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금조 이야기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도영
Title Statement
금조 이야기 / 김도영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국립극단 :   걷는사람,   2022  
Physical Medium
249 p. ; 21 cm
Series Statement
국립극단 희곡선 2021
ISBN
9791192333038 9791191262971 (세트)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5377
005 20220509102232
007 ta
008 220509s2022 ulk 000ad kor
020 ▼a 9791192333038 ▼g 04810
020 1 ▼a 9791191262971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25 ▼2 23
085 ▼a 897.27 ▼2 DDCK
090 ▼a 897.27 ▼b 김도영 금
100 1 ▼a 김도영
245 1 0 ▼a 금조 이야기 / ▼d 김도영 지음
260 ▼a 서울 : ▼b 국립극단 : ▼b 걷는사람, ▼c 2022
300 ▼a 249 p. ; ▼c 21 cm
490 1 0 ▼a 국립극단 희곡선 2021
490 1 0 ▼a 창작공감: 작가 ; ▼v 2
830 0 ▼a 국립극단 희곡선 2021
830 0 ▼a 창작공감: 작가 ; ▼v 2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27 김도영 금 Accession No. 151359377 Availability In loan Due Date Make a Reservation Available for Reserve R Service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작가들의 동시대성 탐구와 희곡 개발 전 과정을 함께하는 국립극단의 프로젝트 2021 [창작공감: 작가] 희곡선의 두 번째 작품. <햄버거 먹다가 생각날 이야기> <왕서개 이야기> <수정의 밤> 등 여러 희곡의 무대화 작업을 통해 “방대한 역사 속 작은 개인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작가로 촉망받고 있는 김도영. 『금조 이야기』는 잃어버린 딸을 찾기 위해 피난길을 되돌아가는 ‘금조’의 발걸음을 따라 전쟁 속 인물들의 얼굴을 차례로 조명한다.

어디 있는지조차 모르는 딸을 찾고 있는 ‘금조’의 눈으로. 일제강점기부터 한국전쟁까지의 시간 속 한반도에 살고 있는 들개, 시인, 역무원, 고아 등 30인이 넘는 인물들이 등장하며, 경계가 모호해져 버린 전쟁 속 인간과 동물, 서로를 바라보는 그들의 시선 속에 전쟁 같은 일상을 겪으며 흔들리고 있는 우리 자신이 비친다.

작가들의 동시대성 탐구와 희곡 개발 과정을 함께하는
국립극단의 프로젝트! 그 두 번째 희곡선의 주인공 『금조 이야기』

“내가 죽지 않는 방법을 알아야, 다른 사람도 살리는 법이야.”
지금의 전쟁을 누가 끝낼까?


작가들의 동시대성 탐구와 희곡 개발 전 과정을 함께하는 국립극단의 프로젝트 2021 [창작공감: 작가] 희곡선의 두 번째 작품으로 김도영 작가의 『금조 이야기』가 출간되었다.
<햄버거 먹다가 생각날 이야기> <왕서개 이야기> <수정의 밤> 등 여러 희곡의 무대화 작업을 통해 “방대한 역사 속 작은 개인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작가로 촉망받고 있는 김도영. 『금조 이야기』는 잃어버린 딸을 찾기 위해 피난길을 되돌아가는 ‘금조’의 발걸음을 따라 전쟁 속 인물들의 얼굴을 차례로 조명한다. 어디 있는지조차 모르는 딸을 찾고 있는 ‘금조’의 눈으로. 일제강점기부터 한국전쟁까지의 시간 속 한반도에 살고 있는 들개, 시인, 역무원, 고아 등 30인이 넘는 인물들이 등장하며, 경계가 모호해져 버린 전쟁 속 인간과 동물, 서로를 바라보는 그들의 시선 속에 전쟁 같은 일상을 겪으며 흔들리고 있는 우리 자신이 비친다.

김도영 작가의 『금조 이야기』에 등장하는 수많은 ‘고아들’ 또한 하나의 의미로 포개지지 않는다. 한국전쟁 발발 7개월 후, 전쟁통에 잃어버린 딸을 찾아 길을 나선 금조와 이 여정을 함께하는 아무르, 관객은 둘의 동행을 따른다. 이 두 존재는 부모와 집을 잃고 ‘들개’처럼 떠돌다 난민(亂民)이 되거나 난민(難民)이 되어 버린 수많은 인간/비인간 ‘고아들’과 조우하지만, 각각은 금조나 아무르의 모티브를 단순하게 반복하지 않는다. 모든 존재는 전쟁, 즉 타자에 대한 착취와 수탈(또는 사냥)을 동반한 위계의 구축이라는 근대적 기획에 노출되어 있지만, 각각의 삶의 조건은 고유하여 대체되거나 생략될 수 없는 것이다. 이를테면, 아무르는 자신의 고유한 역사를 가진 개체로서 생의 순간순간 다른 이름, 다른 종으로 불리며 자신만을 대표하는 존재가 된다. 결말로 돌진하는 대신, 긴 호흡으로 존재 각각의 순간순간을 찬찬히 살피는 사려 깊은 시선이 낳은 풍성하고 정확한 이해다.
- [창작공감: 작가] 운영위원 전영지(드라마터그)의 「인간과 비인간, 나와 타자의 공존이 ‘환유’하는 세계들」 중에서

때로 사람들을 지나치기도 하는데, 곧잘 이름을 잊어버리는가 하면, 어떨 때는 지나쳐 가는 사람의 삶이 나에게 영향을 미치기도 합니다. 금조 이야기는 전쟁을 다루고 있지만 과거가 아니고, 금조 이야기는 금조만의 이야기가 아닌 셈입니다. 어떤 물음들과 의문들과 고민들 앞에서 『금조 이야기』는 이렇게 썼어야 할, 이렇게밖에 쓸 수 없었습니다. 확실히 그랬습니다.
- 김도영 작가 인터뷰에서

시놉시스
1950년 6월 28일.
그날도 금조는 주인집 메밀밭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 메밀밭은 드넓었지만, 금조가 키우는 메밀밭엔 메밀꽃도, 메밀도 자라지 않았다. 해가 정오를 막 지날 무렵, 금조는 세간을 꾸려 길을 떠나는 사람들을 내려다보았다.
가슴이 철렁. 금조는 두고 온 어린 딸을 찾으러 주인집을 향해 내달렸지만 이미 모두 피난을 떠난 뒤였다. 침묵.
해가 지도록 점점 더 텅 비어 가는 마을을 뒤지며 딸을 찾아 헤맨 금조는 가까운 곳에서 총성이 울린 뒤에야 작은 보따리를 챙겨 피난을 떠난다.
금조 이야기는 그로부터 7개월 뒤, 1951년 1월에 시작된다.
전쟁의 갓길을 훑어 가고, 뚫고 나아가는 금조(그들)의 피난 여정은 무엇을 향해 가고 있는가…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도영(지은이)

&lt;햄버거 먹다가 생각날 이야기&gt; &lt;왕서개 이야기&gt; &lt;수정의 밤〉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