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후크고지의 영웅들 : 6.25 참전 영국 노병들의 수기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Keld, Kenneth, 1934-, 저 정광제, 1960-, 역 김용필, 1965-, 역
서명 / 저자사항
후크고지의 영웅들 : 6.25 참전 영국 노병들의 수기 / 케네스 켈드 외 지음 ; 정광제, 김용필 옮김
발행사항
고양 :   타임라인,   2021  
형태사항
332 p. : 삽화, 초상화 ; 22 cm
ISBN
9788994627960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0980
005 20211215114137
007 ta
008 211215s2021 ggkac 000c kor
020 ▼a 9788994627960 ▼g 03840
035 ▼a (KERIS)BIB000015852262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951.9042 ▼2 23
085 ▼a 953.0723 ▼2 DDCK
090 ▼a 953.0723 ▼b 2021z14
245 0 0 ▼a 후크고지의 영웅들 : ▼b 6.25 참전 영국 노병들의 수기 / ▼d 케네스 켈드 외 지음 ; ▼e 정광제, ▼e 김용필 옮김
260 ▼a 고양 : ▼b 타임라인, ▼c 2021
300 ▼a 332 p. : ▼b 삽화, 초상화 ; ▼c 22 cm
700 1 ▼a Keld, Kenneth, ▼d 1934-, ▼e
700 1 ▼a 정광제, ▼d 1960-, ▼e
700 1 ▼a 김용필, ▼d 1965-, ▼e
900 1 0 ▼a 켈드, 케네스, ▼e
900 1 0 ▼a Kim, Philip,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723 2021z14 등록번호 51105081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6.25전쟁 당시 유엔군의 일원이자 영연방군의 일원으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병력을 파병하여 공산 침략 세력을 물리치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낸 영국군 장병들의 수기를 묶은 책이다. 17~20세 나이의 청년(청소년)들이 징병 병사로서 참전하여 삶과 죽음, 긴장과 공포, 피로와 휴식 등 전장에서 겪어야 했던 일상들이 담담하게 그려졌다.

전장의 병사들을 지휘해야 하는 부사관부터 소대장, 중대장, 대대장, 여단장에 이르기까지 전투에 임하는 영국군 지휘관들의 절제와 솔선수범, 불굴의 리더십도 엿볼 수 있다. 특히, 영국에서 공식 출판된 적 없는 원문을 직접 받아 한글 번역해서 펴내는 첫 공식 출판물이란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

6.25전쟁에 참전한 영국 노병들의 수기

6.25전쟁 당시 유엔군의 일원이자 영연방군의 일원으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병력을 파병하여 공산 침략 세력을 물리치고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낸 영국군 장병들의 수기를 묶은 책이다. 17~20세 나이의 청년(청소년)들이 징병 병사로서 참전하여 삶과 죽음, 긴장과 공포, 피로와 휴식 등 전장에서 겪어야 했던 일상들이 담담하게 그려졌다. 전장의 병사들을 지휘해야 하는 부사관부터 소대장, 중대장, 대대장, 여단장에 이르기까지 전투에 임하는 영국군 지휘관들의 절제와 솔선수범, 불굴의 리더십도 엿볼 수 있다. 특히, 영국에서 공식 출판된 적 없는 원문을 직접 받아 한글 번역해서 펴내는 첫 공식 출판물이란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

[일러두기]

1. 후크고지는 임진강 북단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 사미천 좌측 군사분계선을 끼고 형성된 해발 200미터 남짓한, 서북에서 동남으로 비스듬하게 걸쳐 있는 능선 고지입니다. 지형이 후크(hook) 모양으로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2. 후크고지전투는 1952년 10월부터 1953년 휴전 직전까지 미군과 영연방군이 4차에 걸쳐서 중공군과 격전 끝에 사수함으로써 임진강 북단의 연천군 장남면, 백학면, 미산면, 왕징면 일대를 대한민국 영토로 귀속시킨 위대한 전투입니다. 그 중에서도 2차 후크고지전투를 통해 고지를 사수한 블랙와치 연대의 뒤를 이어 1952년 11월 후크고지로 투입된 듀크 오브 웰링턴 연대는 1953년 4월 28일 50시간여에 걸친 포격과 참호 육박전 혈투 끝에 중공군을 물리치고 고지를 사수했습니다.
3. 이 전투를 두고 사미천전투로도 부르나, 해당 전투가 영연방 사단이 주역이고 그들이 ‘후크고지’라 부른 만큼 이 책에서는 ‘후크고지전투’로 통일했습니다.
4. 4회에 걸친 후크고지전투는 1953년 4월 28일 중공군 1개 사단의 총공세 속에 벌어진 3차 전투가 가장 치열했고, 듀크 연대 측에서도 많은 사상자와 포로가 발생했습니다. 그 체험과 목격담이 수기 곳곳에 생생하게 살아 있습니다.
5. 『후크고지의 영웅들』을 통해서 후크고지전투의 사실관계가 ‘위키백과’ 등을 통해 상당 부분 잘못 전달되고 있음을 당시 참전 노병들의 수기가 생생히 증언하고 있습니다. 단적으로 미 해병 제1사단 제1대대장으로 기재된 데이비드 로즈 중령은 영국(스코틀랜드)군 블랙와치 연대 제1대대장이었음을 참전 노병들이 생생히 증언합니다. 이 책을 통해서 후크고지전투 관련 사실관계들이 바로잡히고, 공식 출판 백과사전류에도 등재되기를 기대합니다.
6. 이 책은 6.25 참전용사인 케네스 켈드 옹이 자신의 참전 경험담을 수기 형식으로 정리, 그 따님이 프린트해서 책자 형태로 묶어 소장하고 있던 것으로, 제2 번역자이자 영국 교포인 김용필 님의 소개로 한국에서 펴내는 최초의 공식 출판물입니다.
7. 이 책의 기획자이자 메인 필자인 켄 켈드 옹을 비롯한 스물두 분의 참전 노병들 대부분이 당시 17~19세의 징집병이고 스스로 ‘Working Class’라고 밝힌 분들의, 전문적인 편집자의 손을 거치지 않은 러프Rough한 영문 1차 텍스트라서 한글 번역 과정이 쉽지 않았습니다. 다행히 김용필 님과 자제의 수고 덕분에 영국 북부 지역민들의 언어 습관과 정서까지도 헤아려 한글본을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8. 수기들에 자주 등장하는 한국 지명 독촌Dokchon, 간동KanDong 등은 현재 지도와 지역 행정적으로도 확인이 되지 않고, 참전 노병들의 기억도 확실치 않아 그런 사실들을 각주로 해설해 놓았습니다.
9. 이 책을 통해서 6.25전쟁에는 2차대전 당시 독일 전선과 동남아 싱가포르, 버마 전선 등에서 전투를 치른 영국 예비역들도 동원되어 참전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분들의 증언을 통해 3차 후크고지전투가 2차대전 당시의 가장 격렬했던 전투 이상으로 격렬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후크고지가 있는 연천군 장남면 일대에는 영국군과 영연방군의 전적을 확인할 수 있는 손바닥만 한 비석 하나 확인되지 않습니다. 이제 시작하는 마음으로, 후크고지 인접한 곳에 작은 ‘전적기념비’를 건립했으면 하는 뜻을, 독자님들과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우리를 위해 싸워 주셔서 고맙습니다.”
“Thank you for your service!”


이 책의 기획자이자 메인 필자인 케네스 켈드 옹은 1934년생입니다. 켈드 옹은 1952년 4월 17일 징집 영장을 받고 18세 나이로 그린 하워즈 연대에 신병 입대합니다. 6주간의 신병 기초군사훈련과 10주간의 추가 훈련을 받고 ‘듀크 오브 웰링턴 연대’(이하 듀크 연대)로 전출 배속되어, 1952년 8월 하순경 햇수로 3년째 격전이 벌어지고 있는 6.25전쟁의 최전선으로 출발합니다. 그리고 9월 하순경 부산항에 도착합니다. 그곳에서 가축 수송용 열차를 타고 26시간을 달려 독촌역에 도착한 뒤, 임진강 북단의 듀크 연대 주둔지로 이동합니다.
1952년 11월 중순, 듀크 연대의 D중대에 배속된 켈드 이등병은 앞서 후크고지를 사수하고 있던 블랙와치 1대대가 예비대로 빠진 자리로 투입됩니다. 투입과 동시에 시작된 중공군의 공격에 맞서 분전한 켈드 이등병과 그 전우들의 이야기가, 1953년 7월 27일 휴전협정이 체결되고 11월 부산 유엔군묘지에서의 작별 참배 사열을 끝으로 한국을 떠나 영국령 지브롤터에 머물며 징집병으로서의 나머지 복무 기간을 마치고 이듬해 1월 전역하기까지의 과정이 제1부 ‘한국전쟁과 나’에 실려 있습니다.

포격전, 참호 육박전이 난무했던 3차 후크고지전투
이 책은 6.25전쟁 당시 처절했던 후크고지전투에 대한 사료로서도 큰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후크고지전투는 1차에서 4차까지의 큰 전투가 있었습니다. 1952년 11월초에 벌어진 2차 후크고지 전투에서 중공군과 격전을 치른 블랙와치가 예비대로 물러나고, 11월 중순 그 자리에 마침내 웰링턴 공작의 워털루전투 전통에 빛나는 듀크 연대가 투입됩니다. 중공군의 크고 작은 도발에 맞서 싸우며 한국에서의 혹독한 겨울을 보낸 듀크는, 1953년 5월 28일부터 중공군의 총공세에 맞서 엄청난 포격전에 이은 처절한 참호 육박전을 벌입니다. 펀치볼전투와 백마고지전투, 백암산-949고지전투는 고지전 하면 한국인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6.25 백병전의 현장입니다. 중공군 1개 사단에 맞서 듀크 연대가 감당해 낸 제3차 후크고지전투도 그에 못지않았습니다.
이 책은 모두 3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1부는 앞에서 요약했듯 이 책의 메인 필자인 켈드 옹의 참전 수기로, 자신이 직접 치른 제3차 후크고지 전투와 그 전후 사정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제2부는 이등병 소총수부터 선임하사, 소대장, 중대장, 대대장, 포병대장에 이르기까지 모두 스물두 분의 참전 노병들의 수기가 실려 있습니다. 듀크 연대 장병들의 수기가 주를 이루고 더함 경보병 연대, 에섹스 연대, 킹스 경보병 연대, 노스 스태포드셔 연대, 로얄 노섬버랜드 푸실리에스 연대, 왕립포병연대 출신 노병에 이르기까지 당시 영국군의 주력이 대거 6.25전쟁에 참전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부산항에 도착한 영국군을 환영하는 미군 군악대의 ‘St. Louis Blues March’를 들으며 임진강 전선으로 향하는 기차에 오르고, 전투가 소강상태로 접어든 짬에 간이 Pub에서 ‘I went to your wedding’을 즐겨 부르던 전우의 목소리를 다시는 들을 수 없게 된 이야기, 참호 안으로 들어온 뱀을 스텐 기관단총 탄창이 다 빌 때까지 쏘았으나 한 발도 맞추지 못한 이야기, 버려진 쥐가 먹은 초코바를 수색 정찰을 나갔다 온 병사가 멋도 모르고 주워 먹은 이야기 등 이 책에는 전장의 군인들이 전투와 수색 정찰, 진지 작업, 중공군 포로수용소에서의 포로 생활 이야기 등이 실감 나게 담겨 있습니다.

남편을 6.25 전장으로 떠나보낸 아내의 思夫曲
제3부에 실린 참전용사 아내가 쓴 수기는 또 다른 의미에서 각별하게 다가옵니다. 신생 독립국이자 세계 최빈국의 국민이었던 우리가 세계 최고의 선진국이라고 생각했던 나라 영국도 대단히 힘든 시기였습니다. 그들도 2차대전의 참담했던 현실에서 아직 빠져나오지 못했었습니다. 그들도 힘들었습니다. 그런데도 6.25 한국전쟁에 참전했습니다. 식민지를 건설하기 위함도 아니었습니다. 다른 나라를 침략하기 위함도 아니었습니다. 2차대전 전장에서 살아 돌아온 남편이 다시 동원 명령을 받고 한국으로 떠나는 것을 속절없이 지켜보며 아직 걸음걸이도 서툰 두 아이를 키워야 했던 한 젊은 아내의 이야기는 우리가 쉽사리 느껴 보지 못한 또 다른 전쟁의 기록입니다.

언론 소개

유튜브 채널 <박상후의 문명개화>; https://www.youtube.com/watch?v=7yKcddh98J8&t=7s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10520050200005

조선Pub; http://pub.chosun.com/client/news/viw.asp?cate=C01&nNewsNumb=20210532094&nidx=32095

월간조선 <이 한 권의 책>; http://m.monthly.chosun.com/client/Mdaily/daily_view.asp?Idx=12571&Newsnumb=20210512571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culture/view/2021/05/485124/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2105200426Y

뉴시스;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520_0001447561&cID=10701&pID=10700

최보식이 뽑은 오늘 페북글; http://www.bosik.kr/news/articleView.html?idxno=1078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케네스 켈드(지은이)

나는 북부 잉글랜드 이스트 요크셔에 있는 포터 브롬톤이라는 작은 마을에서 1934년 3월 14일에 태어났습니다. 18세에 징집 영장을 받고 2년간의 의무 복무를 위해 리치몬드의 그린 하워즈 보충대에 입대해 신병 훈련을 받고, 더함의 버나드 성에 있는 스트랫럼 캠프의 새로 편성되는 그린 하워즈 제2대대에 배치되었습니다. 몇 달 후에 한국전쟁에 참전하기 위해 듀크 오브 웰링턴 제1대대의 일원으로 지브롤터를 거쳐 가는 긴 항해에 올랐었습니다. 제대 후에는 철강회사와 운수회사에 근무하다가 1986년부터 2003년까지 섬유회사를 직접 운영했습니다. 아내 헤이즐과는 61년째 결혼 생활을 이어 오고 있고, 두 딸인 벨린다와 트레이시, 그리고 헬렌이라는 손녀딸, 조슈아와 토마스라는 두 손자, 시에나라는 사랑스러운 증손녀가 있습니다. 나는 1978년에 세워진 ‘영국 한국전 참전용사회’의 창립 멤버이며, 동시에 협회 산하의 북동부 지부 창설 멤버입니다. 현재는 협회의 북부 잉글랜드 지부의 사무총장입니다.

정광제(옮긴이)

1960년생. 이승만학당 이사 겸 한국근현대사연구회 고문. 학부와 대학원에서 영문학 철학 신학을 공부하였으며, 서강대 철학과 박사 과정 수료. 2013년 시인 등단.

김용필(옮긴이)

1965년생. 동국대 고고미술사학과 졸업. 1995년 영국 University of Essex를 거쳐 University of Bradford에서 고금속학 전공. 현재 Elysium Health Care의 Three Valleys 병원 팀장 재직중. 2018년부터 라미 작가를 도와 ‘Project Soldier’ 지원.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952~1953, 전선에서의 하루
한국 정부로부터의 헌사
추천사(라종일, 김정식, 유용원)
서문

제1부 한국전쟁과 나 33

1장 머나먼 동방, 미지의 나라로 34

2장 듀크 오브 웰링턴 연대에서의 하루 138
신부님 옆에서 138 / 포로를 잡아오는 것에 대한 포상 141

3장 후크고지전투 기록의 발췌문 145
부산에서의 추도식 146 / 골프 코스 149 / 휴양과 휴가(Rest and Recreation, R&R) 150 /
병역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154

제2부 6.25 참전 영국 노병들의 수기 157

노병 수기 1
1953년, 후크고지전투(브라이언 패리트Brian Parritt) 160

노병 수기 2
내가 경험한 한국전쟁(잭 콜린즈Jack Collins) 162

노병 수기 3
60년 후 손자의 노병 인터뷰;
1951~1952 그리고 전쟁의 마지막까지(에드윈 워커Edwin Walker) 167

노병 수기 4
1950년, 한국(노먼 러시워스Norman Rushworth) 175

노병 수기 5
KOREA(로버트 다우슨Robert Dawson) 179

노병 수기 6
한국에서의 경험(고스패트릭 홈Gospatric Home) 192

노병 수기 7
전쟁과 낚시광(해리 글래든Harry Gleddon) 196

노병 수기 8
내가 겪은 한국전쟁(테런즈 핸즈Terrance Hands) 205

노병 수기 9
한국에서의 군 생활을 추억하며(짐 리차드Jim Richards) 209

노병 수기 10
내 기억 속의 후크고지(톰 로더리Tom Rothery) 221

노병 수기 11
소련제 T-34 탱크인가, T34번 미군 탱크인가(샘 로버슨Sam Robertson) 225

노병 수기 12
전투와 부상(존 스택풀John Stackpoole) 232

노병 수기 13
수색 정찰(토미 노웰Tommy Nowell) 237

노병 수기 14
전투와 훈장(고든 슬래이터Gordon Slater) 251

노병 수기 15
1998년 런던의 하운슬로 병영에서 듀크 오브 웰링턴 연대의 장교들에게 한
강연(데이비드 길버트 스미스David Gilbert-Smith) 256

노병 수기 16
전투와 중공군 포로수용소(찰리 데인스Charlie Daynes) 274

노병 수기 17
한국에서의 모험, 1952~1953(잭 자르만Jack Jarman) 278

노병 수기 18
흥미로운 이야기들(키스 리스Keith Lees) 287

노병 수기 19
한국에서의 평화유지군 활동, 1953~1954(존 코프시John Copsey) 289

노병 수기 20
병사들 사기를 크게 진작시킨 위문품(크리스 가사이드Chris Garside) 292

노병 수기 21
함스 중위의 리더십(로드니 함스Rodney Harms) 303

노병 수기 22
용감한 이안 오르 소위(패트릭 이안 오르Patrick Ian Orr) 305

제3부 고난과 절망 309

남편을 이역만리 전쟁터로 보낸 한 젊은 아내의 이야기(오드리 러시워스
Audrey Rushworth 311

감사문
맺는말
옮긴이의 말1
옮긴이의 말2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