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망가진 책에 담긴 기억을 되살리는) 어느 책 수선가의 기록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단체저자명
재영 책수선
서명 / 저자사항
(망가진 책에 담긴 기억을 되살리는) 어느 책 수선가의 기록 / 재영 책수선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위즈덤하우스,   2021  
형태사항
327 p. : 천연색삽화 ; 20 cm
ISBN
9791168120716
일반주제명
수기(글)[手記] 한국 현대 문학[韓國現代文學] 제본 수선[製本修繕]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100204
005 20211208151924
007 ta
008 211208s2021 ulka 000c kor
020 ▼a 9791168120716 ▼g 03810
035 ▼a (KERIS)BIB000015993409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재영책 어
110 ▼a 재영 책수선
245 2 0 ▼a (망가진 책에 담긴 기억을 되살리는) 어느 책 수선가의 기록 / ▼d 재영 책수선 지음
260 ▼a 서울 : ▼b 위즈덤하우스, ▼c 2021
300 ▼a 327 p. : ▼b 천연색삽화 ; ▼c 20 cm
650 8 ▼a 수기(글)[手記]
650 8 ▼a 한국 현대 문학[韓國現代文學]
650 8 ▼a 제본 수선[製本修繕]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87 재영책 어 등록번호 121258590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2-19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신착도서코너/ 청구기호 897.87 재영책 어 등록번호 151357265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3-14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87 재영책 어 등록번호 121258590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2-19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신착도서코너/ 청구기호 897.87 재영책 어 등록번호 151357265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3-14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어떤 책은 나를 스치고 지나가지만 때때로 어떤 책은 평생 내 곁에 함께한다. 이 책은 낡아가는 책에 담긴 기억을 지키려는 사람들에 대한 기록이자, 종이가 닳도록 읽고 또 읽으며 책을 사랑하고 아끼는 사람들을 위한 이야기다. 무너져가는 책의 시간을 멈추기 위해 ‘재영 책수선’은 책장 사이에 켜켜이 쌓인 시간의 흔적을 관찰하고, 오래된 책의 미감을 세심하게 돌아본다.

수선 맡긴 책을 찾으러 와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의뢰인, 기대에 가득 차 내내 얼굴에 웃음이 떠나지 않는 의뢰인, 조금이라도 흠집이 날 새라 의뢰품을 조심조심 꺼내놓는 의뢰인까지, 재영 책수선에는 책에 얽힌 반짝이는 기억들이 가득하다. 쓰던 물건도 무엇이든 쉽게 사고파는 시대에 저자는 낡고 손때 묻은 책을 버리지 않고 굳이 고쳐 읽는 사람들의 편에 서 있다. 대체할 수 없는 가치를 되살리는 곳, 재영 책수선과 함께 뒤틀리고 망가진 것들의 아름다움을 들여다보자.

“이제 우리는 책 때문에 울어도 된다.
재영 작가가 우리 편이니까.”_ 김소영∙《어린이라는 세계》 저자
무너져가는 책의 시간을 멈추는 책 수선가의 작업 일지

수선하고 싶은 한 권의 책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쉽게 사고 쉽게 버리는 요즘, 망가진 구두를 수선하고 맞지 않는 옷을 수선하듯이 오래된 책들을 수선해서 다시 읽는 사람들이 있다. 재영 책수선을 찾아오는 책들은 수선에 걸리는 시간은 제각각이지만 저마다 주인의 애착을 입고 있다. 할머니가 한국전쟁 때부터 써오신 70년이 넘은 일기장이나 귀퉁이가 찢어진 한정판 잡지처럼 다시 구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지만 지금이라도 인터넷으로 주문하면 집 앞까지 배송되는 책들도 있다. 단지 새것을 구할 수 없기 때문이 아니라 망가진 책이 지난 시간과 추억을 함께 안고 있으므로 의뢰인들은 재영 책수선의 문을 두드린다.
이 책은 우리에게 책 이상의 의미를 가진 어떤 책들을 떠올리게 한다. 어릴 때 낱장으로 갈래갈래 흩어질 때까지 읽고 또 읽었던 동화책, 다시는 만날 수 없는 누군가를 떠올리게 하는 책, 힘든 순간마다 마음에 새기는 구절이 담긴 책……. 책을, 특히 종이책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닳아가는 모습에 마음이 아픈 한 권의 책이 있을 것이다. 무너져가는 책의 시간을 조금이나마 늦추기 위해서, 보다 튼튼하게 한 번이라도 더 직접 종이를 손가락으로 매만지며 책장을 넘기기 위해 재영 책수선이 있다. 아끼던 책이 예기치 않게 다쳐 울고 싶을 때, 저자는 독자의 세계에 ‘수선’이라는 또 하나의 가능성을 열어준다.

책 수선이 우리의 일상에 스며들 때까지
오늘도 무사히 책 수선가입니다

《어느 책 수선가의 기록》은 책에 대한 이야기지만 책을 읽고 난 감상문도, 좋은 책을 추천하는 글도 아니다. 저자는 파손된 책의 모습과 소중한 책에 담긴 의뢰인의 기억, 그리고 책이 수선되어 재탄생하는 과정을 기록한다. 어떤 방향으로 어디까지 수선하고 싶은지 의뢰인과 충분히 대화를 나누고 나면 본격적으로 이 책이 어떤 경로로 어떻게 훼손되었을지 책에 남은 흔적을 통해 원인(또는 범인)을 찾아내면서 그 파손된 형태를 세심한 미감으로 낱낱이 살펴본다. 인상 깊은 구절을 기억하려고 모서리를 접어둔 흔적, 책꼬리에 선명한 반려동물의 잇자국, 여기저기 야무지게 튄 라면국물까지, 뒤틀리고 구겨진 책에는 그만의 서사와 아름다움이 있다. 재영 책수선을 찾아온 책들은 그 흔적들 덕분에 세상에서 단 하나밖에 없는 책으로 다시 태어난다.

“어렸을 적 친구가 다시 돌아온 것 같아요.” _22쪽

종이로 이루어진 책은 필연적으로 상처를 입는다. 사람의 손이나 햇빛, 먼지, 벌레 등 우리가 눈치 채지 못하는 순간에도 책에는 차곡차곡 세월의 흔적이 쌓인다. 그러나 책 위로 오고 간 이야기와 책이 품은 기억은 고스란히 남아 있다. 재영 책수선은 그 조각들을 그러모으기 위해 오늘도 책에서 먼지를 쓸어내고 종이를 두 배로 상하게 하는 테이프들을 벗겨내고 무너진 책등을 바로세운다. 종이 위를 가르는 저자의 신중하고 조심스러운 손길과 눈길을 지켜보면서 우리의 일상에도 차츰 ‘수선하는 삶’이 자리하게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 망가진 책이 생긴다면 마음속에서 책 수선이 한 번쯤 떠오르길, 우리 주변에 또 한 번의 새로운 기회를 가지는 망가진 책과 헌책들이 점점 더 많아지길 바라본다. 재영 책수선은 언제나 망가진 책들을 환영하며 기다리고 있을 테니.” _266쪽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재영 책수선(지은이)

망가진 책을 수선하는 ‘재영 책수선’ 대표. 기술자이면서 동시에 관찰자이자 수집가다. 오늘도 연남동의 개인 작업실에서 책의 기억을 관찰하고, 파손된 책의 형태와 의미를 수집한다. Homepage: book-conservation.com Twitter @pencilpenbooks Instagram @pencilpenbooks_jy

정보제공 : Aladin

목차

프롤로그 내 직업은 책 수선가다

살아남는 책
낙서라는 기억장치
‘수선’과 ‘복원’의 차이
| 책으로 자전거 타기 |
대물림하는 책, 그 마음을 담아
떠난 자리에 남은 책
재단사의 마음으로
| 오늘도 무사히 책 수선가입니다 |
시간의 흔적을 관찰하는 일
버터와 밀가루의 흔적을 쌓아가기를
당신의 찢어진 1센티미터는 어디인가요?
| 나의 오랜 친구들을 소개합니다 #1 |
할머니, 여기는 산수유 꽃이 피어날 계절이 곧 돌아와요
무너져가는 책의 시간을 멈추다
우리 일상에 스미는 책 수선
| 나의 오랜 친구들을 소개합니다 #2 |
한 글자씩 써 내려간 마음이 살아갈 집
파손이라는 훈장
‘반려책’과도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을까
| 나의 초콜릿 크림 파이 |
재영 책… 아니, 종이 수선!
소모품과 비품의 경계
우연히 만나 운명이 되는 책
| 책의 진화론 |
33년간의 사랑 고백
오래된 책을 위한 자장가
어떤 사랑의 기억
앞으로의 책생에 함께하는 방법
| ‘재영 책수선’에서 수선을 기다리는 책들 |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