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빛의 이방인 : 김광섭 시집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광섭, 1981-
서명 / 저자사항
빛의 이방인 : 김광섭 시집 / 김광섭
발행사항
고양 :   파란,   2022  
형태사항
123 p. ; 21 cm
총서사항
파란시선 ;0096
ISBN
979119189715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2950
005 20220524143016
007 ta
008 220411s2022 ggk 000 p kor
020 ▼a 9791191897159 ▼g 03810
035 ▼a (KERIS)REQ000055864339
040 ▼a 011001 ▼c 011001 ▼d 211009
082 0 4 ▼a 895.715 ▼2 23
085 ▼a 897.17 ▼2 DDCK
090 ▼a 897.17 ▼b 김광섭 빛
100 1 ▼a 김광섭, ▼d 1981-
245 1 0 ▼a 빛의 이방인 : ▼b 김광섭 시집 / ▼d 김광섭
260 ▼a 고양 : ▼b 파란, ▼c 2022
300 ▼a 123 p. ; ▼c 21 cm
490 1 0 ▼a 파란시선 ; ▼v 0096
830 0 ▼a 파란시선 ; ▼v 0096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7 김광섭 빛 등록번호 11186267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두 부류의 시인이 있다. 새로운 것을 보여 주기 위해 강박적으로 자신의 스타일을 바꾸는 시인이 있고, 자신의 길을 수없이 변주해 칼을 가는 시인이 있다. 어느 부류가 좋은 시인인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적어도 하나의 길을 갈고닦는 여정은 어떤 시간을 축적하느냐에 따라 승패가 결정된다고 생각한다. 김광섭 시인은 이번 시집 <빛의 이방인>에서 심도 있게 한곳을 다듬는 방법을 선택했다. 그리고 이 방법은 자멸해 버린 ‘나’를 소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 시집에 있어서 성공과 실패가 중요하지 않은 것은 시인이 ‘나’의 길을 탐닉하고 있어서다. 그러니 독자들은 수많은 시집과 시인들이 넘쳐나는 이 시대에 시인의 행보를 멀리서 지켜보면 될 듯하다. 그가 운용하는 언어와 탐구 대상에 관심이 있다면 당신은 스스로 시집을 찾으면 된다. 무엇보다도 시인은 굳이 자신을 홍보하지 않아도 된다.

“슬픔은 천국에서 온다”

두 부류의 시인이 있다. 새로운 것을 보여 주기 위해 강박적으로 자신의 스타일을 바꾸는 시인이 있고, 자신의 길을 수없이 변주해 칼을 가는 시인이 있다. 어느 부류가 좋은 시인인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적어도 하나의 길을 갈고닦는 여정은 어떤 시간을 축적하느냐에 따라 승패가 결정된다고 생각한다. 김광섭 시인은 이번 시집 <빛의 이방인>에서 심도 있게 한곳을 다듬는 방법을 선택했다. 그리고 이 방법은 자멸해 버린 ‘나’를 소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 시집에 있어서 성공과 실패가 중요하지 않은 것은 시인이 ‘나’의 길을 탐닉하고 있어서다. 그러니 독자들은 수많은 시집과 시인들이 넘쳐나는 이 시대에 시인의 행보를 멀리서 지켜보면 될 듯하다. 그가 운용하는 언어와 탐구 대상에 관심이 있다면 당신은 스스로 시집을 찾으면 된다. 무엇보다도 시인은 굳이 자신을 홍보하지 않아도 된다. 자신을 홍보한다는 것은 자신을 전시하는 것이다. 전시는 말 그대로 자신을 소비하는 것이니 ‘나’의 탐구를 소비할 것이 아니라, 그 에너지로 ‘우리’를 더 밀고 나갈 필요가 있다. 레벨 업 된 게임 캐릭터들처럼 자신만의 탐구 대상을 손에서 놓지 않아야 한다. 시인이 걸어가야 할 방향은 현대이고 머물러야 할 곳은 더 나은 삶이다. 꽃에서 향기가 멈추지 않는다면 벌이 자연스럽게 날아드는 법이다. 향기가 넘실대는 계절 속에서 오래도록 당신이 거주하기를 바란다. 무엇보다도 당신이 그린 추상화가 온전히 빛과 함께 어울리기를 바란다. 그곳은 낙원일 테다. 낙원에서 춤추는 날들일 테다. (이상 문종필 평론가의 해설 중에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광섭(지은이)

1981년 서울에서 출생했다. 2013년 [시작]을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다. 시집 [내일이 있어 우리는 슬프다] [빛의 이방인]을 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시인의 말

성 지하 - 9
살아 있는 나 자신 - 10
감각 어린이 - 13
밤을 잃은 낮은 없다 - 15
씨앗의 얼굴 - 17
고추꽃 - 20
언덕에 깃대를 꽂아 - 22
벌거벗은 피 - 24
빛의 은유와 피의 상징 - 27
새 기쁨 - 29
새 사랑 - 31
빛의 저수지 - 34
빛의 절벽 - 35
너와 나의 새 정의 - 37
밤하늘에 코코넛 - 40
미래를 잃은 사람에게 필요한 은총 - 42
화매천 묘비 - 44
자녀들 - 45
신은 내가 되고 싶었던 인간 - 48
은혜와 평강 - 51
구원 어린이 - 55
튤립과 어린이 - 57
혼자 앓는 푸른빛 - 58
우리들의 씨앗으로 들판을 불태우자 - 60
선악산 - 63
반란과 순장 - 66
대물림 - 69
빛이여 어디서 나를 비추고 있어 - 72
천국 - 75
아침저녁으로 슬픔을 짓는다 - 77
네 목에 뿔을 - 78
분열과 은총 - 79
한마음 - 84
거룩성 회복 - 86
살아 있으라 - 88
석양 - 92
새 새벽의 광채 - 93
우리가 노래했던 은총과 영원 - 95
비참 - 99
어린이들 - 100
송가 - 104
새 능력 - 106
새 새싹 - 109
광야의 합창 - 110
뿔 위에서 - 111

해설 문종필 빛의 변주곡 - 112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