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근대 동아시아의 인문학과 상호인식 : 지식과 문화의 문턱들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松原真, 저 김병문, 저 本多創史, 저 윤영실, 저 김영민, 金榮敏, 1955-, 저 星名宏修, 저 김우형, 金祐瑩, 1968-, 저 이규수, 李圭洙, 1962-, 저 심희찬, 저 吳佩珍, 저 松岡昌和, 1979-, 저 김현주, 金憲柱, 1979-, 저
Corporate Author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
Title Statement
근대 동아시아의 인문학과 상호인식 = Humanities and mutual perception in east Asia on the thresholds of knowledge and culture : 지식과 문화의 문턱들 / 연세대 근대한국학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 엮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소명출판,   2021  
Physical Medium
376 p. : 삽화 ; 23 cm
Series Statement
연세 근대한국학 HK+ 연구총서 ;005
ISBN
9791159056154
General Note
저자: 마쓰바라 마코토(松原真), 김병문, 혼다 소시(本多創史), 윤영실, 김영민, 호시나 히로노부(星名宏修), 김우형, 이규수, 심희찬, 우페이천(吳佩珍), 마쓰오카 마사카즈(松岡昌和), 김현주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한국 근대사[韓國近代史]
Subject Added Entry-Geographic Name
동아시아[東--]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6096673
005 20211020152256
007 ta
008 211020s2021 ulka 000c kor
020 ▼a 9791159056154 ▼g 93910
035 ▼a (KERIS)BIB000015899515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2 ▼a 951.90072 ▼2 23
085 ▼a 953.059 ▼2 DDCK
090 ▼a 953.059 ▼b 2021z3
110 ▼a 연세대학교. ▼b 근대한국학연구소. ▼b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
245 1 0 ▼a 근대 동아시아의 인문학과 상호인식 = ▼x Humanities and mutual perception in east Asia on the thresholds of knowledge and culture : ▼b 지식과 문화의 문턱들 / ▼d 연세대 근대한국학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 엮음
260 ▼a 서울 : ▼b 소명출판, ▼c 2021
300 ▼a 376 p. : ▼b 삽화 ; ▼c 23 cm
490 1 0 ▼a 연세 근대한국학 HK+ 연구총서 ; ▼v 005
500 ▼a 저자: 마쓰바라 마코토(松原真), 김병문, 혼다 소시(本多創史), 윤영실, 김영민, 호시나 히로노부(星名宏修), 김우형, 이규수, 심희찬, 우페이천(吳佩珍), 마쓰오카 마사카즈(松岡昌和), 김현주
536 ▼a 2017년 정부(교육부)의 재원으로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NRF-2017S1A6A3A01079581)
650 8 ▼a 한국 근대사[韓國近代史]
651 8 ▼a 동아시아[東--]
700 1 ▼a 松原真, ▼e
700 1 ▼a 김병문, ▼e
700 1 ▼a 本多創史, ▼e
700 1 ▼a 윤영실, ▼e
700 1 ▼a 김영민, ▼g 金榮敏, ▼d 1955-, ▼e
700 1 ▼a 星名宏修, ▼e
700 1 ▼a 김우형, ▼g 金祐瑩, ▼d 1968-, ▼e
700 1 ▼a 이규수, ▼g 李圭洙, ▼d 1962-, ▼e
700 1 ▼a 심희찬, ▼e
700 1 ▼a 吳佩珍, ▼e
700 1 ▼a 松岡昌和, ▼d 1979-, ▼e
700 1 ▼a 김현주, ▼g 金憲柱, ▼d 1979-, ▼e
830 0 ▼a 연세 근대한국학 HK+ 연구총서 ; ▼v 005
900 1 0 ▼a 마쓰바라 마코토, ▼e
900 1 0 ▼a 혼다 소시, ▼e
900 1 0 ▼a 호시나 히로노부, ▼e
900 1 0 ▼a 우페이천, ▼e
900 1 0 ▼a 마쓰오카 마사카즈, ▼d 1979-, ▼e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953.059 2021z3 Accession No. 15135704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연세 근대한국학HK+ 연구총서 5권. 지난 2019년 6월 22일 히토쓰바시대학에서 열린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HK+사업단·히토쓰바시대학 언어사회연구과 한국학연구센터 공동주최 제1회 국제학술 심포지엄의 성과를 단행본으로 엮은 것이다.

문학, 철학, 역사학, 어학 등의 분야에서 동아시아의 인문학과 상호인식을 검토하는 총 12개의 발표가 이루어졌고, 19세기 말부터 제2차 세계대전에 이르는 시기를 대상으로 한국과 일본은 물론 중국과 대만, 동남아시아까지 포함하는 폭넓은 주제가 다루어졌다.

이 책은 지난 2019년 6월 22일 히토쓰바시대학에서 열린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HK+사업단·히토쓰바시대학 언어사회연구과 한국학연구센터 공동주최 제1회 국제학술 심포지엄의 성과를 단행본으로 엮은 것이다. 문학, 철학, 역사학, 어학 등의 분야에서 동아시아의 인문학과 상호인식을 검토하는 총 12개의 발표가 이루어졌고, 19세기 말부터 제2차 세계대전에 이르는 시기를 대상으로 한국과 일본은 물론 중국과 대만, 동남아시아까지 포함하는 폭넓은 주제가 다루어졌다.
한때 학술장을 넘어서 현실의 정치경제까지 포섭하는 새롭고도 중대한 이론의 역할을 했던 ‘동아시아’라는 개념은 기존의 수많은 인식기준을 근본적으로 바꾸어버린 일종의 사건이기도 했다. 그것은 전쟁과 식민지지배, 타자에 대한 무지와 다툼으로 얼룩진 동아시아 각 지역의 과거와 미래를 다시 그리기 위한 이념이었다. 하지만 이념으로서의 동아시아가 품고 있던 비판적 대화를 통한 사유의 가능성은 오늘날 그 놀라웠던 등장속도만큼이나 빠르게 기능부전에 빠지고 있는 것 같다. 한국, 북한, 중국, 대만, 일본은 여전히 팽팽한 긴장 관계를 형성하고 있으며, 홍콩, 태국, 미얀마 등에서 벌어졌던, 혹은 지금도 계속 벌어지고 있는 다양한 투쟁의 과정과 의미를 동아시아적 차원에서 바라보려는 노력은 충분치 못한 것처럼 느껴진다.
이 책의 내용과 그 바탕이 된 2019년의 공동 심포지엄은 동아시아론이 침체에 빠진 오늘날 동아시아와 인문학의 의미를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보기 위한 작은 출발점을 마련하려는 의도에서 기획되었다. 이를 위해 먼저 생산적인 상호인식을 가로막고 있는 여러 문턱들이 어떻게 형성되었고, 또 어떻게 기능하고 있는지를 살펴보려고 했다. 특히 지식과 문화의 영역에서 이러한 문턱들이 존재하는 양상과 방식을 묻고자 했다. 이 책에 실린 12개의 글은 각각 다루고 있는 주제와 시대가 다르지만, 근대 이후 동아시아에서 형성된 여러 불연속적인 문턱의 경계를 고찰하거나, 이를 넘어서려는 연대의 시도에 주목한다는 점에서 하나의 앙상블을 이룬다.
제1부에서는 감정, 언어, 신체 등의 영역에서 행해진 권력의 침투와 변형의 문제를 다룬다. 제2부에서는 번역과 글쓰기의 정치성, 제3부에서는 지식인과 동아시아 상호인식의 교착을 검토한다. 마지막 4부에서는 중국, 동남아시아, 그리고 현대 한국을 배경으로 문화의 교섭과 그 문제점들을 고찰한다. 이 책은 위의 분석을 통해 ‘동아시아’와 ‘인문학’의 관계를 새롭게 바라보기 위한 첫발을 내딛어보고자 한다. 앞으로도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HK+사업단과 히토쓰바시대학 언어사회연구과 한국학연구센터는 동일한 문제의식 아래 지속적으로 연구교류를 이어갈 예정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머리말 3

제1부 국가와 지식
마쓰바라 마코토 문명개화와 복수이야기 19
1. 시작하며 19
2. 선심에 의한 대행 22
3. 형법에 의한 대행 27
4. 시대소설 31
5. 정당방위 37
6. 국권소설 41
김병문 근대계몽기 ‘국문론’의 양상과 새로운 주체 형성의 문제에 대하여 47
1. ‘언외言外의 의미가 없다면 어찌 귀하다 하리오?’ 47
2. ‘언외言外의 의미意味’란 무엇인가? 51
3. ‘국문론’과 근대적 주체의 형성이라는 문제 57
4. 문장의 발견과 균질적 주체의 형성이라는 문제 65
5. 결론을 대신하여 73
혼다 소시 국가론의 변형으로서의 우생학 75
1. 시작하며 75
2. 바이스만 학설의 채용 76
3. 국제경쟁에서의 승리와 일본인종의 개조 79
4. 샬마이어 및 플레츠와의 상이 82
5. 마치며 86

제2부 번역과 글쓰기
윤영실 국제법과 식민주의적 폭력, 네이션-헨리 휘튼의 󰡔만국공법󰡕과 J. C.블룬칠리의 󰡔공법회통󰡕을 중심으로 91
1. 네이션과 식민지 민족-번역의 비대칭성 91
2. 주권의 재해석-국제법과 식민주의적 폭력 99
3. 유럽 국제법의 ‘보편화’와 네이션의 용법 변화-헨리 휘튼과 블룬칠리의 네이션 용법을 중심으로 108
4. 마틴의 국제법 번역과 네이션 개념의 공백-󰡔만국공법󰡕과 󰡔공법회통󰡕을 중심으로 121
5. 결론을 대신하여 128
김영민 󰡔한성주보漢城周報󰡕 소재 한글체 기사의 특질 연구-그 한계와 의미 131
1. 머리말 131
2. 근대 신문과 한글 기사의 도입 133
3. 󰡔한성주보󰡕 소재 한글체 기사의 현황 및 특징 138
4. 󰡔한성주보󰡕 소재 한글체 기사의 소멸 151
5. 마무리-한계와 의미 155
호시나 히로노부 󰡔요양수가삼천집療養秀歌三千集󰡕을 읽다 161
1. 시작하며 161
2. 낙생원의 성립과 황태후의 ‘은혜’ 164
3. ‘감상주의’와 요양소의 ‘나단가癩短歌’ 166
4. 식민지 대만의 ‘나단가’ 170
5. 󰡔요양수가 삼천집󰡕의 편찬 174
6. 󰡔요양수가 삼천집󰡕을 읽다 178
7. 마치며 189

제3부 지식인의 경계
김우형 후쿠자와 유키치福澤諭吉의 사상기반과 조선인식 193
1. 들어가는 말 193
2. 한학, 송학, 학문 196
3. 문명론의 사상기반 204
4. 조선인식의 기본 입장과 양상 218
5. 맺음말 230
이규수 변호사 후세 다쓰지布施辰治의 인도주의와 조선인식 233
1. 머리말 233
2. ‘자기혁명의 고백’과 ‘하기 순회강연회’ 236
3. 관동대지진과 인권옹호활동 244
4. 궁삼면과 농촌문제 251
5. 조선공산당 변호사 260
6. 맺음말 264
심희찬 이기백의 일본유학과 역사주의 수용-사학사의 관점에서 269
1. 서론 269
2. 이기백과 제국일본의 근대역사학 273
3. 역사주의와 동아시아 284
4. 나가며 293

제4부 마주치는 문화들
우페이천 일본 연극운동과 동아시아 좌익 지식인-1930년대 전후의 아키타 우자쿠, 전한田漢과 오곤황吳坤煌 301
1. 머리말 301
2. 아키타 우자쿠와 소극장운동-다이쇼 사조를 중심으로 303
3. 전한과 아키타 우자쿠-<커피숍의 하룻밤>과 <태풍전후>로 308
4. 오곤황과 중일 연극의 관계-그의 󰡔극장テアトロ󰡕의 평론을 중심으로 316
5. 결론 325
마쓰오카 마사카즈 전쟁과 프로파간다-아시아ㆍ태평양 전쟁기의 만화가와 동남아시아 점령 327
1. 시작하며 327
2. 전쟁과 종군문화인 329
3. 만화가 동원 332
4. 싱가포르의 구라카네 요시유키 335
5. 마치며 350
김헌주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애국서사 분석과 역사콘텐츠의 명과 암 353
1. 머리말 353
2. 서사구조 분석 356
3. 역사적 고증 및 서사구조 비판 361
4. 미디어 자본과 결합한 역사콘텐츠의 한계 370
5. 맺음말 373

간행사 374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국립김해박물관 (2021)
어반플레이. 편집부 (2021)