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역사에 불꽃처럼 맞선 자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강부원
서명 / 저자사항
역사에 불꽃처럼 맞선 자들 / 강부원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믹스커피,   2022  
형태사항
334 p. : 삽화 ; 23 cm
ISBN
9791170433064
일반주기
새로운 세상을 꿈꾼 25명의 20세기 한국사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6615
005 20220603085326
007 ta
008 220525s2022 ulka 000c ckor
020 ▼a 9791170433064 ▼g 03910
035 ▼a (KERIS)BIB000016217858
040 ▼a 241002 ▼c 241002 ▼d 211009
082 0 4 ▼a 951.9030922 ▼2 23
085 ▼a 953.060922 ▼2 DDCK
090 ▼a 953.060922 ▼b 2022
100 1 ▼a 강부원
245 1 0 ▼a 역사에 불꽃처럼 맞선 자들 / ▼d 강부원 지음
260 ▼a 서울 : ▼b 믹스커피, ▼c 2022
300 ▼a 334 p. : ▼b 삽화 ; ▼c 23 cm
500 ▼a 새로운 세상을 꿈꾼 25명의 20세기 한국사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60922 2022 등록번호 11186493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격동의 20세기 한국, 시대를 이끈 선도자와 방향을 제시한 지도자가 무수히 이름을 날렸다. 그들은 세상에 맞서 싸우는 걸 주저하지 않았고 험난한 도전과 변화를 멈추지 않았으며 열정과 분노를 무기 삼아 시대와 불화하는 데 혼신의 힘을 다했다. 세상의 천편일률적인 질서에 무분별하게 편입되지 않고 작은 균열이나마 만들어 패러다임을 바꾸려 했다.

이 책이 소개하는 스물다섯 명의 모험가와 소동꾼들은 그렇게 역사에 불꽃처럼 맞섰다. 비록 낯설고 익숙하지 않을뿐더러 누군가에겐 용납할 수 없고 어긋나며 역사가 감췄거나 굳이 살피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겠으나, 아무렇게나 잊혀도 무방한 이름은 없다. 누가 뭐래도 이들은 격동의 20세기 한국을 살아오며 자신만의 규칙과 리듬으로 세상에 맞섰으니 말이다.

자신만의 규칙과 리듬으로
세상에 맞선 자들


격동의 20세기 한국, 시대를 이끈 선도자와 방향을 제시한 지도자가 무수히 이름을 날렸다. 그들은 일평생 부귀와 영달을 누렸다. 하지만 선도자와 지도자만 20세기 한국을 수놓지 않았다. 자신만의 규칙과 리듬, 삶의 태도로 새로운 세상을 꿈꾼 모험가와 소동꾼도 있었다.
그들은 세상에 맞서 싸우는 걸 주저하지 않았고 험난한 도전과 변화를 멈추지 않았으며 열정과 분노를 무기 삼아 시대와 불화하는 데 혼신의 힘을 다했다. 세상의 천편일률적인 질서에 무분별하게 편입되지 않고 작은 균열이나마 만들어 패러다임을 바꾸려 했다.
이 책이 소개하는 스물다섯 명의 모험가와 소동꾼들은 그렇게 역사에 불꽃처럼 맞섰다. 비록 낯설고 익숙하지 않을뿐더러 누군가에겐 용납할 수 없고 어긋나며 역사가 감췄거나 굳이 살피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겠으나, 아무렇게나 잊혀도 무방한 이름은 없다. 누가 뭐래도 이들은 격동의 20세기 한국을 살아오며 자신만의 규칙과 리듬으로 세상에 맞섰으니 말이다.

무엇이 그들을
싸우게 만들었는가


정세가 급격하게 움직이고 또 수없이 다른 방향이나 상태로 바뀔 때, 자연스럽게 휩쓸리거나 사사로운 이익을 위해 좇거나 발맞추는 건 어렵지 않다. 성공과 풍요가 절로 따라올 테니 말이다. 하지만, 치트키를 쓰지 않고도 인생을 하얗게 불태우며 공동체를 위해 자신을 내던져 싸운 존재들도 있다. 그들은 비록 쉽게 잊혔지만 누구보다 어려운 길을 걸었다.
20세기 한국사에서 이들 존재는 숨겨졌고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거대한 세계 질서에서 빗겨나 세상에 순응하지 않는 견해를 드러내길 주저하지 않고 체제를 비판·위협·파괴하는 데 특화되어 있기 때문이다. 정형화된 근현대 한국 사회에 드라마틱한 삶을 산 이들의 자리는 없었다.
이 책은 말한다, 이들의 행보를 더 이상 모른 체할 수 없다고 말이다. 이제 이들의 이야기를 20세기 한국사 빈칸에 채워 넣을 시간이라고 말이다. 부디 우리네 보통 사람들이 이들 잊힌 사람에게서 조금이나마 용기와 위안을 얻길 바란다.

모험과 충돌, 역사책 너머의
한국 근현대사


이 책은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는 세상에 맞서 싸운 여자들을 소개한다. 한국 최초의 고공투쟁 노동자 강주룡을 비롯해 ‘조선공산당 여성 트로이카’ 그리고 위안부 참상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김학순 등의 이야기가 우리를 반긴다. 2부에서는 최초의 도전을 감행한 자들의 이야기를 들여다본다. 우리나라 최초의 여의사 김점동, 최초의 비행사 서왈보, 최초의 여성 영화감독 박남옥을 비롯해 일본 천황을 암살하려 했던 박열이나 바이러스 퇴치 역사의 전설 이호왕의 이름이 눈에 띈다. 3부의 경우 시대와 불화한 이들이 주를 이룬다. ‘한국 영화의 개척자’ 나운규, ‘1960년대 문학소녀의 대명사’ 전혜린, ‘대한민국 대표 건축가’ 김수근, ‘한국 문학의 찬란한 별’ 김승옥의 이름이 그리 낯설지만은 않은 바 이들은 명성을 드날렸으나 시대와의 긴장과 갈등 속에서 수없이 좌절하고 방황했다.
인생에 정답이 있을 리 만무하겠지만, 이 책이 소개하는 인물들의 삶에서 약간의 힌트 또는 실마리 정도를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강부원(지은이)

지식 채널 ‘아홉시’에서 작가로 활동하며, 매주 새로운 글을 연재하고 있다.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 연구원으로 근무했고 현재는 성균관대, 한양대, 방송대 등지에서 강의하며 학생들과 문학·문화와 역사에 대해 논하고 있다. 인문학협동조합원으로서 ‘앎’과 ‘삶’의 일치를 추구하며, ‘머리’와 ‘몸’이 같은 속도로 움직이는 ‘연구자’이자 ‘활동가’로 살아가고 싶어 한다. 오랜 시간 학교와 광장을 가리지 않고 학생과 시민들을 만나왔다. 오래된 신문과 잡지 읽기를 즐기며, 책과 영상 가리지 않는 잡식성 인문학자이기도 하다. 지은 책으로 『팽목항에서 불어오는 바람』(공저), 『기계비평들』(공저), 『진격의 독학자들』(공저) 등이 있다. 독자들이 이 책에 나오는 인물들의 업적과 명성에 주목하길 원하지 않는다. 이들의 처절하고 외로운 삶을 들여다보며 ‘나만 고통스럽고 힘든 건 아니었구나’ 하는 위로를 얻길 바란다. 혹은 이 책이 도전과 변화의 자세를 잃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잡는 계기가 되어도 좋겠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며_자신만의 규칙과 리듬으로 세상에 맞선 자들

1부 세상에 맞서 싸운 여자들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간 가장 낮은 자
_한국 최초의 고공투쟁 노동자, 강주룡
3.1 운동이 배출한 최고의 ‘아웃풋’
_관상용 꽃이 되길 거부한 열혈 독립운동가, 정칠성
세 손가락의 여장군
_조선 독립운동가들의 숨겨진 리더, 남자현
붉은 사상 혁명가의 곡절 많은 이역만리 일생
_조선공산당 여성 트로이카 ① 주세죽
평생 단발로 산 급진 여성 해방주의자
_조선공산당 여성 트로이카 ② 허정숙
젊은 시절 불꽃처럼 살았던 강인한 혁명가
_조선공산당 여성 트로이카 ③ 고명자
위안부 참상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여성
_일본군 전쟁 범죄 피해자의 용기 있는 증언, 김학순
‘시기상조’란 말과 싸운 늦깎이 여성 법률가
_한국 최초의 여성 변호사, 이태영
가장 뜨거운 이름을 가진 노동자
_해고자로 죽을 순 없다, 김진숙

2부 최초의 도전을 감행한 자들
크리스마스 씰의 기원이 된 조선 최초 여의사
_우리나라 최초의 여의사, 김점동
중늙은이 나이, 비행기에 인생을 건 사나이
_조선 최초의 비행사, 서왈보
여성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위대한 ‘반걸음’
_우리나라 최초의 조선복재단기 발명가, 이소담
일본 천황을 암살하려 했던 아나키스트 혁명가
_‘최악의 불령선인’으로 호명된, 박열
포대기를 둘러메고 메가폰을 잡았다
_한국 최초의 여성 영화감독, 박남옥
자생적 풀뿌리 교양 운동 ‘마을문고’의 창시자
_풀뿌리 독서운동의 기수, 엄대섭
‘동아투위’ 해직기자에서 〈한겨레〉 창간 주역으로
_한국 여성 언론인들의 대모, 조성숙
바이러스 퇴치 역사의 전설을 추억하다
_한국 바이러스 연구의 개척자, 이호왕

3부 시대와 불화한 열정과 분노
조선엔 ‘희열’, 일제엔 ‘공포’를 전달한 성난 얼굴
_한국 영화의 개척자, 나운규
유토피아를 꿈꾼 사회주의자의 선택적 기억법
_한국 최초의 정부 공식 문화인, 정연규
치열했던 ‘좌상향’의 열정이 극단적인 ‘우하향’의 몰락으로
_쥘 베른의 SF를 최초로 번역한 전향 지식인, 신태악
민족의 서사를 화폭에 담은 ‘코리안 랩소디’
_‘한국의 미켈란젤로’라 불린 민족 화가, 이쾌대
벌거벗은 운명에 맞서 자유를 꿈꾼 문학소녀
_1960년대 고독한 영혼의 상징, 전혜린
야누스와도 같은 천재 건축가의 두 얼굴
_‘공간’과 ‘대공분실’을 모두 설계한, 김수근
4.19 직후 혜성처럼 등장한 천재 작가
_한국 문학의 찬란히 빛나는 별, 김승옥
유신정권과 개발독재가 낳은 괴물
_만들어진 ‘무등산 타잔’, 박흥숙

관련분야 신착자료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1)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1)
박경숙 (2021)
공주시지편찬위원회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