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현진건, 100년의 오해 : 현진건 평전 겸 소설세계 탐구서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정만진, 丁萬鎭, 1955-
Title Statement
현진건, 100년의 오해 : 현진건 평전 겸 소설세계 탐구서 / 정만진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대구] :   국토,   2021  
Physical Medium
239 p. : 삽화 ; 21 cm
ISBN
9791188701209
주제명(개인명)
현진건,   玄鎭健,   1900-1943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4518
005 20220113135152
007 ta
008 220112s2021 tgka 000c dkor
020 ▼a 9791188701209 ▼g 038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33 ▼2 22
085 ▼a 897.35 ▼2 DDCK
090 ▼a 897.35 ▼b 현진건 2021
100 1 ▼a 정만진, ▼g 丁萬鎭, ▼d 1955- ▼0 AUTH(211009)71417
245 1 0 ▼a 현진건, 100년의 오해 : ▼b 현진건 평전 겸 소설세계 탐구서 / ▼d 정만진
246 3 ▼a 현진건, 백년의 오해
260 ▼a [대구] : ▼b 국토, ▼c 2021
300 ▼a 239 p. : ▼b 삽화 ; ▼c 21 cm
600 1 4 ▼a 현진건, ▼g 玄鎭健, ▼d 1900-1943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35 현진건 2021 Accession No. 11185678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100년 동안 현진건에 대해 잘못 분석한 평가들을 바로잡기 위해 쓰였다. 그릇 분류된 현진건 소설의 3단계론, 역시 그릇 해석된 민족주의 경향 작품 집필 시기 등을 사실대로 바로잡는 데 집필과 발간의 목적을 두었다. 일장기 말소 의거를 일으켜 투옥과 고문을 당한 국가 인정 독립유공자 현진건을 제대로 현창하자는 결의를 다지는 책.

현진건은 현홍건, 현석견, 현정건의 동생이다. 4형제의 아버지 현경운은 외부(현 외교부) 통신원 국장을 거쳐 대구전보사 사장을 역임했다. 현경운은 4형제 모두를 러시아, 중국, 일본 등지에 유학시켰다. 1910년대에 아들 넷을 모두 외국 유학을 보냈으니 그만하면 상류층 집안이었다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1921년 ‘빈처’가 발표된 이래 지금까지 100년이 넘도록 현진건의 작품에는 ‘자전적 소설’이라는 규정이 별명처럼 따라다니고 있다. ‘자전적 소설’이라는 개념은 현진건이 자신의 실제 삶을 소설화했다는 뜻이다. 현진건은 19세 이래 서울에 거주했는데 그 당시 이미 집에 전기와 수도가 들어왔고, 가정부까지 있었다. 그는 대단한 와가의 주인이었고, 처가는 대구에서 손가락에 꼽히는 거부였다. 본인은 현직 조선일보 또는 동아일보 기자에다 문단의 스타였다. 그런데 어떻게 ‘빈처’의 가난한 작가 지망생 부부와 현진건 부부가 동일시될 수 있나?
이 책은 100년 동안 현진건에 대해 잘못 분석한 평가들을 바로잡기 위해 쓰였다. 그릇 분류된 현진건 소설의 3단계론, 역시 그릇 해석된 민족주의 경향 작품 집필 시기 등을 사실대로 바로잡는 데 집필과 발간의 목적을 두었다.
게다가 한국 사회는 일장기 말소 의거를 일으켜 투옥과 고문을 당한 국가 인정 독립유공자 현진건을 너무나 푸대접하고 있다. 친일파를 기리는 문학관도 한둘이 아닌데 현진건문학관은 없다. 생가도 고택도 남아 있거나 복원되어 있지 않고, 심지어 무덤조차 없다. 서울 부암동 고택터 앞과 대구 두류공원 문학비에는 현진건이 일장기말소의거 관련 독립유공자라는 역사적 사실에 대해 일언반구 언급이 없다. 이 책이 쓰인 데에는 그런 잘못을 지적하고, 현진건을 제대로 현창하자는 결의를 다지려는 뜻도 있다.

<출판사 서평>

2021년은 ‘빈처’ 발표 100주년이 되는 기념비적 연도입니다. 하지만 ‘한국 단편소설의 아버지’라는 평판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진건을 추모해 진행된 국가 혹은 지방자치단체 주도 기림 행사는 없었습니다.
이를 너무나 안타깝게 생각한 이 책의 저자는 현진건 타계일인 4월 23일 추모 문학제를 시행했고, 8월 13일에는 일장기 말소 의거 세미나도 열었습니다. 그리고 현진건을 주인공으로 한 장편소설 ‘일장기를 지워라 1, 2’와 현진건 단편들을 2021년 버전으로 재창작한 연작 장편 ‘조선의 얼골 한국의 얼굴 1, 2’, 그리고 현진건 평전 겸 소설세계 해설서 ‘현진건 100년의 오해’를 발간했습니다. 3종 5권의 책이 밑거름이 되어 현진건 선생을 제대로 현창하는 사회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정만진(지은이)

2019년에 펴낸 <대구 독립운동 유적 100곳 답사여행>이 ‘2019 대구시 올해의 책’에 선정되었다. 현진건과 일장기말소의거를 소재로 한 장편소설 <일장기를 지워라>를 비롯해서 <소설 대한광복회>, <소설 의열단>, <소설 한인애국단> 등 독립운동을 다룬 장편소설을 다수 펴냈다. 그 외 남녀평등 주제의 장편소설 <딸아, 울지 마라>와 남북통일 주제의 장편소설 <백령도>, 그리고 <전국 임진왜란 유적 답사여행 총서(전 10권)>를 저술했다. 한국투명성기구 대구본부 상임이사, 대통령 자문기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대구 달서구협의회 회장, 대구한의대학교 문화콘텐츠학부 외래교수, 대구시 교육위원, 대구외고 교사 등을 역임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1. 현진건의 생애
2. 현진건의 문학
3. ‘빈처’ 등은 자전적 소설인가
4. 새롭게 정립한 현진건 소설 3단계론
5. 인간의 이중성과 현진건 소설의 주제
6. 현진건 소설의 소극적 저항의 가치
7. 현진건 소설의 기교와 문학사적 업적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