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있는 그대로의 나로 잘 살고 싶다면 : 자기수용에 관한 상담치료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용태, 金容太, 1958-
서명 / 저자사항
있는 그대로의 나로 잘 살고 싶다면 : 자기수용에 관한 상담치료 / 김용태 지음
발행사항
서울 :   Denstory :   알피코프,   2022  
형태사항
256 p. ; 21 cm
ISBN
979119122119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4043
005 20220504094447
007 ta
008 220427s2022 ulk 000c kor
020 ▼a 9791191221190 ▼g 03180
035 ▼a (KERIS)BIB000016095610
040 ▼a 011001 ▼c 011001 ▼d 211009
082 0 4 ▼a 158.3 ▼2 23
085 ▼a 158.3 ▼2 DDCK
090 ▼a 158.3 ▼b 2022z3
100 1 ▼a 김용태, ▼g 金容太, ▼d 1958- ▼0 AUTH(211009)59672
245 1 0 ▼a 있는 그대로의 나로 잘 살고 싶다면 : ▼b 자기수용에 관한 상담치료 / ▼d 김용태 지음
260 ▼a 서울 : ▼b Denstory : ▼b 알피코프, ▼c 2022
300 ▼a 256 p. ; ▼c 21 cm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8.3 2022z3 등록번호 11186329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8.3 2022z3 등록번호 1118642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8.3 2022z3 등록번호 11187397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한 채로 살아가면서 괴로워하고 있다.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가장 큰 이유는 자기의 실체보다 더 큰(좋은, 멋진, 거대한) 자기의 모습을 만들고, 그 모습으로 살고 싶어 하는 욕구 때문이다. 하지만 이렇게 자신의 현재 모습을 부정하면 자아가 분열된다. 원하는 나와 실재의 나, 이 분열이 클수록 삶이 힘들어진다.

이 책은 부자이지 못해서, 쪼잔하고 지질하게 비춰지는 모습 때문에, 학벌 때문에, 열등감 때문에, 바꿀 수 없는 현실 때문에 등등 다양한 이유로 자기수용을 하지 못해 힘들어하던 사람들이 상담치료의 최고 권위자를 만나 자기 본연의 존재와 모습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베스트셀러 『가짜감정』 저자 8년 만의 신작!
자기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되면 세상이 달라진다

‘내가 부잣집 딸로 태어나서 충분한 경제적 지원을 받았더라면 지금쯤 성공했을 텐데……’
‘내가 똑똑해서 명문대를 졸업했으면 대기업에 취업했을 텐데……’
‘내 키가 5센티미터만 더 컸으면 지금 모델을 하고 있었을 텐데……’

많은 사람들이 과거의 결핍에서 비롯된 이런 헛된 소망을 지니고 산다. 하지만 이루어질 수 없는 소망은 깨져야 한다. ‘나도 남들에게 부러움을 받으면서 잘 살고 싶다’는 그 마음을 깨야 하는 것이다. 그래야 타인과 분리되어 자기 자신의 삶을 살 수 있다. 이것을 심리상담 용어로 ‘분화(differentiation)’라고 한다. 이 분화는 모든 인간의 주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열등감으로 인해서 타인과 자신을 분리하지 못하는 삶을 살고 있다. 그러니까 자기보다 잘난 사람만 보면 괜히 화가 나고, 짜증이 나고, 우울해지는 것이다.

우리에게는 받아들이고 싶지 않은 수많은 현실이 존재한다. 돈, 외모, 학벌 문제뿐만 아니라 가족, 능력 등 바꾸고 싶어도 바꿀 수 없는, 열등감을 갖게 되는 현실 말이다. 이러한 현실을 인정하고 그만큼의 대가를 치르는 것이 바로 자기수용의 삶이다.

김용태 교수는 “모든 사람에게 수용경험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가 말하는 수용경험이란 맞고 틀리고 옳고 그르고를 떠나 특정 상황과 시점에서 내가 느낀 감정과 생각이 그럴 만하다고 인정받고 받아들여지는 경험을 뜻한다. 특히 어린 시절 부모로부터 충분한 수용을 받고 자라면 어른이 돼서도 정서적으로 풍부해지고, 자신의 부족한 모습을 쉽게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있게 되지만, 수용경험이 없는 사람들은 어른이 돼서도 자신과 남, 그리고 자신의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수용하는 게 몹시 힘들다고 지적한다.

김 교수는 자기를 받아들이는 수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내면의 자신과 연결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렇게 들춰보기 싫었던 내면과 소통하면서 자신과 연결된 삶을 살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자기 본연의 존재와 모습대로 살아갈 수 있다. 쉽게 말해서 생긴 대로 살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어느 노랫말 가사처럼 ‘잘난 사람은 잘난 대로 살고, 못난 사람은 못난 대로’ 살면서 나만의 행복을 찾아갈 수 있다.

『있는 그대로의 나로 잘 살고 싶다면』은 남들 보기에는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속으로는 자신을 들볶고 자신의 못난 점을 남들이 알아채지 못하도록 전전긍긍하며 사는 사람들을 위한 책이다. 김 교수는 그런 사람들에게 그렇게 살지 않아도 괜찮다고, 지금 그대로도 괜찮다고 위로한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어느 순간 중얼거리듯 이렇게 고백하게 될 것이다.
“나는 내가 괜찮다. 나는 지금 내가 참 좋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용태(지은이)

서울대학교에서 수학교육을 전공하던 중 ‘내 것이지만 내 마음대로 할 수 없는’ ‘마음’에 눈을 뜨고 고민 끝에 전공을 바꿨다. 서울대 대학원에서 상담학을 전공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풀러신학교에서 결혼과 가족치료학으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에 돌아와 한국청소년상담원에서 상담교수를 역임한 후 횃불트리니티 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기독교상담학을 가르쳤으며 현재는 초월상담연구소 소장으로 일하고 있다. 강단에서는 명쾌하게 상담 이론을 가르치는 한편, 상담실에서는 상처받은 내담자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그들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가슴 따뜻한 상담가이다. 가족상담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자로 손꼽힌다. 감정을 제대로 느끼고 표현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스테디셀러 『가짜감정』, 행복한 결혼 생활의 비결을 담은 『부부 같이 사는 게 기적입니다』, 남자들의 행복한 중년 생활을 위한 『남자의 후반전』 등을 펴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키 작은 나도 괜찮다

1장 나 자신이 마음에 안 들었던 이유
01 웹디자이너 지혜 씨 이야기
02 바꿀 수 없는 현실 때문에
03 있는 그대로의 나를 받아들이면 좋아지는 것들

2장나만의 문제는 아니다
04 수용을 방해하는 사회적인 요인
05 인간 존재 자체의 한계

3장 불완전한 대로 잘 살기
06 나를 수용하는 방법
07 수용의 바다에서 춤추기

에필로그 죽고 싶어도 괜찮다

관련분야 신착자료

곽연선 (2022)
박경애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