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새로 쓰는 우리 고대사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서의식, 徐毅植, 1956-
서명 / 저자사항
새로 쓰는 우리 고대사 / 서의식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솔,   2021  
형태사항
422 p. : 삽화, 지도, 도표 ; 23 cm
ISBN
9791160201574
일반주제명
한국 고대사[韓國古代史]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3421
005 20220204154832
007 ta
008 220104s2021 ulkabd 000c kor
020 ▼a 9791160201574 ▼g 03910
035 ▼a (KERIS)BIB000015907639
040 ▼a 211048 ▼c 211048 ▼d 211009
082 0 4 ▼a 951.901 ▼2 23
085 ▼a 953.02 ▼2 DDCK
090 ▼a 953.02 ▼b 2021z13
100 1 ▼a 서의식, ▼g 徐毅植, ▼d 1956- ▼0 AUTH(211009)92891
245 1 0 ▼a 새로 쓰는 우리 고대사 / ▼d 서의식 지음
260 ▼a 서울 : ▼b 솔, ▼c 2021
300 ▼a 422 p. : ▼b 삽화, 지도, 도표 ; ▼c 23 cm
650 8 ▼a 한국 고대사[韓國古代史]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2 2021z13 등록번호 1513577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중세, 근현대사에 비해 짙은 안개가 드리워져 실체를 명확히 재현하기 어려운 고대사는, 철저한 사료 비판과 분석을 중심으로 그 안개를 걷어내고 실제 역사를 재구성해야 한다. 하지만 사료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고대사 연구는 가정과 추론에 기반해 서술되는 경우가 많았다. 바로 이 점이 우리 고대사 이해에 큰 걸림돌로 작용해온 편견과 선입견을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선대로부터 아무 근거 없이 전해진 이야기를 반복하거나, 사료보다는 임의의 견해로 재해석돼 원하는 대답을 얻어내듯, 사료를 뒤틀어 사실을 ‘재구성’하기도 하는 것이다. 저자는 그 어떤 이론보다도 ‘사료’를 중시하는 냉철한 역사과학적 태도로 그간 숱하게 반복되어온 잘못된 통설을 바로잡는다. 저자는 고대사의 단편적인 이해를 꼼꼼한 사료적 근거와 논리적인 인과관계 속에서 기록이 전하는 역사상 자체를 온전히 드러내려 고투한다.

저자는, 우리가 얼핏 알고 있는 고대사의 무수한 장면들을 세밀한 분석과 설득력으로, 한 편의 장대한 서사시와 같이 우리에게 흥미진진하게 들려준다. 이를 통해 저자는, 우리 고대사의 모든 극적인 순간들은 고대사가 과거의 멈춰 있는 역사가 아닌, 다채로운 시각 속 시시각각으로 변모하는 역동적인 사실史實임을 일깨워준다. 또한 정치조직과 통치층의 명칭 등의 어원을 따져 그 기원과 사회상을 밝혀가며, 고대사 연구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고대사의 새 면모를 발견하게 해준다.

철저한 ‘사료’ 분석으로 새로 쓴 한국 고대사의 모든 순간!
사료 바깥에서 이야기되는 우리 고대사의 통설과 상식을 바로 세우며
냉철한 역사과학적 태도로 다시 쓰는 우리 고대사의 진면목!


절대적으로 자료가 부족한 고대사는 숱한 연구와 가설, 견해들이 난무해 잘못된 사실이 굳어져 통설이 되어 전하는 일이 많았다. 고대사 연구는, 단편적인 사료들이어도 어느 하나 소홀히 하지 않고 꼼꼼히 살피며 조심스럽게 재구성해나가야 하는 견고한 작업이다. 하지만 현재 고대사 연구에서는 역사가가 이론보다 그럴듯한 역사적 정황에 얽매여 자신의 견해만을 주장하며, 역사적 사실을 자기 주장에 맞게 재구성하는 경향도 있다. 이 책 『새로 쓰는 우리 고대사』는 기록이 말하고 있는 고대 속 이야기를 온전히 파악하려 하는 저자의 철저한 사료 제시와 분석으로 고대사 이해 체계 자체를 재정립하려는, 냉철하고 정밀한 고대사 연구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통해 저자는 ‘사료’의 가치를 복원하며, 새로운 주장이나 참신한 견해를 내세우기보다 냉철한 역사가로서의 태도로, 우선은 납득이 되지 않는 한이 있더라도 꼼꼼히 역사적 사실을 논리적으로 재구성하고 있다.
통일신라 건국에 대한 통설은, 경주 지역의 여섯 촌락이 모여 사로국을 형성했고, 이 사로국이 주변의 소국들을 차례로 정복하여 신라로 발전했으며, 신라 또한 같은 과정을 거쳐 성립한 백제와 고구려를 통합해 통일신라로 발전했다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이런 인식에선 고조선이 들어설 자리가 없다. 이러한 통설로 인해 우리 민족이 이룬 최초의 국가가 고조선이었다는 역사 인식은 부정되고, 잘못된 고대사 인식 체계가 성립되었다. 하지만 저자는 기존의 이해로 정립되어버린 통설을 활용해 자신의 견해만을 주장하고, 납득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서로 상충하는 자료를 무시하거나 사료를 다각도에서 분석하지 않는 태도는 피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사료를 꼼꼼히 분석하면서, 그 모순의 지점을 제대로 드러낼 때 고대사의 단편적인 편견과 상식이 극복되며 고대사가 풍부하게 드러나는 것이다. 이렇게 우리 고대사의 실상과 드러나지 않은 진실을 파헤치는 저자만의 고대사 ‘재구성’은, 동북아의 한 귀퉁이에서 일어난 후진 사회의 모습으로 우리 고대사를 그려낸 그동안의 인식에서 벗어나, 세계사의 흐름과 궤를 같이한 당당한 역사로 새롭게 다시 파악하는 우리 고대사의 새 그림을 그려낸다.

편견과 통설을 새로 쓴, 역동적인 고대사의 모든 순간을 만나다

방대하지만, 많은 부분이 듬성듬성 비어 있는 고대의 사료로 인해, 고대사는 고루하고 정적이며, 실제 사실보다 전해지는 설화가 더욱 흥미로운 이야기라고 인식하는 사람들이 많다. 저자는 고조선부터 삼국통일까지 역동적인 고대사의 순간들을 매끄러운 흐름 속에 써나간다. 저자는 거대한 역사의 흐름 속 중요한 지점들을 어느 하나 놓치지 않는 집요한 역사가의 필체로 우리 고대사의 전체 상을 꼼꼼히 복원해내고 있다.
고조선의 건국부터 마지막 단군의 몰락, 기자조선으로의 왕권 교체와 부여와 서국의 등장을 짚어나간 1장은 ‘단일민족’이라는 익숙한 단어를 고찰하는 것을 시작으로, ‘단군설화’의 역사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또한 ‘기자동래설’의 허구성과 그로 인해 생겨난 잘못된 역사 인식을 바로잡는다. 위만조선의 등장과 쇠퇴, 부여, 고구려, 백제로의 삼국 재편과 가야의 등장을 다룬 2장은 특히 그간 자료의 부족으로 교과서에서마저 통설이나 설화적 윤색이 들어간 일부 역사가들의 견해만을 다뤄오던 가야사의 진상을 파헤치는 데 집중한다. 변한이 곧 가야로 발전했다는 통설을 전면 뒤집어, 저자는 토착사회를 이룩한 가야사에 대해 서술하며 그 원형을 복원해나간다. 또한 3장에서는 삼국의 패권 싸움과 신라의 등장을 다루며 본격적인 고구려, 백제, 신라의 국가 발전 과정을 세세하게 기록해나간다. 특히 광개토대왕릉비 속 ‘신묘년조’에 대한 다양한 역사가들의 해석을 다각도로 제시하고, 풍부하고 입체적으로 역사적 사실에 접근하며 이해의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4장은 백제·고구려의 멸망과 신라의 삼한통일, 그리고 일본에 남은 한민족의 유적과 유물을 소개한다. 의자왕의 실정으로 몰락하기 전, 백제의 자세한 내막과 안시성싸움 등 수·당의 침입을 연이어 물리쳤지만 이어 몰락하게 된 고구려의 마지막 순간을 생생하게 풀어낸다. 또한, 한반도로부터 유입된 문화를 중국의 문화라 주장하는 일본에 맞서, 지명에서부터 유적, 전설, 축제까지 긴밀한 한일 교류의 증거로 남은 흔적들을 찾아간다.

어원의 기원을 따져 고대사의 새로운 장면을 포착하고 고대사 연구의 이해 체계를 확립하다

저자는 사료 비판이라는, 고대사 연구의 근간에 집중함과 동시에 정치조직과 통치층 명칭의 어원을 따져가는 접근 방식으로 우리가 알지 못했던 고대사의 부분들을 소개한다. 부여의 정치조직과 그 운영 원리에 대해 마가馬加?우가牛加 등 ‘가加’ 계열의 통치층 이름에서 신라·가야의 ‘칸’이라는 기원을 찾아낸다. 즉 여러 나라의 연맹으로 구성되었던 ‘부여’라는 나라의 특성과 ‘가’가 통치해온 부여의 사회상을 이러한 어원 연구를 통해 더욱 쉽게 풀어내고 있다. 또한 『삼국유사』 「가락국기」로 대체적인 역사상만 남은 가야사를 탐구하여 변한의 ‘변弁’이 고깔을 뜻하는 데 주목하여 관리가 쓰는 고깔 모양의 모자를 뜻하는 ‘가나駕那’에서 왔다는 설, 가야가 한반도 남단의 해변에 있었기 때문에 ‘갓나라[邊…國]’로 불린 데서 유래했으리라는 설 등 다양한 어원을 찾아간다. 이를 통해 종래의 역사 인식에서 과감히 벗어난 새로운 한국 고대사의 이해 체계를 확립하려 노력하고, 드러나지 않았던 가야사의 단면과 그 연구의 필요성을 느끼게 한다.
또한, 숱한 연구와 의견이 제시되었지만, 아직 그 실상이 제대로 드러나지 않고 있는 고대 한일 관계연구에서 자료의 부족만을 탓하지 않고, 기존 이해의 틀 자체가 잘못되었을 가능성을 제시한다. 한반도가 삼국으로 재편될 시기의 백제, 왜[일본], 가야[임나], 신라의 상호 관계의 실체를 역사 그대로 파악하기 위해서는 우선 한일 간 민족 감정이나 정치적 관점을 버리고, 무조건적인 한일 교류 사실만을 강조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렇듯 저자는 책을 통해 단순히 고대사 속 오류를 잡아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스스로 고대사를 해석하고 받아들이는 바른 이해 체계를 확립시키려 노력한다. 또한 이를 통해 우리가 고대사 연구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과 통찰력을 일깨워준다. 저자는 이 책 『새로 쓰는 고대사』를 통해 긴 호흡으로 고대사 속 순간들을 세밀히 짚어나가면서, 살아 있는 역사의 생생함이 전해지는 제대로 된 고대사 속으로 독자들을 이끌어준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서의식(지은이)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역사교육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국사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역사교육과 교수이다. 저서로는 『신라의 정치구조와 신분편제』, 『한국고대사의 이해와 국사교육』, 『젊은이에게 전하는 열린 한국사』(공저), 『뿌리 깊은 한국사 샘이 깊은 이야기 1: 고조선 · 삼국』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책을 펴내며
머리말

제1장 왕검조선의 건국과 기자조선으로의 발전
1. 단군과 치우, 우리 역사의 서막을 열다
2. 마지막 단군이 왕검조선을 건국했으나 쫓겨나다
▶ 예족과 맥족
▶ 철기문화의 두 가지 길
3. 기자조선으로 왕권이 교체되고 부여와 서국이 서다
4. 기자조선이 발전하며 변모하다
▶ 이중용립구조

제2장 기자조선의 변동과 삼국으로의 재편, 토착세력의 가야 형성
1. 위만조선이 흥하고 쇠퇴하며 예맥 사회가 급변하다
2. 삼한사회의 변동에 따라 진왕 위가 옮겨 가다
3. 신라가 건국하자 마한 중심 ‘진국체제’가 크게 동요하다
▶ 하호
4. 부여 사회가 변화하며 발전하다
5. 고구려의 건국으로 북방 사회가 재편되다
6. 백제가 건국하자 마한 사회가 요동치다
7. 삼한에 자극받은 토착세력이 여섯 가야를 건설하다
▶ 식읍
▶ 녹읍

제3장 삼국의 발전과 쟁패
1. 삼국이 서로 패권을 다투며 발전하다
2. 고구려 소수림왕에 이어 광개토대왕이 위업을 이루다
3. 광개토대왕릉비문 ‘신묘년조’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다
4. 신라 나물계 왕족이 진정한 골족임을 내세우다
5. 신라 법흥왕이 관제를 개편하고 진흥왕이 영토를 넓히다
6. 백제 무령왕과 성왕이 나라의 부흥을 꾀했으나 이루지 못하다
7. 고구려 장수왕의 장기 집권으로 나라의 기반이 흔들리다
▶ 평강공주의 선택과 장수 온달의 활약

제4장 신라의 삼국통일과 ‘삼한’시대의 종언
1. 백제가 변혁에 실패하여 결국 멸망하다
▶ 김춘추와 김유신
2. 고구려가 수를 물리쳤으나 당의 공작으로 자멸하다
3. 일본에서 한민족의 자취와 문화유산을 만나다
▶ 일본의 고대사 왜곡
4. 신라의 ‘삼한일통’에서 민족 생존의 길을 읽다

사진 출처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1)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1)
박경숙 (2021)
공주시지편찬위원회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