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계절을 팔고 있습니다 : 농산물 MD의 우리 작물 이야기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전성배
서명 / 저자사항
계절을 팔고 있습니다 : 농산물 MD의 우리 작물 이야기 / 전성배 지음
발행사항
파주 :   Qrious :   넥서스,   2021  
형태사항
199 p. : 천연색삽화 ; 19 cm
ISBN
9791191209761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0207
005 20211208140247
007 ta
008 211208s2021 ggka 000c kor
020 ▼a 9791191209761 ▼g 03810
035 ▼a (KERIS)BIB000015785256
040 ▼a 241050 ▼c 241050 ▼d 241050 ▼c 241050 ▼d 211009
082 0 4 ▼a 338.1702 ▼2 23
085 ▼a 338.1702 ▼2 DDCK
090 ▼a 338.1702 ▼b 2021
100 1 ▼a 전성배
245 1 0 ▼a 계절을 팔고 있습니다 : ▼b 농산물 MD의 우리 작물 이야기 / ▼d 전성배 지음
260 ▼a 파주 : ▼b Qrious : ▼b 넥서스, ▼c 2021
300 ▼a 199 p. : ▼b 천연색삽화 ; ▼c 19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8.1702 2021 등록번호 11185548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의 흐름은 풍경이 바뀌는 것으로도 알 수 있지만, 다채롭게 변하는 과일 가게의 매대를 통해서도 느낄 수 있다. 딸기에서 참외와 수박으로, 사과와 감에서 귤과 한라봉으로. 들판에서 여러 가지 꽃이 피고 지듯, 과일 가게에도 색색의 열매들이 때를 따라 나타났다 사라진다.

저자는 철마다 우리의 오감을 만족시키는 과일을 파는 사람이다. 스물셋이라는 어린 나이에 우연히 시작하게 된 일이지만, 이제는 이 일이 자신의 운명이라고 믿고 있다. 수많은 작물이 어떤 과정을 거쳐 판매자인 자신에게 도착하는지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소명이 소비자와 농부 사이를 잇는 데에 있음을 깨달은 뒤로는 여러 농부들을 찾아다니며 현장의 소리를 듣고 취재했다. 더 많이, 더 비싸게 파는 방식을 배우기보다는 땅에서 나고 자라는 것들로부터 인생의 가치를 배우려 애썼다. 그리고 이제는 판매를 넘어 자신의 몸처럼 작물을 돌보는 농부의 마음, 열매를 수확하기까지 겪게 되는 역경과 수고를 글로 전하고 있다.

<계절을 팔고 있습니다>는 그동안 저자가 작물을 판매하면서, 또 농부들을 만나면서 배운 것을 사계절의 흐름에 따라 풀어둔 책이다. 물론 농업의 발전으로 제철 과일이 사철 과일이 된 지 오래라 목차에 꼭 맞게 출하되는 것은 아니다. 그저 이 책을 통해 전하고자 하는 것은 작은 한 알의 생명에도 대자연의 큰 이치가 담겨 있다는 사실이다. 씨앗이 자라 마침내 열매가 되듯, 이 소박하고 진솔한 에세이가 독자 여러분들의 마음에 떨어져 행복의 새싹을 틔우길 희망한다.

땅에서 나고 자라는 모든 것으로부터
세상의 이치를 배웠습니다.

진솔하고 차분한 언어로 계절의 문을 두드리는
농산물 MD의 사계절 힐링 에세이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의 흐름은 풍경이 바뀌는 것으로도 알 수 있지만, 다채롭게 변하는 과일 가게의 매대를 통해서도 느낄 수 있다. 딸기에서 참외와 수박으로, 사과와 감에서 귤과 한라봉으로. 들판에서 여러 가지 꽃이 피고 지듯, 과일 가게에도 색색의 열매들이 때를 따라 나타났다 사라진다.
저자는 철마다 우리의 오감을 만족시키는 과일을 파는 사람이다. 스물셋이라는 어린 나이에 우연히 시작하게 된 일이지만, 이제는 이 일이 자신의 운명이라고 믿고 있다. 수많은 작물이 어떤 과정을 거쳐 판매자인 자신에게 도착하는지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소명이 소비자와 농부 사이를 잇는 데에 있음을 깨달은 뒤로는 여러 농부들을 찾아다니며 현장의 소리를 듣고 취재했다. 더 많이, 더 비싸게 파는 방식을 배우기보다는 땅에서 나고 자라는 것들로부터 인생의 가치를 배우려 애썼다. 그리고 이제는 판매를 넘어 자신의 몸처럼 작물을 돌보는 농부의 마음, 열매를 수확하기까지 겪게 되는 역경과 수고를 글로 전하고 있다.
《계절을 팔고 있습니다》는 그동안 저자가 작물을 판매하면서, 또 농부들을 만나면서 배운 것을 사계절의 흐름에 따라 풀어둔 책이다. 물론 농업의 발전으로 제철 과일이 사철 과일이 된 지 오래라 목차에 꼭 맞게 출하되는 것은 아니다. 그저 이 책을 통해 전하고자 하는 것은 작은 한 알의 생명에도 대자연의 큰 이치가 담겨 있다는 사실이다. 씨앗이 자라 마침내 열매가 되듯, 이 소박하고 진솔한 에세이가 독자 여러분들의 마음에 떨어져 행복의 새싹을 틔우길 희망한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무엇이든 저절로 되는 것은 없다는 걸 깨달았다.
곶감도 사람도 제대로 잘 익는 데에는
시간과 정성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지금은 모든 것이 빠르게 변하는 세상이다.
그렇지만 잊어서는 안 되는, 가르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있다.
바로 시간을 들인 만큼 성장한다는 이치다.
차가운 겨울을 보내면서 곶감을 한 입 베어 먹는 일은
어쩌면 시간과 정성을 들인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몸으로 배우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 본문 중에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전성배(지은이)

계절에서 인간과 작물의 순환을 배웠다. 땅에서 나고 자라는 모든 것에 애정이 생겼고 농부를 존경하게 되어 기꺼운 마음으로 장사꾼이 되었다. 현재는 온라인으로 과일을 판매하면서 농부와 소비자 사이를 연결하고 있다. 앞으로는 단순히 작물을 파는 것을 넘어 땅에서 나고 자라는 생명들의 소중함과 농부들의 마음을 전하는 글을 쓰면서 살고 싶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봄〉
고난이 낳은 산물 | 대저 토마토
겨울이 품은 봄 | 설향 딸기
흔하고도 귀한 것 | 산채
노수(老手)의 품격 | 황매
**새참 먹는 시간_ 맛을 판다는 것

〈여름〉
여름의 문을 두드리다 | 수박
꽃만큼 향기로운 과일 | 참외
경험해야만 알 수 있는 일 | 대석 자두
노지에서만 얻을 수 있는 맛 | 토마토
**새참 먹는 시간 _ 꼭지가 뭐라고
향기가 데려다 주는 곳 | 멜론
죽음의 계절에 태어나다 | 복숭아
캠벨의 시대가 저물다 | 샤인머스캣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마음 | 패션프루트
**새참 먹는 시간 _ 사라질지도 모를 풍경들

〈가을〉
시절의 맛 | 무화과
또 다른 절기 | 홍로 사과
가을을 기다리며 | 보은 대추
사과와는 다른 운명 | 배
**새참 먹는 시간 _ 땅심 관리의 중요성
또 하나의 상징 | 석류
가을의 떫은 맛 | 단감
비상(飛翔)을 꿈꾸며 | 참다래
땡감을 심어 기르다 | 홍시
**새참 먹는 시간 _ 농사를 짓는다는 것

〈겨울〉
겨울의 시작을 기다리면 | 귤
겨울밤을 물들이다 | 유자
한라산 봉우리를 열면 | 한라봉
시간으로 빚은 정성 | 곶감
**새참 먹는 시간 _ 제철, 그리고 사철

관련분야 신착자료

Bridges, Trista (2022)
Besanko, David (2022)
박영범 (2022)
고동우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