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2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윤식, 金允植, 1936-2018
서명 / 저자사항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2 / 김윤식 지음
발행사항
서울 :   그린비,   2016  
형태사항
323 p. : 삽화 ; 24 cm
ISBN
9788976824356
일반주기
색인수록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98039
005 20211116152025
007 ta
008 211115s2016 ulka 001c kor
020 ▼a 9788976824356 ▼g 03800
035 ▼a (KERIS)BIB000014205333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09004 ▼2 23
085 ▼a 897.09006 ▼2 DDCK
090 ▼a 897.09006 ▼b 2013z7 ▼c 2
100 1 ▼a 김윤식, ▼g 金允植, ▼d 1936-2018 ▼0 AUTH(211009)50886
245 1 0 ▼a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n 2 / ▼d 김윤식 지음
260 ▼a 서울 : ▼b 그린비, ▼c 2016
300 ▼a 323 p. : ▼b 삽화 ; ▼c 24 cm
500 ▼a 색인수록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09006 2013z7 2 등록번호 11185479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라이벌 의식'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한국 근대문학사의 주요 장면을 포착하고 그 흐름을 읽어 내는 책으로, 지난 2013년 출간된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1> 이후 3년 만의 속편이다. 지난 1권에서 주로 동시대에 활동한 문인들의 라이벌 의식을 다뤘다면, 이번 책에서는 일제 강점기에서 시작하여 6·25전쟁을 거쳐 1980년대까지 다소 폭이 넓은 시기를 다룬다.

또한 지난 1권과 마찬가지로 문인들 간의 라이벌 의식은 물론, 한 작품 속 등장인물 간의 라이벌 의식과 한 작가 내부의 장르상의 라이벌 의식까지 다뤄 한국 근대문학사의 풍부하고 생생한 장면을 면밀히 포착한다. 면밀한 자료 조사와 풍부하게 곁들인 예문, 날카로운 분석으로 가득한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2>를 통해 독자들은 한국 근대문학의 흐름을 가늠할 수 있음은 물론 농축된 한국의 지성사까지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한국 근대문학사를 읽어 내는 여덟 유형의 라이벌 의식!!
대칭/비대칭구조로 살펴보는 박태원과 이상의 라이벌론에서
소설과 희곡을 넘나드는 최인훈의 내적 유랑까지,
한국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그 두번째 이야기!!


‘우리 지성사에서 전무후무한 다산성의 문학비평가’ 김윤식 교수의 신간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2』가 출간되었다.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2』는 ‘라이벌 의식’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한국 근대문학사의 주요 장면을 포착하고 그 흐름을 읽어 내는 책으로, 지난 2013년 출간된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1』 이후 3년 만의 속편이다.
지난 1권에서 주로 동시대에 활동한 문인들의 라이벌 의식을 다뤘다면, 이번 책에서는 일제 강점기에서 시작하여 6·25전쟁을 거쳐 1980년대까지 다소 폭이 넓은 시기를 다룬다. 또한 1권과 마찬가지로 문인들 간의 라이벌 의식은 물론, 한 작품 속 등장인물 간의 라이벌 의식과 한 작가 내부의 장르상의 라이벌 의식까지 다뤄 한국 근대문학사의 풍부하고 생생한 장면을 면밀히 포착한다. ① 대칭/비대칭구조로 살펴보는 해방공간에서의 박태원과 이상의 라이벌 의식에서부터 ② 『문장강화』와 『문학독본』에서 드러나는 이태준과 정지용의 글쓰기 방식, ③ 소설가 김동리와 평론가 조연현의 논쟁, 이를 초월하는 「산유화」의 글쓰기론, ④ 학병 체험을 중심으로 한 선우휘의 「외면」과 이병주의 『소설·알렉산드리아』 비교, ⑤ 『남부군』(이태)과 『지리산』(이병주)이라는, 지리산을 둘러싼 두 소설의 대결, ⑥ 『지리산』의 등장인물 박태영과 이규의 라이벌론, ⑦ 황용주를 모방하고자 한 이병주의 생애, ⑧ 소설과 희곡 사이에서 내적 유랑을 겪은 작가 최인훈에 이르기까지 굴곡과 격동의 한국 근대문학사가 이 한 권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나 자신의 세대 의식은 없다”(본문 115쪽)고 고백하듯, 김윤식은 특정 세대이기를 거부한다.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2』에서 역시 그는 ‘학병세대’와 ‘4·19세대’를 거쳐 ‘유신세대’, ‘5·16세대’ 등에서 한 발 물러나 객관적 투명성을 미덕으로 삼은 ‘구경꾼’ 내지 ‘방관자’의 특권을 십분 행사한다. 이로써 창조적 작업에 관여하는 지식인들과 그들이 처했던 시대적 상황, 한국 문학사에의 기여를 좀더 생생하고 정확하게 그려 낼 수 있었다. 면밀한 자료 조사와 풍부하게 곁들인 예문, 날카로운 분석으로 가득한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2』를 통해 독자들은 한국 근대문학의 흐름을 가늠할 수 있음은 물론 농축된 한국의 지성사까지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한국 문학사를 관통하는 ‘라이벌론’: 대립과 협력 사이
김윤식은 두 권에 걸친 라이벌론에서 작가와 작가뿐 아니라 평론가와 작가를 호적수로 지목해 한국 문학사를 분석하는 또 다른 틀과 유형을 제시한다. 그가 ‘라이벌’에 초점을 맞춘 것은 무릇 창조적 활동을 수행하는 ‘문제적 인간’은 또 다른 ‘대립적 자아’를 만들어 내지 않으면 위신을 위한 투쟁을 수행해 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1, 2권 머리말 공통).
『문학사의 라이벌 의식 2』의 포문을 여는 박태원과 이상의 라이벌론(1장 「식민지 경성의 빈약한 현실과 이미 배워 버린 모더니즘」)은 일본의 힘과 무게에 눌린 식민지 문사들의 정신적 망명처의 모색 과정이라고도 볼 수 있다. 저자는 이 둘의 라이벌론이 “「소설가 구보 씨의 일일」과 「오감도」의 대칭구조 및 「소설가 구보 씨의 일일」과 「날개」의 비대칭구조에로의 전환 과정이 갖는 문학사적 의의”(본문 18쪽)라고 풀이하며 구인회에서 이어진 그들의 문학적 교류가 어떻게 우리나라 모더니즘 문학의 원동력으로 작용했는지를 분석한다.
2장 「『문장강화』에서 『산문』까지의 거리 재기」에서는 이태준의 『문장강화』와 정지용의 『문학독본』을 앞세워 두 사람의 글쓰기 방식을 비교한다. 해방과 분단이라는 시공간적 특수성으로 인해 두 사람의 행보가 엇갈리고, 끝내는 완전한 의미의 문학으로 마무리될 수 없었던 비극을 따라가 본다.
한편 문학이란 정치성을 배제하고 심미성을 강조한 순수문학만이 있을 뿐이라는 ‘구경적(究景的) 생의 형식’을 강조한 김동리와, 이는 문학이 아닌 종교의 범주라며 그의 모순성을 지적한 조연현의 대립이 흥미롭다(3장 「종교와 문학의 동시적 초월」). 이에 김윤식은 한국 문단사에 두 사람이 놓인 자리를 문학의 분화 이전과 이후로 가르고 ‘종교의 자리에 선 김동리’, ‘문학의 자리에 선 조연현’으로 대비시켜 둘을 함께 봉안하는 원숙함을 보인다. 아울러 김소월의 「산유화」(1924)가 이 논쟁을 끝낼 수 있는, ‘문학적 형식을 획득한 구경적 생의 형식’임을 분석한다.

어느 학병세대 지식인의 자취: 한국 문학사에 남긴 이병주의 공과(功過)
네 장(章)에 걸쳐 등장하는 이병주는 단연 이 책의 중심인물이다. 김윤식은 일제의 내선일체 사상을 ‘용병의 비애’와 ‘노예의 사상’으로 밝힌 이병주의 공로를 높이 사며, 이데올로기를 중심으로 문학의 사회적 책무를 주창하는 과정 속의 그의 과(過) 역시 다각도로 분석한다. 특히 소설 『관부연락선』(1968~1970)은 학병세대 이후 등장한, 분단 현실 속 지식인의 내면을 주로 다룬 4·19세대와의 단절감을 잇기 위한 노력이라고 판단하는데(본문 152쪽), 이는 『지리산』(1972~1978)으로 이어져 이데올로기의 문제를 드러낸다. 저자는 제도적 보편성과 반제도적 보편성으로 대표되는 두 주인공 이규와 박태영의 비교를 통해, 결국 이병주가 공산주의라는 이데올로기의 사상적 측면은 한갓 허망한 정열에 그침을 피력하려 했음을 분석한다(6장 「『지리산』의 박태영과 이규」). 더불어 이태의 『남부군』(1988)이 『지리산』과 맞대어지기도 하는데(5장 「이태의 『남부군』과 이병주의 『지리산』」), 사실 『남부군』은 장대한 『지리산』에 곁들여진 작은 삽화 혹은 각주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저자는 이 둘을 라이벌로 설정하여 한때 이병주를 곤혹스럽게 만들었던 ‘표절시비’에 대한 권위적 판결을 명쾌하게 내린다.
한편 4장 「학병세대의 원심력과 구심력」에서는 학병세대 직접체험자 이병주와 간접체험자 선우휘를 비교하며 작가의 실제 체험과 소설 창작 사이의 균형 감각에 대해 설파한다. 선우휘는 이병주와는 달리 체험과 일정한 거리를 둠으로써 학병세대의 의식을 균형 있게 파악할 수 있었고, 이는 「외면」(1976)에서 잘 드러나는바 학병세대의 원심력으로 일컬어지기에 이르렀다.
반면 7장 「황용주의 학병세대」의 이병주와 황용주의 맞대 보기는 특이한 발상이다. 자전(自傳)으로 알려진 이병주의 데뷔작 『소설·알렉산드리아』(1965)가 사실은 황용주를 모델로 한 이야기였음을 밝히며, 김윤식은 타인을 가아(假我)로 삼아 세상을 새롭게 창조하는 소설가의 특권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

소설과 희곡 사이: 망명 작가 최인훈의 장르 유랑기
『광장』(1960)으로 일약 분단국 지식청년의 우상으로 떠올랐던 최인훈. 그는 어째서 소설가이기를 포기하고 희곡으로 방향을 전환했을까? 최인훈의 장르 전환은 한국 문학사에서 또 하나의 사건이다. 김윤식은 8장 「소설에서 희곡으로」를 통해 최인훈이 소설과 희곡 사이에서 겪었던 유랑을 분석한다.
1·4후퇴로 LST에 실려 남한으로 피난 온 그는 『광장』, 『회색인』 등 이른바 내성소설의 제일인자 자리를 굳혀 1960년대 대한민국 소설의 정점에 이른다. 이후 영어로 소설을 쓰고자 하는 원대한 포부로 ‘양간도’(미국)로 떠났지만, 그곳에서 자신이 가진 기호(언어)의 한계를 확인하던 중 도서관에서 한국의 아기장수와 용마 설화를 발견하고 깊은 인상을 받아 이를 희곡화하기에 이른다. 그렇게 탄생한 희곡 「옛날 옛적에 훠어이 훠이」(1976)에는 지문에서 소설가의 흔적이 발견되지만, 그 자체가 글쓰기의 가장 본질적인 것이었다. “흔히 시가 문학의 최후 도달점이라 말하고 있으나 실상은 희곡이고 무대이고 연극”(본문 290쪽)이라는 점, “희곡이 최종의 글쓰기라는 것. 그것은 영어도 한국어도 또 에스페란토도 아닌, 무대에서 온몸으로 행동하고 연기하는 것”(본문 291쪽)이라는 점을 간파한 그였다.
또 다른 희곡 「달아 달아 밝은 달아」(1978)에 오면 이 문제가 한층 뚜렷해진다. 최인훈은 이 작품에서 고전소설의 심청을 중국과 일본 홍등가에 팔린, 냉정하고 차가운 현실 속 유곽의 여성으로 재해석한다. 이후 황석영이 뒤따른 『심청』(2003)까지 심청의 한반도 송출과 귀환은 한평생 경계인이자 망명 작가로 살았던 최인훈의 번민과 갈등의 소산이라고 말할 수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윤식(지은이)

1936년 경남 진영 출생. 서울대 명예교수. 1962년 『현대문학』을 통해 문학평론가로 등단, 1968년 서울대 교양과정부 전임강사, 1975년 서울대 국문과 교수로 재임한 이래 문학사, 문학사상사, 작가론, 예술론, 비평, 에세이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의 연구와 글쓰기를 통해 한국 현대문학사의 기틀을 닦았으며 독보적인 학문적·문학적 성과를 이룩했다. 1973년 현대문학 신인상, 1987년 한국문학 작가상, 대한민국문학상(평론 부문), 1989년 김환태평론문학상, 1991년 팔봉비평문학상, 1994년 요산문학상, 2002년 대산문학상, 2008년 청마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2018년 10월 25일 별세했다. 문학사·문학사상 연구의 대표적 저서로는 『한국근대문예비평사연구』(1973), 『한·일 근대문학의 관련양상 신론』(2001), 『한국근대문학양식논고』(1980), 『한국근대문학사상사』(1984), 『한국근대문학사상연구 1』(1984), 『한국현대문학사상사론』(1992), 『한국근대문학사상연구 2』(1994), 『한·일 근대문학의 관련양상 신론』(2001), 『일제 말기 한국 작가의 일본어 글쓰기론』(2003), 『해방공간 한국 작가의 민족문학 글쓰기론』(2006), 『일제 말기 한국인 학병세대의 체험적 글쓰기론』(2007) 등이 있다. 작가론의 대표적 저서로는 『이광수와 그의 시대』(1986), 『염상섭 연구』(1987), 『김동인 연구』(1987), 『이상 연구』(1987), 『임화 연구』(1989), 『김동리와 그의 시대』(1995), 『백철 연구』(2008) 등이 있다. 현장비평의 대표적 저서로는 『우리문학의 넓이와 깊이』(서래헌, 1979), 『우리 소설의 표정』(문학사상사, 1981), 『작은생각의 집짓기』(나남, 1985), 『현대 소설과의 대화』(현대소설사, 1992), 『소설과 현장비평』(새미, 1994), 『김윤식의 소설 현장비평』(문학사상사, 1997), 『우리 소설과의 대화』(문학동네, 2001), 『현장에서 읽은 우리 소설』(강, 2007), 『혼신의 글쓰기 혼신의 읽기』(강, 2011) 등이 있다. 기행문, 예술론 자전적 글쓰기의 대표적 저서로는 『문학과 미술 사이』(1979), 『황홀경의 사상』(1984), 『환각을 찾아서』(1992), 『설렘과 황홀의 순간』(1994), 『천지 가는 길』(1997), 『아득한 회색, 선연한 초록』(2003), 『내가 읽고 만나 파리』(2004), 『비도 눈도 내리지 않는 시나가와역』(2005), 『내가 살아온 20세기 문학과 사상』(2005), 『내가 읽고 만난 일본』(2012) 등이 있다. 그리고 『김윤식 선집(전7권)』(1996~2005)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머리말5

1장 _ 식민지 경성의 빈약한 현실과 이미 배워 버린 모더니즘: 구보 박태원과 이상 김해경
종로 청계천변 약종상 장남의 월북 | 동인지 『시와 소설』의 구도 | 편집자 이상의 대칭점 만들기 | 「방란장 주인」의 현란한 문체의 신기루 | 무대가 도쿄인 까닭 | 군중 없는 거리의 산책자: 특정한 벗들과의 봉별기 | ‘유민’과 ‘환각의 인’: 박태원과 이상 | 대칭점과 비대칭점의 시각 | 한 소설의 탄생: 문학사적 의의

2장 _ 『문장강화』에서 『산문』까지의 거리 재기: 이태준과 정지용
『상허문학독본』이 놓인 자리 | 『문장』지와 『문장강화』 | 『문장강화』와 정지용 | 정지용 『문학독본』의 자리 | 방법으로서의 ‘유리창’(안경) | 『소련기행』과 『산문』 | 바위가 모지라지고 바셔지기까지 걸린 시간 | 보론 _ 『문장강화』를 가운데 둔 언문일치론의 시대적 의의

3장 _ 종교와 문학의 동시적 초월: 김동리와 조연현
한국 근대문학의 성립 조건 | 근대문학 비판의 무기로서의 ‘구경적 생의 형식’ | 해방공간에서의 김동리의 자기 모순성 | 종교와 문학의 분리 문제: 조연현의 비판 | 기적적 완벽성의 정체: 「산유화」 | 또 하나의 기적: 평론의 형상화

4장 _ 학병세대의 원심력과 구심력: 선우휘의 「외면」과 이병주의 『소설 알렉산드리아』
「불꽃」과 어떤 학보병 세대 | 입영 이전부터 글쓰기를 목표로 한 경우 | 간접체험: 「불꽃 1」과 「불꽃 2」로서의 「외면」 | 『콰이강의 다리』와 조선인 BC급 전범의 심문 과정 | ‘절대적 가치’로서의 「외면」| 수사학의 세계화: 『소설 알렉산드리아』와 『지리산』 | 다음 단계의 원심점과 구심점

5장 _ 이태의 『남부군』과 이병주의 『지리산』
표절 여부의 문제 | 『남부군』의 전모 | 『남부군』의 기록 방식 | 『관부연락선』과 『남부군』의 관련성 | 『지리산』과 『남부군』의 이동점

6장 _ 『지리산』의 박태영과 이규
이규의 성장기 | ‘실록소설’로서의 『지리산』: 하준수와 하준규| 근대의 두 얼굴: 이규와 박태영 | 이데올로기의 두 얼굴: 권창혁과 이현상 | 허망한 정열 | 산천의 울림과 지리산의 울림: 박경리의 『토지』와 이병주의 『지리산』

7장 _ 황용주의 학병세대: 이병주≠황용주
학병 이병주와 와세다대학 | 『관부연락선』은 황용주의 것인가 | 『소설 알렉산드리아』의 주인공, 황용주 | 『국제신문』 편집국장, 주필, 논설위원 | 『관부연락선』 속의 방법론 | 이병주≠황용주

8장 _ 소설에서 희곡으로: 「옛날 옛적에 훠어이 훠이」가 던진 충격
『회색의 의자』 뒤에 나온 『소설가 구보 씨의 일일』 | DNA의 문제에 육박하기 | 희곡으로 변신한 곡절 | 희곡 「옛날 옛적에 훠어이 훠이」에 대한 작가의 간섭 | 「달아 달아 밝은 달아」의 위상 | 오페라 <심청>의 위상

발문 _ 한국 문학사의 라이벌론 3부작(안경환)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