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불시착했습니다 : 이청연 시집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청연, 2003-
Title Statement
불시착했습니다 : 이청연 시집 / 이청연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북랩,   2022  
Physical Medium
161 p. : 천연색삽화 ; 21 cm
ISBN
9791168361423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2923
005 20220524115101
007 ta
008 220411s2022 ulka 000ap kor
020 ▼a 9791168361423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15 ▼2 23
085 ▼a 897.17 ▼2 DDCK
090 ▼a 897.17 ▼b 이청연 불
100 1 ▼a 이청연, ▼d 2003-
245 1 0 ▼a 불시착했습니다 : ▼b 이청연 시집 / ▼d 이청연
260 ▼a 서울 : ▼b 북랩, ▼c 2022
300 ▼a 161 p. : ▼b 천연색삽화 ; ▼c 21 cm
945 ▼a ITMT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7 이청연 불 Accession No. 11186264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이청연 시집. 시집을 펼쳐 드는 순간, 우리는 시인이 안내하는 별에 불시착해 버리고 만다. 한 치 앞도 분간할 수 없는 공간에서 시인이 내미는 손에 의지하여 더듬더듬 발을 내딛는다. 사랑으로 뜨겁게 타올랐다가 마침내 제 속마저 태워버린 흔적들이 가득한 곳을.

시집을 펼쳐 드는 순간, 우리는 시인이 안내하는 별에 불시착해 버리고 만다.
한 치 앞도 분간할 수 없는 공간에서 시인이 내미는 손에 의지하여 더듬더듬 발을 내딛는다. 사랑으로 뜨겁게 타올랐다가 마침내 제 속마저 태워버린 흔적들이 가득한 곳을.
‘너’와 ‘나’만 아는 별의 안내가 끝나면, 독자들은 다음 불시착을 기약하며, 정처 없는 비행을 시작할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청연(지은이)

2003년 대전에서 태어나 대전대학교에 재학 중이다. 꿈과 현실의 경계 어딘가에서 보고 들은 것들을 모두 기록하였다. 삽화: 김영서, 신다온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작가의 말


파아란하아늘으은하수우
내게 네가
누군가에게는 아무것도 아닌
내가 하는 것
저 깊은 곳에
나는 끝도 없이
이미 나는
초신성
너의 죽음
하이퍼리얼리즘
人
영원히 DANCE
한량처럼
애플 마티니
부적
인공
부자연
알아요
무덤
누구나 한 번쯤은
반려 인간
항(抗)
반려 인간 2
진심
거울
○○
유서
표류기
비방
이걸 드립니다
100000000t
愛
찌질하게
나와 너를
q
v
행
?
충돌
이렇게 된 거
겁쟁이래요
바람바람
공
전화해
방몽록
다다다다다음
이걸 받았습니다
오늘의 일기
☆
경험담
사랑해사랑해사랑해너만을
연
그날
너의
號
뒤로 가기
나는 말이야
병
가끔은
저기…
야 너
망상
찾아왔어요
자락
너는 나를
핑키
출입구
데자뷔
소음 차단
너에게서
유통기한
평생
이런 것들
밀랍인형
불면
폭풍우가 몰아친다!
내 거
타임캡슐
발자국
이거
밀랍인형 2
달
내가요
너에게 츄
나에게 츄
밀랍인형 3
타오르는 별
소제목
이름을 부르면
네가 만들었어
네잎 크로바
춤
만약에 그랬다면
어렵네…
부적 2
그런
초월해
밀랍인형 4
알지
새
하니
연못
moooooood
영혼
아무것도 아닌 게
베이킹
퓨
빈틈
화상
나의 일군
끝없이
어쩌면 너에겐 당연하게도
소유욕 혹은 사랑
보헴…
소란
너 너
ㅠ
너 를
왜 왜
그런 그런
나의 말엔
내가 너에게-
속
불시착했습니다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