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성공하는 대통령을 위한 편집국장의 비망록 : 대통령의 품격이 국가의 미래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경훈, 金敬勳, 1962-
서명 / 저자사항
성공하는 대통령을 위한 편집국장의 비망록 : 대통령의 품격이 국가의 미래다 / 김경훈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자유문고,   2022  
형태사항
350 p. : 삽화 ; 23 cm
ISBN
9788970301617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3710
005 20220511111415
007 ta
008 220422s2022 ulka 000a kor
020 ▼a 9788970301617 ▼g 033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070.4493 ▼2 23
085 ▼a 070.4493 ▼2 DDCK
090 ▼a 070.4493 ▼b 2022z1
100 1 ▼a 김경훈, ▼g 金敬勳, ▼d 1962-
245 1 0 ▼a 성공하는 대통령을 위한 편집국장의 비망록 : ▼b 대통령의 품격이 국가의 미래다 / ▼d 김경훈 지음
260 ▼a 서울 : ▼b 자유문고, ▼c 2022
300 ▼a 350 p. : ▼b 삽화 ; ▼c 23 cm
945 ▼a ITMT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4493 2022z1 등록번호 1118639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70.4493 2022z1 등록번호 1212599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4493 2022z1 등록번호 1118639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070.4493 2022z1 등록번호 1212599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현직 언론인이 한국 사회의 주요 이슈를 날카롭게 성찰하고 있는 글들을 담고 있다. 저자가 편집국장으로 재직 당시 발표한 칼럼 중 99편의 글을 뽑아 현재의 시점에 맞추어 수정을 가하고 보완한 글을 주제에 따라 크게 정치 / 인물 / 사회 / 경제 네 가지로 재편집하였다. 저자 김경훈은 인터넷신문 CNB뉴스와 시사주간지 문화경제 편집국장과 논설주간을 거쳐 임원으로 일하고 있다.

이 책은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 걸쳐, 저자가 언론사 편집국장으로 재직하면서 발표한 칼럼을 모아 엮은 것으로 사회, 경제, 정치, 문화 등의 주요 이슈를 날카롭게 성찰하고 있다. 이 시기 우리 사회에 어떤 일들이 있었고 그 맥락은 무엇이며 그 속에서 무엇을 배워야 하는지, 우리 사회가 한 발 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다시 새겨보는 계기가 되어줄 것이다.

새롭게 출범하는 윤석열 정부는 ‘과거 정부’에서 무엇을 배워야 하는가?
언론사 편집국장으로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톺아본 시대통섭 취재노트!
‘이슈 픽’ 99편마다 시의적절한 고사성어를 곁들인 고품격 시사칼럼!

“과거에서 배우되 과거를 현재의 시각으로 재단하지 말라. 편향성을 극복하는 공칠과삼功七過三이 국가의 미래를 결정한다.”
“대통령은 곤충과 새와 물고기, 세 가지 눈을 갖춰야 한다. 곤충의 눈으로 보고, 새의 눈으로 판단하고, 물고기의 눈으로 결단하라. 곤충은 눈앞 미시적 흐름을 감지, 새는 높은 곳에서 멀리 보는 거시적 흐름을 유지, 물고기는 조류의 미묘한 변화를 읽는다.”

1.
역사를 돌이켜보는 것은 그것에서 교훈을 얻기 위해서이다. 천 년, 2천 년 전의 역사에서도 배울 게 있다. 하물며 우리 사회에 현재 진행형으로 영향을 끼치고 있는 전날의 일들을 돌이켜보는 것의 중요성은 말할 나위가 없을 것이다.
이 책은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 걸쳐, 저자가 언론사 편집국장으로 재직하면서 발표한 칼럼을 모아 엮은 것으로 사회, 경제, 정치, 문화 등의 주요 이슈를 날카롭게 성찰하고 있다. 이 시기 우리 사회에 어떤 일들이 있었고 그 맥락은 무엇이며 그 속에서 무엇을 배워야 하는지, 우리 사회가 한 발 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다시 새겨보는 계기가 되어줄 것이다.

2.
이 책은 저자가 꼽은 99편의 ‘이슈 픽’을 주제에 따라 크게 사회, 인물, 경제, 정치의 네 분야로 나누어 재편집하고, 현재의 시점에 맞춰 약간의 수정을 가한 것이다.
제1부에서는 세월호 사건을 비롯하여 디지털 치매, 사회 갈등, 한류에 이르기까지 각종 사회현상에 대한 분석을 통해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성찰하고 있다.
제2부에서는 짐 로저스, 류수노, 손정의, 이재용, 고산 등 각계각층 다양한 인물들의 철학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 파이를 키울 수 있는 전망을 모색하고 있다.
제3부에서는 삼성전자나 현대자동차 등의 대기업은 물론이고 전통시장 강소상인에 이르기까지 우리 경제가 당면하고 풀어가야 할 여러 경제 문제들과 현상을 진단하고 있다.
제4부에서는 이 시기 논란이 되었던 국회의원 특권 문제를 비롯하여 노크귀순, 공천 문제, 대통령에게 드리는 고언 등 주로 정치 이슈에 얽힌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사회의 품격과 국격을 논한다.
이런 일련의 사건들은 먼 옛일 같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당시의 사건과 정책들은 지금도 여전히 영향을 끼치고 있기 때문이다. 4대강이 그렇고, 원전이 그렇다. 정치권의 이전투구와 염치없음이 그렇고, 사회지도층의 부도덕성이 그렇다. 사회 양극화와 중산층의 몰락도 마찬가지다.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제 상황과 격렬해지는 국제질서의 재편 상황도 마찬가지다. 법고창신法古昌新이 필요한 이유이다.
한편 각각의 상황과 교훈에 맞는 다양한 사자성어의 활용은 이 책의 특징인데, 이는 책을 읽는 쏠쏠한, 또 다른 재밋거리로 다가온다.

3.
우리 사회에서 대통령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대통령의 관심, 철학 등에 따라 국정 전반의 방향과 정책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통령의 결정은 국민 생활에, 국가 경제에, 국가 안보에 심대한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고, 당연히 그의 일거수일투족은 관심의 대상이다.
결국 대통령의 성공은 개인의 성공일 뿐만 아니라 국가와 국민의 성공이고, 대통령의 실패와 불행은 우리 모두의 실패이자 불행이다. 대통령을 위해서가 아니라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성공하는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
이런 문제의식을 담고 있는 이 책은 성공하는 대통령, 품격 있는 대통령을 위한 비망록이다. 저자의 시선은 일관된다. 국부창출과 부민강국이 첫째이고, 시대통섭과 공칠과삼이 두 번째이다. 따라서 이념은 그의 관심사항이 아니다. 그리고 그는 대통령의 시선도 여기에 방점을 두어야 한다고 본다. 어느 것도 국민의 행복보다 우선일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책이 여기에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경훈(지은이)

1962년 서울시 성북구 정릉동에서 나고 자랐고 살고 있다. 정릉을 품은 북한산 보현봉 기슭의 청덕초등학교와 고대부속중학교 그리고 서라벌고교와 고려대 농학과를 졸업했다. 한양대 언론정보대학원에서 「가짜뉴스와 사회적 신뢰에 대한 언론인과 독자의 인식 차이에 관한 연구」로 언론학 석사를 받았다. 인터넷신문 CNB뉴스와 시사주간지 문화경제(CNB저널에서 제호 변경) 편집국장과 논설주간을 거쳤고 임원으로 일하고 있다. CNB뉴스와 문화경제를 발행하는 CNB미디어는 국제 학술지에 등재된 최고最古 건축문화예술 월간지 SPACE(공간)를 함께 발행하고 있다. 대학 재학 중 고대신문과 교우회보에서 학생기자로 활동했다. 육군 학사장교 중위로 전역한 후 일반기업체와 언론사에서 일했다. 조양상선에서 한중항로 개설 요원으로 참여했으며, 일요시사와 일요서울, 민주신문 등 시사주간지에서는 탐사 보도 데스크와 편집국장을 맡았다. 좌우명은 음수사원飮水思源, 물 마실 때 우물 판 사람을 기억하고 근원을 늘 귀중하게 여긴다는 의미이다. 고려대 교우회 상임이사와 교우회보 편집위원, 학사장교 동기회 부회장 및 한국식량안보연구재단 협력자문을 맡고 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CNB뉴스와 문화경제 편집국장으로 일했다. 당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이슈별로 톺아본 시사 칼럼을 수정하고 보완했다. 공칠과삼功七過三의 바탕에서 대통령의 품격과 국가의 미래를 논했다. 법고창신法古創新을 새기며 부민강국富民强國을 이룰 핵심 조건은 무엇인지 연구하고 있다. • e-mail : kkh4290@daum.net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서문ㆍ5

제1부 절차의 결핍을 메우고 ‘사회적 평형수’ 점검하자 17
1. 기러기들의 V자 편대 비행과 ‘상생의 지혜’ㆍ19
2. 배추는 다섯 번 죽어야 김치가 된다ㆍ23
3. ‘서 있는 친구’, 나무에게 배운다ㆍ26
4. 개천에서 용 나는 시대가 그립다ㆍ29
5. 올해의 단어에 ‘쥐어 짜인 중산층’ㆍ32
6. 부러운 미국 역대 대통령들의 수다ㆍ35
7. 인터넷 강국의 불명예 ‘디지털 치매’ㆍ38
8. 노벨 과학상, 일본은 24명 한국은 0명ㆍ41
9. 천문학적 가치 지닌 한식의 재발견ㆍ45
10. 녹색경영보다 위대한 경영은 없다ㆍ49
11. 밀양 송전탑 갈등, 터키 원전수주 실패ㆍ52
12. ‘별에서 온 그대’, 경제효과 3조 원ㆍ55
13. 대기업 규제, 되레 외국사가 반사익ㆍ58
14. 이스라엘의 엘리트군인 양성 프로그램 ‘탈피오트’ㆍ61
15. 명품기업 무릎 꿇리는 ‘요우커의 힘’ㆍ64
16. ‘윤 일병’ 사건, 한국군의 아킬레스건ㆍ68
17. 기업과 도시의 상생, 국가발전 원동력ㆍ71
18. 안타까운 진주의료원 사태ㆍ74
19. ‘유병언의 종말’, 무엇을 남겼나?ㆍ77
20. ‘사회의 평형수’는 부민강국의 보루ㆍ81
21. ‘절차의 결핍’ 메우고 생명자본주의로 가야ㆍ84
22. 정권교체와 갈 지之자 해외자원개발ㆍ87
23. 배 만드는 사람에게 나무와 연장을 주지 말라ㆍ90
24. 해운산업은 ‘커맨딩 하이츠’, 국부창출 중추ㆍ94
25. 태국판版 4대강 사업과 시민단체ㆍ97
26. 일본·중국 ‘샌드위치’, 다변화 전략 시급ㆍ100

제2부 부민강국의 큰 부자를 키워야 하는 이유 103
27. 투자의 귀재 짐 로저스, 농업에 투자하는 이유ㆍ105
28. 슈퍼쌀 개발한 류수노 교수, 방통대 출신 최초 총장ㆍ109
29. 빌 게이츠 같은 부민강국의 큰 부자 키워야ㆍ112
30. ‘알리바바 대박’ 이끈 일본 거부 손정의ㆍ115
31. 알리바바 마윈의 ‘금융 빅뱅’ 쇼크ㆍ119
32. 박정희 대통령의 눈물, 산유국의 꿈ㆍ122
33. ‘MB 멘토’ 최시중이 흘린 눈물ㆍ126
34. 한비야와 최경환이 걷는 ‘지도에도 없는 길’ㆍ129
35. 김종훈과 안철수의 같은 듯 다른 길ㆍ132
36.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의 경우ㆍ135
37. 3D프린터 주목한 ‘비운의 우주인’ 고산ㆍ138
38. 100세 꿈꿨던 김일성, 주치의가 들려준 교훈ㆍ142
39. 휴대폰 안 쓰는 과학 칼럼니스트 1호 이인식ㆍ145
40. 한류열풍의 원조 싸이 그리고 기초연금ㆍ148
41. 카이스트 서남표 총장의 ‘미완의 개혁’ㆍ151
42. 삼성 이재용이 체험한 ‘차이나 쇼크’ㆍ155
43. 삼성전자가 ‘전과자’ 노정석에게 배울 점ㆍ158
44. 반도체 역사 바꾼 SK 최태원의 ‘하이닉스 인수’ㆍ161
45. 나무에서 배터리 원천기술 개발한 이선영 박사ㆍ164
46. 대한항공 조현아, SK 최민정의 ‘노블레스 오블리주’ㆍ167
47. 아모레 서경배의 K뷰티 성공 비결ㆍ171
48. 인천AG 휩쓴 대륙의 스포츠 브랜드 361°ㆍ174
49. 야신野神 김성근, 닭장사 김홍국의 리더십ㆍ177

제3부 일본-중국 ‘샌드위치’ 넘어설 국부창출 전략 세우자 181
50. 반도체 세계 1위, 웃을 수만 없는 이유ㆍ183
51. 삼성 스마트폰 빛낸 주역은 ‘뿌리산업’ㆍ187
52. 삼성·현대자동차 생산공장 해외 이전ㆍ191
53. 브라질월드컵 파트너 현대자동차의 고민ㆍ194
54. 수입차 선호하는 청년층 급증ㆍ198
55. 삼성의 어닝쇼크, 중국 IT 군단의 역습ㆍ201
56. 취업 시즌 ‘삼성 쇼크’가 불러온 나비효과ㆍ205
57. 현대중공업 통상임금 대법의 판결ㆍ208
58. 세계 100대 혁신기업에 한국은 없었다ㆍ211
59. 이케아 국내 진출은 리빙산업 업그레이드 기회ㆍ214
60. 하나·외환은행 ‘조기 통합’ 불거진 이유ㆍ217
61. 문 닫은 한국GM 군산공장 ‘불편한 진실’ㆍ221
62. 해외명품 왜 우리나라에서 비쌀까?ㆍ225
63. 저비용항공사의 눈부신 경영실적ㆍ228
64. DB그룹 기업영농 빛과 그림자ㆍ232
65. 공기업, ‘그들만의 잔치’ㆍ235
66. 박근혜 대통령의 누비지갑과 타조가방ㆍ238
67. 이스라엘의 후츠파 정신ㆍ242
68. 기업·기업인이 닦은 ‘팔레스타인의 눈물’ㆍ245
69. 한국형 원전 수출의 위대함ㆍ248
70. 부산 영도대교, 한진중공업 ‘희망버스’ㆍ251
71. 사회지도층의 ‘집단적 사치’ㆍ255
72. 꽃샘추위 전기요금 부담에 떤 교실ㆍ258
73. 최장 장마가 남긴 집단갈등ㆍ261
74. 잿빛 미세먼지와 상장사 수익 악화ㆍ264
75. 전통시장 강소상인에게 배우는 지혜ㆍ267
76. 안보의 최첨병, 방산 명품 K-9 자주포ㆍ270

제4부 국격 높이는 대통령, ‘품격의 리더십’ 보고 싶다 275
77. 국회의원 특권은 무려 200개ㆍ277
78. 의원회관 호화 신축 논란ㆍ280
79. 현대차 디자인 총괄 사장의 검은 양복ㆍ283
80. 국감 증인 마구잡이 채택 요지경ㆍ287
81. 국무총리 잔혹사는 국력의 낭비ㆍ290
82. 참을 수 없는 ‘논평의 가벼움’ㆍ294
83. 청와대 ‘정윤회 문건’ 파동ㆍ297
84. 대통령에 대한 예의는 절대 기본ㆍ300
85. OECD 국가 중 최하위 투표율ㆍ303
86. 공천 불복 의원들에 묻는다ㆍ306
87. 무상보육 혼란은 포퓰리즘의 재앙ㆍ309
88. ‘노크 귀순’ ‘NLL 포기’… 희귀한 신조어ㆍ312
89. ‘귀태사건’, 세대갈등과 소통부재 산물ㆍ316
90. 공공기관·기관장의 평가를 평가한다ㆍ319
91. 대선정국에 ‘국민’은 있는가ㆍ322
92. 딱 걸린 코트라의 이중플레이ㆍ325
93. 미납 추징금, 무상보육 쓰고도 남는다ㆍ329
94. 박근혜 대통령 후보께 드립니다ㆍ332
95.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의 성공 키워드ㆍ335
96. 안철수 대통령 후보께 드리는 고언ㆍ338
97. 박근혜노믹스, 지하경제의 양성화ㆍ341
98. MB-박근혜 ‘녹색 앙금’은 시대착오ㆍ344
99. 국격 높이는 대한민국 대통령을 보고 싶다ㆍ348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성환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