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역주) 간식유편 : 조선시대 편지쓰기 지침서

(역주) 간식유편 : 조선시대 편지쓰기 지침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錢謙益, 편차 이인석, 李寅錫, 개정 안나미, 역주 윤세순, 역주 김새미오, 역주
서명 / 저자사항
(역주) 간식유편 : 조선시대 편지쓰기 지침서 / [전겸익 편차 ; 이인석 개정] ; 안나미, 윤세순, 김새미오 역주
발행사항
서울 :   역락,   2022  
형태사항
346 p. ; 23 cm
원표제
簡式類編
ISBN
9791167422903
일반주제명
Letter writing, Chinese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3583
005 20220504085512
007 ta
008 220422s2022 ulk 000c kor
020 ▼a 9791167422903 ▼g 93800
035 ▼a (KERIS)BIB000016169161
040 ▼a 211048 ▼c 211048 ▼d 211009
041 1 ▼a kor ▼a chi ▼h chi
082 0 4 ▼a 808.6 ▼2 23
085 ▼a 808.6 ▼2 DDCK
090 ▼a 808.6 ▼b 2022
245 2 0 ▼a (역주) 간식유편 : ▼b 조선시대 편지쓰기 지침서 / ▼d [전겸익 편차 ; ▼e 이인석 개정] ; ▼e 안나미, ▼e 윤세순, ▼e 김새미오 역주
246 0 9 ▼a 簡式類編
260 ▼a 서울 : ▼b 역락, ▼c 2022
300 ▼a 346 p. ; ▼c 23 cm
536 ▼a 이 저서는 2019년 대한민국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546 ▼a 韓漢對譯
650 0 ▼a Letter writing, Chinese
700 1 ▼a 錢謙益, ▼e 편차
700 1 ▼a 이인석, ▼g 李寅錫, ▼e 개정
700 1 ▼a 안나미, ▼e 역주
700 1 ▼a 윤세순, ▼e 역주
700 1 ▼a 김새미오, ▼e 역주
900 1 0 ▼a Qian, Qianyi, ▼e 편차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8.6 2022 등록번호 11186378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조선시대 편지쓰기 지침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기에 상호간에 소통이 필요하다. 현대에는 이메일과 다양한 SNS를 이용하여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지만, 전파의 도움이 없던 시절에는 멀리 떨어진 곳에 있는 사람과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은 편지뿐이었다. 일상의 안부를 주고받는 것은 물론이고, 기쁜 일에 축하하고 슬픈 일에 위로를 전하며 중요한 정보를 전달하는 데 편지만큼 유용한 것이 없다.
그렇지만 편지 한 통을 쓰려면 편지의 내용을 잘 담는 것은 물론이고, 그 형식을 갖추는 것이 중요했다. 직접 만나서 의사를 전할 때 예의를 갖추면 되겠지만 그럴 수 없어 편지로 뜻과 마음을 대신하는 것이기 때문에 편지에 격식을 갖추어 예의를 표현해야만 했다. 그러다 보니 편지 쓰는 일이 조심스럽고 어려울 수밖에 없다.
아무리 간단한 내용의 짧은 편지를 쓰려고 해도 기본적인 편지의 형식을 잘 갖춰야 한다. 현재보다 예의범절을 더 중시했던 조선 시대나 근대에는 편지의 격식이 더더욱 중요했다. 편지 한 통을 잘 쓰기 위해서는 수신자와 발신자의 관계에 맞는 어휘를 적절하게 사용해야 하고, 고아하고 품격있는 문장을 구사하기 위해 문학적 소양이 있어야 하며 격식과 상황에 맞는 편지 형식을 갖추어야 한다. 그래야만 예의에 어긋나지 않게 의사를 잘 전달할 수 있다. 그러니 전통시대에 편지 한 통을 쓰기 위해 얼마나 많은 고심을 했을지 짐작할 수 있다. 급하게 전할 소식이 있어도 편지의 형식과 어휘, 문장을 꼼꼼하게 살펴야 하니, 여러 종류의 편지 쓰는 방법을 자세히 알려주는 지침서가 필요하게 되었다.
󰡔간식유편󰡕은 조선 시대에 출간된 편지 쓰는 방법을 알려주는 간찰서식집으로, 현재 남아있는 것 중에 가장 오래되었다. 이 책은 중국 명(明) 나라 문인 전겸익(錢謙益)이 편찬한 󰡔황명제대가척독(皇明諸大家尺牘)󰡕과 주자(朱子)가 편찬한 󰡔가례(家禮)󰡕 중의 조장식(吊狀式)에 있는 어휘와 백가(百家)를 참작하여 편차하였다. 그리고 여기에 충암(冲菴) 김정(金凈)의 󰡔동인예식(東人例式)󰡕을 보충한 것이다. 즉 당시 조선 사회의 실정에 맞게 다시 편찬한 간찰서식집이다.
󰡔간식유편󰡕의 체재를 살펴보면, 크게 세 분야로 나눌 수 있다.
첫째, 편지를 격식과 상황 등에 맞추어 쓸 때 사용하는 용어들을 제시해 놓았다. 칭호류(稱號類), 문자류(文字類) 등이 여기에 속하는데, 수신자와 발신자의 관계에 따라 적절한 용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하나의 용어에 대한 다양한 동의어를 제시해 놓아 용어 선택의 폭을 넓혀놓았다.
둘째, 편지 한 통의 양식을 완성하기 위해 필요한 구성 요소들을 제시해 놓았다. 첨앙류(瞻仰類), 복유류(伏惟類), 기거류(起居類), 시령류(時令類), 자서류(白叙類), 보중류(保重類), 결미류(結尾類) 등이 여기에 속하는데, 편지의 서두를 시작하는 법, 상대방의 지위나 연령, 그리고 계절에 따른 인사법, 편지를 마무리하는 법 등 편지 한 통을 구성하는 요소들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놓았다.
셋째, 다양한 예문 간찰을 제시해 놓았다. 계절에 맞게 연회에 초청하는 편지[宴請類], 꽃을 감상하자고 청하는 편지[賞花類], 부탁하는 편지[託凂類], 감사의 편지[酬謝類], 물건을 보내거나 받을 때 쓰는 편지, 그리고 각종 축하 편지 등이 여기에 속하는데, 당대의 인간 만사(萬事) 온갖 상황에 맞추어 보낼 수 있는 각종 편지 형식이 망라되어 있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이다. 따라서 이 책 한 권만 있으면 당대 한자를 아는 식자층 누구라도 어렵지 않게 편지를 쓸 수 있도록 하였다.
󰡔간식유편󰡕의 서문에서도 밝혔듯이 이 책이 널리 통용되어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다면, 쌀을 구하거나 벼슬을 구하는 구차스러운 편지라도 격식에 맞게 고상하면서도 적절하게 표현할 수 있고, 겉치레를 없애고 실질(實質)을 따를 수 있다고 했다. 그래서 이 책을 잘 익힌다면 ‘열 개 부서의 종사자들이 나서서 일하는 것보다 낫다’고까지 했으니, 일상의 실용적인 목적에 잘 부합하는 책이라 할 수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안나미(지은이)

장래희망으로 천문학자를 꿈꿨으나 국어와 한문을 잘하는(?) 바람에 국어국문학과에 진학했다. 졸업 후 EBS에서 방송작가로 일하며 인생의 빛나는 시절을 교육방송에 다 묻고, 노촌老村 이구영 선생님께 한문을 배우다가 대학원에 진학해 한문학을 전공했다. <17세기 전후 한중문학교류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임진왜란 시기 한중문학교류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고 있다. 옛날 사람들의 값진 글이 지금의 사람들에게 어떻게 새롭게 쓰일 수 있을까 고민하고, 한문학이 미래를 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믿음으로 성균관대학교 한문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좋아하는 천문학을 주제로 한 <별자리와 우리 천문학의 역사>를 썼으며, 조선시대 수학책 <국역 주서관견>과 <국역 주학실용>을 번역했다. 인문학 저변 확대에 기여한 <퇴근길 인문학 수업>과 <청소년 인문학 수업> 시리즈에도 주요 집필진으로 참여했다.

윤세순(지은이)

문학박사.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국문학을, 성균관대학교에서 한문학을 공부했다. 현재는 한국학중앙연구원 전통한국학연구센터 전임연구원으로 연행록 사전을 만들고 있다. 한문소설로 박사학위를 받았지만, 한문학 전반에 폭넓은 관심을 갖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17C 중국인 피난민 康世爵에 대한 문학적 형상화와 인식태도〉, 〈역사인물 오자서에 대한 조선 지식인의 인식태도〉, 〈18세기 사대부 지식인 유만주의 고독〉 등이 있다. 이외에 《조희룡전집》, 《이옥전집》, 《변영만전집》, 《이향견문록》, 《이십일도회고시》, 《열하기행시주》 등을 공동 번역했다.

김새미오(지은이)

제주에서 태어나 제주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나왔다. 한문을 배우기 위해 섬을 떠나 태동고전연구소, 한국고전번역원, 국사편찬위원회 등에서 공부했으며, 겨우 옥편 찾을 정도의 실력으로 성균관대학교 한문학과 대학원에 들어가 〈연천 홍석주 산문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청명문화재단 태동고전연구소 전임연구원으로 활동 중이며, 성균관대학교와 제주대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최근에는 제주도에 관한 문헌을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머리에
간식유편 서문

칭호류稱呼類
편지 봉투에 쓰는 용어 ㆍ 봉함류封緘類
편지 결미에 발신자를 표기하는 용어 ㆍ 구명류具名類
편지 서두에 격조함을 표현하는 구절 ㆍ 간활류間?類
수신자를 사모하는 마음을 담은 구절 ㆍ 첨앙류瞻仰類
당일을 표현하는 용어 ㆍ 즉일류卽日類
월별로 쓰는 편지 구절 ㆍ 시령류時令類
겸손하게 표현하는 상투적 용어 ㆍ 복유류伏惟類
편지의 서두에 안부를 묻는 용어 ㆍ 기거류起居類
기쁜 마음을 표현하는 구절 ㆍ 흔희류欣喜類
발신자의 근황을 서술하는 구절 ㆍ 자서류自?類
발신자를 겸허하게 표현하는 구절 ㆍ 소품류少?類
편지의 본론을 시작하는 구절 ㆍ 입사류入事類
편지 쓸 때의 심정을 표현하는 구절 ㆍ 임서류臨書類
편지의 결미에 안녕을 기원하는 구절 ㆍ 보중류保重類
결미류結尾類
편지를 마무리하는 인사 ㆍ 기량류祈亮類
보내는 편지의 형식 ㆍ 왕서식往書式
답하는 편지의 형식 ㆍ 답서식答書式
구절을 꿰어 답하는 편지의 형식 ㆍ 관성답서식串成答書式
문자류文字類
편지 용어 모음 ㆍ 휘언류彙言類
연회에 초청하는 편지류 ㆍ 연청류宴請類
꽃을 감상하는 편지류 ㆍ 상화류賞花類
의복을 보내는 편지류 ㆍ 궤복용류?服用類
물건을 보내는 편지류 ㆍ 궤기용류?器用類
꽃과 과실을 보내는 편지류 ㆍ 궤화과류?花果類
음식을 보내는 편지류 ㆍ 궤식물류?食物類
가축을 보내는 편지류 ㆍ 궤금축류?禽畜類
생일을 축하하는 편지류 ㆍ 수탄류壽誕類
벼슬길 관련 편지류 ㆍ 사진류仕進類
혼인에 관한 편지류 ㆍ 혼인류婚姻類
탄생 관련 편지류 ㆍ 탄육류誕育類
추천하는 편지류 ㆍ 천인류薦引類
부탁하는 편지류 ㆍ 탁매류託?類
약속을 구하는 편지류 ㆍ 요약류邀約類
경계하는 편지류 ㆍ 규계류規戒類
감사하는 편지류 ㆍ 수사류酬謝類
물건을 빌리는 편지류 ㆍ 차대류借貸類
재물을 주고받는 편지류 ㆍ 교재류交財類
도움을 구하는 편지류 ㆍ 간조류干助類
위문하는 편지류 ㆍ 위문류慰問類
조문 편지 형식 ㆍ 조장식弔狀式
가족끼리 보내는 편지류 ㆍ 가정류家庭類
안부 편지류 ㆍ 통후류通候類
방문 편지류 ㆍ 실후류失候類
추억과 이별의 편지류 ㆍ 억별류憶別類
문장을 논하는 편지류 ㆍ 서론류?論類
찬양하는 편지류 ㆍ 찬양류贊揚類
부러워하는 편지류 ㆍ 선모류羨慕類
만드는 것에 관한 편지류 ㆍ 창조류創造類
답장하는 편지 구절 모음 ㆍ 재답류裁答類

간식유편 원문

관련분야 신착자료

Morrison, Toni (2022)
글쓰기 교재편찬위원회 (2022)
김재봉 (2021)
천유철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