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격자시공 : 편않, 4년의 기록 : 출판공동체 편않 인터뷰집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단체저자명
출판공동체 편않
서명 / 저자사항
격자시공 : 편않, 4년의 기록 : 출판공동체 편않 인터뷰집 / 출판공동체 편않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출판공동체 편않,   2021  
형태사항
263 p. : 삽화 ; 19 cm
ISBN
9791197542817
일반주기
부록: 서문들  
000 00000n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0686
005 20211213110348
007 ta
008 211210s2021 ulka 000c kor
020 ▼a 9791197542817 ▼g 0307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070.5 ▼2 23
085 ▼a 070.5 ▼2 DDCK
090 ▼a 070.5 ▼b 2021z3
110 ▼a 출판공동체 편않
245 1 0 ▼a 격자시공 : ▼b 편않, 4년의 기록 : ▼b 출판공동체 편않 인터뷰집 / ▼d 출판공동체 편않 지음
260 ▼a [서울] : ▼b 출판공동체 편않, ▼c 2021
300 ▼a 263 p. : ▼b 삽화 ; ▼c 19 cm
500 ▼a 부록: 서문들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5 2021z3 등록번호 11185561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출판공동체 “편집자는 편집을 하지 않는다”(이하 “편않”)가 만난 독립출판 8팀의 인터뷰를 엮은 책. 2018년부터 발행하는 독립잡지 「편집자는 편집을 하지 않는다」(이하 「편않」)의 고정 인터뷰 코너에 실렸던 글들에 더해 인터뷰이들이 직접 말하는 ‘인터뷰 그 후의 이야기’를 수록하고, 새롭게 진행한 인터뷰와 지난 4년간 경험한 “편않” 활동을 돌아보며 “편않” 구성원들이 쓴 이야기가 담겼다.

“편않”은 기존 출판의 권위적·퇴행적 관행에 의문을 갖고 새로운 장을 열어 보자는 취지로 2017년 시작된 출판공동체이다. 그동안 잡지 발행 외에도 대담, 세미나, 독자와의 만남 등 다양한 행사를 기획 및 진행해 왔으며, 올해부터는 출판사로서의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격자시공: 편않, 4년의 기록』은 출판사 “편않”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첫 단행본이다.

편집자는, 편집을, 하지 않는다
“편않”은 책과 출판·편집에 관해 질문하고, 의심하고, 답을 찾아보기 위해 모인 출판공동체이다. 시작은 4년 전, 파주출판도시. 당시 출판계에서 일하던 출판인 몇몇은 저임금·장시간 노동, 사주의 횡포, 출판계 전체의 후진성 등에 불만과 회의를 느끼며 자주 모여 이야기를 나누었다. 만남을 거듭하면서 넋두리만 하지 말고 뭐라도 직접 해보자는 중지가 모였고, 한 달에 한 번 이상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며 구체적으로 방향을 잡기 시작했다. 출판사에서 출판계는 왜 늘 불황일까, 사람들은 왜 책을 읽지 않을까, 출판노동자들은 왜 이직이 잦을까, 어떤 출판사가 좋거나 나쁠까, 결국 책이란 도대체 무엇일까 등 산적한 문제들을 더 이상 외면하지 않고 누구나 함께 고민하는 장을 마련하려는 것을 “편않”의 목표로 삼았다.
“편않”은 출판공동체 이름과 같은 이름의 독립잡지 「편않」에 이러한 고민을 담아 왔다. 2018년 1월 0호(창간준비호)를 시작으로, 반년 간격으로 발행되어 2021년 9월에 7호에 이른 「편않」은 지까지 “편집자”(1호), “디자이너”(2호), “비평”(3호), “출판노동” 트릴로지(예비출판인, 출판노동, 탈출판, 4~6호), “서점”(7호) 등을 다루었다.

우리들이 만든 다채로운 격자

“격자로운 시공간”은 「편않」의 고정 인터뷰 코너이다. 편않은 편의상 ‘독립출판계’라고 불리는 곳에서(혹은 쉽게 명명하기 힘든 곳에서) 왕성히 활동하는 팀들을 꾸준히 만나 왔고, 그 대화의 기록들을 지면으로 소개해 왔다. 창작자들의 다양하고 생생한 육성들은 그간 독자들의 관심과 응원, 사랑을 받았다.
『격자시공: 편않, 4년의 기록』은 그동안 「편않」에 수록된 인터뷰를 한데 모은 책이다. 한쪽의 책을 넘어 다채로운 단행본을 소개하는 출판사, 익명의 편집자로 구성된 비정형 출판 소모임, 등단 여부와 상관없이 누구나 투고할 수 있는 계간문예지 제작자, 출판계 취준생들의 모임, 익명으로 만화 그리는 신문사 기자 등이 그동안 편않이 만난 사람들이다. 여기에 기존 인터뷰이들이 직접 들려주는 인터뷰 후의 궤적을 더하고, 새롭게 추가된 인터뷰와 “편않” 공동체 구성원들의 기록을 수록했다.
이 책은 어쩌면 불규칙해 보이는 글들을 한데 모음으로써, 만남 그 자체의 의미를 드러내 보인다. 책 제목인 “격자시공”은 ‘격자로운 시공간’의 준말로, 각자의 시공에서 살던 우리가 어쩌다 인터뷰라는 누빔점을 통해 만나는 모양새가 보이지 않는 격자와 닮았다는 뜻이다. “편않”이 직조한 ‘세로운 시간’과 ‘가로운 공간’의 격자는, 때론 촘촘하고 때론 성기나, 대체로 다채로웠다. 이 책은 독립출판에 관심이 있는 독자, 그리고 이를 넘어 출판문화에 관심이 있는 독자에게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참여자 소개

쪽프레스: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레이블. 출판을 바탕으로, 오랜 관심사, 바라는 문화, 살고 싶은 방식을 표현한다.
ㅎㅈㅁㅈ: 출판사에서 일한 시간을 다 합치면 30년이 되는 익명의 편집자 3인으로 구성된 비정형 출판 소모임.
소규모 출판사 밤의출항: 등단 여부와 상관없이 누구나 투고할 수 있는 키친테이블라이팅 계간문예지 「영향력」을 2016년 창간, 2020년 13호를 끝으로 완간했다. 캄캄한 밤에 홀로 배를 띄우는 심정으로 계속 쓰는 작가들의 책을 출판하고 있다.
책 만드는 조무래기: 하다와 가영의 주도로 결성된 출판계 취준생들의 모임. 출판 편집자 및 잡지 에디터 취준생 4인과 출판 마케터 1인으로 구성되었다.
고기자: 하루를 정신없이 보내다 보니 어느덧 입사 3년 차를 맞은 ‘주니어’ 기자. 한 번도 배워 본 적은 없지만 좋아하는 마음으로 글을 쓰고 때때로 그림을 그린다.
비릿(be:lit): 문학잡지 「비릿」은 한국 문학과 사회에 고착화된 이상한 경계들을 허물고자 한다. 문학장 안에서 그간 주목받지 못했음에도 자신의 자리에서 유의미한 작품 활동을 이어 온 작가를 주제작가로 선정하여, 그를 중심으로 다른 여러 작가가 공동 작업한 컴필레이션 앨범 형태의 문학잡지를 발행한다.
문학예술단체 공통점: ‘공통점’은 문학을 통해 ‘같은 통점(痛點)이 된다’는 뜻. 타인의 삶과 고통에 대한 공감을 차단하지 않고 문학이라는 매개를 통해 연대하겠다는 마음으로 활동하고 있다.
마테리알: 스루패스로서의 비평을 지향하는 영상비평플랫폼이다. 다양한 동시대 무빙이미지에 대해 다루고자 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출판공동체 편않(지은이)

기존 출판의 권위적·퇴행적 관행에 의문을 갖고, 새로운 장을 열기 위해 모였다. 산적한 문제들을 더 이상 외면하지 않고 누구나 함께 고민하는 장을 마련하려는 것이 우리의 목표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부 가로운 공간
낯선 사진첩 ─ 쪽프레스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 ㅎㅈㅁㅈ
영향력 그 후 ─ 영향력
조무래기는 자란다 ─ 책 만드는 조무래기
사흘과 세 달, 그리고 ─ 고기자

2부 세로운 시간
여기는 여기다 말하기 ─ 비릿 × 공통점
스루패스로서의 비평을 위하여 ─ 마테리알

3부 격자로운 우리
하지 않은 것들 ─ 김윤우
출판 정담 ─ 정윤
글 주변 ─ 정지민
초고, 처음(들)을 돌아보며 ─ 지다율
단상들 ─ 기경란

부록 서문들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성환 (2022)
박강열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