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감정은 잘못이 없다 : 불편한 감정으로부터 내 마음을 지키는 심리 기술 (Loan 3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留佩萱 강초아, 역
Title Statement
감정은 잘못이 없다 : 불편한 감정으로부터 내 마음을 지키는 심리 기술 / 류페이쉬안 지음; 강초아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유노북스,   2021  
Physical Medium
235 p. ; 21 cm
Varied Title
療癒, 從感受情緖開始 : 傷痛沒有特效藥, 勇於面對情緖浪潮, 就是最好的處方箋
ISBN
9791190826921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5161
005 20220119153516
007 ta
008 220118s2021 ulk 000c kor
020 ▼a 9791190826921 ▼g 0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chi
082 0 4 ▼a 152.4 ▼2 23
085 ▼a 152.4 ▼2 DDCK
090 ▼a 152.4 ▼b 2021z15
100 1 ▼a 留佩萱
245 1 0 ▼a 감정은 잘못이 없다 : ▼b 불편한 감정으로부터 내 마음을 지키는 심리 기술 / ▼d 류페이쉬안 지음; ▼e 강초아 옮김
246 1 9 ▼a 療癒, 從感受情緖開始 : ▼b 傷痛沒有特效藥, 勇於面對情緖浪潮, 就是最好的處方箋
246 3 ▼a Liao yu, cong gan shou qing xu kai shi : ▼b shang tong mei you te xiao yao, yong yu mian dui qing xu lang chao, jiu shi zui hao de chu fang jian
260 ▼a 서울 : ▼b 유노북스, ▼c 2021
300 ▼a 235 p. ; ▼c 21 cm
700 1 ▼a 강초아, ▼e▼0 AUTH(211009)135734
900 1 0 ▼a 류페이쉬안, ▼e
900 1 0 ▼a Liu, Peixuan,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152.4 2021z15 Accession No. 111857218 Availability In loan Due Date 2022-06-27 Make a Reservation Available for Reserve R Service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왜 우리는 감정을 느끼는 데 어려움을 느낄까? 감정을 판단하기 때문에 그렇다. 이 감정은 옳고, 저 감정은 그르다는 식으로 말이다. 분노하고 실망한 모습은 조금도 용납할 수 없고 언제나 기쁘고 희열이 가득한 상태이길 원한다. 때문에 부정적 감정이 나타나기만 하면 재빨리 피해 버린다. 오직 긍정적 감정만 자신에게 허용하는 것이다.

받아들여지지 않은 감정은 숨겨질 뿐이다. 몸과 마음 깊은 곳에 자리 잡는다. 그렇게 슬픔이 쌓이면 우울이 되고, 밖으로 표출되지 않은 분노는 증오가 된다. 희로애락은 공존하는 것이기에 화, 슬픔을 오롯이 느끼지 않으면 기쁨, 즐거움 또한 제대로 맛볼 수 없다. 슬픔이 지나고 기쁨이 오기 때문이다. 수박 겉핥기식으로 살아가는 것과 다름없다.

미국 상담심리학 박사이자 트라우마 전문 심리상담사인 류페이쉬안은, ‘감정은 잘못이 없다’고 말한다. 오히려 감정은 인생의 잘못된 부분을 짚어 주고 인생을 더 나은 방향으로 안내하는 나침반과 같다고 전하며, 감정이 전달하는 정보에 귀를 기울일 때 왜 화가 나는지, 왜 여전히 슬픈지, 왜 별것 아닌 일이 그토록 두려운지 알 수 있다고 격려한다.

먼저, 감정을 느끼지 못하게 만드는 자신의 방어기제를 파악하라고 한다. 과도한 분석, 끊임없는 걱정, 타인을 원망하는 마음,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살기 등 방어기제는 사람마다 다르다. 방어기제를 발견했다면, 그 너머의 억압된 감정, 핵심 감정까지 다가갈 수 있어야 한다. 저자는 이를 돕기 위해 ‘감정 변화 삼각형’을 제시하며, 이를 통해 내담자들이 불편한 감정에 한걸음 다가가 스스로 치유될 수 있도록 도왔던 사례를 언급한다.

과거의 상처를 떠올리기 싫어 바쁘게 살았던 징징, 자신의 모든 에너지와 시간을 타인을 보살피는 데 바쳤던 케이티, 오빠의 죽음을 어떻게 애도해야 하는지 몰라 고통스러웠던 앤지, 변화가 두려워 약혼자와 파혼하지 못했던 로지, 자기감정과 타인의 감정을 구분할 줄 몰랐던 베티, 자신의 커리어와 육아 사이에서 죄책감을 느꼈던 엠마가 자신의 방어기제를 파악하고, 감정을 받아들이고 느끼면서부터 마음의 꼬인 매듭이 풀리고 삶이 편안해지기 시작했다. 진정한 회복이 그들의 삶에 일어난 것이다.

감정은 적이 아니다. 감정 앞에서 해야 할 일은 오직 느끼는 것뿐이다. 이 책이 모든 감정과 잘 지낼 수 있도록 당신을 도와줄 것이다.

생각은 줄이고, 감정을 더 많이 느껴라!
‘왜 이렇게 수치스럽지?’, ‘왜 너무 불안하지?’ 생각하며 자신의 감정을 판단하고 분석하는 당신에게 이 책은 감정을 느끼라고 권한다. 기쁨, 희열, 즐거움뿐만 아니라 불안, 분노, 실망, 슬픔, 죄책감, 두려움, 수치심까지 모두 말이다. 우리는 살면서 각종 감정을 경험한다. 하지만 어떤 감정이든 잘못되지 않았고, 좋고 나쁜 것으로 구분될 수 없다.
감정은 감정일 뿐이다. 감정은 느껴야 하는 것이다. 감정을 느끼는 일이 두려워지면 진심으로 살아가는 일 역시 불가능하다. 상처받을까 봐 두려워 사랑하지 못하게 되고, 실패할까 봐 두려워 도전하지 못하게 되고, 알 수 없는 미래가 두려워 변화하지 못하게 된다. 자기만의 마음속 감옥 안에 갇히고 마는 것이다.

감정은 삶의 일부다. 모든 감정이 살아간다는 것의 일부다. 미국의 심리학자 수잔 데이비드는 “고통스러운 감정을 느끼지 않아도 되는 것은 죽은 사람뿐이다”라고 말했다. 죽은 사람은 좌절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그래서 매일 느끼는 감정이야말로 우리에게 삶이 어디로 흘러가고 있는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알려 주는 나침반이기도 하다.
감정은 내면세계의 날씨와 같다. 맑을지, 비가 올지, 바람이 불지, 안개가 낄지 등 날씨를 마음대로 조정할 수 없지만, 양산을 쓸지, 우산을 쓸지, 옷을 따뜻하게 입을지 말지는 내가 선택할 수 있다. 이와 같이 감정을 통제하지는 못해도 그 감정에 어떻게 반응할지는 내가 결정할 수 있다. 그러려면 감정을 느껴야 한다. 생각하고 분석하기보다 있는 그대로 감정을 느낌으로써 각각의 감정이 나에게 어떤 변화를 일으키는지 알아야 한다.

완벽하게 통제할 수 있는 감정은 세상에 없다
: 불편한 감정을 마주하는 심리 기술

타인을 원망하며 자신의 책임을 남에게 전가하는 사람, 바쁘게 지내며 과거의 상처가 생각날 틈을 주지 않는 사람, 끊임없이 걱정하고 과도하게 분석하며 문제의 해답을 찾으려는 사람, 모든 에너지를 타인을 위해 쏟으며 자신의 문제를 합리화하는 사람, 어떤 일에 쉽게 중독되는 사람 등 이들은 감정을 느끼는 일로부터 요리조리 피해 다닌다.
인간은 본능적으로 불편한 감정 앞에 방어기제를 발휘한다. 감정 마비, 바쁜 생활, 상호 비교, 폄하와 공격, 우월감, 멸시, 편견, 완벽주의, 자기연민, 중독 행위 등 각종 방어기제를 움켜쥐고 놓지 않는다. 감정을 통제할 수 있다고 착각하면서 말이다. 이런 방어기제는 나와 타인을 해치는 무기가 된다. 안타까운 사실은 이를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방어기제 너머에는 억압된 감정이 있다. 핵심 감정을 느끼지 못하게 하는 감정으로 ‘불안’이 대표적이다. 과거의 경험에 의해 뇌가 위험하다고 인지할 때 사람들은 불안을 느낀다. 고로, 불안이 느껴질 때는 ‘내가 주의해야 할 감정은 따로 있다’ 하고 인식하되, 신체 감각을 함께 살펴봄으로써 핵심 감정에 더 가까이 접촉하라고 전한다.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듯 인생의 봄을 기대하는 것도 좋은 태도다. 분노, 슬픔, 죄책감, 수치심 등의 감정을 극복하려 애쓰기보다 인내하며 지나가기를 기다리는 것이다. 현재의 고통을 잘 대우해 주는 것이다. 더 단단해져 있을, 예쁜 꽃을 피워 낼 미래의 나를 기대하면서 말이다.
인간은 나약해질 때 더 강하게 연결된다. 두려움, 상실 등의 감정 앞에 나약해질 용기가 발휘하면 좋겠다. 그 용기로 전보다 더 풍성히 기쁨, 사랑, 타인과의 유대 관계를 누리며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나도 네가 필요하고, 너도 내가 필요하다”
: 감정과 타인과 더불어 잘 지내는 법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나만의 안전지대가 있다는 것, 이야기를 나눌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불편한 감정 앞에 훨씬 더 수용적인 사람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는 믿을 만한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가능한 일이다. 저자는 그럴 만한 사람을 찾는 일과 내가 그럴 만한 사람이 되는 일의 중요성을 함께 언급한다. 인간은 서로를 필요로 하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어떻게 슬퍼해야 할지, 어떻게 애도해야 할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슬픔은 병이 아니라고, 슬픔의 무게를 혼자서 짊어질 필요 없다고 전하며, 주변에 손을 내밀라고 필요하다면 심리 상담사를 찾아갈 볼 것을 권한다. 나아가 고독한 상태에서는 상처가 치유되기 힘들다는 점을 주지시키며 이야기를 마무리한다.

당신이 느끼는 감정은 언제나 옳다. 그러니 감정을 쫓아내지 않아도 된다. 이 책에서 알려 주는 여러 가지 심리 기술이 불편한 감정으로부터 마음을 지키고, 내면세계를 관찰하고, 다친 마음을 회복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각각의 감정이 숨 쉴 수 있는 마음의 공간을 잘 제공하고 있는지 살펴보길 바란다. 바라건대, 당신의 마음과 감정에 회복이 있길!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류페이쉬안(지은이)

미국 시애틀에서 활동하는 심리 상담사로, 현재 안티오크 대학의 교내 심리 상담소에서 일하고 있다. 대만의 국립 대학교를 졸업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펜실베이니아 주립 대학교에서 상담교육학 석사, 상담교육감독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펜실베니아주 상담 자격증을 소지한 전문 상담사이자 국가 공인 상담사이다. 트라우마 치료를 전문으로 트라우마 인지 치료, 유년기 트라우마, 아동 학대, 가정 폭력, 성폭력, 역사적 트라우마, 집단적 트라우마를 상담해 왔다. 트라우마 환자 치료를 위한 ‘안구 운동 민감 소실 및 재처리 요법(EMDR)’과 ‘내면 가족 시스템 치료(IFS)’를 훈련받았으며 학교, 가정 폭력 쉼터, 대학 상담 센터, 지역 사회 정신 건강 기관 등 다양한 환경에서 어린이, 청소년, 대학생, 성인, 가족들을 만나며 광범위하게 상담해 왔다. 나아가 상담사 훈련생들이 개인적으로나 직업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임상적 감독을 제공해 왔다. 트라우마 생존자를 돕는 일과 트라우마에 정통한 미래의 상담사를 훈련시키는 일에 남다른 소명 의식이 있다. 지은 책으로 《아동기 상처》, 《치유, 감정에서부터 시작》이 있으며, 한국에 출간된 책으로 《회복력 수업》이 있다.

강초아(옮긴이)

한국외국어 대학교 중국어과를 졸업하고, 출판사에 다니며 다양한 종류의 책을 만들었다. 현재 번역집단 실크로드에서 중국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과학자의 흑역사》, 《미소우울증》, 《교육엄마》, 《고독 깊은 곳》, 《하버드 6가지 성공습관》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저자의 말_ 감정에 좋고 나쁨이란 없다
들어가며_ 진정한 회복은, 감정을 느끼는 데서 시작된다

1장 감정은 잘못이 없다
: 좋은 감정, 나쁜 감정, 이상한 감정
01 감정은 나침반이다
02 유년기 시절에 형성되는 나의 ‘감정 지도’
03 감정을 느끼는 일에도 마비가 있다 · 방어기제
04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에 관하여 · 트라우마
05 감정의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가지 않으려면

2장 파도를 막을 수 없다면, 파도를 타면 된다
: 불편한 감정과 마주하는 심리 기술
06 자신의 내면세계로 천천히 들어가라 · 마음챙김
07 감정을 컨트롤할 수 있다는 착각
08 주의해야 할 감정은 따로 있다 · 불안
09 나를 보호하기 위해 울리는 사이렌 · 분노
10 아무리 긴 폭풍이라도 영원하지 않다 · 슬픔
11 실컷 우는 게 울지 않는 것보다 낫다 · 상실
12 인생은 본래 변화로 가득한 곳이다 · 두려움
13 시간이 많이 흘렀는데 왜 아직 제자리일까? · 상처
14 사람들 앞에서 발가벗은 듯한 부끄러움 · 수치심
15 ‘혹시 나 때문에?’라는 지나친 생각 · 죄책감
16 화가 나지만 그럼에도 기쁠 수 있다 · 희로애락
17 스스로 기꺼이 나약해진다는 것 · 용기

3장 감정을 느끼지 않아도 되는 사람은 세상에 없다
: 감정과 타인과 더불어 잘 지내는 법
18 나만의 안전지대에서 마음껏 느껴라
19 이야기를 나눌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20 괜찮다는 말에 괜찮아지면 참 좋겠지만
21 고독한 상태를 주의해야 한다

마치며_ 당신이 느끼는 감정은 모두 정상이다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Niedenthal, Paula M (2022)
Goldstein, E. Bruce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