온 마음
두 여자
K와 떡볶이와 순대
자꾸 장난을 치는 사람
네가 잠든 사이에
여행을 좋아하지 않는 여행자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새벽 3시의 떡볶이와 맥주
당신에게서 졸업하고 싶지 않습니다
Dream house
Paradise in your heart

Epilogue | Letter To Someone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