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죽음의 집 / 개정판

죽음의 집 / 개정판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윤영선 윤성호, 1983-, 저
서명 / 저자사항
죽음의 집 / 윤영선, 윤성호
판사항
개정판
발행사항
서울 :   책공장 이안재,   2022  
형태사항
104 p. ; 21 cm
총서사항
극단 아어 x 이안재 희곡집 ;001
ISBN
979119708938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3801
005 20220513142914
007 ta
008 220422s2022 ulk 000cd kor
020 ▼a 9791197089381 ▼g 03810
035 ▼a (KERIS)BIB000016193331
040 ▼a 223009 ▼c 223009 ▼d 223009 ▼d 211009
082 0 4 ▼a 895.724 ▼2 23
085 ▼a 897.26 ▼2 DDCK
090 ▼a 897.26 ▼b 윤영선 죽
100 1 ▼a 윤영선
245 1 0 ▼a 죽음의 집 / ▼d 윤영선, ▼e 윤성호
250 ▼a 개정판
260 ▼a 서울 : ▼b 책공장 이안재, ▼c 2022
300 ▼a 104 p. ; ▼c 21 cm
490 1 0 ▼a 극단 아어 x 이안재 희곡집 ; ▼v 001
700 1 ▼a 윤성호, ▼d 1983-, ▼e
830 0 ▼a 극단 아어 x 이안재 희곡집 ; ▼v 001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26 윤영선 죽 등록번호 11186397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줄거리

이동욱은 친구인 황상호의 초대를 받고 그의 집으로 간다. 황상호는 이유 모를 걱정과 불안 때문에 제대로 된 대화를 하기 힘든 상태이다. 친구를 달랜 끝에, 이동욱은 황상호가 본인이 현재 죽어버린 상태라는 믿을 수 없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때 황상호와 이동욱의 동창인 박영권이 그의 아내인 강문실과 함께 도착한다. 박영권 부부 역시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그 집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살아있다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질문하기 시작한다. ‘죽음의 집’의 비밀을 알게 된 동욱은 선택을 해야 한다.


정보제공 : Aladin

책소개

이안재 희곡선 1권. 故 윤영선 작가 겸 연출가의 미완성 유고를 대를 이어 윤성호 작가 겸 연출가가 완성한 희곡. 죽음에 대한 주인공의 해결될 수 없는 질문으로 출발하여 삶과 죽음, 현실과 비현실의 기묘한 경계를 아슬아슬 걸어간다. 그리고 죽음의 집에 죽은 채로 ‘사는 자들, 생을 사는 ‘죽은’ 자들을 따라 죽음을 탐험하며 역설적으로 우리가 믿고 싶었던 삶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질문한다.

윤영선 윤성호 희곡

故 윤영선 작가 겸 연출가(1954~2007)의 미완성 유고를 대를 이어 윤성호 작가 겸 연출가가 완성한 희곡 「죽음의 집」이 개정판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죽음의 집」은 고인이 1994년 쓰기 시작하여 2막까지 쓰다 미처 완성하지 못한 희곡입니다. 작가가 세상을 떠난 후, 작가 윤성호는 아버지의 원고를 정리하던 중 이 원고를 발견하였고, 작품을 이어 완성하여 2017년 윤영선 작가의 10주기 추모 페스티벌에서 발표하였습니다. 이번에 개정된 「죽음의 집」은 2017년, 2020년 공연에 이어, 최근 2022년 다시 공연되는 버전으로 수정된 작품입니다.

분명히 나는 죽었는데, 아무도 그 말을 믿어주지 않는다면? 분명히 나는 죽었는데, 숨을 쉬고 먹고 마시며 살아있던 때와 다르지 않다면? 「죽음의 집」은 죽음에 대한 주인공의 해결될 수 없는 질문으로 출발하여 삶과 죽음, 현실과 비현실의 기묘한 경계를 아슬아슬 걸어간다. 그리고 죽음의 집에 죽은 채로 ‘사는 자들, 생을 사는 ‘죽은’ 자들을 따라 죽음을 탐험하며 역설적으로 우리가 믿고 싶었던 삶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질문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윤성호(지은이)

1983년 출생.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순과 부조리한 모습에 대해 탐구하는 극작가이자 연출가다. 그는 인간관계에 집중하며 그 관계의 나약함에 대해 탐구한다. 지극히 일상적인 소재를 통해 담담하지만 깊이 있는 이야기를 전달하며 자신만의 언어로 관객과 소통하고 있다. 세상의 모든 말과 할 수 없는 말 사이 어딘가의 이야기를 잡아내려 한다. 희곡 <누수공사>, <미인>, <해맞이>를 썼고, <나는 형제들에게 전화를 거네>, <나선은하>, <죽음의 집>, <외계인들> 등을 연출했다.

윤영선(지은이)

뉴욕주립대 연극학과 졸업 후 귀국해 1994년 희곡 <사팔뜨기 선문답-난 나를 모르는데 왜 넌 너를 아니>를 발표·연출하며 연극계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극단 연우무대에서 공연을 시작해 프로젝트그룹 ‘작은 파티’와 함께한 <키스>에서 극단 파티의 <여행>에 이르기까지 쉬지 않고 작품 활동을 계속했다. 주류 연극에서 한발 비켜 있었고, 근본적으로 외로울 수밖에 없는 인간 존재와 관계를 파고든 작품을 남겼다. 실험적인 형식에 일상적인 사건이나 인물을 시적인 언어로 구사하는 독특한 작품 세계를 보여 주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출과 교수로 재직하며 많은 제자를 길러냈고 2005년 직접 쓰고 연출한 <임차인>을 마지막으로 2007년 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을 대신하여) ………………………… 006
죽음의 집. 윤영선 ………………………… 009
작품 노트. 윤영선 ………………………… 038
죽음의 집. 윤영선ㆍ윤성호 ………………… 041
작품 노트. 윤성호 ………………………… 098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