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태양미사 : 김승희 시집 / [개정판]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승희, 金勝熙, 1952-
Title Statement
태양미사 : 김승희 시집 / 김승희
판사항
[개정판]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파주 :   문학동네,   2021  
Physical Medium
97 p. ; 23 cm
Series Statement
문학동네포에지 ;031
ISBN
9788954683906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4266
005 20220111142519
007 ta
008 220111s2021 ggk 000cp kor
020 ▼a 9788954683906 ▼g 03810
035 ▼a (KERIS)BIB000016011287
040 ▼a 211046 ▼c 211046 ▼d 211009
082 0 4 ▼a 895.714 ▼2 23
085 ▼a 897.16 ▼2 DDCK
090 ▼a 897.16 ▼b 김승희 태a
100 1 ▼a 김승희, ▼g 金勝熙, ▼d 1952- ▼0 AUTH(211009)44761
245 1 0 ▼a 태양미사 : ▼b 김승희 시집 / ▼d 김승희
250 ▼a [개정판]
260 ▼a 파주 : ▼b 문학동네, ▼c 2021
300 ▼a 97 p. ; ▼c 23 cm
490 1 0 ▼a 문학동네포에지 ; ▼v 031
830 0 ▼a 문학동네포에지 ; ▼v 031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6 김승희 태a Accession No. 11185669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문학동네 포에지 31권. 김승희 시집. 옛 시집을 복간하는 일은 한국 시문학사의 역동성이 드러나는 장을 여는 일이 될 수도 있다. 하나의 새로운 예술작품이 창조될 때 일어나는 일은 과거에 있었던 모든 예술작품에도 동시에 일어난다는 것이 시인 엘리엇의 오래된 말이다. 과거가 이룩해놓은 질서는 현재의 성취에 영향받아 다시 배치된다는 것이다.

그리운 마음일 때 ‘I Miss You’라고 하는 것은 ‘내게서 당신이 빠져 있기(miss) 때문에 나는 충분한 존재가 될 수 없다’는 뜻이라는 게 소설가 쓰시마 유코의 아름다운 해석이다. 현재의 세계에는 틀림없이 결여가 있어서 우리는 언제나 무언가를 그리워한다. 한때 우리를 벅차게 했으나 이제는 읽을 수 없게 된 옛날의 시집을 되살리는 작업 또한 그 그리움의 일이다. 어떤 시집이 빠져 있는 한, 우리의 시는 충분해질 수 없다.

더 나아가 옛 시집을 복간하는 일은 한국 시문학사의 역동성이 드러나는 장을 여는 일이 될 수도 있다. 하나의 새로운 예술작품이 창조될 때 일어나는 일은 과거에 있었던 모든 예술작품에도 동시에 일어난다는 것이 시인 엘리엇의 오래된 말이다. 과거가 이룩해놓은 질서는 현재의 성취에 영향받아 다시 배치된다는 것이다. 우리는 현재의 빛에 의지해 어떤 과거를 선택할 것인가. 그렇게 시사(詩史)는 되돌아보며 전진한다.

이 일들을 문학동네는 이미 한 적이 있다. 1996년 11월 황동규, 마종기, 강은교의 청년기 시집들을 복간하며 ‘포에지 2000’ 시리즈가 시작됐다. “생이 덧없고 힘겨울 때 이따금 가슴으로 암송했던 시들, 이미 절판되어 오래된 명성으로만 만날 수 있었던 시들, 동시대를 대표하는 시인들의 젊은 날의 아름다운 연가(戀歌)가 여기 되살아납니다.” 당시로서는 드물고 귀했던 그 일을 우리는 이제 다시 시작해보려 한다.

문학동네포에지 4차분 리스트

031 김승희 『태양미사』
032 고운기 『밀물 드는 가을 저녁 무렵』
033 양애경 『불이 있는 몇 개의 풍경』
034 윤희상 『고인돌과 함께 놀았다』
035 조용미 『불안은 영혼을 잠식한다』
036 유강희 『불태운 시집』
037 조말선 『매우 가벼운 담론』
038 박지웅 『너의 반은 꽃이다』
039 김경인 『한밤의 퀼트』
040 김 근 『뱀소년의 외출』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승희(지은이)

1952년 전남 광주에서 태어나 서강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국어국문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73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 「그림 속의 물」이 당선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태양 미사』 『왼손을 위한 협주곡』 『미완성을 위한 연가』 『달걀 속의 생』 『어떻게 밖으로 나갈까』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싸움』 『빗자루를 타고 달리는 웃음』 『냄비는 둥둥』 『희망이 외롭다』 『도미는 도마 위에서』가 있으며, 소설집 『산타페로 가는 사람』과 산문집 『33세의 팡세』 『어쩌면 찬란한 우울의 팡세』 등을 썼다. 소월시문학상, 올해의 예술상, 한국서정시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서강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명예교수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개정판 시인의 말

그림 속의 물 / 해님의 사냥꾼 / 흰 여름의 포장마차 / 수렵의 요정은 가다 / 아침 식탁 / 모차르트 주제에 의한 햇빛 풍경 한 장 / 죽음 / 시간 / 흰 나무 아래의 즉흥 / 나의 마차엔 고갱의 푸른 말(馬)을 / 사랑을 위한 노래 / 시인(詩人)의 영혼 / 시인(視人)의 노래 / 초금(草琴)은 이 땅에서 무엇을 보았나? / 천진한 태양제 / 이카루스의 잠 / 해님을 좋아하는 얼음 나라 아이들의 노래 I / 해님을 좋아하는 얼음 나라 아이들의 노래 II / 죽은 말의 꿈 / 파가니니와의 대화 / 가을 자오선의 슬픔 / 천왕성으로의 망원(望遠) / 슬픈 적도 / 어떤 흑연 빛 시간의 오이디푸스 / 누가 울고 있는 모차르트를 보았는가? / 사냥-음악학교 / 안개의 법전 / 유예된 천사 / 시계풀의 선신(善神) / 당신의 이름으로 / 이 염색 공장 아이들을 위해 / 나는 황색의 의자 / 장미의 무한대 / 콜타르 칠하기 / 천왕성의 생각 / 리스트의 그물 / 오래된 시계ㆍ오래된 사막 / 초인종 / 고양이의 얼굴 / 태양미사

■ 세 개의 모티브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