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문장을 탄탄하게) 시로 국어 공부 : 조사·어미편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남영신, 南永信, 1948-
서명 / 저자사항
(문장을 탄탄하게) 시로 국어 공부 : 조사·어미편 / 남영신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마리북스,   2022  
형태사항
302 p. ; 21 cm
ISBN
9791189943790 9791189943691 (세트)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6666
005 20220607090723
007 ta
008 220525s2022 ulk 000c kor
020 ▼a 9791189943790 ▼g 04800
020 1 ▼a 9791189943691 (세트)
035 ▼a (KERIS)BIB000016216443
040 ▼a 245008 ▼c 245008 ▼d 211009
082 0 4 ▼a 495.75 ▼2 23
085 ▼a 497.5 ▼2 DDCK
090 ▼a 497.5 ▼b 2022z1
100 1 ▼a 남영신, ▼g 南永信, ▼d 1948- ▼0 AUTH(211009)12930
245 2 0 ▼a (문장을 탄탄하게) 시로 국어 공부 : ▼b 조사·어미편 / ▼d 남영신 지음
260 ▼a 서울 : ▼b 마리북스, ▼c 2022
300 ▼a 302 p. ; ▼c 21 cm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497.5 2022z1 등록번호 111864984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9-15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평생 우리 말글 바르게 쓰기 운동을 펼쳐온 국어학자이자 《보리 국어 바로쓰기 사전》을 쓴 남영신의 개인을 위한 국어 공부 두 번째 편이 발간되었다. 시 감상과 국어 공부를 동시에 해보자는 야심찬 계획으로 시작된 《시로 국어 공부: 조사·어미편》이다.

《시로 국어 공부》에는 김소월, 윤동주, 백석, 김수영, 정호승, 안도현, 류시화, 나태주 등 한국 근현대를 대표하는 시인들의 시가 총수록되어 있다. 아름다운 시들을 감상하면서 국어의 기초 문법인 품사에서 문장 성분, 격조사와 보조사, 접속사, 연결어미와 평서법·의문법·명령법·청유법·감탄법 등의 종결어미, 전성어미, ‘-시-, -겠-’ 등의 선어말어미 등을 배운다. 긋다, 깨벗다 등의 시어와 수사법, 즉 비유법, 강조법, 변화법에 대한 공부도 한다.

국어학자, 《보리 국어 바로쓰기 사전》 남영신의
시로 국어 공부, 조사·어미편
한국어에서 조사와 어미는 다른 언어와 구별되는 중요한 특성이다

한국 근현대를 대표하는 시 총수록
초등에서 중고등·수능까지, 국어 문법 총정리

정호승·안도현 시인 추천

한국 근현대를 대표하는 아름다운 시를 통해
다시 시작하는 개인을 위한 국어 공부

‘한국의 근현대를 장식하는 시인들의 대표적인 시를 통해 국어의 기본을 다시 공부해보자!’
평생 우리 말글 바르게 쓰기 운동을 펼쳐온 국어학자이자 《보리 국어 바로쓰기 사전》을 쓴 남영신의 개인을 위한 국어 공부 두 번째 편이 발간되었다. 시 감상과 국어 공부를 동시에 해보자는 야심찬 계획으로 시작된 《시로 국어 공부: 조사·어미편》이다.
《시로 국어 공부》에는 김소월, 윤동주, 백석, 김수영, 정호승, 안도현, 류시화, 나태주 등 한국 근현대를 대표하는 시인들의 시가 총수록되어 있다. 아름다운 시들을 감상하면서 국어의 기초 문법인 품사에서 문장 성분, 격조사와 보조사, 접속사, 연결어미와 평서법·의문법·명령법·청유법·감탄법 등의 종결어미, 전성어미, ‘-시-, -겠-’ 등의 선어말어미 등을 배운다. 긋다, 깨벗다 등의 시어와 수사법, 즉 비유법, 강조법, 변화법에 대한 공부도 한다.

《시로 국어 공부》는 총 3권으로 구성된다. 1권은 ‘문법’편으로, 문법의 기본 개념을 개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형태소, 단어, 구, 절, 품사, 문장 성분, 문장 종류 등을 설명한다. 2권은 ‘조사·어미’편으로, 문법의 가장 기본인 조사와 어미의 종류, 기능 등을 설명하고 개별 조사와 어미의 사용법을 제시한다. 3권은 ‘표현’편으로, 유익한 단어나 시인들이 많이 사용해 주기를 바라는 단어, 국어에서 자주 사용되는 문법적 관용구, 시에 많이 쓰이는 수사법 등을 실었다.
《시로 국어 공부》에서 다루는 문법은 우리나라 공교육에서 배우는 초등학교 3학년에서 중학교 2학년까지의 문법을 총정리한 것이다. 그러니까 초등 국어에서 중고등·수능까지, 국어 문법을 다 담았다. 국어 문법을 기초부터 체계적으로 다시 공부하고 싶은 분, 국어 공부를 총정리하고 싶은 분, 한국 근현대 대표 시를 감상하고 싶은 분 모두에게 추천한다.

조사·어미의 언어, 한국어
다른 언어와 구별되는 가장 중요한 특성

한국어는 조사와 어미가 중요한 언어이다. 한국어에서 조사와 어미의 존재가 영어나 중국어 등의 다른 언어와 구별되는 중요한 특성이기도 하다. 그런데 간혹 문장을 쓰다 보면 조사를 넣어야 할지, 빼야 할지 고민이 될 때가 많다. 그 가장 큰 이유는 조사가 고유한 뜻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자칫 영어나 한문처럼 조사를 빼면 문장이 더 깔끔하지 않을까 생각하는 분들도 있다. 하지만 이 책을 공부하고 나면 조사를 제대로 쓰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조사를 생략하고 싶으면 조사를 쓰지 않을 수도 있지만, 써야 할 조사를 쓰지 않으면 의미가 잘못 전달되거나 혼동을 줄 우려가 있다. 따라서 조사의 기능과 용도를 정확히 알고 자기가 표현하고 싶은 내용에 가장 맞는 조사를 가려서 써야 한다. 조지훈의 <낙화>, 김춘수의 <꽃>, 김소월의 <산유화>, 황금찬의 <촛불>, 김남주의 <자유>, 기형도의 <빈집> 등의 시를 감상하며 조사의 올바른 사용법을 공부한다.

반면 어미는 단어의 일부이므로 쓰고 안 쓰고 하는 문제가 일어나지 않는다. 그러나 어미의 형태가 워낙 다양하기 때문에 어미를 선택하는 데 고민이 많다. 특히 한국어는 서법과 높임법 그리고 시제가 모두 어미를 통해서 구현되므로 어미의 형태가 매우 중요하다. 어미가 비록 어간의 뒤에 붙어서 꼬리라는 이름으로 쓰이지만, 몸통이 하지 못하는 문법 기능을 수행한다는 점에서 보면 몸통보다 더 중요한 기능을 수행한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어떤 어미가 어떤 서법에 쓰이고, 그 어미에 높임법과 시제가 어떻게 적용되는지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미 공부는 윤동주의 <새로운 길>, 문태준의 <이제 오느냐>, 김소월의 <님의 노래>, 심훈의 <너에게 무엇을 주랴>, 양주동의 <산길>, 신달자의 <여자의 사막>, 도종환의 <만들 수만 있다면>, 김수향의 <꿈> 등과 함께한다.

시에서 조사가 중요한 것은 문장의 뼈대를 세우는 대목, 체언을 이리저리 부리는 장수와 같다

《시로 국어 공부》 개괄편인 문법편에서 조사가 문장의 뼈대를 세우는 대목 같은 구실을 하고, 체언을 이리저리 부리는 장수와 같다고 말했다. 시에서도 조사는 가끔 단어의 이미지나 문장의 분위기를 바꿔 시인의 본심을 드러내는 데 유용하게 쓰인다. 조사를 쓰지 않고 그런 이미지 일탈을 도모하려면 복잡한 장치가 필요해질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조사를 적절하게 쓴 시에는 무언가 특별함이 묻어난다. 이는 반대로 조사를 아무렇게나 쓰게 되면 시의 깊이가 감소됨을 의미하기도 한다.

이 책에서는 먼저 두 가지 조사의 기능에 대해 얘기한다. 자리 기능과 의미 부가 기능이 그것이다. 조사의 자리 기능은 체언이 문장에서 어떤 성분으로 자리를 잡을지 결정해주는 격조사를 말한다. 의미 부가 기능은 체언의 자리를 지정해 주는 기능을 하면서 동시에 화자의 심리적 태도를 나타내는 부가 기능을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격조사는 체언을 문장에서 주어, 서술어, 목적어, 보어, 관형어, 부사어, 독립어가 되도록 만드는 조사이다. 주어가 되게 하는 주격조사는 ‘가/이’, 서술어가 되게 하는 서술격조사 ‘다/이다’, 보어가 되게 하는 보격조사 ’가/이’, 목적어가 되게 하는 목적격조사 ‘를/을’, 관형어가 되게 하는 관형격조사 ‘의’, 부사어가 되게 하는 부사격조사 ‘에, 에게, 에서, 로/으로’가 있다. 이 격조사들이 지니는 특징과 역할 등을 친절하게 설명하고 시를 통해 하나하나 확인해나가고 있다. 특히 주격조사는 현장감과 사실감을 지닌다. 조지훈의 <낙화> 일부분을 보면 시인이 ‘꽃이, 별이, 산이’라는 주격조사를 씀으로써 사실감을 더욱 살렸음을 알 수 있다.

꽃이 지기로소니
바람을 탓하랴.

주렴 밖에 성긴 별이
하나 둘 스러지고

귀촉도 울음 뒤에
머언 산이 다가서다

촛불을 꺼야 하리
꽃이 지는데

그리고 격조사 이외의 모든 조사는 보조사이다. 보어는 서술어를 보완하는 말로서, 보어를 요구하는 서술어에는 동사 ‘되다’와 형용사 ‘아니다’가 있다. ‘그가 시인이 되었다. 돈이 정의가 아니다.’라는 예문을 참조해보자. 이처럼 조사의 중요성과 기능, 쓰임 등을 일목요연하게 꼼꼼히 짚어주고 있다. 특히 한국어는 보조사의 언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보조사가 광범위하게 쓰인다. ‘은/는’ ‘도’ 같은 보조사는 언어에서 약방의 감초 구실도 하지만 경기장의 치어리더 같은 기능도 한다. 없으면 허전하고 아쉽고 또 없으면 말이 좀 모나고 과격한 느낌이 든다. 시에 이런 보조사가 어떻게 쓰이는지 면밀히 볼 필요가 있다.

시에서 어미가 중요한 것은
국어는 서술어가 문장의 끝에 오는 언어, 어미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

우스갯소리로 한국말은 끝까지 들어봐야 안다는 말이 있다. 아마도 어떤 어미를 쓰는지에 따라 문장의 뜻이 달라지기 때문일 것이다. 어미는 특히 시에서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국어는 서술어가 문장의 끝에 오는 언어로, 그 서술어가 어미로 끝나기 때문에 어떤 어미로 끝을 마무리하는가에 따라서 시의 각운이 형성되기 때문이다. 한국의 시가 자유시이면서도 운율이 느껴지고 낭송의 맛을 보이는 이유는 어미를 적절하게 활용하기 때문이다.
어미는 크게 연결어미, 종결어미, 전성어미, 선어말어미로 분류된다. 연결어미에는 대등적 연결어미, 종속적 연결어미, 보조적 연결어미가 있다. 대등적 연결어미는 대등한 두 절을 이어주는 어미로 ‘-고’, ‘-며/-으며’, ‘-나/-으나’ 등이 있다. 종속적 연결어미는 앞 문장을 뒤 문장에 종속적으로 이어주는 어미로 ‘-면’, ‘-니/-니까’, ‘-므로’ 등이 있다. 보조적 연결어미는 연결되는 두 용언 중에서 뒤 용언이 제 의미를 상실하고 앞 용언의 의미를 보조하는 기능을 하도록 만드는 연결어미이다. 여기에는 ‘-아/-어’ ‘-게’ ‘-지’ ‘-고’ 등이 있다. 이들 용법에 대한 차이를 김소월의 <나의 집>, 한용운의 <나룻배와 행인>, 황규관의 <집을 나간 아내에게>, 함석헌의 <산> 등의 시와 함께 설명한다.
그리고 문장을 마칠 때 쓰는 어미가 종결어미이다. 종결어미에 따라서 문장의 어미가 크게 달라진다. ‘여기가 거기다.’ ‘여기가 거기냐?’ ‘여기가 거기구나!’의 차이를 생각해보면 알 수 있으며, 그 차이를 서법의 개념으로 설명한다. 흔히 말하는 평서법, 의문법, 명령법, 청유법, 감탄법이 그것이다. 그리고 동사나 형용사를 명사, 관형사, 부사처럼 기능하게 만드는 관형사형 전성어미, 부사형 전성어미, 명사형 전성어미와 높임과 과거, 겸양을 나타내는 선어말어미도 동사 활용표와 함께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이들 용법 공부 역시 양주동의 <산길>, 김설하의 <봄이 오는 소리>, 안도현의 <너에게 묻는다>, 김현승의 <가을의 기도> 등의 시와 함께한다. 이처럼 한국어는 어미 사용에 따라서 의미가 달라지므로 어미를 사용하는 환경을 잘 알고 그에 맞고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각 어미의 용법마다 제시되는 어미 활용표도 국어 공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남영신(지은이)

우리 말글을 존중하고 바르게 쓰는 운동을 펼쳐 왔다. 한자어와 외래어에 짓눌려 있던 토박이말을 살려 쓰기 위한 《우리말 분류 사전》(1987년)을 펴냄으로써 많은 토박이말이 국어사전에 오르도록 하는 데 이바지했다. 법률 용어와 행정 용어 같은 공공언어를 쉽게 쓰는 운동을 벌인 끝에 국어기본법을 제정하는 성과를 얻었다. 공무원과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공공언어 바로 쓰기 교육,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우리말 바로 쓰기 교육을 했고, 이제 학생을 포함한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시를 이용한 국어 교육을 시작하려 한다. 사단법인 국어문화운동본부 대표, 세종국어문화원 원장을 역임했다. 펴낸 사전으로 《우리말 분류 사전》, 《국어 용례 사전》, 《새로운 우리말 분류대사전》, 《보리 국어 바로쓰기 사전》이 있다. 저술한 단행본으로 《안 써서 사라져가는 아름다운 우리말》, 《나의 한국어 바로쓰기 노트》, 《4주간의 국어 여행》, 《국어 한무릎 공부》, 《기자를 위한 신문 언어 길잡이》, 《글쓰기는 주제다》, 개인을 위한 국어 공부 3부작 《시로 국어 공부: 문법편》, 《시로 국어 공부: 조사·어미편》 《시로 국어 공부: 표현편》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ㆍ머리말 〈조사·어미편〉 들어가기

1장 시와 조사
시에서 조사가 중요한 것은
〈봄 2〉 이병기
조사의 기능
°자리 기능
〈물 이야기〉 이규리
°의미 부가 기능
| 생략할 수 있는 조사와 생략하면 안 되는 조사
〈단풍〉 김강호

2장 격조사
격조사란
°격조사와 보조사
〈봄에 부는 바람〉 박용철 ㆍ 〈목련꽃〉 최봄샘
주어와 주격조사
°주어의 성격
°주격조사의 형태
°주격조사의 특징: 현장감과 사실감
〈낙화〉 조지훈
°주격조사의 높임
〈임께서 부르시면〉 신석정
°주격조사의 특별한 사용법
〈그대가 보고 싶을 땐〉 최춘자
보어와 보격조사
〈꽃〉 김춘수
목적어와 목적격조사
〈광야〉 이육사
관형어와 관형격조사
〈산〉 이형기
부사어와 부사격조사
°부사격조사의 종류
°‘에’
〈거리의 봄〉 심훈
°‘에’와 ‘에서’
| ‘에’ 살 것인가, ‘에서’ 살 것인가!
〈산유화〉 김소월
°‘로’
〈빛〉 이광수 ㆍ 〈우리가 물이 되어〉 강은교
| ‘에’와 ‘로/으로’의 용법 차이
〈맑은 소리〉 김사인
°‘에게’
〈바람과 노래〉 김명순 ㆍ 〈목욕탕〉 권환
| ‘에게’의 높임말 ‘께’
| 높이는 명사
| 높이는 동사
〈코스모스〉 김사인
°‘더러’
〈내 가슴에 장미를〉 노천명
°만큼
〈마려운 사람들〉 신동엽
서술어와 서술격조사 ‘이다’
〈촛불〉 황금찬 ㆍ 〈자유〉 김남주
| “여보, 쌀은 전라북도래요.”
독립어와 호격조사 ‘야/아’, ‘여/이여’
〈엄마야 누나야〉 김소월 ㆍ 〈빈집〉 기형도
| 보조사로도 쓰이는 ‘야’
〈떠나가는 배〉 박용철

3장 접속조사
접속조사란
°접속조사 와/과
〈자유〉 조병화 ㆍ 〈하늘〉 오세철
| 중의적 표현

4장 보조사
보조사의 언어, 한국어
‘은/는’
°주제어 제시 기능
〈이별은 미의 창조〉 한용운
| ‘은/는’의 신기한 기능
°주격조사 대체 기능
〈모닥불〉 안도현 ㆍ 〈대추 한 알〉 장석주
°대조, 강조 기능
〈청포도〉 이육사
°목적격조사 대체 기능
〈강우降雨〉 김춘수
°조사 뒤에서 의미를 덧붙이는 기능
〈작은 부엌 노래〉 문정희
°어미 뒤에서 의미를 덧붙이는 기능
〈보리수 밑을 그냥 지나치다〉 한혜영
보조사 ‘도’
〈풀꽃〉 나태주 ㆍ 〈까치밥〉 송수권
보조사 ‘만’
〈껍데기는 가라〉 신동엽 ㆍ 〈들국〉 김용택
| 보조사 ‘마는’의 준말인 ‘만’
| 의존명사로 쓰이는 ‘만’
‘까지’와 ‘마저’
〈모란이 피기까지는〉 김영랑 ㆍ 〈직녀織女에게〉 문병란
‘조차’
〈바라춤〉 신석초 ㆍ 〈병원〉 윤동주 ㆍ 〈밤〉 김소월
‘나/이나’
〈연보〉 이육사 ㆍ 〈정치〉 최병두
| 보조사 ‘나’와 접속조사 ‘나’
보조사 ‘들’
〈파장罷場〉 신경림 ㆍ 〈꽃〉 유치환
〈새벽이 올 때까지〉 윤동주
| ‘들’의 여러 용법

5장 시와 어미
시에서 어미가 중요한 것은
〈보리피리〉 한하운 ㆍ 〈향수〉 김상용
어미의 분류
°연결어미
°종결어미
°전성어미
°선어말어미
°어미 익히기
〈그리움〉 한숙자 ㆍ 〈창〉 이병기

6장 연결어미의 쓰임새
연결어미의 분류
대등적 연결어미
°‘-고’
〈새로운 길〉 윤동주
°‘-며’, ‘-면서’
〈나의 집〉 김소월 ㆍ 〈나룻배와 행인〉 한용운
°‘-나’
〈이제 오느냐〉 문태준
| ‘-나’의 특별한 용법
종속적 연결어미
°‘-면’
〈상한 영혼을 위하여〉 고정희
°‘-니’
〈집을 나간 아내에게〉 황규관
| ‘-니’와 ‘-니까’
°‘-므로’
〈당신을 보았습니다〉 한용운
°‘-어/-아’, ‘-어서/-아서’
〈대숲에 서서〉 신석정 ㆍ 〈나의 꿈〉 한용운
°‘-어도/-아도’
〈산〉 함석헌
°‘-도록’
〈님의 노래〉 김소월 ㆍ 〈너에게 무엇을 주랴〉 심훈
| ‘-도록’의 문법적 성격
| ‘-도록 하다’와 ‘-게 하다’의 차이
| ‘-도록 하다’의 잘못 사용
보조적 연결어미
°-아/-어
〈북청 물장수〉 김동환
| ‘-어보다/-아보다’
| ‘-어주다/-아주다’
| ‘-어하다/-아하다’와 ‘-어지다/-아지다’
°-고
〈그리움〉 현미정
°-게
〈봄이 그냥 지나요〉 김용택
°‘-지’
〈그 복숭아나무 곁으로〉 나희덕

7장 종결어미의 쓰임새
종결어미란
평서법의 종결어미: ‘-다’, ‘-소’, ‘-ㅂ니다’
〈산길〉 양주동 ㆍ 〈조선은 술을 먹인다〉 심훈
〈바다의 마음〉 이육사 ㆍ 〈봄이 오는 소리〉 김설하
| 평서법 종결어미와 높임법 그리고 시제
의문법의 종결어미: ‘-냐/-니’, ‘-ㅂ니까’
〈이 밤이 너무나 길지 않습니까?〉 신석정
〈그네들의 비밀을 누가 압니까〉 황석우
〈너에게 묻는다〉 안도현
| 의문법 종결어미와 높임법 그리고 시제
명령법의 종결어미: ‘-어라/-아라’, ‘-세요’
〈변방으로 가라!〉 김칠선 ㆍ 〈여자의 사막〉 신달자
〈이런 사람과 사랑하세요〉 김남조
〈가을의 기도〉 김현승
| 명령법 종결어미와 높임법
| 병원, 은행 사람들의 ‘-ㄹ게요’ 사용과 용어 문제
청유법의 종결어미: ‘-자’, ‘-세’, ‘-ㅂ시다’
〈엄마야 누나야〉 김소월 ㆍ 〈파초〉 이육사
〈만들 수만 있다면〉 도종환
| 청유법 종결어미와 높임법
감탄법의 종결어미: ‘-구나’, ‘-도다’, ‘-로다’
〈밤〉 김수영 ㆍ 〈백자부白磁賦〉 김상옥
〈슬픈 구도〉 신석정
| 감탄법 종결어미와 높임법

8장 전성어미의 쓰임새
관형사형 전성어미
〈낙화〉 이형기
부사형 전성어미
〈조용한 이웃〉 황인숙
명사형 전성어미
〈당신은〉 한용운 ㆍ 〈완화삼玩花衫_목월에게〉 조지훈
9장 선어말어미의 쓰임새
주체높임법에 쓰이는 선어말어미 ‘-시-’
〈세상을 만드신 당신께〉 박경리
과거 선어말어미 ‘-었-/-았-’
〈꿈〉 김수향
대과거 ‘-았었-/-었었-’
〈배꽃 강江〉 김명인 ㆍ 〈늙음에 대하여〉 신달자
추측, 의지 선어말어미 ‘-겠-’
〈잎사귀 질 때〉 황규관
선어말어미의 순서
〈기다림〉 조지훈
ㆍ 수록 시 및 출처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