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플랫폼 제국의 탄생과) 브랜드의 미래 : 쿠팡, 네이버, 배민보다 먼저 찾는 브랜드는 무엇이 다른가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병규, 1975-
서명 / 저자사항
(플랫폼 제국의 탄생과) 브랜드의 미래 : 쿠팡, 네이버, 배민보다 먼저 찾는 브랜드는 무엇이 다른가 / 김병규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미래의창,   2021  
형태사항
271 p. : 삽화, 도표 ; 22 cm
ISBN
9791191464498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8842
005 20220317132422
007 ta
008 220228s2021 ulkad 000c kor
020 ▼a 9791191464498 ▼g 03320
035 ▼a (KERIS)BIB000015957727
040 ▼a 247009 ▼c 247009 ▼d 211009
082 0 4 ▼a 658.827 ▼2 23
084 ▼a 658.827 ▼2 DDCK
090 ▼a 658.827 ▼b 2021z25
100 1 ▼a 김병규, ▼d 1975- ▼0 AUTH(211009)60236
245 2 0 ▼a (플랫폼 제국의 탄생과) 브랜드의 미래 : ▼b 쿠팡, 네이버, 배민보다 먼저 찾는 브랜드는 무엇이 다른가 / ▼d 김병규 지음
260 ▼a 서울 : ▼b 미래의창, ▼c 2021
300 ▼a 271 p. : ▼b 삽화, 도표 ; ▼c 22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58.827 2021z25 등록번호 111859645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3-02-06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치킨을 시킬 때 예전에는 교촌이나 BBQ에 주문했다. 피자를 주문할 때도 늘 생각나는 브랜드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배민이나 쿠팡이츠의 리스트에서 제일 상위에 있는 것을 시키는 경우가 많다. 판매자가 누구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식품이든, 가구든, 옷이든, 그게 무엇이든 일단 뭘 사려고 할 때는 네이버에서 검색을 해본다. 수십 개의 가격비교 사이트가 뜨면 거기에서 가장 싼 것을 고른다. 판매자가 어디인지는 신경 쓰지 않는다. 그냥 네이버가 골라준 데서 구매한다. 네이버는 포인트도 쌓아준다. 이렇게 소비자들은 편리함과 다양함,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내세우는 거대 플랫폼 속으로 빨려 들어가고 개별 브랜드와는 점점 멀어지고 있다.

그렇다면 이런 거대 플랫폼 제국의 탄생은 소비자에게 과연 얼마나 이로운가? 또 브랜드에게 어떤 혜택이 있을까? 저자에 따르면 플랫폼 제국의 거대화는 결코 소비자와 브랜드에게 이롭지 않다. 글로벌 브랜드, 나이키가 아마존과 결별을 선언한 것은 플랫폼과 브랜드 대결의 상징적인 사건이었다. 당신의 제품이 네이버와 쿠팡, 배민에서 검색이 되지 않고 그 플랫폼을 통해서 판매되지 않을 때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까? 이 책 <플랫폼 제국의 탄생과 브랜드의 미래>에서 그 전략을 알아보도록 하자.

플랫폼의 권력화에 저항한 브랜드들의 이유 있는 반란
시장의 판도를 뒤흔든 진짜 브랜드의 힘은 무엇인가?

치킨을 시킬 때 예전에는 교촌이나 BBQ에 주문했다. 피자를 주문할 때도 늘 생각나는 브랜드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배민이나 쿠팡이츠의 리스트에서 제일 상위에 있는 것을 시키는 경우가 많다. 판매자가 누구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식품이든, 가구든, 옷이든, 그게 무엇이든 일단 뭘 사려고 할 때는 네이버에서 검색을 해본다. 수십 개의 가격비교 사이트가 뜨면 거기에서 가장 싼 것을 고른다. 판매자가 어디인지는 신경 쓰지 않는다. 그냥 네이버가 골라준 데서 구매한다. 네이버는 포인트도 쌓아준다. 이렇게 소비자들은 편리함과 다양함,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내세우는 거대 플랫폼 속으로 빨려 들어가고 개별 브랜드와는 점점 멀어지고 있다.
그렇다면 이런 거대 플랫폼 제국의 탄생은 소비자에게 과연 얼마나 이로운가? 또 브랜드에게 어떤 혜택이 있을까? 저자에 따르면 플랫폼 제국의 거대화는 결코 소비자와 브랜드에게 이롭지 않다. 글로벌 브랜드, 나이키가 아마존과 결별을 선언한 것은 플랫폼과 브랜드 대결의 상징적인 사건이었다. 당신의 제품이 네이버와 쿠팡, 배민에서 검색이 되지 않고 그 플랫폼을 통해서 판매되지 않을 때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까? 이 책 <플랫폼 제국의 탄생과 브랜드의 미래>에서 그 전략을 알아보도록 하자.

나이키는 왜 아마존을 떠났을까?
떠나려는 브랜드, 잡으려는 플랫폼

2019년 11월, 나이키는 갑자기 아마존에서 나이키 제품을 더 이상 판매하지 않겠다고 폭탄선언을 했다. 아마존에서의 매출이 절반 이상이었던 상황에서 이런 나이키의 결정에 시장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들이 나왔다. 하지만 이는 나이키뿐만이 아니었다. 이케아, 버켄스탁 등 유명 브랜드들이 잇따라 아마존을 빠져나가기 시작했다. 온라인 시대가 개막하면서 플랫폼들이 우후죽순 생겨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시장의 판도를 바꾸며 플랫폼 제국의 탄생을 알렸다. 거대화된 플랫폼들은 사업 영역을 가리지 않고 모든 것을 집어삼키기 시작했고, 플랫폼이 진출 못 할 곳은 없어 보였다. 제조사와 유통업체도 플랫폼의 권력화에 점점 힘을 잃어갔다. 이러한 상황에서 나이키가 아마존과의 결별을 선언한 것이다. 나이키는 왜 이런 결정을 한 것일까?
나이키는 고객이 제품을 구매할 때 자사 온라인 채널이나 오프라인 매장보다 플랫폼을 통한 구매가 증가할수록 자사 채널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음을 느꼈다. 게다가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리셀러들로 인해 브랜드 가치가 하락하자 이런 결단을 내린 것이다. 나이키는 눈앞의 매출 대신 브랜드의 미래를 생각했다. 당장의 매출에는 타격을 입을지라도 플랫폼 밖으로 나오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승산이 있을 거라 판단했다. 거대 플랫폼 안에 머물러 있다가는 나이키가 지금껏 쌓아온 브랜드 가치가 모두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걸 나이키는 잘 알고 있었다.

제품 검색부터 구매, 그리고 결제까지
네이버에서 모든 걸 해결하다

그렇다면 국내 상황은 어떨까? 소비자의 구매 의사결정 과정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드라마를 보다 여주인공이 입고 나온 원피스가 어디 브랜드인지 알고 싶을 때, 많은 사람들은 네이버 검색창에 ‘○○○에서 ○○○가 입은 원피스 어디 거죠?’라고 묻거나 ‘○○○ 원피스’라고 검색한다. 그러면 네이버는 그 제품이 어느 브랜드인지부터 그 제품을 판매하는 곳까지 친절히 알려준다. 최저가순이나 리뷰순 등 소비자가 원하는 조건에 맞춰 찾아볼 수도 있다. 판매처가 달라도 동일 제품의 리뷰를 한꺼번에 볼 수 있어서 일일이 사용자 리뷰를 찾아다니지 않아도 되고, 최저 가격에 판매하는 곳이 어디인지도 한눈에 보여줘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가격을 비교할 필요도 없다. 심지어 네이버를 통해 그 제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로 들어가야 할인 혜택이 더 크다. 각기 다른 판매처에서 제품을 구매했어도 구매 완료나 후기 작성 혜택이 네이버 포인트로 통합돼 쌓이는 것도 쏠쏠하다. 일일이 회원가입을 하고 결제 시스템을 깔아야 하는 불편함도 없다. 이런 플랫폼을 두고 어느 누가 개별 브랜드 채널을 이용할까?
상황이 이러다 보니 거의 모든 제조사와 유통업체들이 네이버 안에 들어가 있다. 이들 입장에서도 네이버를 통해 나오는 매출이 상당하고 별도로 구축해야 할 시스템들을 네이버가 다 알아서 해주니 편하다. 하지만 네이버의 친절은 여기까지다. 수많은 브랜드가 네이버로 들어와 네이버쇼핑의 몸집을 키워주면 이때부터 네이버는 자신의 권력을 마음껏 휘두르기 시작할 것이다. 카카오택시가 무료 서비스로 택시기사와 고객을 끌어모은 후 갑자기 유료화로 돌린 것처럼 말이다. 이런 네이버에 대항할 수 있는 브랜드가 과연 몇이나 될까? 결국 수많은 제조사와 유통업체는 네이버에 종속되어 자신들의 브랜드를 잃고 말 것이다.

우리 물건은 우리가 직접 판다
너도나도 D2C 마케팅

다행인 건 최근 많은 기업들이 거대 플랫폼의 위협을 인지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그들은 거대 플랫폼에 대항해 자신들의 제품을 직접 팔기 시작했다. 바로 D2C 전략이다. D2C는 거대 플랫폼을 거치지 않고 자사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소비자에게 직접 제품을 판매하는 것을 말한다. 대표적으로 앞서 언급한 나이키가 있고, 국내에서는 젝시믹스가 있다. 젝시믹스는 전체 매출의 90% 이상이 자사 채널에서 나올 정도로 거대 플랫폼의 영향을 받고 있지 않다. 롯데제과와 CJ제일제당도 자사 채널로 소비자를 끌어들이기 위해 회원에게만 제공하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이 책은 거대화된 플랫폼의 힘과 위험을 알리고 브랜드가 이들에 종속되지 않고 자사 채널을 어떻게 하면 활성화시킬 수 있는지를 알려준다. 온라인 채널 전략뿐 아니라 오프라인 채널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찾는 방법까지 알려준다. 저자는 다른 무엇과도 대체되지 않는, 대체 불가능한 브랜드만이 플랫폼 제국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하며, 이를 위해서는 플랫폼이 채울 수 없는 인간 내면의 근원적인 욕구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한다.
《플랫폼 제국의 탄생과 브랜드의 미래》는 《노 브랜드 시대의 브랜드 전략》, 《플라스틱은 어떻게 브랜드의 무기가 되는가》를 잇는 김병규 저자의 ‘브랜드 전략서 3부작’의 마지막 책으로,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공존’과 ‘균형’을 강조하며 앞으로 브랜드가 나아가야 할 방향, 브랜드의 미래를 제시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병규(지은이)

“나는 경영학 교수이기 전에 경영을 연구하는 학자다.” ‘공정’ ‘책임’ ‘공존’ 등 인간적 가치에 공헌하는 경영전략을 연구해온 독보적 경영학자. 소비자가 바람직한 소비를 할 수 있는 방법과 함께 기업이 이윤을 높이면서도 소비자와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한다. 마케팅, 심리학, 뇌과학 등 경계를 넘나드는 탁월한 연구로, 마케팅 분야 최고권위지인 《Journal of Marketing》 《Journal of Marketing Research》 《Journal of Consumer Research》, 심리학 분야 최고귄위지인 《Journal of Experimental Psychology: General》 등에 다수의 논문을 게재하였고, 뇌과학 분야 저널인 《Journal of Neuroscience》에도 논문을 게재하였다. 한국인 최초로 미국 마케팅협회에서 지난 5년간 마케팅 이론, 방법론, 실무에 가장 중요하고 오랜 공헌을 한 논문에 수여하는 상인 William F. O’Dell Award를 수상하였다. 역시 한국인 최초로 미국 마케팅협회에서 부여하는 최우수 논문상인 Paul E. Green Award를 수상하였으며, 미국 소비자학회로부터 박사논문에 기초한 논문들 가운데 최우수 논문상인 Robert Ferber Award를 한국인 최초로 수상하였다.&#160; 『호모 아딕투스』는 근 3년간 연구의 결정판이다. 전작 『노브랜드 시대의 브랜드 전략』 『플라스틱은 어떻게 브랜드의 무기가 되는가』 『플랫폼 제국의 탄생과 브랜드의 미래』를 통해 디지털 시대 기업이 당면한 여러 현안을 돌파할 브랜드 전략을 제언했다. 이번 책에서는 일관된 문제의식을 보다 근본적 차원에서 모색하고자 한다. [홈페이지] https://sites.google.com/view/kyukim123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CHAPTER 1 플랫폼, 몸집을 키우다
시장의 지형을 뒤흔든 플랫폼
거대 플랫폼 시대가 오다

CHAPTER 2 한국의 4대 거대 플랫폼: 쿠네배카
한국의 아마존을 꿈꾸는 쿠팡
모든 것을 빨아들이고 있는 네이버
배달음식 시장을 지배하는 배달의민족
온라인 생태계를 점령한 카카오

CHAPTER 3 플랫폼의 비밀
플랫폼이 만든 최고의 발명품, 카탈로그
소비 시장을 주무르는 큰손, 디지털 광고
거대 플랫폼의 힘
거대 플랫폼의 영향력은 어디까지인가

CHAPTER 4 플랫폼 제국에서 살아남기 위해
브랜드가 꼭 알아야 할 것들
대체 불가능한 브랜드만 살아남는다
플랫폼이 채워주지 못하는 것에 주목하라
소비자가 브랜드에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CHAPTER 5 플랫폼을 이기는 브랜드 채널 전략
디지털 채널 전략의 여섯 가지 원칙
새로운 오프라인 패러다임을 찾아라

에필로그

관련분야 신착자료

장은미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