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양자경제 : 양자적 관점으로 해석하는 인공지능, 팬데믹, 기후위기 이후의 세상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Indset, Anders, 1978- 배명자, 역
서명 / 저자사항
양자경제 = The quantum economy : 양자적 관점으로 해석하는 인공지능, 팬데믹, 기후위기 이후의 세상 / 앤더스 인셋 지음 ; 배명자 옮김
발행사항
서울 :   흐름출판,   2022  
형태사항
310 p. ; 23 cm
원표제
Quantenwirtschaft : was kommt nach der Digitalisierung?
ISBN
9788965964964
일반주제명
Sustainable development Artificial intelligence Green technology Quantum statistics Economics, Mathematical Nature --Effect of human beings on Social responsibility of business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9471
005 20220415171103
007 ta
008 220304s2022 ulk 000c kor
020 ▼a 9788965964964 ▼g 03300
035 ▼a (KERIS)BIB000016064920
040 ▼a 011001 ▼c 011001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0 ▼a 303.48/33 ▼2 23
085 ▼a 303.4833 ▼2 DDCK
090 ▼a 303.4833 ▼b 2022z10
100 1 ▼a Indset, Anders, ▼d 1978- ▼0 AUTH(211009)145149
245 1 0 ▼a 양자경제 = ▼x The quantum economy : ▼b 양자적 관점으로 해석하는 인공지능, 팬데믹, 기후위기 이후의 세상 / ▼d 앤더스 인셋 지음 ; ▼e 배명자 옮김
246 1 9 ▼a Quantenwirtschaft : ▼b was kommt nach der Digitalisierung?
246 3 1 ▼a Quantum economy
260 ▼a 서울 : ▼b 흐름출판, ▼c 2022
300 ▼a 310 p. ; ▼c 23 cm
650 0 ▼a Sustainable development
650 0 ▼a Artificial intelligence
650 0 ▼a Green technology
650 0 ▼a Quantum statistics
650 0 ▼a Economics, Mathematical
650 0 ▼a Nature ▼x Effect of human beings on
650 0 ▼a Social responsibility of business
700 1 ▼a 배명자, ▼e▼0 AUTH(211009)137253
900 1 0 ▼a 인셋, 앤더스, ▼e
945 ▼a ITMT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3.4833 2022z10 등록번호 11186059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3.4833 2022z10 등록번호 11186295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인류가 살아가는 사회, 경제 체제는 어떤가? 인류는 점점 기술의 기하급수적인 발달로 인한 빈부격차와 일자리 위기, 광범위한 환경파괴로 빚어진 기후붕괴, 펜데믹의 일상화 등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고 있다. 시장이 모든 것을 합리적으로 조정한다는 ‘보이지 않는 손’은 더 이상 작동하지 않는다. 기존의 계량된 수학공식과 모델로는 새로운 위기를 해석할 수도 해결할 수도 없다.

비즈니스 철학자 앤더스 인셋은 《양자경제》에서 앞으로 이런 위기가 일상화 될 것이며 기존의 방식으로는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전망한다. 그는 대안으로 양자역학의 이론을 차용해 연결과 순환의 관점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양자경제(Quantum Economy)를 제안한다.

인공지능의 위협, 기후붕괴, 팬데믹의 일상화 … 경험하지 못한 시대가 온다. 우리는 준비가 되어 있는가
‘로큰롤 플라톤’이 철학, 양자역학, 경제학을 넘나들며 펼치는 놀라운 발상과 대담한 질문들

“우주는 걸작이며 모든 것을 계산할 수 있다(뉴턴)”, “신은 주사위를 던지지 않는다(아인슈타인)” 한때 인류는 우주와 세상은 절대불변의 공식대로 움직인다고 믿었다.
그러나 우리는 양자역학으로 ‘세계가 (예측 불가능한) 기이한 곳’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양자의 눈으로 보면 완벽한 균형은 환상에 불과하다. 인간을 비롯해 모든 물질이 우주의 일부이며 동시에 분리된 존재다. 따라서 세상의 기본공식은 ‘이것 아니면 저것’의 양자택일이 아니라 ‘이것과 저것 모두’를 아우르는 통합이다.
인류가 살아가는 사회, 경제 체제는 어떤가? 인류는 점점 기술의 기하급수적인 발달로 인한 빈부격차와 일자리 위기, 광범위한 환경파괴로 빚어진 기후붕괴, 펜데믹의 일상화 등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고 있다. 시장이 모든 것을 합리적으로 조정한다는 ‘보이지 않는 손’은 더 이상 작동하지 않는다. 기존의 계량된 수학공식과 모델로는 새로운 위기를 해석할 수도 해결할 수도 없다.
비즈니스 철학자 앤더스 인셋은 《양자경제》에서 앞으로 이런 위기가 일상화 될 것이며 기존의 방식으로는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전망한다. 그는 대안으로 양자역학의 이론을 차용해 연결과 순환의 관점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양자경제(Quantum Economy)를 제안한다.

유럽에서 ‘로큰롤 플라톤’, ‘디지털 지저스’라 불리는 앤더스 인셋은 우리에게 다소 생소한 비즈니스 철학자다. 노르웨이에서 태어난 저자는 독일에서 10여 년간 경영 컨설턴트와 벤처 사업가로 일하며 독일의 여러 강소기업이 주식시장에 상장하는 데 기여했다. 또한 과학자, 기업가, 철학자 들과 교류하며 과학기술이 경제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철학자의 눈으로 분석하고 미래의 흐름을 읽어내는 일을 해왔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저자는 2018년 경영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싱커스50(Thinkers50)의 ‘미래의 가장 중요한 경영철학자’로 선정됐다. 인공지능, 팬데믹, 기후위기 이후의 세상을 양자역학의 이론을 차용해 전망한 그의 저서 《양자경제》는 독일 <슈피겔>이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셀러로 뽑혔으며 싱커스50 선정 ‘Breakthrough IdeaAward’ 파이널 리스트에 오르기도 했다.

철학에서 양자역학 그리고 경제학을 넘나들면 펼쳐내는 양자경제 이야기

《양자경제》는 ‘구경제는 죽었다. 신경제도 마찬가지다’는 선언으로 시작한다. 저자는 2019년이 인류 최고의 해로 역사에 기록될지 모른다고 말한다. 기후붕괴와 기하급수적인 기술의 발전이라는 새로운 변화의 흐름은 2020년에 발생한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더욱 빨라지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자본주의 구약성경’에 의존하며 부유함을 물질로 정의하고 있다. 저자는 닥쳐올 미래가 디스토피아가 되지 않으려면 이런 사고의 틀부터 깨야 한다고 말한다.

“이 책은 구경제를 대체할 새로운 ‘신약성경’을 찾아가는 여정이다. 나는 벤처기업 투자자이자 비즈니스 철학자로서 전 세계의 다양한 과학자, 경제학자, 경영인 들과 교류해왔다. 그들과의 만남은 나를 철학, 경제학 그리고 양자역학의 세계로 이끌었고 이를 통해 인류가 직면한 문제를 지금까지 관점과 방법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는 생각에 도달했다. 대안은 없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더 늦기 전에 부유함을 통장 잔액에 한정 짓지 말고 지성(Verstan)과 생명을 중시하고, 행복과 사랑을 공급하는 탈물질의 약속과 법칙을 마련해야 한다. 이런 탈물질 경제 시스템을 나는 양자경제(Quantum Economy)라고 이름 붙였다.” - 머리말 중에서

매슬로의 욕구 피라미드에서는 물질적 욕구가 피라미드 맨 아래, 가장 넓은 공간을 차지한다. 대부분은, 특히 부유한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비물질적 욕구를 채우는 데 여념이 없어서 사랑, 자아실현 같은 더 높은 단계로 나아가지 못한다. 지금의 시스템이 그들을 물질적 욕구 단계에 붙잡아두고 있다. 그러나 오래전에 입증되었듯이, 점점 더 늘어나는 물질적 소유와 소비는 우리를 더 행복하게 하지 않는다. 두 번째 집, 세 번째 자동차, 최신 디지털기기는 만족감을 높이기는커녕 우리를 물질소비에 더 의존하게 만든다.
과도한 물질 소비는 지속가능한 모델이 아니다. 이미 2010년대에 서구와 몇몇 부유한 아시아 국가의 국민경제는 과도한 양적완화와 과소비 중독으로 붕괴 직전에 놓여 있었다. 팬데믹의 영향으로 파국은 해소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유예됐을 뿐이다. 무절제한 소비로 우리는 이미 지구의 자원을 광범위하게 탕진했다. 현재 체제로는 대략 80억에 달하는 인류의 소비 욕구를 모두 충족시킬 수 없다. 모두가 고급저택과 페라리를 가질 수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물질적 욕구의 탐닉은 소비로 충족할 수 없는 비물질적 욕구가 채워지지 않아서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사회적 인정과 만족감, 삶의 의미와 자아실현 같은 정서적, 정신적 재화는 쇼핑몰에서 구매할 수 없다.

“그러나 양자경제에서는 비물질적 재화도 자본화된다. 탈물질적 통합 경제를 ‘양자경제’라고 부르는 근거를 간단히 설명하자면 이렇다. 모든 (아원자) 물질이 입자이면서 동시에 에너지이고, 에너지이면서 동시에 입자인 양자물리학과 똑같이 양자경제에서는 물리적인 것과 정신적인 것, 물질과 비물질처럼 소위 대립하는 것들이 양립한다.
양자물리학이 입증한 것처럼 우리의 현실은 물질이 아니라 물질 사이의 ‘공백’ 혹은 다중우주의 ‘하나의’ 가능성에 불과 한 개별파동의 총합이다. 세계는 합리적이지 않다. 상호의존하는 이른바 ‘인터월드’로 봐야 한다. 그래야만 분야와 분야 사이의 공백에서, 분야 간 상호작용으로만 새로운 길과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 - 머리말 중에서

양자경제를 설명하기 위해서 저자는 양자경제의 이론적 토대가 되는 양자물리학의 역사를 소개한다. 코페르니쿠스부터 뉴턴, 아인슈타인, 파인만을 거쳐 여러 양자물리학의 선구자들의 논쟁과 연구를 일반인이 이해하기 쉽게 살펴본다. 또한 양자역학이 양자컴퓨터, 나노기술, 인공지능 등 현대과학에서 선사한 가능성도 한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리했다.
양자역학의 이론을 차용해 현실의 정치, 경제, 사회 현상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3가지 미래 시나리오를 제시한 부분은 특히 흥미롭다. 저자는 “인류 앞에는 세 가지 시나리오가 있다. 사라지거나, 복종하거나, 우리의 손으로 해결하거나. 이제는 무한성장과 기술 숭배에서 벗어나 연결과 순환이라는 양자적 관점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우리의 손으로 난제를 해결하는 시나리오가 현실이 되려면 국가보다는 지역과 세계가 상호연결하고, MZ세대와 여성이 사회변화의 주도 세력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특히 거대 기업들의 손에 맡겨진 알고리즘, 인공지능의 계발을 절대 다수의 행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시민사회가 감시하고 주도권을 찾아와야 한다고 말한다. 그렇지 않으면 인간이 기술에 존속되는 사회가 될 것이라고 경고한다.

“도발적인 질문으로 가득하다. 미래를 읽고, 바꾸고 싶다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 - 마셜 골드스미스, 《트리거》 저자

저자는 인류는 이미 중요한 딜레마에 직면해 있다고 말한다. 가장 부유한 스물여섯 명의 재산이 지구인의 약 절반인 가난한 38억 명의 재산을 모두 합친 것과 맞먹는다. 그러나 싸잡아서 자본주의를 탓해봐야 해결책이 나오진 않는다는 것이 저자의 생각이다.
대신 자본주의 엔진이 공정한 분배에 이용되도록 경제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말한다. 우리는 기존의 구조와 모델을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고, 최적화하기 위한 새로운 도전에 나서야 한다. 그 출발점이 양자적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것이다.
우리가 맞닥뜨린 거대한 생태문제에서도 마찬가지다. 양자적 관점으로 보면, 우리는 환경 감수성을 발달시키고 더 나은 상황을 마련할 수 있다. 양자경제는 모든 것이 모든 것과 연결되어 있다는 통찰을 기반으로 한다. 이제는 경제, 사회, 생태를 통합하여 상호의존적 파동으로 보는 법을 배워야 한다.
양자안경을 쓰면 행복에 대한 관점도 바뀐다. 자유주의 이론대로 ‘모두가 자신에게 유용한 관심사만을 좇으면 저절로 이루어진다는 행복사회’는 불가능에 가깝다. 애덤 스미스의 시장자유주의는 각각의 독립된 개인에 집중한다. 이런 자본주의 이론은 개인의 수많은 이기적 행동이 어떻게 사회적 ‘행복’으로 귀결될 수 있는지 설명하지 못한다.
그렇다면 ‘행복과 경제를 어떻게 통합할 수 있을까?’ 저자는 이 질문이야말로 양자경제의 발화점이라고 말한다. 양자경제는 무엇을 가졌고 가질 수 있느냐로 우리의 정체성을 정의하지 않는다. 양자경제는 우리가 무엇이고 무엇이 될 수 있는가에 집중할 수 있는 자유에 집중한다. 다양한 역할을 맡은 자기 자신을 발견하고, 자신이 더는 쪼개질 수 없는 개별 입자 아니라 ‘멀티’임을 깨닫자는 것이다.
철학적 명제, “너 자신을 찾아라!”는 여전히 유용하다. 그러나 양자경제에서는 조금 달라진다. “너의 역할을 이해하고 그것을 개발하라. 그러나 때론 그것을 버리고 다시 새로운 역할을시도하라.”그렇게 할 때, 우리는 자아와 세계의 관계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트리거》의 저자이자 전 세계적인 경영 그루 마셜 골드스미스는 《양자경제》를 “도발적인 질문으로 가득하다. 미래를 읽고, 바꾸고 싶다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라고 평가했다. 골드스미스의 찬사처럼 이 책은 복잡하게 얽혀 있는 현실을 양자역학의 이론을 빌려와 일목요연하게 분석하고 다양한 미래 시나리오를 제시한다. 성장과 분배라는 이분법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순환과 통합의 경제의 가능성을 모색한다. 세상을 어떻게 바라볼지 혼란스러운 요즘 앤더스 인셋이 던지는 화두는 한국사회에 묵직한 울림이 될 것이다.

양자경제(Quantum Economy)란?

• 기존 경제 체제를 새롭게 바라보는 시선이다.
• 식량, 주거, 안전이라는 명백한 물리적 욕구를 넘어 소속감, 자존감, 자아실현 같은 심리적 욕구까지 통합한다.
• 순환하며 잠재적으로 무한하다.
• 생산자와 소비자의 거리를 좁히고, 직접적 거래를 가능하게 한다.
• 양자세계만큼 예측 불가처럼 보이지만, 양자물리학만큼 현실적이다.
• 상호의존 시스템이다. 모든 것이 서로 연결되어 있고, 인간과 기계도 협력한다.
• 분야 간의 경계를 허물어 자연과학과 인문학을 통합한다.
• 분권적이고 상호연결된 구조를 둔다.
• 우리의 소비 인식을 되돌아보게 하고 비물질적 성장으로 가는 길을 열어준다.
• 지성사회, 의식혁명, 순환하는 무한성, 철학적 사고로 구현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앤더스 인셋(지은이)

노르웨이 태생의 앤더스 인셋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활동하는 비즈니스 철학가, 작가 겸 투자자다. 유명한 국제 비즈니스 스쿨에서 객원 교수로 강의를 하며, 프랑크푸르트국제연합(Frankfurt International Alliance, FIA)의 창립 파트너, 독일기술창업센터(German Tech Entrepreneurship Center, GTEC)의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색다른 사고, 도발적인 주장, 록 스타 같은 면모로 유명한 앤더스는 리더십과 변화, 기술, 브랜딩, 창의성 등의 주제로 강연하며 국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또 전 세계 리더들에게 신뢰받는 자문가로서 ‘생각나는 대로 말하기’ 기법으로 일대일 코칭을 진행하며 새로운 질문을 찾는 CEO들의 인식을 전환시키고 있다. 앤더스는 또 미래 트렌드와 리더들이 현재 변화의 속도에 대처하는 방법을 깊이 이해하고 있다. 그는 10년간 컨설턴트와 벤처 기업가로 일하며 다양한 업종에서 비즈니스 경험을 쌓았고, 창의적인 광고 마케팅 대행사를 공동 창업하여 수많은 독일 DAX 상장기업과 숨은 강소기업(Hidden Champions)들과 함께 일하며 전문성을 키웠다. 큰 성공을 거둔 후에 광고 마케팅 대행사를 떠나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전자상거래 앱, ‘온라인 인쇄소’ 등의 스타트업을 창업 및 투자하는 벤처 사업에 몸담고 있다.

배명자(옮긴이)

서강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8년간 근무했다. 이후 대안교육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독일 뉘른베르크 발도르프 사범학교에서 유학했다. 《철학, 마법사의 시대》, 《생각을 버리는 심리학》, 《엄마, 조금만 천천히 늙어줄래?》, 《내 안에서 행복을 만드는 것들》, 《내가 죽어야 하는 밤》, 《부자들의 생각법》 등 여러 권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 양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다

제1부 일어날 일은 일어난다

1장 선택의 갈림길: 변화할 것인가, 몰락할 것인가
두 가지 난제 / 양자안경 / 1930년대로 돌아갈까 / 반란의 최적기 / 기하급수적 기술 길들이기 / 철학이 필요한 시간

2장 다섯 가지 오류: 시스템 오류인가, 오류 시스템인가
첫 번째 오류: 확산하는 독단주의 / 두 번째 오류: 치명적 정보사회 / 세 번째 오류: 길들여진 생각 / 네 번째 오류: 미완의 자본주의 / 다섯 번째 오류: 고장난 민주주의

3장 변화의 바람: 연대·각성한 세대·여성·기술 쓰나미
지역 정체성과 글로벌 상호의존성 / 각성한 세대 / 미래는 여성적이다 / 과학기술: 고요한 그러나 치명적인

4장 기이한 현실: 양자과학에서 양자 유토피아까지
보편 공식을 찾아서 / 아인슈타인이 소크라테스를 만나다 / 무한성 이해 / 양자 패러다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미친 사람들에게 더 많은 힘을! / ‘양자 우월성’ 시합

5장 근본적 질문: 인간은 왜 인간인가
의식은 왜 존재할까 / (인공) 지능의 의미 / 의식 없이 지능이 존재할까

6장 마지막 자기애 모욕
프로이트의 세 가지 자기애 모욕 / 철학적 좀비 / 다른 길이 있을까

제2부 양자 유토피아

7장 세 가지 미래 시나리오
최후 심판의 날: 인류 문명의 파괴 / 호모 옵솔레투스: 아무도 우리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 양자 유토피아: 인류의 손으로 만드는 미래

8장 지식사회에서 지성사회로
우리의 기억은 왜 거짓말을 할까 / 디지털화, 그 다음은? / 의식혁명: 인간이 깨어난다

9장 양자경제의 약속
순환경제로 가는 길 / 화폐개혁, 과세, 기본소득 / 조직된 삶: 직접 민주주의 / 새로운 모델을 찾아서

10장 행동하는 영웅
창조적 동기부여 / 행복이 오게 하자 / 배우는 법 배우기 - 가르치는 법 가르치기 / 위코노미(We-conomy) / 늦지 않았다

맺음말 철학자 급구
후주

관련분야 신착자료

백승욱 (2022)
King, Brett (2022)
소이경제사회연구소. AI연구회 (2022)
Bauman, Zygmunt (2022)
한국메타버스연구원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