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펄프픽션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조예은, 1993-, 저
서명 / 저자사항
펄프픽션 / 조예은 [외]지음
발행사항
파주 :   들녘,   2021  
형태사항
255 p. ; 19 cm
총서사항
Goble anthology
ISBN
9791159257070
내용주기
햄버거를 먹지 마세요 / 조예은 -- 떡볶이 세계화 본부 / 류연웅 -- 정직한 살인자 / 홍지운 -- 서울 지하철도 수호자들 / 이경희 -- 시민 R / 최영희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7963
005 20220926093932
007 ta
008 220209s2021 ggk 000cj kor
020 ▼a 9791159257070 ▼g 03810
035 ▼a (KERIS)BIB000016058035
040 ▼a 224010 ▼c 224010 ▼d 211009
082 0 4 ▼a 895.730108 ▼2 23
085 ▼a 897.30108 ▼2 DDCK
090 ▼a 897.30108 ▼b 2021z13
245 0 0 ▼a 펄프픽션 / ▼d 조예은 [외]지음
260 ▼a 파주 : ▼b 들녘, ▼c 2021
300 ▼a 255 p. ; ▼c 19 cm
490 1 0 ▼a Goble anthology
505 0 0 ▼t 햄버거를 먹지 마세요 / ▼d 조예은 -- ▼t 떡볶이 세계화 본부 / ▼d 류연웅 -- ▼t 정직한 살인자 / ▼d 홍지운 -- ▼t 서울 지하철도 수호자들 / ▼d 이경희 -- ▼t 시민 R / ▼d 최영희
700 1 ▼a 조예은, ▼d 1993-, ▼e▼0 AUTH(211009)63649
830 0 ▼a Goble anthology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0108 2021z13 등록번호 111859399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3-02-13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21세기 대한민국식 펄프픽션을 정립해보고자 기획된 앤솔로지. 현시대 장르문학을 선도하는 다섯 작가들이 만들어낸 21세기식 ‘펄프픽션’의 세계를 체험할 수 있다. 햄버거와 얽힌 학원괴담, 한국에서 노동을 하는 뱀파이어, 느닷없는 외계인 출현, 조직폭력배, 알고보니 오컬트적인 기이한 능력을 쓰는 지하철 노인들, 살인청소로봇 등, 흔히 B급 영화에서나 등장할 것 같은 소재가 이 앤솔로지에서는 각 작가들의 손에서 한국적 상황과 걸맞게 자유자재로 쓰이고 있다.

『펄프픽션』은 21세기 대한민국식 펄프픽션을 정립해보고자 기획된 앤솔로지다.

우리시대 젊은 문학을 이끌어가는 작가 조예은, 한국 블랙코미디의 최전선에서 각종 실험적인 시도를 하고 있는 류연웅, 명실공히 SF계의 독보적인 스타일리스트 홍지운, 다양한 장르를 변주하며 정르문학을 선도하는 이경희, 청소년 소설과 동화에서 SF의 족적을 남긴 최영희.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현시대 장르문학을 선도하는 다섯 작가들이 만들어낸 21세기식 ‘펄프픽션’의 세계를 체험할 수 있을 것이다.

햄버거와 얽힌 학원괴담, 한국에서 노동을 하는 뱀파이어, 느닷없는 외계인 출현, 조직폭력배, 알고보니 오컬트적인 기이한 능력을 쓰는 지하철 노인들, 살인청소로봇 등, 흔히 B급 영화에서나 등장할 것 같은 소재가 이 앤솔로지에서는 각 작가들의 손에서 한국적 상황과 걸맞게 자유자재로 쓰이고 있다.

조예은 류연웅 홍지운 이경희 최영희…
21세기 대한민국 작가들의 손에서 재탄생한 ‘펄프픽션’


펄프픽션Pulp Fiction은 20세기 초반에 유행했던 싸구려 잡지인 펄프매거진Pulp Magazine에 실리는 소설을 뜻했던 용어로, ‘싸구려 소설’ 혹은 ‘삼류소설’을 의미한다. 소설의 질적 수준을 뜻하기도 했으나, 시대가 지나며 주류문학의 협소한 기준에서 벗어난 다양한 양태의 소설(특히 장르소설)을 조롱하는데 오용되기도 했다. ‘B급 영화’가 이제는 삼류 영화나 싸구려 영화 아니라 ‘주류 소제가 아닌’ 영화의 의미이자 하나의 장르작 형태로 확장되었듯, ‘펄프픽션’ 또한 재발굴될 필요가 있다. 『펄프픽션』은 21세기 대한민국식 펄프픽션을 정립해보고자 기획된 앤솔로지다.

우리시대 젊은 문학을 이끌어가는 작가 조예은, 한국 블랙코미디의 최전선에서 각종 실험적인 시도를 하고 있는 류연웅, 명실공히 SF계의 독보적인 스타일리스트 홍지운, 다양한 장르를 변주하며 장르문학을 선도하는 이경희, 청소년 소설과 동화에서 SF의 족적을 남긴 최영희.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현시대 장르문학을 선도하는 다섯 작가들이 만들어낸 21세기식 ‘펄프픽션’의 세계를 체험할 수 있을 것이다.

학원괴담, 뱀파이어, 조직폭력배, 동양 오컬트, 살인 청소로봇…
장르문학을 이끌어나가는 다섯 작가의 시선으로 해석된 키치와 마이너


이 앤솔로지의 첫 번째 테마가 ‘펄프픽션’이라면, 두 번째 테마는 바로 ‘마이너’이다. 펄프픽션이 그간 협소한 기준 아래 장르문학을 저속한 것으로 격하시키는데 오용되어온 역사를 생각했을 때, 주류문학의 기준에서 마이너 취급을 받아온 장르와 스타일을 일컫는 말이기도 하다. 그들이 말하는 ‘저속한’ 장르 속에서 새로운 의미, 그들이 발견해내지 못한 의미를 발굴해 드러내 보이는 작업이 바로 이 펄프픽션 앤솔로지의 목적이기도 하다.

햄버거와 얽힌 학원괴담, 한국에서 노동을 하는 뱀파이어, 느닷없는 외계인 출현, 조직폭력배, 알고보니 오컬트적인 기이한 능력을 쓰는 지하철 노인들, 살인청소로봇 등, 흔히 B급 영화에서나 등장할 것 같은 소재가 이 앤솔로지에서는 각 작가들의 손에서 한국적 상황과 걸맞게 자유자재로 쓰이고 있다.

동시에 ‘마이너’는 우리시대에서 충분히 대변되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을 뜻하고 있기도 하다. 즉 이 앤솔로지에서 키치한 요소들은 우리시대의 마이너들이 오로지 마이너들로 남을 수 없게 되는 상황, 사회가 그들을 약자의 위치로 몰아내는 상황을 풍자한 기획이기도 하다. 재수학원에서 꿈을 이뤄보려 하지만 오히려 무기력해지기만 하는 청소년들, 무급에 가까운 노동으로 이용만 당하는 뱀파이어, 조직폭력배에게 팔려온 조선족 여성, 사회의 언저리에서 갈등하는 노인들, 성공한 사업가 아래서 탄생한 청소로봇을 유일하게 이해하는 청소노동자… 2020년대 한국, 우리시대를 살아가는 마이너가 펄프픽션적 요소에서 어떻게 그려지고 있는지 살펴보자.

우리 시대 사회풍경을 풍장한 블랙코미디와 펄프픽션 장르의 결합.
키치한 사회풍자가 찾아온다

◆류연웅 「떡볶이 세계화 본부」

한국에서 가장 맵고 맛있는 떡볶이를 만드는 우리의 주인공 김신전. 그는 영국에서 내한한 배우들에게 무심코 떡볶이를 먹였다가… 너무 매워서 배우들이 즉사하고 만다. 우연한 사고였지만 대중의 질타로 떡볶이 장사를 접고 일용직 노동자로 살아가는데. 그에게 찾아온 국정원 요원. 영국에서 김신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말인즉슨 영국에서 활개 치는 뱀파이어들에게 피로 만든 떡볶이인 척, 겁나 매운 떡볶이를 먹여 죽여 달라는 것이었는데…!

◆홍지운 「정직한 살인마」
어둔 새벽. 외딴 저수지를 찾아가는 나. 자동차 트렁크에는 조직폭력배의 시체가 들어 있다. 내가 시체를 저수지에 버리고 가려는 순간, 굉음과 함께 거대한 쇳덩어리가 등장해서 말한다. “선생님께서 떨어뜨린 시체는 이 금으로 된 시체입니까, 아니면 이 은으로 된 시체입니까?” 쇳덩어리는 자신이 행성 크루통에서 온 외계인이며, 정직하게 대답하지 않을 시 죽음을 맞이할 거라고 한다!
나는 과연 한 치의 거짓도 없이 대답하여 금 시체와 은 시체를 포상 받을 수 있을까?

◆이경희 「서울 도시철도의 수호자들」
고객과의 싸움으로 사고를 밥 먹듯이 치는 한나. 팀장은 특급 민원인 이명헌을 종일 응대해주면 이제까지 일은 없던 셈 치고 특별 수당까지 준다고 한다. 한나가 보기에 이명헌은 어느 꼰대 할아버지들과 다를 바가 없어보이는데… 마침 지하철이 멈추는 사고가 일어나고, 이명헌은 ‘태극’의 기운이 시청 앞 광장에 모이고 있는 게 원인이라고 한다. 즉 광장의 태극기 시위는 한양에 잠든 용을 깨우기 위해 누군가 태극의 균형을 흐트러트리고 있다는 건데…! 할아버지의 지나친 상상이라고 생각하는 한나. 하지만 한양에 잠은 무언가의 정체는 사실이었다. …그리고 여태 노인들이 어떤 싸움을 벌여왔는지, 그 힘겨운 과정이 드러난다.

살인과 미스터리 스릴러…
그리고 더 막 나가는 전개로 휘몰아치는 펄프픽션들
전에 보지 못한 방식의 소설들이 온다


◆ 조예은 「햄버거를 먹지 마세요」
대학에 가고 싶지 않았지만 재수생 기숙학원에 갇히게 될 듯한 루루. 그리고 대학에 갈 성적이 충분하지만, 어머니의 새 연인 김 사장 때문에 등록금이 탕진된 제이..이 둘은 연인이다. 햄버거 집에 모여 서로 망했다고 한탄하던 무렵 루루가 기발한 방법을 고안한다. 루루가 재수하원에 들어가고 제이는 그 기숙학원의 근로장학생으로 아르바이트 하면서 돈을 모으는 것이다. 기숙학원은 도심과 동떨어진 외지에 있었는데… 뭔가 으스스하고 경직된 분위기가 오싹한 학원. 원생들은 맛 없는 급식을 피해 매점에서 파는 햄버거를 먹으러 달려간다. 심지어 입시생들을 똑똑하게 만들어주는 특효약이라고까지 소문난 이 햄버거는 이 학원에서만 유통되고 있다. …루루와 제이는 햄버거와 기숙학원에 얽힌 오싹한 진실에 접근하게 되는데!

◆ 최영희 「시민 R」
청소로봇 알옛은 스타워즈의 알투디투와 똑 닮은 최신기종의 귀여운 인공지능 청소기다. 문제는 이 청소 로봇이 폐기처분을 한 대상이 인간 주인이라는 것이다. 심지어 이 시대의 인플루언서이자 해당 청소 로봇을 개발한 기업의 오너 강희원이 피해자라는 것. 인간을 죽인 청소 로봇에 대한 세기의 재판이 열리는 가운데, 청소 로봇의 회상과 겹친다.
여태껏 로봇이 주인을 살해하는 이야기가 쏟아져 나온 가운데, 전혀 새로운 주제와 이야기로 소설은 독자들을 이끌어간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최영희(지은이)

세상이 종말을 맞이하는 이야기판을 좋아한다. 그러면 세상을 다시 설계하고 희망을 찾아가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안녕, 베타》로 제1회 한낙원과학소설상 을 받았으며, 단편 〈침출수〉가 제7회 ZA공모전 우수작에 선정되었다. 작품으로는 《인간만 골라골라 풀》, 《칡》, 《써드》, 《알렙이 알렙에게》, 《검은 숲의 좀비 마을》 등이 있다.

조예은(지은이)

제2회 황금가지 타임리프 공모전에서 「오버랩 나이프, 나이프」로 우수상을, 제4회 교보문고 스토리 공모전에서 『시프트』로 대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뉴서울파크 젤리장수 대학살』 『스노볼 드라이브』, 소설집 『칵테일, 러브, 좀비』 『트로피컬 나이트』 등이 있다.

홍지운(지은이)

SF 작가. 구 dcdc. 청강대 웹소설창작전공 교수. 기혼.

이경희(지은이)

죽음과 외로움, 서열과 권력에 대해 주로 이야기한다. 『테세우스의 배』가 2020 SF어워드 장편 부문 대상에 선정되었고, 단편 「살아 있는 조상님들의 밤」이 소설 플랫픔 ‘브릿G’에서 ‘2019년 올해의 SF’로 선정되었다. 지은 책으로 『모래도시 속 인형들』, 『너의 다정한 우주로부터』, 『그날, 그곳에서』, 『테세우스의 배』, 『SF, 이 좋은 걸 이제 알았다니』 등이 있다.

류연웅(지은이)

인천에서 태어나서 콘텐츠 메이커로 살고 있다. 장편소설 『근본 없는 월드클래스』, 연작소설 『못 배운 세계』를 집필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극창작과에서 음악극을 만들고 있다. 다크와 블랙을 추구하는 코미디 작가.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햄버거를 먹지 마세요
떡볶이 세계화 본부
정직한 살인자
서울 도시철도 수호자들
시민 R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