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인문 오디세이아 : 마음을 치유하는 책 이야기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홍대욱
Title Statement
인문 오디세이아 : 마음을 치유하는 책 이야기 / 홍대욱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부산 :   협성문화재단 ;   [서울] :   책과나무,   2021  
Physical Medium
226 p. : 삽화 ; 22 cm
Series Statement
협성문화재단 new book 프로젝트 총서
ISBN
9791167520852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6969
005 20220216104837
007 ta
008 220127s2021 bnka 000c kor
020 ▼a 9791167520852 ▼g 03800
035 ▼a (KERIS)BIB000016059805
040 ▼a 211006 ▼c 211006 ▼d 211009
082 0 4 ▼a 028 ▼2 23
085 ▼a 028 ▼2 DDCK
090 ▼a 028 ▼b 2021z13
100 1 ▼a 홍대욱
245 1 0 ▼a 인문 오디세이아 : ▼b 마음을 치유하는 책 이야기 / ▼d 홍대욱
260 ▼a 부산 : ▼b 협성문화재단 ; ▼a [서울] : ▼b 책과나무, ▼c 2021
300 ▼a 226 p. : ▼b 삽화 ; ▼c 22 cm
490 1 0 ▼a 협성문화재단 new book 프로젝트 총서
830 0 ▼a 협성문화재단 new book 프로젝트 총서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028 2021z13 Accession No. 11185866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시인이자 출판 편집자인 홍대욱이 독자로서 읽은 인문서의 서평, 편집자로서 만든 책의 편집후기 등을 자신의 지나간 삶의 역정과 엇섞어 한데 묶은 글 모둠이다. 가쁜 숨을 몰아쉬며 같은 시대 삶의 일부로서 함께했던 인문학 서적에 관한 이 책이, 마치 그 시대를 함께한 양 공감대를 불러일으키고 마음을 치유해 줄 것이다.

이 책은 ‘2021 NEW BOOK 프로젝트-협성문화재단이 당신의 책을 만들어 드립니다.’ 선정 작입니다.

칠흑 같은 바다 위에서 만난 인문학 등대,
인생이라는 사막에서 만난 영혼의 인문서


“돌아가신 나의 어머니는 이 세상에 ‘나’라는 책을 남겼다. 나라는 책은 책을 읽으며 세상을 배웠고 책을 만들기도 하고 쓰기도 했다.”

이 책의 머리말에서 저자는 ‘나’라는 ‘책’이 ‘책’을 읽고 만든 역사를 적고 있다. 시인이자 출판 편집자인 이 책의 저자는 87년부터 책을 만들기 시작했지만 사실은 이 땅에 나고 자랄 때부터 책과 함께했다. 그래서 그는 책이고, 책은 그이며, 삶이고, 역사이다. 그래서 이 책에는 독자로서 읽은 책의 서평, 편집자로서 만든 책의 편집후기 등을 자신의 역사와 함께 담았다. 그리고 저자의 지난 삶의 역정은 우리나라 역사와 함께한다. 그래서 이 책에 담긴 40권의 인문학 서적은 같은 시대를 함께한 역사의 증거이자, 공감대의 원천이다.

“루카이저의 『죽은 이들을 위한 책』은 고대 이집트에서 미라와 함께 매장하던 사후세계 안내서가 아니라 지금 여기에서, 세월호와 가습기 살균제 참사 등에서 살아남은 자, 바로 우리에게 ‘삶의 길’을 알려 준다.”

저자는 책을 책 그 자체로만 보지 않고, 지금 여기 우리가 함께하는 세상과 결탁하여 엇섞는다. 인문학에서 과거만을 보는 것이 아니라, 현재를 보고 미래 삶의 방향을 설정한다. 저자는 이렇듯 우리에게 삶의 길을 알려 주는 책의 숨은 기능을 바로 보는 혜안을 가졌다.
그런가 하면, 저자는 미래 삶의 방향을 제시하는 작가뿐 아니라 원서를 옮긴 역자의 고충을 십분 이해한다.

“어떤 텍스트에 담긴 지은이의 영혼과 옮긴이의 영혼이 화학적으로 결합해 읽는 이의 영혼의 심지에 불을 지폈다고 말할 수 있다면, 나는 이덕희 선생과 칼릴 지브란의 『부러진 날개』, 안정효 선생과 카잔차키스의 『영혼의 자서전』, 김산해 선생과 『길가메시 서사시』그리고 바로 오영주 선생과 레지스 드브레의 『불타는 설원』을 서슴없이 든다.”

대부분의 독자가 원서가 아닌 우리말 번역서를 읽는다는 점을 볼 때, 편집자로서 여러 번역서를 접한 저자의 이러한 통찰력은 우리가 어떤 책을 볼지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해 주기도 한다.
인생이라는 칠흑 같은 바다 위에서 만난 등대 같은 40권의 영혼의 인문서를 담은 이 책이, 인문학을 보는 새로운 시각을 선사할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홍대욱(지은이)

서울에서 나고 자랐으며 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했고 여러 출판사에서 편집(책임)자로 일했다. 2019년 「위험한 권유」 등 5편으로 서울시인협회 월간 『시SEE』 추천시인상으로 새내기 시인이 되었다. 강원작가회의 회원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시작하며 4

01 동시대의 가쁜 숨을 함께 쉬며

1. 한라의 핏빛 노래 10
2. 다른 색깔의 민주주의 13
3. 인사동 키드와 세 잡지 17
4. 피자 조각 운동장과 햇살 20
5. 나의 프랑스혁명사 책 읽기 앤솔로지 23
6. 나의 러시아혁명사 책 읽기 앤솔로지 28
7. 연애, 혁명 또는 초월 31
8. 당신은 뒤돌아보지 않고 직진할 수 있는가? 36
9. 사막에서 장미의 행방을 묻다 41
10. 빨갛던 내 손가락도 헛된 꿈이 아니었으리 47
11. 천사도 프라다를 입을까? 52
12. 사회주의 법인? 62
13. 삼각산 아래 볼 빨간 꿈 68
14. 초희는 말을 달려 어디로 갔을까? 72
15. 그녀의 견고한 고독 80
16. 고향에서 쫓겨난 예언자 87
17. 흡혈귀에게 목을 물리고 싶었다 92
18. 경애하는 로빈슨 여사 97
19. 얼녀를 찾아서 100
20. 빨간책의 진실 106

02 내가 읽은 책, 만든 책과 세상

21. 투가리의 와인 맛 112
22. 바나나 아빠는 왜 빨갱이였을까 116
23. 폭력의 참뜻 123
24. 날씨보다 걱정한 것 129
25. 눈이 불탄다 131
26. 봉기를 위한 시 139
27. 유리 천장 너머 하늘 144
28. 액체 영혼의 흔적 152
29. 자본이라는 흡혈귀의 그림자 156
30. 강철과 피의 휴머니즘은 가능한가? 160
31. 마르크스주의를 살려 낸 제세동기 165
32. 노동계급이여 새벽별을 노래하라 170
33. 둘이라는 병 180
34. 공간의 생로병사 187
35. 죽은 이들을 위한 책 191
36. 도시에도 체온이 있다 198
37. 계급 격차가 도시를 파괴한다 203
38. 두 후미코 씨 209
39. 꿈속의 대화 214
40. 사랑하라, 네가 원하는 것을 하라 221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신광복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