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멋쟁이 희극인 : 희극인 박지선의 웃음에 대한 단상들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지선
서명 / 저자사항
멋쟁이 희극인 : 희극인 박지선의 웃음에 대한 단상들 / 박지선 글·그림
발행사항
고양 :   자이언트북스,   2021  
형태사항
159 p. : 삽화 ; 19 cm
ISBN
9791191824056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98192
005 20211118122127
007 ta
008 211117s2021 ggka 000c kor
020 ▼a 9791191824056 ▼g 03810
035 ▼a (KERIS)BIB000015979792
040 ▼a 245016 ▼c 245016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3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박지선 멋
100 1 ▼a 박지선
245 1 0 ▼a 멋쟁이 희극인 : ▼b 희극인 박지선의 웃음에 대한 단상들 / ▼d 박지선 글·그림
260 ▼a 고양 : ▼b 자이언트북스, ▼c 2021
300 ▼a 159 p. : ▼b 삽화 ; ▼c 19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박지선 멋 등록번호 11185482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멋쟁이 희극인 박지선이 남긴 꽁트와 강의록 그리고 트위터를 친구들이 함께 모아서 만든 책이다. 박지선이 직접 손으로 쓰고 그린 노트에는 207편의 글이 빼곡하게 들어 있었다. 간단한 일정부터 강연을 위해 정리한 자료, 직접 그린 그림들, 여러 가지 단상들, 그중에서도 꽁트를 위한 아이디어 메모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현재를 기록하면서도, 누군가를 웃게 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끊임없이 생각하고 고민한 흔적이었다.

박지선이 들려주고 싶었던, 그렇지만 들려주지 못했던 즐거운 이야기들을 두고 오랜 시간 고민했다. 이 글들이 세상을 만나는 가장 좋은 도구로, 박지선이 늘 함께하고 사랑했던 책을 떠올렸다. 온전히 박지선이 직접 쓴 글들 중 트위터에 올린 글과 겹치는 내용을 빼고 95편을 선별하여 책을 내기로 결정했다.


박지선 1주기 – 11월 2일 1주기 추모 발간
멋쟁이 희극인 박지선이 남긴 꽁트와 강의록 그리고 트위터를
친구들이 함께 모아서 만든 책


박지선 씨가 직접 손으로 쓰고 그린 노트에는 207편의 글이 빼곡하게 들어 있었습니다. 간단한 일정부터 강연을 위해 정리한 자료, 직접 그린 그림들, 여러 가지 단상들, 그중에서도 꽁트를 위한 아이디어 메모가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현재를 기록하면서도, 누군가를 웃게 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끊임없이 생각하고 고민한 흔적이었습니다.
박지선 씨가 들려주고 싶었던, 그렇지만 들려주지 못했던 즐거운 이야기들을 두고 오랜 시간 고민했습니다. 이 글들이 세상을 만나는 가장 좋은 도구로, 박지선 씨가 늘 함께하고 사랑했던 책을 떠올렸습니다. 온전히 박지선 씨가 직접 쓴 글들 중 트위터에 올린 글과 겹치는 내용을 빼고 95편을 선별하여 책을 내기로 결정했습니다.

웃고 싶을 때, 그리고 웃을 수 없는 순간에 당신의 곁에 이 책이 함께하길 바랍니다. 책을 펼치면 입꼬리를 한껏 끌어올려 크게 웃어주세요. 멋쟁이 희극인에게 닿을 만큼.


세상의 모든 웃음소리들이 멋쟁이 희극인의 곁에
점점 더 많이, 영원토록 모여들길 소망한다.


오디오북을 듣고 있는 줄로 착각했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지돌이의 목소리가 점점 더 생생하게 들려왔기 때문이다. ‘만들다’라는 표현 대신 ‘맹글다’라고 말하는 습관, 가족들 사이에 있었던 에피소드를 연기할 때의 어투, 작은 깨달음을 주는 사람에게 언제나 ‘멋쟁이’라고 외치던 지돌의 억양이 구석구석에서 생생하게 묻어 나왔다. 어떤 기록이 그 사람의 전부일 수는 없지만 아주 잘 담아낸 일부일 수는 있다는 것을,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여실히 느꼈다.

지돌이는 타고난 이야기꾼이었다. 같은 내용도 그라는 필터를 통해 들으면 여지없이 전에 없던 활기를 뗬다. 나나 다른 친구들이 전달하면 맥 빠지는 이야기를 그토록 웃긴 농담으로 살려내곤 했던 지돌이의 솜씨에 나는 늘 경탄했다. 친구들끼리만 듣고 넘기기에는 아까웠던 소소하고도 위대한 유머 감각을, 지돌이가 사랑했던 책이라는 매체를 통해 독자 여러분과 다시 한번 공유할 수 있어 기쁘다. 지돌이는 친한 친구들이 이름을 부르는 대신 ‘지돌이’라는 별명으로 불러주는 것을 무척 좋아했다. 이제 이 책을 통해 그와의 거리감을 한결 좁힌 여러분도 편안하게 마음속으로 그 부름에 동참해 주길, 지돌이 역시 바랄 것이다.

지난해 지돌이에게선 공개 코미디 무대가 사라진 데 대한 아쉬움이 짙게 느껴졌다. 오랜 시간과 노력과 사랑을 바쳐온 무대에 조명이 꺼진 뒤 지돌이가 느꼈을 박탈감을 최대한으로 깊이 헤아려 넉넉하게 껴안아주지 못했다는 점은, 내가 그에게 가지고 있는 수백 가지의 미안함 중 가장 큰 것이다. 이 책은 그만을 위해 다시 마련된 작은 무대다. 이 무대의 조명만은 다시는 꺼지지 않도록 나는 오래도록 여기에 실린 지돌의 유머를 기억하고 이야기할 것이다. 지리멸렬한 일상을 최대한 사랑스럽게 바라보려는 귀한 노력의 시선을 가졌던 희극인을, 필요하다면 자기 자신을 기꺼이 낮춰 웃음의 소재를 자처하되 다른 사람을 향한 존중을 언제나 잃지 않았던 그의 직업적 긍지를 잊지 않을 작정이다.

여기 모인 글들은 세상을 바라보고 기억하는 지돌이의 눈이자 마음이다. 나는 앞으로 내 친구 멋쟁이 희극인이 떠오를 때마다, 종종 좋아하는 인형에 얼굴을 파묻던 지돌이처럼 이 책에 코를 박고 숨을 훅 들이켜련다. 만질 수 없다는, 따뜻하게 포옹할 수 없다는, 눈을 맞추며 손을 잡고 함께 실컷 웃을 수 없다는 데서 오는 형언할 수 없는 그리움을 앞으로는 이 책이 달래줄 것이다. 물성(物性)은 그런 가치가 있다.

호호호. 하하하. 깔깔. 푸하하. 큭큭큭. 키득키득. 낄낄. 배시시. 헤헤. 히죽히죽. 세상의 모든 웃음소리들이 <멋쟁이 희극인>의 곁에 점점 더 많이, 영원토록 모여들길 소망한다. 여러분이 그 한 축을 기꺼이 담당해준다면 더없이 기쁠 것이다.(이은선 영화 전문기자)

<멋쟁이 희극인>을 펼치면 그곳에 지돌이의 친구들과 동료들이 함께 있습니다. 같이 머물러주실 친구 분들의 성함을 계속해서 더해 나가고자 합니다. 책 안에서 지돌이와 친구들은 오래도록 함께할 것입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지선(지은이)

2007년 3월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2007 KBS 연예대상 코미디부문 여자 신인상, 2008 KBS 연예대상 코미디부문 여자 우수상, 2010 KBS 연예대상 코미디부문 여자 최우수상, 2011 제18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희극인상, 2012 SBS 연예대상 러브FM부문 라디오DJ상을 수상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는 말
가족 미스테리
때론 귀여울 때도,
빙글빙글 내 인생
구애받지 않고 쓰는 단상
내 사랑 스폰지밥
트위터 다시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