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 : 나태주 시집 / 개정판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나태주, 羅泰柱, 1945-
서명 / 저자사항
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 : 나태주 시집 / 나태주
판사항
개정판
발행사항
파주 :   열림원,   2021  
형태사항
203 p. ; 19 cm
ISBN
9791170400509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5066
005 20220119102850
007 ta
008 220118s2021 ggk 000cp kor
020 ▼a 9791170400509 ▼g 03810
035 ▼a (KERIS)BIB000015971552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895.714 ▼2 23
085 ▼a 897.16 ▼2 DDCK
090 ▼a 897.16 ▼b 나태주 네가
100 1 ▼a 나태주, ▼g 羅泰柱, ▼d 1945- ▼0 AUTH(211009)41243
245 1 0 ▼a 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 : ▼b 나태주 시집 / ▼d 나태주
250 ▼a 개정판
260 ▼a 파주 : ▼b 열림원, ▼c 2021
300 ▼a 203 p. ; ▼c 19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나태주 네가 등록번호 11185712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전 국민의 애송시 <풀꽃>의 저자 나태주 시인의 <사막에서는 길을 묻지 마라>가 오아물 루(Oamul lu)의 그림을 표지로 하여 다시 출간되었다. 나태주 시인의 다정한 연서로 읽히는 서시 <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와 신작시 <별>도 새로 수록된 것을 비롯하여, 사막에서 느낀 시상을 담은 시 90편과 사막 여행기를 담은 2편의 산문이 ‘시산문’이라는 색다른 장르로 함께 묶였다.

이번 시집에는 시인이 사막에서 마주한 존재들이 등장한다. 사막에서 살아가는 이국의 사람들과 모래밭을 걷는 낙타들, 더위와 적막을 견디는 선인장 등이 그들이다. 이들은 강인한 생명력의 상징이며, 시인과 시심을 나눌 수 있는 애틋한 존재들이다. 시인은 이들과의 교감을 통해 내면을 성찰하고, 사랑을 생각하며, 나이 듦과 젊음을 고민한다. 또한 황량한 사막에서도 이처럼 사랑스러운 존재들이 공존하듯이, 삶에서도 놓치지 말아야 할 마음들이 있음을, 시인은 다정히 일러준다.

사막의 향기를 드립니다
무색무취 무한 투명의 냄새를 드립니다
그건 이미 당신 마음 안에도 있는 것들입니다
-「사막의 향기를 드립니다」

★ BTS 제이홉의 추천 시인
★ 광화문 글판 중 가장 사랑받은 시구 「풀꽃」의 저자
★ 사막시와 사막으로 향하는 여정을 빠짐없이 담은 시산문집

네가 있기에 인생은 사막이 아니다
광활한 모래사막에서 발견한 삶의 가치


풀꽃 시인 나태주가 이번에는 사막으로 향했다. 그간 시인의 행보를 지켜봐 온 독자들에게는 다소 이색적인 선택이다. 나태주 시인은 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한 이후, 관념적이고 형이상학적인 세계보다는 일상의 따뜻하고 감동적인 순간에 주목한 시를 쓰며 문단 안팎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그에게 ‘풀꽃 시인’이라는 애칭을 안겨준 작품인 「풀꽃」의 경우, 그가 초등학교 교사로 일하며 아이들을 바라보았던 소박하고 다정한 마음을 담고 있었다. 그러나 시인은 환갑을 넘긴 나이에 비일상적인 이국의 공간, 사막으로 떠났다. 오랫동안 사막을 꿈꿔왔다는 그는 과연 사막에서 무엇을 보고 느꼈을까?

네가 없는 나의 인생
그대로가 사막
모래바람 날리는 사막

부디 떠나지 말아다오
나와 함께 인생의 끝날
그날까지 손잡고 가다오
「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에서

『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의 서시이자 표제시인 「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에 그 힌트가 있다. 시인의 시선에 포착된 사막은 우리 일상과 동떨어진, 불모지에만 존재하는 공간이 아니다. 시인은 오히려 끝없이 펼쳐진 황량한 모래벌판, 그리고 그곳을 향해 내딛는 한 발 한 발의 발걸음이 곧 삶이라는 쓸쓸한 인식을 보여준다. 단, 시의 후반에 이르러서는 ‘삶=사막’이라는 공식에 ‘네가 없다’는 조건을 붙인다. 사막 같은 삶이지만, 거기에 ‘너’의 인기척이 있다면 그곳은 사막이면서도 사막이 아닐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전환의 배경에는 시인이 사막에서 마주한 뜻밖의 존재들의 영향이 있을 것이다. 오랫동안 꿈꾸었던 사막에 직접 당도하고 나서, 사막 곳곳에 존재하는 생명체들의 존재에 주목한다. 황막한 공간에서 살아가는 사람들과 짐을 지고 모래벌판을 걷는 낙타들, 선인장, 사막여우 등이 그들이다. 이들이 있어 사막은 관념 속 막연한 풍경처럼 메마르고 쓸쓸하기만 한 공간이 아니었다고 시인은 말한다.

몇 차례 사막을 찾으며 나는 알게 되었다. 사막이란 다만 모래와 하늘과 바람만 있는 곳이 아니라 더러는 풀과 나무가 자라기도 하고 꽃이 피기도 한다는 사실. 또 모래벌판만 있는 게 아니라 산도 있고 언덕도 있고 골짜기도 있고 강물이 흐르기도 한다는 사실.
「시인의 말」에서

황량한 사막이란 공간에서조차 다정하고 애틋한 존재를 발견한 시인은 그 발견을 삶에도 적용한다. 황량하기로는 사막에 뒤지지 않는 우리의 삶 역시 타인의 존재와 그에 대한 사랑으로 인해 빛날 수 있다는 것이다. 시인은 따뜻하고 깊은 시선으로 사막이라는 공간과 삶의 의미를 이어놓는다. 이러한 시인의 인식은 독자들로 하여금 삶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소중한 것들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주고, 우리의 황량한 삶을 풍요롭게 가꿀 힘을 북돋워준다.

사막에서 띄운 러브레터,
코로나 시국을 견디는 젊은 세대를 향한 따스한 위로


한 인터뷰에서 시인은 자신의 시를 ‘세상에게 보내는 러브레터’에 비유한 적이 있다. 그만큼 나태주의 시 세계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단어가 사랑이다. 그 사랑의 대상은 오랜 시간 교사로 재직하며 만난 제자들일 때도 있고, 자연에 존재하는 온갖 생명체일 때도 있으며, 때로는 시인의 가족을 비롯한 타인, 혹은 삶 그 자체일 때도 있다. 광활한 사막을 주된 배경으로 하는 『네가 없으면 인생도 사막이다』에서도 그 사랑은 빛을 발한다. 시인은 사막에서 만난 수많은 존재에 대한 사랑을 시로 노래하며, 그 대상을 사막 너머로 확장한다. 사막에서 떠올린 그리운 이들과 지난날의 자신, 그리고 이제 세상으로 나아가야 하는 젊은 세대를 시인은 사막 위의 상징물을 통해 형형히 구현한다. 오롯이 제 몫인 짐을 지고 모래바람을 견디는 낙타들에게서 나이 든 자신과 세상의 풍파에 맞서야 할 젊은이들을 함께 떠올리고, 모래벌판 위로 불어오는 먼지와 바람에서 지나간 사랑을 읽는다. 끝없이 펼쳐진 모래와 밤하늘에 수놓인 별들을 보며 이제는 만날 수 없는 사람들을 그리워하기도 한다. 그리고 이러한 사랑의 전유는 작고 사소한 것들을 자세히, 오래 보며 소중함을 찾는 시인의 천진하고 순박한 시심에서 기인한 것일 테다. 특히 눈여겨볼 점은 낙타에 비유된, 이제 막 세상에 나선 젊은이들에 대한 독려다.

너의 짐 함부로 부리지 않을 것이며
다른 낙타에게 대신
지고 가게 하지도 않을 것을
나는 믿는다 고마운 일이다.
「아들 낙타에게」에서

날마다 네 마음속
어린 낙타 한 마리를 깨워
길을 떠나라
아직은 어린 낙타이니
그의 등에 올라타지는 말고
옆에 서서 함께 걸어라
「어린 낙타 2」에서

시인이 되어 멘토로서 많은 젊은이를 만난 시인은 그러한 경험이 자신의 시 세계에도 변화를 일으켰음을 일전의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제 개인적인 욕구만을 반영한 시를 쓰다가 젊은 세대의 고민을 직접 듣고 시의 방향을 바꿔야겠다고 생각했어요. 마음 둘 곳이 없는 요즘 사람들에게 기댈 곳을 주는 시를 쓰기로 했죠.”(삶이 모여 시가 되다 나태주 시인, 숙대신보, 2020.11.08.) 유명한 시보다는 유용한 시를 쓰고 싶다는 그의 바람을 담은 다정한 시들은 힘겨운 코로나 시국을 견디는 젊은이들에게 따사로운 햇살처럼 가닿을 것이다.

시인의 여정을 오롯이 함께 할 수 있는
‘시산문’이라는 새로운 시도


『사막에서는 길을 묻지 마라』에서 무엇보다 주목할 점은 이 작품이 문학의 경계를 넘나드는 ‘시산문’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담겼다는 사실이다. 함축적인 언어로 삶의 의미를 전하는 시와 사막에 대한 감상을 소탈하게 전달하는 산문이 한데 묶인 이 장르는 그 자체로 색다르며, 사막에 이르기까지의 시인의 여정과 그 여정 이후에 집필된 시들을 아울러 감상하도록 돕고 있어 독자들에게 『사막에서는 길을 묻지 마라』를 더 깊게 이해할 수 있는 지침서가 되어준다.

특히 시편의 뒤에 실린 두 편의 산문은 실크로드와 데스밸리에 다녀온 시인의 진솔한 여행기로, 사막에서 시인이 느낀 세세한 감정을 담았다. 바쁜 일정에 쫓기다 여정을 시작하던 순간의 벅찬 기쁨, 꿈꿔오던 사막을 처음 대면했을 때의 설렘, 바쁘게 다니느라 놓쳐버린 풍경에 대한 아쉬움, 여행에 동행한 아내에 대한 애틋한 마음 등 시인 나태주가 아닌 인간 나태주의 모습을 숨김없이 드러내며 독자들에게 여행의 희로애락을 들려준다. 그뿐만이 아니다. 시집에 엮인 시들이 탄생하기까지 영감을 받은 배경이 담겨 있어 시어 속에 숨겨진 시인의 세계를 조망하는 역할을 하니, 나태주의 애독자라면 놓칠 수 없는 이 책의 백미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나태주(지은이)

1945년 충남 서천에서 출생했고, 1963년 공주사범학교를 졸업했다. 1964년 초등학교 교사로 부임했고, 2007년 공주 장기초등학교 교장으로 43년간의 교직 생활을 마감하면서 황조근정훈장을 받았다.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하였고, 1973년 첫 시집 『대숲 아래서』(예문관)를 출간한 이래 『제비꽃 연정』(문학사상사)까지 46권의 창작시집을 출간했다. 산문집으로는 『시골 사람 시골 선생님』, 『꿈꾸는 시인』, 『날마다 이 세상 첫날처럼』, 『좋다고 하니까 나도 좋다』, 『부디 아프지 마라』 등 20여 권을 출간했고 동화집 『외톨이』, 『교장 선생님과 몽당연필』, 그림 시집 『사랑하는 마음 내게 있어도』, 『너도 그렇다』, 『너를 보았다』, 『나태주 육필시화집』, 『나태주 연필화시집』 등을 출간했다. 이밖에도 『나태주 시전집(4권)』, 『나태주 후기 시전집(3권)』, 선시집 『추억의 묶음』, 『멀리서 빈다』, 『별처럼 꽃처럼』, 『꽃을 보듯 너를 본다』, 『지금도 네가 보고 싶다』, 『가장 예쁜 생각을 너에게 주고 싶다』, 『사막에서 길을 묻지 마라』, 『너와 함께라면 인생도 여행이다』 등 총 150여 권의 문학 서적을 출간했다. 그런 가운데 『꽃을 보듯 너를 본다』는 국내에서 52만 부 판매되는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일본과 태국. 인도네시아에서도 번역 출간되었다. 그동안 받은 상으로는 흙의문학상, 충청남도문화상, 현대불교문학상, 박용래문학상, 시와시학상, 편운문학상, 한국시협상, 정지용문학상, 고운문화상, 공초문학상, 김삿갓문학상, 소월시문학상, 김달진문학상 등이 있고 충남문인협회 회장, 충남시인협회 회장, 공주문인협회 회장, 한국시인협회 심의위원장, 공주문화원장을 거쳐 2020년부터는 43대 한국시인협회 회장으로 일하고 있다. 또한, 2014년부터는 공주시의 도움으로 ‘나태주 풀꽃문학관’을 설립·운영하고 있으며 풀꽃문학상을 제정·시상하고 있다. 그밖에 지원하거나 주관하는 문학상으로 해외풀꽃시인상, 신석초문학상, 공주문학상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부 버리고 싶어서 그곳에 갔다
2부 울지 마라, 묻지 마라, 오늘도 혼자 건너라
3부 만날 날이 멀지 않다
4부 너는 빛나는 모래 한 알
5부 사막에 다녀와서 내가 사막이라는 걸 알았다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