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전통, 조약, 장사 : 청 제국주의와 조선, 1850-1910 (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Larsen, Kirk W. 양휘웅, 梁輝雄, 1973-, 역
서명 / 저자사항
전통, 조약, 장사 : 청 제국주의와 조선, 1850-1910 / 커크 W. 라슨 지음 ; 양휘웅 옮김
발행사항
서울 :   Monograph,   2021  
형태사항
547 p. : 삽화(일부천연색), 도판, 초상화 ; 23 cm
총서사항
역사 모노그래프 ;05
원표제
Tradition, treaties, and trade : Qing imperialism and Choson Korea, 1850-1910
ISBN
9788998309053
서지주기
참고문헌(p. 474-522)과 색인수록
주제명(지명)
Korea --Foreign relations --China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0540
005 20211210135941
007 ta
008 211210s2021 ulkacf b 001c kor
020 ▼a 9788998309053 ▼g 93910
035 ▼a (KERIS)BIB000015995824
040 ▼a 244008 ▼c 244008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327.5195051 ▼2 23
085 ▼a 327.53051 ▼2 DDCK
090 ▼a 327.53051 ▼b 2021z5
100 1 ▼a Larsen, Kirk W.
245 1 0 ▼a 전통, 조약, 장사 : ▼b 청 제국주의와 조선, 1850-1910 / ▼d 커크 W. 라슨 지음 ; ▼e 양휘웅 옮김
246 1 9 ▼a Tradition, treaties, and trade : ▼b Qing imperialism and Choson Korea, 1850-1910
260 ▼a 서울 : ▼b Monograph, ▼c 2021
300 ▼a 547 p. : ▼b 삽화(일부천연색), 도판, 초상화 ; ▼c 23 cm
490 1 0 ▼a 역사 모노그래프 ; ▼v 05
504 ▼a 참고문헌(p. 474-522)과 색인수록
651 0 ▼a Korea ▼x Foreign relations ▼z China
651 0 ▼a China ▼x Foreign relations ▼z Korea
651 0 ▼a Korea ▼x Foreign relations ▼y 1864-1910
651 0 ▼a China ▼x Foreign relations ▼y 1644-1912
700 1 ▼a 양휘웅, ▼g 梁輝雄, ▼d 1973-, ▼e▼0 AUTH(211009)89429
830 0 ▼a 역사 모노그래프 ; ▼v 05
900 1 0 ▼a 라슨, 커크 W.,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7.53051 2021z5 등록번호 11185557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미국인인 저자가 제삼자의 입장에서 객관적이고 냉철하게 바라본 한중관계사이다. 19세기 후반의 한중 관계, 즉 조선과 청 제국의 관계는 보통 전통적인 조공 체제가 적절히 운용된 사례로 언급된다. 그러나 저자는 기존의 통설을 뒤집고, 19세기 후반 조선에 대한 청 제국의 전략과 성패가 근대 제국주의 국가의 행태를 모방한 것이었다고 주장한다.

저자는 청이 보수적으로 조공 체제나 존 킹 페어뱅크가 주창한 ‘중화적 세계 질서’의 가치를 지키려고 했다는 일반적 견해를 강하게 거부한다. 그는 청 제국이 다양한 방식으로 제국의 안팎에 잇는 무수한 집단·국가·민족을 상대했고, 그들 중 다수가 중국 중심의 조공 체제라는 틀 안에 쉽게 적응하지 않았으므로, 단일한 중화적 세계 질서라는 개념이 허구라고 주장한다.

미국인인 저자가 제삼자의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냉철하게 바라본 한중관계사!
19세기 후반의 조선-청의 관계를 조공 체제로 파악하는 기존의 통설을 뒤집은 새로운 시각!
청은 조약·국제법·전보·증기선 등 서구 제국의 기술을 활용해 조선에서 비공식 제국으로 군림!

[조공 체제와 중화적 세계질서]

이 책은 19세기 후반 조선이 취한 정책을 기존의 평가와는 다른 색다른 시각으로 재해석하고 있다. 저자는 청이 보수적으로 조공 체제나 존 킹 페어뱅크(John King Fairbank)가 주창한 ‘중화적 세계 질서’의 가치를 지키려고 했다는 일반적 견해를 강하게 거부한다. 그는 청 제국이 다양한 방식으로 제국의 안팎에 잇는 무수한 집단·국가·민족을 상대했고, 그들 중 다수가 중국 중심의 조공 체제라는 틀 안에 쉽게 적응하지 않았으므로, 단일한 중화적 세계 질서라는 개념이 허구라고 주장한다. 청은 세계의 다른 제국과 마찬가지로 거대한 다민족 제국을 운영하기 위해 여러 가지 복잡한 이념과 관행을 다양하게 활용했다. 그들은 제국의 경계를 표시하기 위해 근대적인 지도제작법을 활용했고, 청 제국 국경 안팎의 다양한 민족을 관찰하고 분류했으며, 확보한 영토의 지배를 공고히 하기 위해 집단 이주와 식민지 건설을 장려했다.

[비공식 제국]
저자는 19세기 후반 청 제국의 제국주의자들이 조선과 관계를 맺게 된 동기·전략·성공·실패가 세계사의 주류에서 벗어난다거나 예외적인 현상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그들은 종주국 중국과 속방(屬邦) 조선 사이의 전통적인 관계의 유지만큼이나 안보와 상업 등 다수의 다양한 문제에 관심을 가졌다. 청의 관료들은 유럽이 만든 ‘비공식 제국’(informal empire)과 불평등 조약의 틀을 활용해 조선에서 청의 권력을 확대하고 한반도에서 중국인의 상업적 이익을 증진하려고 노력했다. ‘비공식 제국’이란, 제국주의 세력이 군사적 위협을 바탕으로 영토의 직접적인 지배 없이 ‘불평등한’ 법적·제도적 장치를 통해 주로 경제적으로 한 나라를 지배하는 형태를 지칭한다. 저자도 인정하고 있듯이 이러한 청의 제국주의적 행태는 저자가 처음 주장한 것은 아니고 몇몇 학자들의 선행 연구의 기반 위에서 시작한 것이지만, 저자는 이들의 연구보다 훨씬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논리적으로 청의 제국주의적 행태를 설명한다.

[조선에서 성과를 거둔 청의 조치]
저자는 1880년대 이후의 청 제국이 결코 수구적인 존재가 아니며, 자국이 서양 제국에게 부당하게 당한 경험을 바탕으로 서양과의 협상 전략이라든가 시행착오를 겪었던 각종 개혁의 노하우를 조선에 전수해 주었다고 주장한다. 저자는 이런 호혜적 조치를 대표하는 사례로 전신선 가설과 해관(海關) 제도의 실시, 그리고 무이자 또는 저리의 차관 제공 등을 거론한다. 물론, 그 과정에서 청 제국이 자국의 이익을 확대하기 위한 여러 조치를 취한 바 있지만, 대체적으로 보면 청의 조치들은 조선의 재정과 개혁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서술한다. 한국 독자의 입장에서 불편할 수 있지만, 당시 조선해관에서 거둬들인 수입이 조선 정부의 주요 재원이었다는 점에서 저자의 주장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조약, 국제법, 다자적 제국주의]
청 제국은 때때로 서구식 국제법이라는 새로운 체계의 규정을 무시하거나 강력하게 저항했던 것처럼 묘사되어 왔다. 그러나 청의 정책 입안자들은 조선 문제에 관한 한, 오히려 조약과 국제법이 조선에서 자국민의 안전과 상업적 이익을 증진할 수 있는 유용한 도구라고 생각했다. 이미 서구의 법을 잘 이해한 청의 정치인들은 조약과 국제법을 활용해 조선에서 자국의 이익을 보호하려고 했다. 이들은 조계와 치외법권 등 서양 제국주의 세력이 청 제국에 행사한 불공평한 특권을 기꺼이 조선에 행사했다. 청은 이를 위해 ‘다자적 제국주의’(multilateral imperialism)를 도입했다. 조선에 조약항 체제를 처음 도입한 일본은 조선에서 일방적이고 배타적인 제국주의 통치를 시행하려고 했지만, 청은 이 다자적 제국주의를 통해 청일전쟁의 패배 전까지 일본의 시도를 효과적으로 무력화했다. 여러 서구 열강은 청이 주도한 다자적 제국주의와 불평등 조약을 통해 개항장의 설정, 최혜국 대우, 특혜 관세 및 무역 조건 등의 특권으로 무장한 채 직접적인 통치 없이 사실상 식민지로 전락한 조선을 경제적으로 지배했다. 청일전쟁 이후에도 영국 등은 몇 년 동안 청이 도입한 다자적 제국주의를 활용해 조선에서 일본의 폭주를 일부나마 견제할 수 있었다.

[청의 상업 전쟁]
19세기 후반의 조청 관계를 상업적인 관점에서 접근한 연구는 몇 차례 있었다. 그러나 기존의 연구는 조선해관 자료들을 분석한 통계에 의거해 양국 간의 무역 불균형 문제를 다룬다든가, 주요 수출품과 수입품 목록을 비교하는 등 대체로 피상적인 수준에 머물렀다. 하지만 저자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이 책에서 중국 상인들의 조선 내 활동을 구체적인 에피소드와 함께 다양하게 조명하고 있다. 저자는 1920년대 당시에 조선에서 동순태호(同順泰號)를 운영하며 개인으로서는 가장 많은 세금을 낸 것으로 알려진 담걸생(譚傑生) 이야기, 중국 상인들이 조선 상품을 구매하러 조선 내지로 들어갔다가 도적 떼에게 습격당한 이야기, 중국 상인들이 이범진(李範晉) 형제로부터 토지를 구매했다가 벌어지는 소동 등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한다. 저자에 따르면, 오늘날과 달리 19세기 말에는 일본 상인들이 오히려 모조품이나 조잡한 제품을 판매한 것으로 악명이 자자했고, 중국 상인들은 조선 민중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커크 W. 라슨(지은이)

1967년 미국 버지니아주 래드퍼드(Radford)에서 태어났다. 브리검영대학교 아시아학과를 졸업하고, 하버드대학교 동아시아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하버드대학교 역사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지워싱턴대학교 역사학과와 국제관계학부 조교수·부교수를 거쳐, 현재 브리검영대학교 역사학과 부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이 책 『전통, 조약, 장사: 청 제국주의와 조선, 1850-1910』을 비롯해, 『라우틀리지 한국근대사 편람』(공저), 『초기 산업화 시대의 태평양』(공저)이 있고, 『역사 문제: 한국의 과거는 한국의 현재와 미래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근간) 등이 있다. 한국근현대사와 한중관계사를 중심으로 3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고, 『옥스퍼드 현대사 백과사전』에 한국과 관련한 다수의 항목을 집필했으며, 한반도 정책과 남북 문제 등에 관해 수십 차례의 강연과 집필 및 미디어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양휘웅(옮긴이)

1973년 전북 남원에서 태어났다. 고려대학교 한문학과를 졸업하고, 민족문화추진회 국역연수원(현 한국고전번역원 부설 고전번역교육원)과 태동고전연구소에서 한문을 계속 수학했으며, 고려대학교 대학원 사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번역기획공동체 ‘窓’의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성리학에서 고증학으로』, 『신의 아들 홍수전과 태평천국』, 『삼국지 강의』(공역), 『사고전서』, 『황종희 평전』, 『건륭제』, 『만주족의 역사』, 『예교주의』, 『고대국가 부여의 역사: 고고학과 역사적 기억』(근간)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감사의 말
한국어판 서문
머리말

1. 19세기 이전의 한중 관계
시작/조선과 중국의 관계/‘오랑캐’의 도전

2. 19세기의 도전과 변화
조선의 고립: 대원군의 통치/이홍장의 등장/1876년 조선의 ‘개항’/일본의 독점적 제국주의/일본 상업의 성장/
증가하는 일본의 위협에 대응하려는 청의 노력

3. 조약과 군대: 조선에 도입된 다자적 제국주의
조선과 서구 열강의 조약 체결과 청의 중재/1882년 임오군란/청의 대응: 청군의 조선 파병/조선과 중국의 통상 규약/
조약의 재협상과 관세의 표준화/중국인의 인천 진출 확대

4. 군인, 외교관, 상인들: 청인들의 조선 진출
청군의 조선 주둔/조선-청의 군사 협력/청 지휘하의 군사 훈련/조선에 파견된 청의 고문단/
상업 전쟁과 조선 내 중국인들의 상업/진수당과 공식적인 청의 조선 진출 확립/일본인의 저항: ‘덕흥호 사건’/
중국인의 한성(서울) 진출 확대/1884년: 갑신정변

5. 원세개의 조선 ‘주차관’ 시절
‘사실상의 조선 국왕’/자강의 쇠락/비공식 제국의 힘: 전신선의 구축과 통제/조선해관/
조선의 재정문제에 대한 청의 간섭: 외국의 차관/차관의 장려와 촉진/조선의 차관 도입에 대한 청의 반대/
청의 제국주의와 조선의 근대성

6. 종주권, 자주권, 의례
책략과 음모/거문도(해밀턴항) 사건/상설 공사관: 종주권 대 독립/의례 대 실질/교자 사건

7. 원세개의 조선 내 활동과 ‘상업 전쟁’
중국의 조약항 진출 확대/서울과 그 주변 지역 중국인의 활동 증대/해운업에 대한 공식적인 지원/
원세개, 헨리 메릴, 중국의 밀수/조선 내 중국인의 상업, 1885∼1894/경쟁하는 제국주의

8. 종주권의 끝에서 다자적 특권 수호: 청일전쟁과 그 여파
다자적 제국주의 대 일본의 일방적 요구/조선으로 돌아온 청의 외교관들/청의 공식적 보호와 상업의 진흥/
상업적 부활/비공식 제국의 보병들: 조선에 거주한 화교들/동순태: 조선 최고의 중국 기업/중국인에 대한 다른 인식

9. 결말, 반향, 유산
조선에 대한 다자적 제국주의의 종말/조약항 체제의 해체/‘약육강식’/유산과 시사점/세계 속의 청 제국

참고문헌/옮긴이의 말/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浜田久美子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