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 : 오커스(Aukus) 군사동맹의 배경은 무엇이었나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신희원, 역 奥山真司, 감수 오쿠야마 마사시, 감수
단체저자명
月刊Hanada. 편집부
서명 / 저자사항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 : 오커스(Aukus) 군사동맹의 배경은 무엇이었나 / 겟칸하나다 편집부 집필; 신희원 번역
발행사항
서울 :   미디어워치 :   미디어실크,   2022  
형태사항
233 p. : 천연색삽화, 초상화(또는 인물사진), 도표 ; 21 cm
총서사항
(미디어워치)세계 자유·보수의 소리 총서 ;6
원표제
「目に見えぬ侵略」「見えない手」 : 副読本
ISBN
9791192014036 9791195915842(세트)
일반주기
감수: 奥山真司(오쿠야마 마사시)  
부록: '1. 『중국의 조용한 침공』 일본어판 서문, 2. 클라이브 해밀턴, 「겟칸하나다」(2020년 8월호) 기고문, 3. 『보이지 않는 붉은 손』 일본어판 서문' 외 수록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11813
005 20220404095655
007 ta
008 220401s2022 ulkacd b 001c kor
020 ▼a 9791192014036 ▼g 04340
020 1 ▼a 9791195915842(세트)
035 ▼a (KERIS)BIB000016135826
040 ▼a 211020 ▼c 211020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327.94051 ▼2 23
085 ▼a 327.94051 ▼2 DDCK
090 ▼a 327.94051 ▼b 2022
110 ▼a 月刊Hanada. ▼b 편집부
245 1 0 ▼a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 : ▼b 오커스(Aukus) 군사동맹의 배경은 무엇이었나 / ▼d 겟칸하나다 편집부 집필; ▼e 신희원 번역
246 1 9 ▼a 「目に見えぬ侵略」「見えない手」 : ▼b 副読本
246 ▼a Me ni mienu shinryaku mienai te : ▼b fukudokuhon
260 ▼a 서울 : ▼b 미디어워치 : ▼b 미디어실크, ▼c 2022
300 ▼a 233 p. : ▼b 천연색삽화, 초상화(또는 인물사진), 도표 ; ▼c 21 cm
490 1 0 ▼a (미디어워치)세계 자유·보수의 소리 총서 ; ▼v 6
500 ▼a 감수: 奥山真司(오쿠야마 마사시)
500 ▼a 부록: '1. 『중국의 조용한 침공』 일본어판 서문, 2. 클라이브 해밀턴, 「겟칸하나다」(2020년 8월호) 기고문, 3. 『보이지 않는 붉은 손』 일본어판 서문' 외 수록
500 ▼a 색인수록
700 1 ▼a 신희원, ▼e▼0 AUTH(211009)86805
700 1 ▼a 奥山真司, ▼e 감수
700 1 ▼a 오쿠야마 마사시, ▼e 감수
830 0 ▼a (미디어워치)세계 자유·보수의 소리 총서 ; ▼v 6
910 0 ▼a 월간Hanada . ▼b 편집부, ▼e
910 0 ▼a 월간하나다 . ▼b 편집부, ▼e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7.94051 2022 등록번호 1513587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은 중국 공산당의 호주 및 세계 침투·전복 공작 문제에 관련 세계 최고 권위자인 클라이브 해밀턴의 관련 두 저서 ‘중국의 조용한 침공’과 ‘보이지 않는 붉은 손’에서 핵심을 뽑아 40여 개 항목으로 분류해 쉽게 해설하고 있는 책이다. 원저들에 없는 50여 개의 사진과 도표를 수록했음은 물론, 부록으로 클라이브 해밀턴이 집필한 일본어판 ‘중국의 조용한 침공’과 ‘보이지 않는 붉은 손’의 서문, 일본 시사잡지 ‘겟칸하나다(月刊Hanada)’ 기고문 등도 덧붙여 책의 가치를 높였다.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원제 : 「目に見えぬ侵略」「見えない手」 副読本)은 중국 공산당의 호주 및 세계 침투·전복 공작 문제에 관한, 근래 가장 화제를 모은 두 권의 책에서 핵심을 뽑아서 정리한 책이다. 그 두 권의 책은 2021년 상반기 국내에 번역 출간된 ‘중국의 조용한 침공(Silent Invasion)’(세종서적)과 ‘보이지 않는 붉은 손(Hidden Hand)’(실레북스)이다.

‘중국의 조용한 침공’과 ‘보이지 않는 붉은 손’은, 클라이브 해밀턴(Clive Hamilton)의 원저들 내용도 일단 탁월한데다가, 전문번역가인 김희주 씨와 홍지수 씨에 의해 각각 훌륭하게 번역돼 나온 책들이다. 다만 이 책들은 두 권을 합해 1,000쪽이 넘을 정도로 방대하다. 분량도 분량이지만, 특히 한국에서는 생소한 호주와 북미, 유럽의 인물, 지역, 정치 등을 소재로 다루고 있어 기존에 해당 국가의 내부 정치 문제나 각국의 인도-태평양 외교안보 전략 등 국제 시사 분야에 전문성이 없는 일반 독자들로서는 수월하게 읽어내기가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은 앞서 출간된 원저들에서 주요 내용을 뽑아 이를 각 주제별로 새로이 정리하여 40여 개 항목으로 분류해 해설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 문제와 관련 세계적 권위자인 클라이브 해밀턴의 논지에 흥미는 느끼지만, 원저들의 분량과 생소함에 압도돼 독서를 망설였던 이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한 것이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의 가장 큰 특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은 특히 원저들에는 없는 50여 개의 사진과 도표 등 시각 자료를 매 테마마다 다양하게 배치해 독자 접근성을 더욱 높였다.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에는 한국어판 특별부록으로 클라이브 해밀턴이 집필한 ‘중국의 조용한 침공(目に見えぬ侵略)’과 ‘보이지 않는 붉은 손(見えない手)’의 일본어판 서문, 일본 시사잡지 ‘겟칸하나다(月刊Hanada)’ 기고문도 수록돼 책의 가치가 더 높아졌다. 일본어판 서문에서 클라이브 해밀턴이 ‘일본’에 해준 애정어린 고언은 사실 ‘한국’으로 치환해서 읽어도 전적으로 다 들어맞는 내용이기도 하다. 역시 특별부록으로 추가 수록된, 이 책의 감수자이자 클라이브 해밀턴과 수시로 교류하고 있는 일본의 지정학 전문가 오쿠야마 마사시(奥山真司)의 클라이브 해밀턴 인터뷰 내용도 유익하다. 마치 한국과 일본의 관계처럼 중국 공산당이 갈라놓은 오스트레일리아와 뉴질랜드의 관계에 관한 이야기는 물론, ‘반공(반중)좌파’ 지식인으로서 호주내 ‘친공(친중)좌파’와 갈등을 겪고 있는 클라이브 해밀턴의 다소 난처한 입장에 대한 이야기도 가감없이 담겨 있다.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은 클라이브 해밀턴의 원저들 그대로 중국 공산당이 호주 및 북미, 유럽에서 통일전선 등을 통해 어떻게 침투·전복 공작을 펼치고 있는지 그 전모를 파헤치고, 중국 공산당의 공략 아래 녹슬고 있는 국제연합(UN)과 세계보건기구(WHO) 등 여러 국제기구들의 상황, 그리고 신장위구르와 티베트, 홍콩에서의 심각한 인권탄압 현실 등을 조목조목 고발하고 있다. 독자들은 최근 몇 년 전부터 외신을 달궈온, 특히 호주는 모두 가맹하고 있는 쿼드(Quad), 오커스(AUKUS)와 같은 인도-태평양 민주국가들간 신군사동맹의 배경도 이로써 완전히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은 기본적으로는 일본 독자를 대상으로 출간된 책인 만큼 역시 중국 공산당의 침투·전복 공작에 노출된 일본의 현실도 틈틈이 구체적으로 설명해주는데, 이로써 호주 상황만이 아니라 일본 상황과 한국 상황을 비교해볼 수 있는 기회도 역시 제공한다.

한국은 최근 요소수 파동을 통해 호주와 중국 사이 갈등의 유탄을 맞은 바 있다. 신장위구르와 홍콩에서의 인권 탄압 등의 문제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는 일에 호주를 비롯 다수 서방국가들이 동참하고, 심지어 일본까지 동참한 상황에서, 각 서방국가들과 중국의 깊은 갈등 내막은 미중패권투쟁 문제와 더불어 이제 한국의 지성사회에서도 필수 분석, 논의 주제가 되어야만 할 것이다. 특히 그 갈등 내막에 통일전선을 동반한 중국의 민주국가 침투·전복 공작이 강력히 거론되고 있는 만큼 한국도 이제 바짝 긴장하며 본격적인 자기 진단에 들어가야 할 상황이기도 하다.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은 그런 자기 진단 체크 항목들을 솜씨 좋게 제공한다는 측면에서도 역시 의미가 큰 책이다.

이 책을 집필한 ‘겟칸하나다’ 편집부는 ‘슈칸분슌(週刊文春)’ 출신의 전설적인 편집인인 하나다 가즈요시(花田紀凱) 편집장이 지휘하는, 일본에서는 최고의 시사잡지 편집부로 평가받고 있다. 이 책에 대한 기획력도 그렇지만, 눈코틀새 없이 바쁠 월드 스타 지식인인 클라이브 해밀턴으로부터 이미 2020년도부터 장문의 원고를 받아내는 섭외력이 부럽다.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은 올해 중국 수교 30주년, 대만 단교 30주년을 맞는 대한민국이 동북아 외교안보 전략을 재검토하고 재결산하는데 소중한 텍스트가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겟칸하나다 편집부(지은이)

일본 아스카신샤(飛鳥新社)에서 발간하는 대표적인 자유보수 성향 월간지 「겟칸하나다(月刊Hanada)」의 편집을 맡고 있다. 「슈칸분ㅤㅅㅠㄴ(週刊文春)」 편집장 출신의 전설적 언론인이자 출판인인 하나다 가즈요시(花田紀凱)가 편집장이다. “끓어오르는 월간지(たぎる月刊誌)”를 자칭하고 있을 정도로 화끈하고 공격적인 편집을 지향하고 있으며, 비슷한 성향의 한국 미디어비평지 「미디어워치」와 콘텐츠 제휴 관계를 맺고 있다.

신희원(옮긴이)

일본 요코하마국립대학 경제학부 경제시스템학과를 졸업했다. 현대제철주식회사 기술전략팀(일본어 통역 및 번역), 포스코 계열사 사업관리팀(경영기획), Deloitte 안진회계법인 일본사업부(일본어 번역 및 감사지원)에서 일했다. 현재는 바른번역에 소속되어 번역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역서로 『애프터버블』, 『정량×정성 분석 바이블』, 『데스 바이 아마존』,『경청의 인문학』,『기술 전쟁 q 에서 이기는 법』,『일본 기업은 AI를 어떻게 활용하는가』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사 - 6

시작하며 - 16

제1장 – 타깃이 된 호주
① 호주를 일깨운 한 권의 책 – 24
② “후원금은 젖줄”이라고 큰소리치는 중국계 대부호 – 27
③ 왜 호주가 타깃이 되었는가 – 34
④ 베이징 봅 – 군사력보다도 중요시되는 공작 대상 “중국의 벗” – 37
⑤ 중국 출신의 호주 망명 외교관 천융린은 무엇을 말하는가 – 42

제2장 - 매수된 국토와 사회
⑥ ‘네 가지 부덕’으로 협력자를 엮는다 – 46
⑦ 대학을 감시하는 중국인 유학생들 – 49
⑧ ‘반공 시위’를 사유로 정학 조치, 호주 현지 학생의 우울 – 52
⑨ 차례로 매수되고 있는 호주의 항구 – 55
⑩ ‘중국의 밭’이 되어가는 호주의 농지 – 58
⑪ 자유자재로 쓰이는 ‘외교 카드’, 중국인 관광객 – 61

제3장 - 반미 감정을 이용하다
⑫ “미국이야말로 어떤가”라고 말하는 사람은 중국의 인권 상황에는 침묵한다 – 66
⑬ 반미감정, 반트럼프감정을 이용하면서 각국의 정치인을 돈으로 무너뜨리다 – 69
⑭ 브레이크 없는 유엔(UN)의 ‘중국화’ – 75
⑮ 중국과의 ‘무역 협정’에 주의하라! – 78

제4장 - 중국식 글로벌화에 유리하도록 만든다
⑯ 군·민 융합기업의 상징, 화웨이가 세계를 이끈다 – 82
⑰ 국제 금융은 중국 공산당 최고의 먹잇감 – 88
⑱ 중국 기업은 모두 공산당 조직이다 – 91
⑲ ‘일곱 가지 수단’으로 상대 국가를 마음대로 조종하는 중국 공산당 – 94
⑳ 달라이 라마를 만나면 경제 제재를 받아 대중국 수출이 감소한다 – 97
㉑ ‘서양병’의 감염을 막는 중국에서 ‘일곱 가지 큰 죄’는 이것! – 100

제5장 베이징의 사상 투쟁과 언론
㉒ ‘중국에 저항할 수 없게 되는’ 순환 – 104
㉓ 국제 여론을 자기 뜻대로 좌지우지한다 – 109
㉔ 위협받는 것은 ‘인권’ 그 자체 – 114
㉕ 위험 분자에서 쓸만한 카드가 되어버린 화교 – 중국 공산당의 화교 정책 – 117
㉖ 인터넷 공작과 화교가 뒷받침! 중국 공산당에 ‘외국’은 없다 – 120
㉗ 공산당과 찰떡궁합인 고도 기술 감시 사회 – 123
㉘ 언론과 기자의 약점을 찌르는 자금 제공과 접대 여행 – 126
㉙ 중국이 해외 언론에 쓰는 ‘당근과 채찍’ – 129
㉚ 전세계에서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중국식 신질서 – 132

제6장 대학과 지역을 마음대로 조종한다
㉛ ‘천 개의 모래알’ 계획 – 농작물 서리에서 사이버 범죄까지 저지르는 마이크로 스파이
들 – 136
㉜ 호주 전국의 전기가 사라지는 날 – 139
㉝ ‘호주 자국과 동맹국의 병사를 죽이는 무기’ 개발에 협력하는 호주 대학 – 142
㉞ 대학 내에 마련된 중국 공산당의 공작 기관 ‘공자학원’ – 145
㉟ 문화도 중국 공산당의 ‘전쟁터’로 변하다 – 148
㊱ 지방에서 중앙을 포위한다 – 마오쩌둥 전략의 국제적 실천 – 151

제7장 일본이 명심해야 할 것들
㊲ ‘역사 카드’로 철저하게 공격하는 수법 – 156
㊳ 미국을 따돌리고 세계 제일의 대국이 되려는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 – 159
㊴ 일본은 어디까지 ‘침략’당했는가 – 163
㊵ 코로나19로 가속화된 ‘중국의 일방적 승리’ – 16

마치며 – 170

부록
[부록1] 『중국의 조용한 침공』일본어판 서문 – 178
[부록2] 클라이브 해밀턴, 「겟칸하나다」(2020년 8월호) 기고문 – 183
[부록3] 『보이지 않는 붉은 손』일본어판 서문 – 200
[부록4] 오쿠야마 마사시의 클라이브 해밀턴 인터뷰 – 206

찾아보기 – 223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은용수 (2022)
서울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